뱁새에게 육아 맡긴 ‘얌체 종결자’ 뻐꾸기 탁란 현장

윤순영 2011. 07. 28
조회수 42180 추천수 0

그 어미에 그 새끼, 뱁새알 밀어내고 둥지 독차지

남의 애인줄도 모르고 뱁새는 지극정성으로 길러


_5160.jpg

▲붉은머리오목눈이 집을 차지하여 자라난 뻐꾸기 새끼

 

지난 20일 붉은머리오목눈이(뱁새) 둥지에 뻐꾸기 새끼가 자라고 있다는 제보를 받고  경기도 김포시 대곶면 신안리 소재의 카페를 찾아갔다.

7월5일 5개의 알을 발견하였다고 한다. 그 중 하나는 뻐꾸기 알이었다. 붉은머리오목눈이가 잠시 둥지를 비운 사이 뻐꾸기가 알을 낳고 간 것이다. 3일 뒤 한 마리만 둥지에서 부화했고 나머지 알 4개는 사라졌다. 뻐꾸기 새끼가 알을 다 밀어내고 혼자서 둥지를 차지한 것이다. 철쭉 나뭇가지 사이에 둥지보다 큰 뻐꾸기 새끼가 붉은 입 천장을 보이며 경계를 한다.


_5223.jpg

▲뻐꾸기가 알을 맡긴 튼 카페의 철쭉 숲


일찍 제보를 받았다면 뻐꾸기의 탁란(남의 둥지에 몰래 알을 낳는 행위) 과정과 뻐꾸기 새끼가 오목눈이 알을 밀어내는 과정을 기록할 수 있었을 덴데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뻐꾸기는 직접 둥지를 만들지 않고 다른 새(개개비, 산솔새, 붉은머리오목눈이)의 둥지에 알을 하나 낳아 그 새끼만을 기르게 하는 대표적인 탁란을 하는 새이다.


4135.jpg

▲붉은머리오목눈이 양부모가 온 것을 알고 먹이를 달라고 보채는 뻐꾸기 새끼.

 

4146.jpg

▲먹이를 먹이는 붉은머리오목눈이

 

4147.jpg

▲먹이를 입 깊숙이 넣어주고 있다.


4148.jpg

▲붉은머리오목눈이보다 큰 뻐꾸기 새끼의 입속으로 오목눈이의 머리가 통째로 들어간다.

 

_4149.jpg

▲먹이를 먹인 뒤 훌쩍 큰 '새끼'를 대견스럽게 쳐다보는 오목눈이.

 

뻐꾸기의 몸 길이는 36cm이지만  붉은머리오목눈이는 13cm의 아주 작은 새이다. 붉은머리오목눈이는 자기의 새끼로 착각하여 자기보다 큰 새끼를 지극정성으로 키운다.


_4210.jpg

▲둥지보다 뻐꾸기 새끼가 더 크다.


탁란이란


새, 물고기, 곤충이 같은 종 또는 다른 종 개체에게 자기 알의 부화와 새끼 양육을 맡기는 기생 행동을 가리킨다. 둥지를 짓고 새끼를 기르는 부담을 피할 수 있지만 당하는 쪽은 노력을 기울이고도 자신의 유전자를 남기지 못하는 치명적 타격을 입는다.


탁란을 하는 새의 새끼는 재빨리 부화해 얼른 자라나 둥지를 독차지한다. 숙주의 알이나 새끼를 제거하는 뻐꾸기 형과 달리 숙주의 새끼와 함께 자라는 북미갈색머리흑조 형도 있다.


물고기 가운데도 이 두 가지 유형의 탁란이 모두 나타난다. 아프리카 탕가니카 호수에 사는 메기의 일종은 알을 입속에 넣어 부화시키는 키클리드에 탁란한다.


또 우리나라의 돌고기는 꺽저기의 산란장에 침입해 자신의 알을 낳고 도망치며, 감돌고기는 꺽지의 산란장에 탁란하는 사실이 밝혀져 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윤순영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김포의 재두루미 지킴이. 한강 하구 일대의 자연보전을 위해 발로 뛰는 현장 활동가이자 뛰어난 사진작가이기도 하다.
이메일 : crane517@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crane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자기보다 큰 고라니 기습한 검독수리자기보다 큰 고라니 기습한 검독수리

    윤순영 | 2017. 11. 17

    무심하게 지나치듯 하다 되돌아와 습격, 고라니는 앞발들고 역습최고 사냥꾼 검독수리…사슴, 여우, 코요테, 불곰 새끼까지 덮쳐 11월 13일 충남 천수만에서 탐조하던 중이었다. 갑자기 나타난 검독수리 한 마리가 고라니를 공격하는 장면을 목격하...

  • 더러운 땅 앉지 않는 큰기러기, 착지 동작도 ‘만점’더러운 땅 앉지 않는 큰기러기, 착지 동작도 ‘만점’

    윤순영 | 2017. 10. 27

    강한 가족애와 부부애로 예부터 친근한 새, 한강하구에 출현해 가을 알려농경지는 아파트와 창고로 바뀌어, 멸종위기종 지정됐다지만 위협은 여전9월 28일 큰기러기가 어김없이 한강하구에 찾아 왔다. 친숙한 겨울철새인 큰기러기가 계절의 변화를 알린...

  • 멸종위기 검은코뿔소의 비극적 종말멸종위기 검은코뿔소의 비극적 종말

    조홍섭 | 2017. 10. 20

    런던자연사박물관 국제 야생동물 사진가 전 대상작불법 침입해 물웅덩이서 밀렵, 가까이서 마지막 사격흉하게 잘려나간 뿔이 아니라면 거대한 코뿔소는 곧 일어서 사바나로 걸어갈 것 같다. 앞발은 꿇고 뒷발은 세운 상태였고 눈은 반쯤 떴다.&nbs...

  • 잠자리 사냥 ‘달인’ 비둘기조롱이의 비행술잠자리 사냥 ‘달인’ 비둘기조롱이의 비행술

    윤순영 | 2017. 10. 18

    인도양 건너 아프리카서 월동 맹금류나그네새로 들러 잠자리 포식 희귀 새지난 9월10일 서너 마리의 비둘기조롱이가 어김없이 한강하구 김포와 파주 평야에 출현했다. 올해도 비둘기조롱이의 긴 여정이 시작된 것이다. 우리나라 중·북부 지역은 비둘...

  • 날개로 감싸 물기 차단, 수컷 물꿩이 알품는 정성날개로 감싸 물기 차단, 수컷 물꿩이 알품는 정성

    윤순영 | 2017. 09. 22

    일처다부제로 수컷 물꿩이 알 품고 보육 도맡아…깃털 빠지고 바랠 정도로 헌신거대한 발가락과 화려한 깃털 지닌 '물에 사는 꿩' 모습, 나그네새에서 철새 정착 창녕 우포늪에는  열대지역에 주로 사는 물꿩이 2010년부터 해마다 찾아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