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가 꼬리치는 방향 보면 심리상태 알 수 있다

조홍섭 2013. 11. 01
조회수 48840 추천수 0

반가우면 오른쪽, 긴장하면 왼쪽으로 꼬리 흔들어

상대 개의 꼬리치는 방향 보고 심리상태 알아채기도

 

dog.jpg » 개들은 상대가 어느쪽으로 꼬리를 흔드는지 보면 느긋한 상태인지 긴장했는지 알 수 있다. 오른쪽으로 꼬리를 흔드는 검은 개는 기분이 좋은 상태이다. 사진=시니스칼치 외, <커런트 바이올로지>

 

반려견을 데리고 산책하러 나갔는데 다른 개를 만났다. ‘혹시 둘이 싸우면 어떨까?’ 걱정이 된다면 상대편 개가 어느 방향으로 꼬리를 흔드는지 살펴보라. 그러면 마음 놓고 둘이 놀게 할지 말지를 결정할 수 있다.
 

개들은 상대 개의 꼬리 움직임을 통해 느긋해할지 긴장할지를 정한다는 사실이 이탈리아 과학자들의 실험 결과 밝혀졌다. 이 연구는 몇 년 전 개들의 꼬리 흔드는 방향이 그들의 감정 상태를 반영한다는 이탈리아 과학자들의 연구결과에 뒤이은 것이다.
 

당시 연구자들은 개 30마리를 대상으로 흥미로운 실험을 했다. 개에게 각각 주인, 낯선 사람, 고양이, 사나운 개를 보여주고 꼬리를 어느 쪽으로 흔드는지를 측정했다.
 

그랬더니 주인을 만나면 개들이 오른쪽으로 꼬리를 크게 흔드는 분명한 경향을 보였다. 낯선 사람을 보아도 꼬리를 오른쪽으로 흔들었지만 강도는 약했고, 고양이를 만나면 강도는 더 약했지만 어쨌든 꼬리 흔들기는 오른쪽으로 치우쳤다. 그러나 셰퍼드가 나타나자 꼬리 흔들기는 완전히 왼쪽으로 바뀌었다.
 

dog2.jpg » 개가 보트에 처음 올라탔다면 긴장과 불안으로 꼬리를 왼쪽으로 흔들었을 것이지만 경험이 많다면 오른쪽으로 흔들 것이다. 사진=위키미디어 코먼스

 

좌우 신경계통이 대칭이 아니라는 사실은 동물계에서 널리 확인되고 있다. 좌뇌와 우뇌가 담당하는 분야가 다르다는 것이다. 긍정적인 감정을 좌뇌가 담당하고 부정적인 감정은 우뇌가 다스리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상대가 겁나고 불안하면 우뇌가 작동해 꼬리 움직임이 왼쪽으로 치우치고, 반대로 반갑고 다가서고 싶은 감정은 좌뇌가 관장해 꼬리를 오른쪽으로 흔들게 했다는 것이다.

 
 

이번 연구는 이런 꼬리 흔들기의 비대칭성을 개들은 눈치채는가를 확인하는 것이 목적이었다. 연구진은 개에게 꼬리를 주로 흔드는 방향이 오른쪽, 왼쪽, 중립인 세 가지 모습을 자연적인 영상과 그림자 영상(꼬리 움직임 이외의 영향을 배제하기 위해)을 보여주면서 개들의 심장 박동과 행동 변화를 관찰했다.
 

dog-wag_s.jpg » 이탈리아 과학자들이 개들이 상대 개의 꼬리 흔드는 방향에 어떻게 대응하는지 알아본 실험 모습. 위는 자연 영상이고 아래는 그림자 영상이다. 사진=시니스칼치 외 <커런트 바이올로지>

 

그 결과 자연 영상이든 그림자 영상이든 같은 결과가 나왔는데, 꼬리를 오른쪽으로 흔드는(사람이 보기에는 왼쪽) 개의 모습을 본 개들은 가장 느긋하고 긴장이나 스트레스가 적었으며 공격성도 덜 나타냈다. 심장박동도 가장 낮았다. 반대로 꼬리를 왼쪽으로 흔드는 개는 이를 지켜본 개들을 두렵고 긴장하게 하였다.
 

연구자들은 “개들이 다른 개가 꼬리 흔드는 방향을 보고 심리 상태를 알아내는 지표로 삼을 가능성이 있다. 개가 다른 개의 비대칭적인 꼬리 표현에 민감하다는 이번 연구 결과는 뇌의 비대칭성이 진화하는데 사회적 행동이 기여했을 것이란 가설을 지지해 준다.”라고 논문에서 밝혔다.
 

이번 연구는 개의 복지와 꼬리 움직임을 통해 개끼리의 소통 방식을 이해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이 연구는 <커런트 바이올로지> 최근호에 실렸다.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Marcello Siniscalchi, Rita Lusito, Giorgio Vallortigara, Angelo Quaranta , Seeing Left- or Right-Asymmetric Tail Wagging Produces Different Emotional Responses in Dogs, 31 October 2013, Current Biology

A. Quaranta, M. Siniscalchi, G. Vallortigara, Asymmetric tail-wagging responses by dogs to different emotive stimuli, 20 March 2007 Current Biology 17(6) pp. R199 - R201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백상아리와 범고래가 만나면 물범이 ‘웃는다’백상아리와 범고래가 만나면 물범이 ‘웃는다’

    조홍섭 | 2019. 04. 22

    최상위 포식자는 범고래, 최대 혜택은 백상아리 먹이 물범자연다큐멘터리나 할리우드 영화에서 그리는 백상아리와 범고래의 모습은 대조적이다. 모두 바다의 대표적인 포식자이지만, 백상아리가 무서운 폭군 이미지라면 범고래는 종종 영리하고 친근한 ...

  • 체액 분출해 둥지 지키는 ‘자폭 진딧물’의 비밀체액 분출해 둥지 지키는 ‘자폭 진딧물’의 비밀

    조홍섭 | 2019. 04. 19

    손상된 둥지를 체액으로 응고시켜 막아…‘사회적 면역’ 사례사회성 곤충 가운데는 무리의 안전을 위해 자신의 목숨을 던지는 극단적 이타주의 행동을 하는 종이 있다. 침입자를 끌어안고 뱃속의 독물을 뿜는 개미(▶관련 기사: 자기 배 터뜨리고 ...

  • 새가 ‘동물계 가수’인 비밀, 목 깊숙이 숨어 있다새가 ‘동물계 가수’인 비밀, 목 깊숙이 숨어 있다

    조홍섭 | 2019. 04. 18

    척추동물 유일하게 제2 후두 ‘울대’ 갖춰, 긴 기도를 공명통 활용여름 철새인 휘파람새와 울새가 내는 아름답고도 커다란 노랫소리가 숲 속에서 들려온다. 하지만 정작 노래의 주인공을 찾아낸다면, 그 작은 몸집에서 어떻게 이런 소리가 나오는지...

  • 흡혈박쥐의 장수 비결은 마비와 ‘피 나누기’흡혈박쥐의 장수 비결은 마비와 ‘피 나누기’

    조홍섭 | 2019. 04. 17

    같은 체중 포유류보다 4배 이상 오래 살아…체온 조절로 에너지 절약포유동물의 수명은 대개 몸 크기와 비례한다. 211살까지 산 북극고래가 있는가 하면 아프리카코끼리는 70년을 산다. 하지만 집쥐는 기껏 1∼3년 빠르고 짧은 생을 보낸다. 사...

  • 동면 앞둔 청개구리, 나무에 올라 이것 한다동면 앞둔 청개구리, 나무에 올라 이것 한다

    조홍섭 | 2019. 04. 15

    볕 쪼이며 신진대사 떨구는 ‘휴지기’…수원청개구리 월동지는 논둑청개구리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은 양서류이지만 생활사의 상당 부분은 수수께끼로 남아있다. 동면을 앞둔 청개구리가 몸의 대사활동을 차츰 떨어뜨리는 ‘휴지 단계’를 거친다는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