부상 동료 구조해 치료하는 아프리카 사냥 개미

정교한 대열과 분업으로 흰개미굴 습격 경상자 골라 구조

조홍섭 | 2018.02.21

아프리카 사하라사막 이남의 열대지역에는 흰개미만 전문적으로 잡아먹는‘마테벨레 개미는 대열을 짓는 정교한 공격 행동으로 유명하다. 이 개미가 전투과정에서 발생한 부상자를 구출하고 둥지로 데려와 치료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 “새끼 돌보는 어미 새 보면 눈물 납니다”

    조홍섭 | 2018.02.19

    산속에서 50일 내리 둥지 지켜보는 자신에게는 가혹하지만 자연에 따뜻한 ‘김성호 류’의 자연 관찰 방식을 지킨다. 전공 시작도 못 한 아픔 있어 오지 산골짜기 작은 학교라도 ‘자연강의’ 연 200회 달려간다. 이제 학교를 떠나 자연으로 나섰다.

  • 지난 16년간 보르네오서 오랑우탄 10만마리 사라져

    조홍섭 | 2018.02.17

    오랑우탄이 1999∼2015년 서식지인 보르네오에서 10만마리 이상 줄어들었다. 이는 전체 개체수의 절반이 사라진 것으로, 이런 추세라면 앞으로 35년 사이 현 개체수의 절반가량인 4만5000마리가 추가로 죽을 것으로 예측됐다.

  • 가상화폐 채굴에 싱가포르 규모 전력 쓴다

    김찬국 | 2018.02.14

    2009년 등장한 가상화폐를 '채굴'하는 데 벌써 한 국가 수준의 전력을 쓴다. 중국에서 석탄화력발전소의 값싼 전력을 이용해 대량 채굴이 벌어지고 있다. 미세먼지와 기후변화 등 환경 영향을 고려해야 할 때이다.

  • 세계 최고 희귀 나비 살린 비버와 사격장 화재

    조홍섭 | 2018.02.13

    세계에 단 100마리만 남은 희귀 나비가 발견됐지만 곧 멸종했다. 뜻밖의 장소에서 이 나비가 새로 발견됐다. 포탄이 날고 불이 번지는 포 사격장이었다. 비버가 댐을 짓는 황량하지만 열린 땅이었다. 이곳이 희귀 나비의 서식지가 된 이유는 뭘까.

멀티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