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알리는 벌개미취 만개

조홍섭 2011. 08. 08
조회수 14924 추천수 0

오늘은 입추, 천리포수목원에 벌써 벌개미취 활짝

우리나라 특산종, 환경적응성 높아 조경용 인기


bol2.jpg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지만 절기상 8일은 입추, 가을의 문턱으로 접어드는 날이다.


충남 태안의 천리포수목원에는 가을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벌개미취가 만개했다.


흔히 들국화로 불리는 야생 국화 가운데 벌개미취는 세계에서 우리나라에만 자라는 특산식물이다. 


bol1.jpg


벌개미취란 이름에서 '벌'은 벌판에서 자라는 식물을 가리키며, '개미'는 작다는 접두어이다. 따라서 벌개미취는 곰취나 참취 같은 취인데 벌판에서 자라는 작은 식물이란 뜻이다.


벌개미취는 환경 적응력이 강하고 꽃피는 기간이 길어 한번 심으면 이듬해부터 군락을 형성하기 때문에 최근 원예용이나 도로변에 많이 심는다.


또 척박한 땅이나 건조한 곳에서도 잘 자라 공원, 자연학습장 등 조경용으로 많이 이용되고 있다. 4~6월에 채취한 어린 순은 나물로 먹으며, 한방과 민간에서 이뇨제로 사용한다.


글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사진 제공 천리포수목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붉은 가슴, 두툼한 부리…멋쟁이새를 아시나요붉은 가슴, 두툼한 부리…멋쟁이새를 아시나요

    윤순영 | 2018. 02. 09

    통통한 몸매에 깔끔함한 무늬 의상 걸친 '겨울 신사'몸에 좋다는 노박덩굴 열매 즐겨 먹는 미식가멋쟁이새는 우리나라에 흔하지 않게 찾아오는 겨울철새다. 양진이와 함께 아름다운 새로 우열을 가리기가 힘들다. 멋쟁이새를 만난다면 왜 이런 이름...

  • 눈밭에 핀 분홍빛 '열꽃' 양진이눈밭에 핀 분홍빛 '열꽃' 양진이

    윤순영 | 2018. 01. 30

    황진이 울고 갈 예쁜 겨울철새무리지어 풀씨 사냥, 경계심 강해국내에서 관찰되는 새들은 400여 종에 이른다. 이 중에 가장 아름다운 새를 찾으라면 열 손가락 ...

  • 집요한 부부 사냥꾼, 지옥 문앞서 탈출한 흰죽지집요한 부부 사냥꾼, 지옥 문앞서 탈출한 흰죽지

    윤순영 | 2018. 01. 09

    잠수 전문 흰죽지, 날면 살고 잠수하면 ‘밥’ 돼물속서 기진맥진한 흰죽지를 간신히 끌어냈지만…해마다 경기도 팔당호를 찾아오는 터줏대감 흰꼬리수리 부부가 있다.  이들은 팔당의 환경을 속속들이 꿰고 있다. 사람보다 정확하게 자연현...

  • 팔당호 달구는 참수리와 흰꼬리수리 먹이 쟁탈전팔당호 달구는 참수리와 흰꼬리수리 먹이 쟁탈전

    윤순영 | 2017. 12. 27

    물새가 놓친 상처 난 물고기서로 뺏고 빼앗기고 쟁탈전12월 들어 강추위가 맹위를 떨치지만 경기도 팔당에는 올해도 어김없이 참수리 부부가 찾아왔다. 벌써&...

  • 진귀한 항라머리검독수리의 불안한 만찬진귀한 항라머리검독수리의 불안한 만찬

    윤순영 | 2017. 11. 27

    머리깃 곱고 부드러워 '항라' 이름 붙은 공포의 전천후 사냥꾼큰기러기 사체 뜯어 먹다가 검독수리 오자 미련 없이 떠나항라머리검독수리는 못 근처나 갈대밭,·하천·호수 부근의 활엽수림, 침엽수림이 혼재된 초원에 사는 매우 희귀한 통과 철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