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룡시대 고립 진화, 송곳니 개구리 발견

조홍섭 2014. 02. 24
조회수 31171 추천수 0

서아프리카 기니 급류에 서식, 뱃속에 다른 개구리…사냥에 쓰는 듯

9000만년 전 고립돼 별개의 과로 진화, 벌목으로 서식지 축소돼 위기

 

fr2.jpg » 서아프리카에서 새로운 과로 분류된 '이 달린 개구리'의 두개골 모습. 사진=미카엘 바레이, <동물학 최전선>

 

신종을 발견하는 것은 한 분야를 평생 연구하는 분류학자들에게도 드물게 찾아오는 행운이다. 게다가 이미 연구가 많이 이뤄진 척추동물의 신종을 찾아내기란 정말 쉽지 않다. 그런데 신종이나 신속을 넘어 그 상위 분류단위인 새로운 과의 개구리가 발견됐다.
 

독일과 스위스 연구진은 아프리카에 서식하는 급류 개구리를 대상으로 포괄적인 유전적·형태학적 조사를 한 결과 서아프리카에 서식하는 한 종이 중앙 및 동아프리카의 다른 급류 개구리는 물론이고 다른 개구리와도 전혀 다른 새로운 과에 속한다는 사실을 과학저널 <동물학 최전선> 최근호에 실린 논문을 통해 밝혔다.
 

fr0-2_s.jpg » 폭포의 절벽을 기어오르는 '이 달린 개구리'. 사진=마크 올리버 뢰델

 

이 개구리에는  ‘오돈토바트라쿠스 나타토르’란 학명을 붙였는데 ‘이가 달린 개구리’란 뜻이다. 이 개구리의 위턱에는 작고 약한 이가 잔뜩 돋아 있는데, 이는 다른 개구리에게도 있는 것으로 먹이를 붙잡는 데 쓰는 기관이다. 보통 개구리의 주요 무기는 이가 아니라 강력한 혀이다.
 

그런데 이 개구리의 아래턱에는 다른 개구리에게서 볼 수 없는 뾰족한 송곳니 2개가 돋아있다. 길이는 1㎜에 불과하지만 사냥에 사용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fr3.jpg » 이 달린 개구리의 위턱은 다른 개구리와 비슷한 작은 돌기 같은 이가 나 있지만 아래턱엔 송곳니 2개만 나 있는 모습이 특이하다. 사진=미카엘 바레이, <동물학 최전선>

 

연구책임자인 미카엘 바레이 독일 라이프니츠 진화 및 생물다양성 연구소 과학자는 “이 개구리의 뱃속에서 다른 개구리가 발견된 것으로 보아 이 송곳니가 사냥에 쓰일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이 개구리가 다른 개구리를 잡아먹는 모습은 아무도 본 적이 없다.”라고 과학주간지 <뉴사이언티스트>와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이 개구리는 서아프리카 시에라리온, 라이베리아, 기니, 코트디브와르 등의 산악 지역에서 맑은 급류가 흐르는 곳에 서식한다. 계곡의 폭포와 바위에 자라는 조류와 비슷한 얼룩덜룩한 보호색을 띠고 있으며 바위에서 미끄러지지 않도록 발가락의 흡반이 잘 발달해 있다. 알을 물속이 아니라 땅위에 낳으며 올챙이는 흡반 형태로 자라는 입으로 바위에 들러붙어 산다.
 

fr1.jpg » 급류 계곡이 서식지여서 미끄러지지 않도록 발가락 끝 흡반이 발달하고 보호색이 바위를 덮은 조류를 빼닮은 이 달린 개구리. 사진=마크 올리버 뢰델

 

연구진은 유전자 분석 결과 이 개구리는 공룡이 살던 백악기 9000만년 전에 다른 개구리의 조상과 갈라져 별개의 계통으로 진화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당시 열곡이 발달하는 지질변동과 기후 온난화로 인한 해수면 상승이 겹쳐 이 지역 개구리가 고립돼 독립적으로 진화하게 된 것 같다고 논문은 추정했다. 물론, 다른 지역에도 이 개구리가 함께 분포했다가 나중에 이곳을 빼고 모두 멸종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지만 그럴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논문은 덧붙였다.
 

이 개구리의 세계에 단 한 종이 세계적으로 생물다양성이 높은 ‘핵심 구역’(핫 스폿)의 하나인 서아프리카에만 분포하지만 이 지역은 농업의 확대와 숲의 벌채, 거주지 확대로 위협받고 있어 보호대책이 시급하다고 연구진은 강조했다.
 

이번 발견의 소감을 미카엘 바레이는 “잭팟을 터뜨린 것 같다. 개구리의 새로운 과를 발견했을지 모른다는 사실을 알았을 때 흥분을 가라앉히기 힘들었다. 도저히 현실의 일이라고 믿어지지가 않았다.”라고 베를린 자연사박물관이 낸 보도자료에서 말했다.
 

기사가 인용한 논문의 원문 정보:
 

Barej et al., The first endemic West African vertebrate family . a new anuran family highlighting the uniqueness of the Upper Guinean biodiversity hotspot, Frontiers in Zoology 2014, 11:8,
http://www.frontiersinzoology.com/content/11/1/8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얼어붙은 설원의 다람쥐, ‘도토리 점심’만 먹을까?얼어붙은 설원의 다람쥐, ‘도토리 점심’만 먹을까?

    조홍섭 | 2020. 09. 18

    캐나다 북극토끼 사체 청소동물 24종, 4종의 다람쥐 포함 캐나다 북서부 유콘 준주의 방대한 침엽수림에서 눈덧신토끼는 스라소니 등 포식자들에게 일종의 기본 식량이다. 눈에 빠지지 않도록 덧신을 신은 것처럼 두툼한 발을 지닌 이 토끼는 ...

  • ‘노래하는 고대 개' 뉴기니서 야생종 발견‘노래하는 고대 개' 뉴기니서 야생종 발견

    조홍섭 | 2020. 09. 17

    `늑대+고래’ 독특한 울음 특징…4천m 고원지대 서식, ‘멸종’ 50년 만에 확인오래전부터 호주 북쪽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섬 뉴기니에는 독특한 울음소리의 야생 개가 살았다. 얼핏 늑대의 긴 울음 같지만 훨씬 음색이 풍부하고 듣기 좋아 ‘늑...

  • ‘겁 없는 야생닭’ 골라 10대 육종했더니 가축 닭 탄생‘겁 없는 야생닭’ 골라 10대 육종했더니 가축 닭 탄생

    조홍섭 | 2020. 09. 16

    1만년 전 가축화 재현 실험…온순해지면서 두뇌 감소 현상도동남아 정글에 사는 야생닭은 매우 겁이 많고 조심스러워 좀처럼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다. 8000∼1만년 전 이들을 가축화하려던 사람들이 했던 첫 번째 일은 아마도 겁 없고 대범한 닭을...

  • 코로나 록다운에 ‘자연이 돌아왔다’…좋기만 할까?코로나 록다운에 ‘자연이 돌아왔다’…좋기만 할까?

    조홍섭 | 2020. 09. 15

    외래종과 밀렵 확산 등 ‘착한, 나쁜, 추한’ 영향 다 나타나코로나19로 인한 록다운(도시 봉쇄)은 못 보던 야생동물을 도시로 불러들였다. 재난 가운데서도 ‘인간이 물러나자 자연이 돌아왔다’고 반기는 사람이 많았다.그러나 록다운의 영향을 종합...

  • ‘태풍 1번지’로 이동하는 제비갈매기의 비법‘태풍 1번지’로 이동하는 제비갈매기의 비법

    조홍섭 | 2020. 09. 11

    강한 태풍이 내는 초저주파 수천㎞ 밖서 감지, 이동 시기와 경로 정하는 듯오키나와에서 번식한 검은눈썹제비갈매기는 해마다 태풍이 기승을 부리는 8월 말 필리핀 해를 건너 인도네시아 섬으로 월동 여행에 나선다. 강풍과 폭우를 동반해 힘을 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