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물벗는 매미, 4시간 순간 포착

윤순영 2013. 08. 14
조회수 21584 추천수 1

저녁 8시 나무 올라, 몸 부풀다 등 갈라져…자정께 날개 말라

땅속 4년 기다리다 터널 뚫고 표면 근처에서 디데이 기다려

 

mae1.jpg » 땅속 생활을 마치고 탈피를 위해 나무를 기어오르는 애벌레.

 

mae2.jpg » 몸이 부푼 뒤 등이 갈라지면서 성충이 탈피를 시작한다.

 

mae3.jpg » 애벌레의 딱딱한 껍질에서 몸을 막 빼 내는 참매미 성충.

 

mae4.jpg » 몸을 다 빼냈지만 날개는 구겨져 있고 눈도 흐리멍텅하다.

 

mae5.jpg » 구겨진 날개가 펴졌지만 아직 약하고 색깔도 연하다.

 

mae6.jpg » 푸른 빛이 도는 날개와 옅은 몸의 빛깔이 돌아오는데는 시간이 걸린다.

 

mae7.jpg » 자정이 돼서야 보통 참매미 모습이 됐다. 4시간 만이다. 하지만 날아갈 수 있으려면 여러 시간 더 있어야 한다.

 

“맴맴맴 미~” 참매미는 우리나라에 개체수가 가장 많고 울음소리도 친근한 매미이다. 요즘엔 너무 많고 한밤중이나 이른 새벽에도 울어 힘들게 든 잠을 깨우기도 하지만, 어쩌랴 참매미도 몇 주일 안에 짝을 찾는 일이 급하지 않겠는가.
 

애벌레에서 참매미가 우화하고 난 껍질(탈피각)은 흔하지만 탈피 과정을 보는 건 쉽지 않다. 한밤에 이뤄지는 이 긴 탄생의 과정을 지켜보기로 했다.
 

지난 10일 오후 7시께 경기도 김포시의 한 공원에서 참매미가 많은 숲을 찾았다. 애벌레는 땅속에서 3~4년 동안 여러 차례 허물을 벗고 성장한 뒤 땅 표면 근처까지 굴을 뚫고 매미로 태어날 최적의 조건을 기다린다.
 

오랜 땅속 생활을 청산하고 지상에 올라온 애벌레를 찾기는 쉽지 않았다. 마침내 8시 반께 땅에서 나와 나무 위로 기어올라가는 애벌레를 발견했다.
 

은행나무를 1m쯤 기어오르다 적당한 지점이라고 판단했는지 그 자리에 멈췄다. 아주 느린 속도이지만 애벌레의 딱딱한 몸이 부풀어 오르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9시20분께 애벌레의 등이 갈라지기 시작했다.
 

동영상을 빨리 돌린 다큐멘터리 영화에선 등이 쭉 갈라지고 매미가 나오지만, 실제론 갈라진 틈으로 매미가 밖으로 나오는 데는 2시간쯤 걸렸다.
 

머리부터 시작해 일어서는 모습으로 허물을 벗고 나온 매미는 전체적으로 색소가 없어 허옇고 날개에는 푸른빛이 돌았다. 눈에도 초점이 없어 보였다.
 

처음 애벌레가 나무로 기어오른 지 4시간 가까이 지나자 애벌레에서 깨어나온 참매미는 날개가 마르고 몸빛이 돌아 보통 매미처럼 보였다. 눈이 반짝이고 날개가 꼿꼿하게 펴졌다.
 

이 힘든 탄생과정을 지켜본 것은 보름달이 아니라 공원의 가로등이었다. 하지만 날개에 힘이 들어가려면 앞으로 몇 시간 더 기다려야 한다. 먼동이 틀 무렵 이 참매미는 힘차게 날아오를 것이다.

 

윤순영/ 한겨레 물바람숲 필진,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윤순영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김포의 재두루미 지킴이. 한강 하구 일대의 자연보전을 위해 발로 뛰는 현장 활동가이자 뛰어난 사진작가이기도 하다.
이메일 : crane517@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crane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봄꽃 속에 달아오른 원앙의 짝짓기 열기봄꽃 속에 달아오른 원앙의 짝짓기 열기

    윤순영 | 2018. 04. 17

    화려한 쪽이 이긴다, 필사적인 깃털 다듬기 전쟁짝 지키랴, 한눈 팔랴…절정의 순간은 물에 잠겨 해마다 경기도 김포 장릉 연못에서는 봄·가을 이동 중에 머무는 원앙을 볼 수 있다. 이...

  • 물 싫은 삵이 갯골을 뛰어넘는 법물 싫은 삵이 갯골을 뛰어넘는 법

    윤순영 | 2018. 04. 10

    천수만 삵, 무슨 일인지 갯골 건너 대낮 이동폭이 좁은 곳을 신중히 골라 ‘훌쩍’ 그러나… 지난해 천수만에서 우연히 삵을 만났다. 야행성이지만 낮에&nbs...

  •  나무 타는 꿩, 들꿩을 아십니까 나무 타는 꿩, 들꿩을 아십니까

    윤순영 | 2018. 04. 03

    이른봄 귀룽나무 새싹 뜯으러 나무 오른 ‘숲 속의 은둔자’암·수 모두 머리 깃 나고 다리에 깃털 돋은 ‘원시적’ 모습 3월16일 경기도 남양주시 예봉산 중턱에서 들꿩을 관찰했다. 비교적&nb...

  • 귀여운 얼굴, 잔인한 야생성…예봉산 족제비를 만났다귀여운 얼굴, 잔인한 야생성…예봉산 족제비를 만났다

    윤순영 | 2018. 03. 27

    황금빛 혼인색, 물흐르듯 매끄럽고 빠르게 이동안마당 출몰해 쥐 없애던 '복덩이' 이젠 드물어3월 17일 경기도 남양주시 예봉산에서 20여년 만에 족제비를 만났다. 족제비는 계곡물이 흐르는 바위 사이를 오가며 은밀하고 빠르게 움직였다. 순식...

  • 마음은 벌써 번식지에, 화사한 깃털 뽐내는 황여새마음은 벌써 번식지에, 화사한 깃털 뽐내는 황여새

    윤순영 | 2018. 02. 28

    산수유 마을 '잔칫상'에 몰려들어 열매 포식참빗으로 빗은 몸매에 형광빛 꼬리 깃털 눈길입춘이 지나면서 우리나라를 찾아와 겨울을 난 새들의 생활과 신체에 변화가 일어나기 시작한다. 유난히 추웠던 올겨울 추위는 아직 가시지 않았지만 겨울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