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룡시대 포유류 조상, 털가죽에 독 발톱 무장

조홍섭 2013. 08. 09
조회수 37023 추천수 0

1억 6500만년 전 포유류 조상 완전한 화석, 중국 내몽골서 발견

현생 포유류 전에 이미 털가죽 진화, 뒷꿈치엔 독물 주입 박차

 

ma4.jpg » 포유류의 초기 조상의 하나인 메가코누스 상상도. 그림=에이프릴 이쉬, 시카고대

 

사람을 포함한 포유류의 가장 먼 조상을 찾아 시간을 거슬러 오르면 중생대 초 트라이아스기에 도달한다. 공룡시대 초창기에 이미 포유류의 먼 조상이 살았다. 이미 모두 멸종한 이들 포유류의 조상은 어떤 모습이었을까.
 

화석이 드물어 파악하지 못한 먼 포유류 조상의 거의 완전한 화석이 중국 내몽골에서 발견됐다. ‘메가코누스 마말리아포르미스’란 학명이 붙은 이 포유류 조상의 화석을 분석한 논문이 <네이처> 최근호에 실렸다.
 

연구에 참여한 뤄 저시 미국 시카고대 생물학 및 해부학 교수는 “포유류 이전의 조상에서 현대의 포유류로 어떻게 바뀌었는지는 거의 알려지지 않았는데 (이 화석이) 모든 포유류의 조상이 어떻게 생겼는지 흘끗이나마 볼 수 있게 해 주었다.”라고 이 대학 보도자료에서 말했다.
 

ma2.jpg » 메가코누스의 골격구조와 복원 상상도. 그림=에이프릴 이쉬, 시카고대

 

이번에 발견된 메가코누스는 중생대 쥐라기인 1억 6500만년 전 동물로 깃털 달린 공룡과 함께 살았다. 티라노사우루스가 출현하려면 그로부터 다시 1억년이 지나야 한다.
 

그러나 이 동물에는 이미 현생 포유류의 큰 특징 가운데 하나인 털가죽을 지니고 있었다. 메가코누스의 속털과 겉털의 흔적이 화석으로 생생하게 남아 있다.
 

뤄 교수는 “현대 포유류의 피부와 외피에 관련된 많은 생물학적 기능이 훨씬 전에 진화했음을 알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털가죽은 포유류보다 먼저 나왔다는 것이다.
 

ma3.jpg » 메가코누스 화석의 모습. 사진=뤄 저시 외, <네이처>

 

메가코누스의 몸 크기는 땅 다람쥐만 한데 앞어금니가 아주 뾰족하고 크게 발달했다. 이는 딱딱한 식물을 씹기 좋도록 진화한 것으로 보이는데, 뒷 어금니도 뾰족하게 나 있어 거친 식물을 옮겨가며 씹었을 것으로 연구자들은 추정했다.
 

이제까지 포유류의 조상은 주로 곤충을 먹고사는 것으로 알았지만, 이미 당시에도 식물 먹이에 전문화한 동물이 출현한 것이다. 이는 메가코누스가 현생 포유류의 멸종한 조상일 뿐 결코 ‘원시적’ 동물이 아님을 보여준다.
 

발의 골격구조는 정강이뼈와 종아리뼈가 붙어있어 보행을 했지만 나무에 기어오르거나 나뭇가지 사이를 뛰지는 못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연구진은 이 동물이 아르마딜로처럼 걸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털가죽을 지닌 다람쥐만 한 동물이 뛰어오르지도 못한다면 공룡 등으로부터 만만한 먹이 취급을 받았을 것이다. 하지만 이 동물은 마치 박차처럼 뒷발에 기다란 발톱이 나 있어 방어수단으로 썼을 것이라고 연구진을 보았다. 박차는 독샘과 연결돼 독액을 주입했을 것이다. 이는 현생의 오리너구리에서도 발견되는 구조이다.
 

ma5.jpg » 포유류의 진화 계통도. 위에서 두번째가 이번에 발견된 메가코누스이고 푸른빛으로 칠한 3갈래가 현생 포유류인 단공류, 유대류, 태반포유류이다. 그림= 시카고대

 

메가코누스는 중이(가운데 귀)가 턱뼈와 붙어있는 등 파충류와 유사한 형태를 간직하고 있기도 하다.
 

뤄 교수는 “현대 포유류에서 발견되는 적응의 상당수가 이미 멸종한 포유류 조상에서 나타나고 있다. 살아남은 현생 포유류의 3대 가지는 모두 우연한 생존자일 뿐”이라고 보도자료에서 밝혔다.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Chang-Fu Zhou,Shaoyuan Wu, Thomas Martin & Zhe-Xi Luo
A Jurassic mammaliaform and the earliest mammalian evolutionary adaptations
Nature Volume: 500, Pages: 163~167
doi:10.1038/nature12429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황새 무리 비행, 선두가 가장 편하다황새 무리 비행, 선두가 가장 편하다

    조홍섭 | 2018. 05. 25

    상승기류 오래 타고 날갯짓 적어 멀리까지 이동첫 몇 분 비행이 선두 결정…27마리 무선추적 결과장거리 이동하는 철새는 얼마나 에너지가 적게 드는 비행을 하는지가 생사를 가른다. 쐐기꼴 대열에서 바람을 가르며 나는 선두는 뒤따르는 새보다 ...

  • 하마 배설물은 강 생태계에 보물일까 재앙일까하마 배설물은 강 생태계에 보물일까 재앙일까

    조홍섭 | 2018. 05. 21

    물고기 주요 먹이지만 건기 오염 축적되만 ‘오염 폭탄’자연스런 현상이었지만 인위적 요인 겹치면 회복 불능몸무게가 1t이 넘어 아프리카에서 코끼리, 코뿔소와 함께 가장 큰 초식동물인 하마는 밤 동안 초원지대를 돌아다니며 하루에 50㎏에 이르...

  • 바퀴벌레 무서워? 당신 몸속에 ‘곤충 먹는 유전자’ 있다바퀴벌레 무서워? 당신 몸속에 ‘곤충 먹는 유전자’ 있다

    조홍섭 | 2018. 05. 18

    곤충 키틴질 겉껍질 분해 효소 유전자 4종 보유공룡시대 곤충 먹던 흔적, 모든 포유류에 남아곤충은 기후변화와 인구증가에 대응할 수 있는 유력한 미래 식량자원으로 주목받고 있다. 사실 사람의 곤충 먹기는 새삼스러운 현상이 아니어서 이미 세...

  • ‘침팬지 침대’는 사람 것보다 깨끗해~‘침팬지 침대’는 사람 것보다 깨끗해~

    조홍섭 | 2018. 05. 17

    매일 나무 위에 새로 짓는 둥지, 세균·벌레 축적 안 돼사람 집은 외부 생태계 차단…침대 세균 35%가 몸에서 비롯침팬지, 보노보, 고릴라, 오랑우탄 등 영장류는 공통으로 매일 잠자리를 새로 만든다. 침팬지는 나뭇가지를 엮어 받침을 만든 뒤 ...

  • 백두산호랑이 주 먹이는 멧돼지, 겨울엔 절반 차지백두산호랑이 주 먹이는 멧돼지, 겨울엔 절반 차지

    조홍섭 | 2018. 05. 16

    한국표범은 주로 사슴 사냥…두만강 건너 중국 동북부 조사 결과멧돼지와 사슴 주 먹이지만 호랑이는 반달곰, 표범은 수달도 사냥 한 세기 전만 해도 한반도 전역과 중국 동북부, 러시아 연해주에 걸쳐 3000마리 이상이 살았던 아무르호랑이(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