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신종 돌고래 급류가 낳았다

조홍섭 2014. 01. 23
조회수 30538 추천수 0

도약 못하는 강돌고래, 지질변동으로 급류지대 생기면 고립돼

2만년 전 고립된 아마존강돌고래 신종으로 진화, 댐 건설 등으로 멸종위기

 

nicole dytra.jpg » 아마존강의 지류였던 아라과이아강의 강돌고래. 기존 아마존강돌고래와 다른 신종으로 밝혀졌다. 사진=니콜 두트라트라

 

바다에는 비교적 많은 수의 돌고래가 살지만 강에 사는 돌고래는 매우 희귀하다. 중국 양츠강에 살던 돌고래 ‘바이지’는 중국의 상징적 동물이었지만 2004~2006년 광범한 조사에서 관찰되지 않아 사실상 멸종된 것으로 보인다. 양츠강돌고래는 사람의 영향으로 멸종한 첫 고래인 셈이다.
 

 

양츠강돌고래가 학계에 보고된 1918년 이후 거의 1세기 만에 새로운 강돌고래가 발견됐다. 아마존강 유역인 아라과이아 강에 서식하는 이 새로운 강돌고래는 이제껏 아마존강돌고래와 같은 종으로 알려졌다.
 

 

Alessio Marrucci_Lipotes_vexillifer.png » 인간에 의해 멸종한 고래 1호를 기록한 양츠강돌고래. 그림=알레시오 마루치, 위키미디어 코먼스

 

으르베크 브라질 아마조나스대 진화생물학자 등 연구진은 온라인 공개학술지 <플로스 원> 22일치에 실린 논문에서 아마존강돌고래의 유전자를 분석한 결과 아라과이아-토칸틴스 강에 서식하는 아마존강돌고래는 아마존강 본류에 서식하는 강돌고래와는 별개의 종이라고 밝혔다.
 

 

아라과이아강돌고래로 이름이 붙은 이 돌고래는 아마존강돌고래로부터 약 2만년 전 갈라져 나와 진화했음이 유전자 차이로 드러났으며 이의 수와 두개골 형태가 약간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in2.jpg » 아마존강 유역 의 강돌고래의 서식지. 가장 넓은 것이 아마존강돌고래, 아래 왼쪽이 볼리비아 쪽 오리노코 강 돌고래, 오른쪽이 이번에 발견된 아라과이아강돌고래 분포지. 그림=으르베크 외 <플로스 원>

 

in1.jpg » 아라과이아강돌고래의 두개골 모습. 떨어져 나온 아마존강돌고래보다 폭이 넓고 이의 수가 많다. 사진=으르베크, <플로스 원>

 

아마존강에는 ‘보토’라고 불리는 강돌고래 2종이 산다. 하나는 아마존강의 폭넓은 유역에 분포하며 다른 한 종은 볼리비아 쪽 일부 지류에 서식한다.
 

 

바다 돌고래와 달리 분홍 또는 회색빛이 강돌고래는 긴 부리를 지니고 있으며 탁한 물속에서 눈은 거의 퇴화했지만 초음파를 발사해 먹이를 찾는다. 원주민들은 이 강돌고래를 터부로 삼아 보호하지만 일부 지역에서는 메기 낚시용 미끼를 대기 위해 도살하기도 한다.
 

 

Stefanie Triltsch _Amazonas_Flussdelfin_Apure_Orinoco_Duisburg_01.jpg » 현지에서 보토라고 불리는 아마존강돌고래. 사진=스테파니 트리츠, 위키미디어 코먼스

 

이번 발견으로 아마존강 유역에는 모두 3종의 강돌고래가 사는 것으로 드러났는데, 하나의 종이 강의 급류 구간 때문에 고립돼 별도의 종으로 진화한 것으로 밝혀졌다.
 

 

아라과이아강은 과거에 아마존강 본류와 연결돼 있었지만 2만년 전 지각변동으로 강 하류에 대규모 급류 지대가 생기고 강하구가 대서양으로 향하면서 본류와 단절됐다. 강돌고래는 바다 돌고래와 달리 도약을 하지 않고 느리게 헤엄치기 때문에 급류지대가 형성되면 서식지가 고립된다.
 

 

연구진은 볼리비아 쪽의 강돌고래도 약 400만년 전 강의 지반이 융기하는 지각변동으로 급류지대가 생기면서 고립되어 별개의 종으로 진화했다고 밝혔다.
 

 

Dennis Otten.jpg » 물고기를 잡아먹는 아마존강돌고래. 사진=데니스 오텐, 위키미디어 코먼스

 

이번 발견은 기존에 알려진 강돌고래의 서식지는 그대로이면서 종만 늘어난 것이어서 결과적으로 개별 종의 서식 공간은 좁아졌고 따라서 멸종위험은 더 커지게 됐다.

 

논문은 “새로운 강돌고래는 유전적 다양성이 낮은데다 분포지가 1500㎞ 길이의 강줄기에 불과해 멸종에 취약하다.”라고 밝혔다. 아마존강돌고래의 가장 큰 위협은 대규모 댐 건설로 서식지가 단절되는 것과 농업과 목축 영향이다.
 

 

현재 세계에 현존하는 강돌고래 4종인데 이 가운데 3종이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의 적색목록에 올라있다. 나머지 한 종이 아마존강돌고래인데 ‘자료 부족’으로 분류돼 있다. 이 목록에서 양츠강돌고래는  ‘위급’ 종으로 분류돼 있다.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Hrbek T, da Silva VMF, Dutra N, Gravena W, Martin AR, et al. (2014) A New Species of River Dolphin from Brazil or: How Little Do We Know Our Biodiversity. PLoS ONE 9(1): e83623. doi:10.1371/journal.pone.0083623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뇌 없는 식물서 신경계 비슷한 방어 시스템 확인뇌 없는 식물서 신경계 비슷한 방어 시스템 확인

    조홍섭 | 2018. 09. 16

    동물 흔한 신경전달물질 글루타메이트가 칼슘이온 흐름 촉발초속 1밀리 속도로 신호 전달, 수분 뒤 먼 잎에 방어물질 생산식물은 다리가 없어 천적이 공격해도 도망칠 수 없다. 그러나 애벌레가 잎을 맛있게 물어뜯으면 곧 그 사실을 식물의 멀리...

  • 한·일 ‘벚꽃 원조’ 논란 끝? 제주 왕벚나무 ‘탄생의 비밀’ 확인한·일 ‘벚꽃 원조’ 논란 끝? 제주 왕벚나무 ‘탄생의 비밀’ 확인

    조홍섭 | 2018. 09. 14

    국립수목원 제주·일 왕벚나무 게놈 분석 결과 “유전적 교류 없었다”제주 왕벚나무는 올벚나무와 벚나무 1세대 잡종으로 탄생 확인프랑스인 신부 타케가 제주도에서 왕벚나무를 발견한 것은 일본강점기 직전인 1908년이었다. 반세기가 지난 1962년 식...

  • 7천m 심해 꼼치 건져 올렸더니 스르르 녹았다7천m 심해 꼼치 건져 올렸더니 스르르 녹았다

    조홍섭 | 2018. 09. 13

    700기압 초고압 흐늘흐늘한 몸 적응, 최상위 포식자로마리아나 이어 아타카마 해구 심해서도 물고기 확인영국 뉴캐슬대 등 국제 연구팀은 5년 전부터 새로 고안한 ‘심해 착륙선’ 시스템을 이용해 세계에서 가장 깊은 바다 밑 생물을 조사해 왔다...

  • 먹이 목 부러뜨리는 ‘도살자’ 때까치 괴력의 비밀먹이 목 부러뜨리는 ‘도살자’ 때까치 괴력의 비밀

    조홍섭 | 2018. 09. 12

    굽은 부리로 목뼈 물고 좌우로 초당 11회 흔들어상대 체중 이용…자기 몸무게 3배 먹이도 사냥생태계가 살아있던 시절 서울 교외에서도 때까치는 흔히 볼 수 있는 새였다. 까치와는 거리가 먼 참새목에 속하는 이 새는, ‘때깟∼때깟∼’처럼 들리...

  • 집참새는 어떻게 사람 곁에서 살게 됐나집참새는 어떻게 사람 곁에서 살게 됐나

    조홍섭 | 2018. 09. 11

    1만1천년 전 농경 시작과 함께 야생참새와 분리돌연변이로 부리 커지고 곡물 소화하도록 진화수렵채집에서 농경사회로 전환한 신석기 시대 농업혁명은 생태계에 큰 영향을 끼쳤다. 자연에서 먹이를 찾는 것을 포기하고 사람 곁에서 살아가게 된 동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