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 둘레 150㎝, 300살 진달래 군락 발견

신동명 2013. 07. 22
조회수 29382 추천수 1

재약산 사자봉에서 밑둥 둘레 150㎝, 수령 300년 추정 진달래 20여 그루

"이른봄 우리나라 대표 꽃나무, 천연기념물 지정할 만"

 

진달래2.jpg » 밑둥의 둘레가 150㎝(60인치)로 어른 허리 둘레보다 두꺼운 진달래의 밑둥.

 

경남 밀양시 산내면의 재약산 사자봉 고지에서 국내 최대 크기로 추정되는 진달래 군락이 발견됐다.
 

정우규 ㈔한국습지환경보존연합 대표는 최근 울산·경남지역 생태계 조사 과정에 두 지역 경계에서 가까운 경남 밀양시 산내면 재약산 사자봉의 북쪽 사면 해발 1000m 고지에서 국내에선 가장 크고 오래된 것으로 추정되는 진달래 군락을 찾았다고 22일 밝혔다. 진달래는 떨기나무로 일반적으로 키가 크지 않고 굵지도 않다.

 

이들 진달래 가운데 가장 둘레가 굵은 나무는 땅과 접한 부위에서 13개의 가지 줄기가 난 것인데 둘레가 150㎝에 이르렀다. 가지 줄기 가운데 가장 굵은 것은 밑둥 둘레가 29㎝였다. 나무의 키는 2.5m, 나뭇갓의 너비는 동서로 3m, 남북으로 2.5m나 됐다. 

진달래1.jpg » 거물 진달래 20여 그루가 군락을 이루고 있다.

 

땅과 접한 부분이 외줄기로 된 나무 가운데 가장 굵은 것은 그 둘레가 86㎝였으며, 지면 위 23㎝ 부위에서 4개의 가지 줄기가 났는데 이것도 가장 굵은 것은 둘레가 40㎝에 이르렀다.

 

이 지역에는 땅과 접한 부분의 나무 둘레가 1m 안팎에 키 2.5~3.5m, 너비가 1.5~5.1m에 이르는 대규모 진달래가 20여그루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300살 이상 된 것으로 추정됐다. 
 

이들 나무는 현재 남한에서 가장 유명한 진달래 군락지로 꼽히는 인천 강화군 고려산 진달래나 전남 여수시 영취산 진달래, 충남 당진군 아미산 지구의 진달래에 견줘 뿌리목 둘레가 크게는 10배 이상 굵은 것으로 조사됐다.

진달래3.jpg » 진달래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봄 꽃나무이기 때문에 이번에 발견된 진달래는 자연 유산 가치가 있다.

 

정 대표는 “진달래는 이른 봄 눈 속에서도 꽃을 피우는 나무로 한국에서 주로 나고 한국을 대표하는 꽃나무이며, 중요한 자원이다. 문화재청이 2009년 강화와 여수, 당진 등의 진달래 군락을 천연기념물로 지정하려 했다가 자격에 미달해 지정을 못했는데 사자봉의 진달래는 크기나 개체수, 주변 지역 경관과 역사성 등에서 천연기념물로 지정해 보호해야 할 충분한 자격을 갖췄다고 본다”고 말했다.

 

울산/신동명 기자 tms13@hani.co.kr, 사진=정우규 대표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최근기사 목록

  • ‘3D 가짜 거북 알’로 불법 유통망 추적‘3D 가짜 거북 알’로 불법 유통망 추적

    조홍섭 | 2020. 10. 23

    코스타리카서 현장 시험 성공, 1시간마다 위치 정보 전송입체(3D) 프린터로 만들어 겉모습은 진짜와 똑같고 안에는 위성 위치추적 장치를 넣은 가짜 거북 알이 개발돼 불법 채취꾼을 잡고 유통망을 파악하는 데 쓰일 수 있게 됐다. 중미 코스...

  • 우리 몸엔 늦가을과 늦봄 두 계절만 있다우리 몸엔 늦가을과 늦봄 두 계절만 있다

    조홍섭 | 2020. 10. 22

    늦가을엔 바이러스 감염 대응…‘겨울잠’ 단백질도 많아져온대지역에 사는 사람이라면 4계절은 가장 분명한 환경 변화이다. 그러나 실제로 우리 몸은 4계절이 아닌 2계절을 산다는 사실이 분자 차원의 추적 연구결과 밝혀졌다.미국 스탠퍼드대 연구자...

  • 꽃샘추위 한 번에 어린 제비 사망률 곱절로꽃샘추위 한 번에 어린 제비 사망률 곱절로

    조홍섭 | 2020. 10. 21

    더워진 봄 산란 앞당기면 새끼 굶주릴 위험 커져, 30년 장기연구 결과기후변화는 평균으로 오지 않는다. 봄은 일찍 찾아오고 평균기온은 오르지만 꽃샘추위는 잦아진다. 동물이 기후변화에 적응하는 일이 만만치 않다는 사실이 장기 현장연구로 밝혀...

  • 한국인에는 비만과 당뇨 막는 ‘쌀밥 유전자’ 있다한국인에는 비만과 당뇨 막는 ‘쌀밥 유전자’ 있다

    조홍섭 | 2020. 10. 19

    인도보다 3천년 앞서 쌀 재배, 고혈당 막는 유전적 적응 일어나한국인을 비롯한 동아시아인은 오랜 벼농사 덕분에 고탄수화물 식사로 인한 비만과 당뇨병 등의 부작용을 막는 유전적 적응을 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오랜 목축 역사가 있는 유럽 ...

  • 냄새로 코로나 검사, 개 활용 연구 활발냄새로 코로나 검사, 개 활용 연구 활발

    조홍섭 | 2020. 10. 16

    헬싱키 공항 현장 배치…80∼90% 정확도 감염자 실시간 찾아요양원 식구들이 아침마다 돌아가며 개와 아침 인사를 나누는 것만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됐는지를 확인할 수 있는 날이 올지도 모른다. 사람보다 10만배나 뛰어난 개의 후각을 이...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