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룡시대 포유류 조상, 털가죽에 독 발톱 무장

조홍섭 2013. 08. 09
조회수 34976 추천수 0

1억 6500만년 전 포유류 조상 완전한 화석, 중국 내몽골서 발견

현생 포유류 전에 이미 털가죽 진화, 뒷꿈치엔 독물 주입 박차

 

ma4.jpg » 포유류의 초기 조상의 하나인 메가코누스 상상도. 그림=에이프릴 이쉬, 시카고대

 

사람을 포함한 포유류의 가장 먼 조상을 찾아 시간을 거슬러 오르면 중생대 초 트라이아스기에 도달한다. 공룡시대 초창기에 이미 포유류의 먼 조상이 살았다. 이미 모두 멸종한 이들 포유류의 조상은 어떤 모습이었을까.
 

화석이 드물어 파악하지 못한 먼 포유류 조상의 거의 완전한 화석이 중국 내몽골에서 발견됐다. ‘메가코누스 마말리아포르미스’란 학명이 붙은 이 포유류 조상의 화석을 분석한 논문이 <네이처> 최근호에 실렸다.
 

연구에 참여한 뤄 저시 미국 시카고대 생물학 및 해부학 교수는 “포유류 이전의 조상에서 현대의 포유류로 어떻게 바뀌었는지는 거의 알려지지 않았는데 (이 화석이) 모든 포유류의 조상이 어떻게 생겼는지 흘끗이나마 볼 수 있게 해 주었다.”라고 이 대학 보도자료에서 말했다.
 

ma2.jpg » 메가코누스의 골격구조와 복원 상상도. 그림=에이프릴 이쉬, 시카고대

 

이번에 발견된 메가코누스는 중생대 쥐라기인 1억 6500만년 전 동물로 깃털 달린 공룡과 함께 살았다. 티라노사우루스가 출현하려면 그로부터 다시 1억년이 지나야 한다.
 

그러나 이 동물에는 이미 현생 포유류의 큰 특징 가운데 하나인 털가죽을 지니고 있었다. 메가코누스의 속털과 겉털의 흔적이 화석으로 생생하게 남아 있다.
 

뤄 교수는 “현대 포유류의 피부와 외피에 관련된 많은 생물학적 기능이 훨씬 전에 진화했음을 알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털가죽은 포유류보다 먼저 나왔다는 것이다.
 

ma3.jpg » 메가코누스 화석의 모습. 사진=뤄 저시 외, <네이처>

 

메가코누스의 몸 크기는 땅 다람쥐만 한데 앞어금니가 아주 뾰족하고 크게 발달했다. 이는 딱딱한 식물을 씹기 좋도록 진화한 것으로 보이는데, 뒷 어금니도 뾰족하게 나 있어 거친 식물을 옮겨가며 씹었을 것으로 연구자들은 추정했다.
 

이제까지 포유류의 조상은 주로 곤충을 먹고사는 것으로 알았지만, 이미 당시에도 식물 먹이에 전문화한 동물이 출현한 것이다. 이는 메가코누스가 현생 포유류의 멸종한 조상일 뿐 결코 ‘원시적’ 동물이 아님을 보여준다.
 

발의 골격구조는 정강이뼈와 종아리뼈가 붙어있어 보행을 했지만 나무에 기어오르거나 나뭇가지 사이를 뛰지는 못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연구진은 이 동물이 아르마딜로처럼 걸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털가죽을 지닌 다람쥐만 한 동물이 뛰어오르지도 못한다면 공룡 등으로부터 만만한 먹이 취급을 받았을 것이다. 하지만 이 동물은 마치 박차처럼 뒷발에 기다란 발톱이 나 있어 방어수단으로 썼을 것이라고 연구진을 보았다. 박차는 독샘과 연결돼 독액을 주입했을 것이다. 이는 현생의 오리너구리에서도 발견되는 구조이다.
 

ma5.jpg » 포유류의 진화 계통도. 위에서 두번째가 이번에 발견된 메가코누스이고 푸른빛으로 칠한 3갈래가 현생 포유류인 단공류, 유대류, 태반포유류이다. 그림= 시카고대

 

메가코누스는 중이(가운데 귀)가 턱뼈와 붙어있는 등 파충류와 유사한 형태를 간직하고 있기도 하다.
 

뤄 교수는 “현대 포유류에서 발견되는 적응의 상당수가 이미 멸종한 포유류 조상에서 나타나고 있다. 살아남은 현생 포유류의 3대 가지는 모두 우연한 생존자일 뿐”이라고 보도자료에서 밝혔다.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Chang-Fu Zhou,Shaoyuan Wu, Thomas Martin & Zhe-Xi Luo
A Jurassic mammaliaform and the earliest mammalian evolutionary adaptations
Nature Volume: 500, Pages: 163~167
doi:10.1038/nature12429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해변 모래 알갱이 하나에 속초시 인구 세균 산다해변 모래 알갱이 하나에 속초시 인구 세균 산다

    조홍섭 | 2017. 12. 15

    알려진 것보다 수백 배 많아수천종 분포, 오염물질 정화모래 해변은 수없이 많은 모래 알갱이로 이뤄진다. 모래 알갱이 하나하나는 다시 수많은 세균이 모여 사는 도시이다. 최신의 분석기술을 이용해 과학자들이 모래 알갱이 하나를 터 잡아 사는...

  • 멧돼지도 죽은 동료 슬퍼할까?멧돼지도 죽은 동료 슬퍼할까?

    조홍섭 | 2017. 12. 14

    페커리 ‘애도’ 추정 행동 첫 관찰…코로 비비고, 일으켜 세우며 떠나지 않아두 마리는 곁에서 자고 코요테 쫓아내기도, 애도나 슬픔 때문인지는 아직 몰라미국 애리조나주 교외에 사는 8살 난 단테 드 코르트는 지난 1월 동네 산에서 놀다 목도...

  • 참진드기 1억년 전에도 깃털공룡 피 빨았다참진드기 1억년 전에도 깃털공룡 피 빨았다

    조홍섭 | 2017. 12. 13

    호박 화석속 깃털과 함께 발견진드기 공룡 기생 첫 직접 증거중생대 백악기에 깃털이 달린 공룡의 피부에 참진드기가 들러붙어 피를 빨고 있었다. 나뭇가지에 앉은 공룡이 가려운 피부를 긁으면서 깃털이 땅바닥으로 떨어졌다. 떨어진 깃털 위에 나...

  • 무게 2t 개복치, 경골어류 기록 바뀐다무게 2t 개복치, 경골어류 기록 바뀐다

    조홍섭 | 2017. 12. 11

    길이 3m, 머리만 자른 괴상한 모습일본 해안서 거대어 잇따라 포획바다에서 만날 수 있는 가장 크고 괴상한 모습의 경골어류를 꼽는다면 개복치일 것이다. 길이 3m, 무게 2t에 이르는 이 물고기는 연골어류인 상어와 가오리 일부를 빼고는 바다 ...

  • ‘상어 공포’가 산호초 생태계 바꾼다‘상어 공포’가 산호초 생태계 바꾼다

    조홍섭 | 2017. 12. 08

    피지서 초식 어류 꺼리는 해조류 피난처 생겨인류 이전 최상위 포식자는 자연에 광범한 영향호랑이가 출몰하던 시절은 사람들은 깊은 산속이나 한밤중 출입을 삼갔다. 요즘도 상어가 나타나면 해수욕장 출입을 금지한다. 사람이 압도적인 영향을 끼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