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출현 이후 생물 멸종 속도 1000배 빨라져

김정수 2014. 06. 11
조회수 25304 추천수 1

평가 생물의 31%가 멸종위기, 100만종 가운데 해마다 100종씩 멸종하는 셈

알려지기도 전에 사라지는 생물종 많아, 스마트폰 이용한 시민과학자 참여 중요

 

bio1.jpg » 남아메리카 코스타리카의 고지대에 서식했으나 1989년 이후 멸종된 ‘골든 토드’. 사진=국제자연보전연맹(IUCN)

 

모리셔스의 ‘도도’, 아이티의 ‘너배사 락 이구아나’, 코스타리카의 ‘골든 토드(금두꺼비)’. 이들의 공통점은 이제는 지구에 존재하지 않는 생물이라는 것이다. 모두 인간 때문에 멸종했다는 운명도 같다.

 

박근혜 대통령이 최근 공공기관의 방만한 경영을 비유하는데 잘못 불려나오기도 한 새 도도는 이들 중 가장 먼저(17세기) 멸종됐다. 인간의 무분별한 사냥 탓이다.

 

너배서 락 이구아나는 사람들이 서식지 주변에 염소와 고양이 등을 풀어놓자 19세기 중반 이후 멸종됐고, 골든 토드는 서식지 환경오염 등으로 1989년 이후 자취를 감췄다.
 

bio2.jpg » 국제자연보전연맹(IUCN)이 멸종 위급종(CR)으로 분류한 아프리카 동쪽 마다가스카르섬의 ‘타잔 카멜레온’. 사진=IUCN

 

인간에 의한 생물 서식지 파괴, 환경오염, 외래종 도입 등은 지구 곳곳에서 생물종의 멸종을 불러와 생물다양성에 가장 큰 위협이 되고 있다. 지구의 생물한테 다가온 멸종 위협이 어느 정도인지는 국제자연보전연맹(IUCN)이 야생생물종의 멸종 위험 정도를 평가한 ‘적색목록’을 통해 엿볼 수 있다.

 

적색목록은 세균류를 제외한 지구의 생물 기록종 190만여종 가운데 포유류·조류·어류·파충류·양서류·절지동물·식물 등 7만1576종의 상황을 평가한 것이다. 이 가운데 14.7%인 1만549종을 높은 멸종 위협을 받고 있는 ‘취약종’, 9%인 6451종을 매우 높은 멸종 위기에 놓인 ‘위기종’, 6%인 4286종을 극히 높은 멸종 위기에 있는 ‘위급종’으로 분류했다.

 

이미 ‘멸종’됐거나 ‘야생에서 멸종’ 상태로 판정된 종도 1.1%인 800종에 이른다. 분류군별로 보면 양서류의 41%, 파충류의 39%, 포유류와 어류의 23%, 조류의 13%가 멸종 위협에 처한 것으로 평가됐다.
 

bio3.jpg » 인도양의 모리셔스섬에 서식하다 17세기에 멸종된 ‘도도’의 모습. 사진=IUCN

 

이런 상황에서 지난달 30일 유명 과학저널인 <사이언스>에 지구의 생물종 멸종이 지금까지 추정한 것보다 훨씬 대규모로 이뤄지고 있음을 시사하는 연구 결과가 실렸다. 학계와 생물다양성 보호운동 단체들의 눈길이 쏠렸음을 물론이다.
 

미국 듀크대의 생물학자인 스튜어트 핌 교수가 이끈 국제 연구팀은 생물종 멸종이 인간이 지구에 나타나기 이전에 비해 1000배가량 빠른 속도로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런 멸종 속도는 이제까지 과학자들이 예상한 속도보다 10배나 빠르다.

 

핌 교수는 연구 결과 발표 뒤 언론과 인터뷰에서 “우리는 여섯 번째 대멸종에 직면해 있다”며 “그것을 피할 수 있을지는 우리의 행동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다섯 번째 대멸종은 6600만년 전에 있었다. 이때 공룡을 비롯한 당시 생물종의 75%가 지구에서 사라졌다.
 

bio4.jpg » 남대서양 세인트헬레나섬에 자생했으나 2003년 멸종된 ‘세인트헬레나 올리브’. 사진=IUCN

 

연구팀은 생물종 수가 불확실하고 멸종 위험이 평가된 종도 기록된 종의 극히 일부에 불과한 점을 고려해 멸종 추세 분석에 ‘멸종률’이라는 개념을 적용했다. 멸종률은 100만종년 당 멸종수(extinctions per million species-years·E/MSY)를 뜻한다.

 

이렇게 계산한 1900년 이후 현재까지 조류의 멸종률은 132E/MSY(100만종 가운데 매년 132종)이다. 1900년 이후 멸종 판정을 받은 조류는 기록된 1230종 가운데 13종이다. 이 조류 멸종 종수인 13을 조류 1230종이 각각 처음 기록된 이후 지금까지 경과한 햇수의 누계인 9만8334종년(평균 경과년도 80년)으로 나눈 뒤, 100만을 곱해 멸종률을 계산한 것이다.
 

이런 방식으로 계산한 생물종의 평균 멸종률은 100E/MSY(100만종 가운데 매년 100종)이었다. 이는 인간이 지구에 출현하기 전의 배경 멸종률 0.1E/MSY(100만종 가운데 매년 0.1 종) 보다 1000배나 높은 수치다.
 

bio5.jpg » 남아메리카 파나마에서 17㎞ 떨어진 에스쿠도섬에 사는 멸종 위급종 ‘피그미 세발가락 나무늘보.’ 사진=IUCN

 

기록종보다 훨씬 많으리라 추정되는 미기록종을 고려하면 100E/MSY라는 멸종률도 상당히 저평가된 것일 수 있다는 게 연구팀의 분석이다. 지금까지 기록된 생물종은 세균류를 제외하고 190만여종이지만, 생물학자들 가운데는 미기록종까지 포함한 전체 생물종의 수가 1000만종이 넘거나, 곤충만 500~600만종에 이를 것으로 추정하는 이들도 있다.

 

미기록종은 기록종에 비해 서식 범위가 좁을 가능성이 높아 서식지 교란과 같은 인간의 위협에 더 취약할 수 있다. 연구팀은 “많은 종들은 기록도 되기 전에 사라져버렸거나 사라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현재 생물종을 멸종위기에서 구하기 어려운 요인 가운데 하나는 이들의 상태를 평가할 자료가 절대적으로 부족하다는 점이다. 청자고둥과 생물의 경우 기록종 632종 가운데 6.5%가 멸종 위협에 시달리는 것으로 분류돼 있지만, 자료 부족으로 아예 평가 대상에 오르지도 못한 종이 14%나 된다.
 

bio6.jpg » 한반도 서해안을 찾는 철새로 세계에 200마리 밖에 남지 않은 멸종 위급종 ‘넓적부리 도요’. 사진=IUCN

 

연구팀은 자료 부족을 메우는데 온라인 데이터베이스와 아이내처럴리스트(iNaturalist)와 같은 스마프폰 앱을 활용한 일반 대중의 적극적인 참여가 중요한 역할을 해 줄 수 있으리라 기대했다.

 

아마추어 시민과학자들이 평소에 만나지 못하던 생물종의 사진을 찍어 위치 정보와 함께 올리면, 전문 연구자들이 종합·분석해 다양한 분류군에서 풍부한 평가 자료를 축적하는 것이 가능해지기 때문이다.

 

김정수 선임기자 jsk21@hani.co.kr

  

유엔식량농업기구의 경고

“세계 나무 종 절반 생존 위협” 

 

유엔식량농업기구(FAO)가 지구 생태계 가운데 특히 산림의 생물 다양성과 관련해 별도의 위험 경보를 울렸다.
 

유엔식량농업기구는 3일 지구 전역의 산림 유전자원의 상태를 점검한 <지구 산림 유전자원 상태> 보고서에서 세계의 숲에 있는 나무 종의 절반이 목초지와 경작지로 전환, 과도한 이용, 기후변화의 영향 등에 의해 위험에 처해 있다고 진단하고 각국 정부에 산림 생물다양성 보전 노력을 확대·강화하라고 촉구했다.

 

유엔식량농업기구가 지구 전체의 산림 유전자원 실태와 관련한 종합적인 보고서를 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보고서를 보면, 8만~10만여종으로 추정되는 세계 산림 수종 가운데 2400여종만이 각국 정부 차원에서 관리를 받고 있다. 여기에서 증식과 보존을 위한 프로그램이 적용되고 있는 수종은 700여종이며, 유전자 정보 분석까지 이뤄진 것은 500~600종으로 전체의 1%에도 못미친다.

 

이에 따라 86개국이 보고한 산림의 나무 8000여종만 놓고 보더라도 절반가량이 종의 생존에 위협을 받는 상황에 놓여 있다는 것이다. 산림 다양성에 대한 위협은 가난한 나라들에 집중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990년과 2010년 사이에 가장 많은 숲이 사라진 나라는 브라질·인도네시아·나이지리아·탄자니아·짐바브웨·콩고민주공화국·미얀마·볼리비아·베네수엘라·오스트레일리아 등이다. 대부분 저개발국가나 개발도상국이다.
 

보고서는 “숲의 유전적 생물 다양성은 숲에서 나오는 생산물의 생산성을 풍부하게 만들고, 기후변화를 포함한 환경 조건의 변화에 적응하고 질병에 저항력을 강화시켜 숲을 보호하는 구실을 한다”며 “숲의 생물 다양성을 보호하려면 우선 각 나라가 전체 수종의 분포 위치를 표시하는 지도를 작성하는 일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김정수 선임기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최근기사 목록

  • 어린이집 마당을 잔디로 바꾸자 ‘면역강화 박테리아’ 늘었다어린이집 마당을 잔디로 바꾸자 ‘면역강화 박테리아’ 늘었다

    조홍섭 | 2020. 10. 29

    하루 1시간 반 흙 만지고 자연물 갖고 놀자 피부와 장내 미생물 변화, 면역체계 강화도시민은 과거보다 훨씬 깨끗한 환경에서 사는 데도 아토피와 알레르기 같은 질환은 더 늘어난다. 그 이유를 자연과 접촉이 줄면서 우리 몸의 미생물 다양성이...

  • 모랫둑 쌓아 설탕물 빼내는 개미의 ‘집단 지성’모랫둑 쌓아 설탕물 빼내는 개미의 ‘집단 지성’

    조홍섭 | 2020. 10. 28

    모래로 사이펀 만들어 익사 줄이고 손쉽게 설탕물 확보사람 말고도 도구를 쓰는 동물은 침팬지, 까마귀, 문어, 개미 등 많다. 그러나 고체가 아닌 다루기 까다로운 액체 먹이를 얻는 데 도구를 쓰는 동물은 훨씬 적다. 침팬지는 깊은 구멍 ...

  • 고양이 ‘윙크’는 미소, “대화 시작하자”는 신호고양이 ‘윙크’는 미소, “대화 시작하자”는 신호

    조홍섭 | 2020. 10. 27

    낯선 이도 윙크하면 접근 허용…긍정적 소통수단 확인한 쪽 눈을 살짝 감았다 뜨는 윙크는 사람의 묘한 소통수단이지만 고양이도 비슷한 행동을 한다. 고양이 ‘윙크’는 두 눈을 서서히 감아 실눈 또는 감은 상태를 잠깐 유지하다 뜨는 동작이다...

  • 올해의 ‘뚱보’ 곰, 640킬로 ‘747' 선정올해의 ‘뚱보’ 곰, 640킬로 ‘747' 선정

    조홍섭 | 2020. 10. 26

    브룩스강 연어 잡이 나선 2200여 불곰 대상 온라인 투표 결과점보기에서 이름을 얻은 이 거대한 수컷 불곰이 연어 사냥 명당에 나타나면 다른 불곰은 자리다툼은커녕 슬금슬금 자리를 피하기 바쁘다. 미국 알래스카 캐트마이 국립공원 및 보호구역...

  • ‘3D 가짜 거북 알’로 불법 유통망 추적‘3D 가짜 거북 알’로 불법 유통망 추적

    조홍섭 | 2020. 10. 23

    코스타리카서 현장 시험 성공, 1시간마다 위치 정보 전송입체(3D) 프린터로 만들어 겉모습은 진짜와 똑같고 안에는 위성 위치추적 장치를 넣은 가짜 거북 알이 개발돼 불법 채취꾼을 잡고 유통망을 파악하는 데 쓰일 수 있게 됐다. 중미 코스...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