쓸모없다고? 코끼리 사회에서 늙은 수컷도 중요하다

젊은 수컷에 역경 이길 지식과 경험 제공…‘불필요하다’며 트로피사냥, 밀렵 대상

조홍섭 | 2020.09.22

나이 든 아프리카코끼리 암컷의 생태적 지식과 경험이 무리의 생존에 필수적이라는 사실은 잘 알려져 있다. 그러나 늙은 수컷 또한 암컷 못지않게 코끼리 사회에서 중요한 존재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 “징그런 해충이라뇨? 남극 크릴처럼 육상생태계의 밥”

    조홍섭 | 2020.09.21

    “크릴이 남극 생태계에서 가장 중요한 먹이인 것처럼 나비·나방의 애벌레는 육상생태계의 ‘밥’ 구실을 합니다. 해충이나 징그러운 벌레로만 보는 건 오해이자 편견입니다.” 우리나라 나비목 애벌레 608종을 담은 도감 4권이 나왔다.

  • 얼어붙은 설원의 다람쥐, ‘도토리 점심’만 먹을까?

    조홍섭 | 2020.09.18

    캐나다 북서부 유콘 준주의 방대한 침엽수림에서 눈덧신토끼는 스라소니 등 포식자들에게 일종의 기본 식량이다. 덧신을 신은 것처럼 두툼한 발을 지닌 이 북극 토끼는 살아있을 때뿐 아니라 죽어서도 이곳 생태계 먹이그물에서 중요한 구실을 한다.

  • ‘노래하는 고대 개' 뉴기니서 야생종 발견

    조홍섭 | 2020.09.17

    오래전부터 호주 북쪽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섬 뉴기니에는 독특한 울음소리의 야생 개가 살았다. 얼핏 늑대의 긴 울음 같지만 훨씬 음색이 풍부하고 듣기 좋아 ‘늑대 울음과 혹등고래 노래를 합친’ 것 같았다.

  • ‘겁 없는 야생닭’ 골라 10대 육종했더니 가축 닭 탄생

    조홍섭 | 2020.09.16

    동남아 정글에 사는 야생닭은 매우 겁이 많고 조심스러워 좀처럼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다. 8000∼1만년 전 이들을 가축화하려던 사람들이 했던 첫 번째 일은 아마도 겁 없고 대범한 닭을 고르는 것이었을 것이다.

멀티미디어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