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못 생긴 동물, 호주 블로브피시

조홍섭 2013. 09. 13
조회수 48459 추천수 1

영국 '못생긴 동물보호협회'가 선정, 생물다양성 보전 위해

심해서 떠다니며 게 포식, 저인망에 부수어획돼 멸종위기

 

S. Humphreys, Australian Museum.jpg » 호주의 심해어 블로브피시. 사진=S. 험프리스, 오스트레일리아 박물관

 

영국에 ‘못생긴 동물 보호 협회’란 단체가 있다. 우스개가 아니라 진지한 생물다양성 보전 단체이다. 귀엽고 인기 있는 동물뿐 아니라 못생겼지만 중요한 동물에도 보호의 손길이 미쳐야 한다는 이념을 지니고 있다.
 

이 협회는 영국 뉴캐슬에서 열리고 있는 영국 과학 축전에 참가해 색다른 행사를 열었다. 세계에서 가장 못생긴 동물을 투표로 뽑는 것이었다. <유튜브>에 약 10만 명이 참가한 이 투표에서 ‘블로브피시’란 물고기가 1등으로 뽑혔다고 <비비시> 인터넷판이 12일 보도했다.
 

생물학자이자 이 단체 대표인 시이먼 와트는 보도자료에서 “우리는 못생긴 얼굴을 한 멸종위기 동물을 오랫동안 기다려 왔는데 대중이 큰 관심을 보여 기쁩니다. 여태껏 귀엽고 복슬복슬한 동물만이 각광을 받았는데, 이제 블로브피시가 늘 잊혀 왔던 매력 없는 동물들을 대변하게 될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NOAA Alaska Fisheries Science Center.jpg » 블로브피시의 모습. 긴 코와 부릅뜬 눈이 독특하다. 사진=미국립해양대기국, 알래스카 수산학센터

 

블로브피시는 오스트레일리아 본토와 태즈메이니어 섬 근처에 사는 물수배기과의 심해어이다. 커다란 코와 큰 입, 흐물흐물한 몸통을 지닌 이 물고기는 수심 600~1200m의 깊은 바다에서 해류를 따라 떠다니며 심해 게 등 갑각류를 먹고산다.
 

살의 밀도가 물보다 약간 높은 정도로 흐물거리는데다 근육이 거의 없어 수영을 잘 하지 않는 독특한 물고기이다. 길이는 약 30㎝이며 상업적 어획 대상은 아니지만 게 등을 잡는 심해 저인망 그물에 부수적으로 잡혀 멸종위기에 놓여 있다.
 

이 대회에서 후보로 오른 다른 못생긴 멸종위기 동물은 다음과 같다.
 

올빼미앵무새

 

Mnolf_Strigops_habroptilus_1.jpg » 날지 못하는 뉴질랜드 고유종 올빼미앵무새. 사진=엠놀프, 위키미디어 코먼스  

 

뉴질랜드에만 서식하는 세계에서 유일하게 날지 못하며 가장 큰 앵무새이다. 섬에 격리돼 새로운 종으로 탄생한 고전적 예이다. 걷거나 기어오르는 습성을 지녔지만 외래종 포유류가 도입되면서 위기를 맞고 있다.
 

액솔로틀 도롱뇽
 

667px-Ambystoma_mexicanum_1.jpg » 멕시코 고유종인 액솔로틀 도롱뇽. 영원한 청춘을 누린다. 사진=위키미디어 코먼스

 

멕시코시티 근교의 호수에 사는 이 도롱뇽은 다른 도롱뇽과 달리 평생 성장을 멈추지 않는다. 피터팬처럼 영원한 청춘을 지녔다. 물속에서 평생 살며 다리를 잃으면 재생시킨다. 이 때문에 노화와 암을 연구하는 과학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그러나 수질오염 때문에 서식지가 위험하다.
 

티티카카 물 개구리
 

slide_314531_2844435_free.jpg » 피부 호흡을 위한 여러 겹의 피부를 지닌 티티카카 물 개구리.

 

남아메리카 안데스 산맥에 있는 세계에서 가장 높은 호수 티티카카호의 고유종이다. 허파가 축소되는 쪽으로 진화해 여러 겹으로 이뤄진 피부로 호흡하는 독특한 개구리이다. 호수 바닥에서 물살을 일으켜 산소공급을 늘리려고 팔굽혀펴기 동작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코주부원숭이

 

Drew Avery_701px-Probiscis_Monkey_Nasalis_larvatus.jpg » 인도네시아 보르네오의 코주부원숭이. 배와 코와 모두 크다. 사진=드류 애버리, 위키미디어 코먼스

 

인도네시아 보르네오 열대림에 서식하는 이 원숭이는 수컷이 거대한 코를 지니고 있다. 또 덜 익은 과일을 많이 먹기 때문에 이를 소화시키기 위해 매우 뚱뚱한 몸집을 하고 있다. 국제적인 위기종이다.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개구리 잡고, 딱정벌레 잡고…더워도 호반새는 지치지 않았다개구리 잡고, 딱정벌레 잡고…더워도 호반새는 지치지 않았다

    윤순영 | 2018. 08. 03

    [윤순영의 자연관찰 일기]불에 달군 듯 붉은 부리의 여름철새, 7월말 번식개구리, 도마뱀, 딱정벌레 이어 마지막 잔치는 뱀 40도를 육박하는 엄청난 폭염이 찾아왔다.&...

  • 새끼가 76마리? 어느 비오리 엄마의 ‘극한 육아’새끼가 76마리? 어느 비오리 엄마의 ‘극한 육아’

    조홍섭 | 2018. 07. 26

    미국 미네소타 호수서 조류 사진가 촬영남의 알 받은 데다 이웃 새끼 입양한 듯 “새끼를 몇 마리 입양한 비오리 같네요”지난달 23일 미국인 아마추어 조류 사진가인 브렌트 시제크는 미네소타주 베미지 호수에서 촬영한 사진을 사회관계망 서비스인...

  • ‘살아있는 보석’ 동박새, 광릉숲에 자리 잡았나‘살아있는 보석’ 동박새, 광릉숲에 자리 잡았나

    윤순영 | 2018. 07. 13

    붓 모양 돌기로 동백꽃 즐겨 빠는 남부지방 텃새포천 국립수목원서 애벌레 사냥…둥지는 안 틀어동박새란 이름을 들으면 동백꽃이 생각난다. 동백꽃의 곁에는 언제나 동박새가 있다. 동박새는 동백나무가 많은 우리나라 남해안과 섬 등지에서 서식하는...

  • 코앞에 달려든 매의 눈…10초가 길었다코앞에 달려든 매의 눈…10초가 길었다

    윤순영 | 2018. 07. 03

    [윤순영의 자연관찰 일기] 어청도에 뿌리 내려 사는 매난공불락 벼랑 위 둥지, 5대가 물려 받아풀숲 등 '지정석'에 먹이 감추고 쉬기도 경계심 없이 접근한 매, 강렬한 여운 남아지인으로부터 전북 군산시 옥도면 어청도리 어청도에 매가 있...

  • 큰 망토 두른 후투티 ‘추장’은 땅강아지를 좋아해큰 망토 두른 후투티 ‘추장’은 땅강아지를 좋아해

    윤순영 | 2018. 06. 07

    머리 장식 깃이 독특한 여름 철새, 종종 텃새로 눌러 앉아인가 깃들어 사람과 친숙…알에 항균물질 바르는 행동도후투티를 보면 새 깃털로 머리를 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