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 150만 대도시서 신종 조류 발견

조홍섭 2013. 06. 28
조회수 20564 추천수 1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 저습지 덤불서…농지와 도시 확장으로 서식지 감소 위험

대도시서 신종 발견은 놀라운 일, 인도지나서 신종 조류 발견 잇따라

 

 _68374975_cambodian-tailorbird-41-1.jpg » 신종으로 발견된 캄보디아 재봉새. 사진=애쉬쉬 존, WCS

 

인구가 밀집한 한 나라의 수도에서 신종을 발견하는 것은 흔치 않은 일이다. 게다가 애호가가 많은 새는 말할 것도 없다.
 

캄보디아의 수도 프놈펜에서 휘파람새의 일종인 ‘캄보디아 재봉새’(학명 오르토무스 차크토무크)를 신종으로 보고하는 논문이 학술지 <포크테일> 최근호에 실렸다.
 

야생동물 보전 협회(WCS), 버드라이프 인터내셔널 등 국제 보호단체에 속한 과학자들이 2009년 조류독감을 조사하다 발견한 이 새는 프놈펜과 시 외곽 일대의 메콩강 범람원에 있는 덤불에 서식하고 있으며 이 나라 특산종이다.
 

map2.jpg » 캄보디아 재봉새 발견지(검은원과 반원). 어두운 부분은 저습지. 그림= <포크테일>

 

굴뚝새 크기의 작은 몸집에 잿빛 깃털을 지녔는데, 머리에 적갈색 무늬가 있고 목에 검은 깃털이 두드러진다.
 

논문의 주 저자인 사이먼 마후드 야생동물 보전 협회 조류학자는 “기록되지 않은 새를 대도시 안에서, 그것도 우리 집에서 30분 거리에서 발견하다니 놀라울 뿐이다. 이 발견이 새로운 새들이 낯익고 예상치 못한 곳에서 아직도 발견될 수 있음을 보여준다.”라고 이 단체가 낸 보도자료에서 말했다.
 

Ashish John_WCS.jpg » 캄보디아 재봉새. 사진=애쉬쉬 존, WCS

 

이 새는 메콩강 저습지에 서식하는데 농토와 도시 확장에 따라 서식지가 줄어들고 있고 파편화가 진행돼, 논문은 이 종을 ‘위험 근접종’으로 분류할 것을 국제자연보존연맹(IUCN)에 권고했다.

 

bird.jpg » 캄보디아 재봉새의 서식지인 강변 저습지. 사진= <포크테일>

 

최근 20년 동안 인도차이나에서는 신종 새들이 잇따라 발견되고 있어 이 지역의 생물다양성이 매우 풍부함을 보여주고 있지만, 발견되는 장소는 대부분 외딴 정글이었다.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A new species of lowland tailorbird (Passeriformes: Cisticolidae: Orthotomus) from the Mekong floodplain of Cambodia
S. P. MAHOOD, A. J. I. JOHN, J. C. EAMES, C. H. OLIVEROS, R. G. MOYLE, HONG CHAMNAN, C. M. POOLE, H. NIELSEN & F. H. SHELDON
FORKTAIL 29 (2013): 1?14
http://zoobank.org/urn:lsid:zoobank.org:pub:F1778491-B6EE-4225-95B2-2843B32CBA08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뻐꾸기는 개개비 알 개수 세며 탁란한다뻐꾸기는 개개비 알 개수 세며 탁란한다

    조홍섭 | 2020. 07. 01

    둥지에 알 1개 있을 때 노려…비교 대상 없어 제거 회피 여름이 되면 다른 새의 둥지에 슬쩍 자신의 알을 낳아 육아의 부담을 떠넘기려는 뻐꾸기와 그 희생양이 될 개개비 사이의 ‘전쟁’이 시작된다. 세 마리 가운데 한둘은 탁란을 당하는 개개...

  • '흑색선전'으로 포식자 피하는 야생 구피'흑색선전'으로 포식자 피하는 야생 구피

    조홍섭 | 2020. 06. 29

    눈 색깔 검게 바꿔 포식자 주의 끈 뒤 마지막 순간에 도피 수조에서 관상용 열대어인 구피(거피)를 기르는 이라면 종종 구피가 ‘놀란 눈’을 하는 모습을 보았을 것이다. 홍채가 검게 물들어 눈동자와 함께 눈 전체가 검게 보인다. 흔히 물갈이 ...

  • 백악기 거대 악어는 왜 두 발로 걸었나백악기 거대 악어는 왜 두 발로 걸었나

    조홍섭 | 2020. 06. 26

    사천 화석서 육식공룡과 비슷한 악어 확인…“공룡도 진화 초기 두 발 보행” 경남 사천 자혜리에서 발견된 중생대 백악기 원시 악어가 공룡처럼 두 발로 걸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왜 원시 악어가 두 발로 걸었는지 주목된다. 악어는 공룡과 함...

  • 심해 오징어와 혈투? 얕은 바다 상어 배에서 빨판 상처 발견심해 오징어와 혈투? 얕은 바다 상어 배에서 빨판 상처 발견

    조홍섭 | 2020. 06. 24

    큰지느러미흉상어 배에 대왕오징어 빨판 상처…표층 상어의 심해 사냥 드러나 수심 300∼1000m의 심해에 사는 몸길이 13m의 대왕오징어에게는 향고래를 빼면 천적이 거의 없다. 그러나 대왕오징어를 노리는 포식자 목록에 대형 상어를 추가해야 할 것으...

  • ‘오후 3시 개화' 희귀식물 대청부채의 비밀‘오후 3시 개화' 희귀식물 대청부채의 비밀

    조홍섭 | 2020. 06. 23

    사촌인 범부채와 교잡 피하려 ‘개화 시간 격리’ 드러나 모든 꽃이 아침에 피고 저녁에 지는 것은 아니다. 잠잘 ‘수(睡)’가 이름에 붙은 수련과, 얼레지 같은 일부 봄꽃은 저녁에 꽃을 오므린다. 반대로 달맞이꽃, 분꽃, 노랑원추리 등은 밤에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