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릉 국립산림박물관 새 이름 오류 투성이

권순호 2014. 06. 13
조회수 63172 추천수 0

광릉숲 위치한 국립산림박물관 새 박제 설명에 오류 즐비, 학생들 배우는 곳인데 무신경

흰꼬리수리를 검독수리, 진박새를 박새로…국립수목원, "새 전문가 없어, 오류 고치겠다" 해명

 

순호-1.jpg » 국립산림박물관 1층 홀에 전시된 새 박제들과 필자.

 
경기도 포천시 소흘읍에 위치한 광릉 숲은 2010년 유네스코 생물보전지역으로 지정되었고, 천연기념물 제197호인 크낙새의 마지막 서식지이기도 한 오랜 숲이다.
 
광릉 숲에는 이곳의 역사, 생태, 산림에 관한 자료를 전시하는 국립산림박물관이 있다. 1층 홀에는 광릉 숲에서 볼 수 있는 주요 동물을 박제로 전시하고 있다. 그런데 전시된 박제 동물의 설명 중에서 잘못 표기된 것들을 발견하였다.
 
학생을 포함해 많은 이들이 찾는 전시물에 잘못된 설명이 붙어 있는 것은 큰 문제라고 생각한다. 사람들은 책이나 인터넷으로도 배우지만, 현장에서 직접 배우는 것이 더 잘 기억한다. 이런 곳에서 잘못된 정보를 배운다면 보지 않은 것만 못한 것 아닐까.
 
순호-2.jpg » 검독수리로 표기돼 있지만 흰꼬리수리로 보인다.  
 
우선 검독수리라고 소개된 박제이다. 밤색에 흰색 깃털이 섞여 있는 것을 보니, 검독수리가 아닌 흰꼬리수리의 어린 새일 가능성이 커 보였다.
 
검독수리는 적갈색 깃털이 많고, 햇빛에 비치면 깃털이 황갈색이나 금빛으로 보인다 하여 일명 ‘금수리’라고도 불린다. 검독수리의 어린 새는 어린 흰꼬리수리처럼 흰 깃털이 많기는 하지만, 적갈색과 황갈색을 띠는 깃털이 많이 보인다.
         

순호-3.jpg » 검독수리(천연기념물 제243호) 어린 새. 적갈색과 황갈색 깃털이 많다.                          
                                                     
순호-4.jpg » 흰꼬리수리(천연기념물 제243호) 어린 새. 밤색 깃털에 흰색 깃털이 섞여 있다.  
  
다음은 매라고 소개된 박제이다. 박제 상태가 그렇게 좋지는 않지만 전체적으로 깃털 색이 옅은 밤색을 띠고 있다. 또한 배 쪽은 흰색 바탕에 밤색 줄무늬가 나 있다.

 

순호-5.jpg » 매라고 소개되어 있는 박제. 참매로 보인다.

 

이 새는 날개가 길고 폭이 좁은 매와 모습이 많이 다르다. 매과 새의 날개에 비해 날개가 짧고, 폭이 넓은 수리과 새의 날개 형태를 지니고 있다. 아마도 이 새는 대한민국 공군의 상징인 보라매라고도 불리는 참매의 어린 새일 것이다.

 

Stefan Berndtsson.jpg » 매. 상대적으로 날개가 길고 폭이 좁다. 사진=Stefan Berndtsson, 위키미디어 코먼스

 

Ferran Pestaña_640px-Accipiter_gentilis_Viladecans.jpg » 참매. 상대적으로 날개가 짧고 폭이 넓다. 사진=Ferran Pestaña, 위키미디어 코먼스
  
Acc_Sonnenallee.jpg » 어린 참매.배의 밤색 줄무늬와 몸의 밤색 깃털이 박제와 비슷하다. 사진=위키미디어 코먼스

 

다음은 진박새라고 소개된 박제이다. 등 깃털 색이 연두색을 띠고, 배에는 검은색 넥타이 무늬가 있는 것으로 보아, 이 새는 진박새가 아닌 박새인 것 같다. 진박새는 등이 회색이고, 머리에 작은 깃을 자주 세운다.
 
순호-6.jpg » 진박새로 표기돼 있는 박제. 박새인 것 같다.

 

많은 이들이 박새류가 워낙 비슷하게 생겨 헷갈려 한다. 현재 우리나라에서 서식하는 박새류는 박새, 쇠박새, 북방쇠박새, 진박새, 곤줄박이 등이 있다. 
 

Aviceda_714px-Coal_tit_UK09.jpg » 진박새. 머리깃을 세우고 다니며 등이 회색이며 가슴에 넥타이 무늬가 없다. 사진=Aviceda, 위키미디어 코먼스
 
순호-7.jpg » 박새. 등이 녹색이고, 넥타이 무늬가 있다. 넥타이 무늬의 굵기로 암수를 비교한다. 굵으면 수컷, 얇으면 암컷.  
 
다음은 원앙이라고 소개된 박제의 오류이다. 이 자리의 박제는 대부분 맞다. 귀여운 새끼도 원앙 새끼이고, 화려한 수컷도 원앙이다. 하지만 원앙 암컷이라고 한 박제가 사실은 원앙이 아니다.
 

순호-8.jpg » 원앙 수컷 옆에 다정하게 암컷이라고 배치해 놓은 박제는 실은 쇠오리 수컷이다.  

 

빨강과 초록의 태극 무늬가 선명한 얼굴, 노란색 깃털이 보이는 꼬리는 우리나라의 흔한 겨울철새이자 드문 텃새인 쇠오리, 그것도 수컷으로 보인다.
 
순호-9.jpg » 쇠오리 수컷.

 

쇠오리는 우리나라에서 제일 작은 오리로, 주로 사방이 트이고 얕고 잔잔하게 흐르는 하천에서 이끼나 조개, 물고기, 곤충을 잡아먹으며 산다. 갈대 같은 풀숲에 둥지를 틀어 알을 낳는다.
 
순호-10.jpg » 원앙 암컷.  

 

원앙은 물이 잔잔한 곳에서도 살지만 주로 숲의 물살이 센 계곡에서 이끼, 조개, 물고기, 곤충, 도토리 등을 먹으며 산다. 또한 숲의 나무 구멍에 둥지를 틀어 알을 부화시킨다.
 
국립산림박물관은 소중한 자연유산인 광릉 숲의 생태를 소개하는 곳이다. 이런 곳에 오류가 이렇게 많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 이곳이 설립된 지 오래된 곳인데도 잘못된 설명이 붙어있는 것은 국립수목원의 무관심과 관리 소홀을 보여주는 것 같아 안타깝다.
 
글·사진/ 권순호 이우 중학교 2학년 newsnow1@naver.com

 

국립수목원의 해명

 

국립산림박물관을 관리하는 국립수목원은 권순호 군의 이런 지적에 대해 “수목원에 조류를 전공하는 연구자가 없어 일부 오류를 파악하지 못했다. 잘못된 것으로 밝혀진 설명을 고치겠다”고 <물바람숲>에 밝혀 왔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최근기사 목록

  • 기꺼이 비행을 포기한 새들에게 인류는 재앙이었다기꺼이 비행을 포기한 새들에게 인류는 재앙이었다

    조홍섭 | 2020. 12. 03

    인류가 날지 못하는 새 166종 멸종시켜…천적 없는 대양 섬 뛰어난 적응이 비극 불러멸종의 상징인 도도는 인도양 모리셔스 섬에 살던 대형 비둘기였다. 1000년 전 멸종한 마다가스카르 섬의 코끼리새는 몸무게 500㎏에 알 무게만 10㎏인 인간이 ...

  • 새들도 하는 민주주의…우두머리 독재 다수결로 누른다새들도 하는 민주주의…우두머리 독재 다수결로 누른다

    조홍섭 | 2020. 12. 02

    아프리카 호로새 지배층이 먹이 독차지하면 다수가 이동해 굴복시켜동물은 강자가 모든 것을 차지하는 약육강식의 세계에서 산다고 흔히 알고 있지만 최근 일부 야생동물에서 일종의 다수결에 의한 민주주의 원리가 관철되는 사례가 활발히 연구되고 ...

  • 코끼리의 하루 물 소모량 욕조 2개, 기후변화 취약코끼리의 하루 물 소모량 욕조 2개, 기후변화 취약

    조홍섭 | 2020. 11. 30

    여름엔 하루 400∼500ℓ 체온 냉각 등에 써…주 서식지 건조·온난화 가속건조한 사바나에 사는 아프리카코끼리가 더운 날 하루에 잃는 물의 양은 몸 수분함량의 10%에 이르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욕조 2개를 가득 채울 분량으로 육상 동물에서...

  • 야생 호랑이도 백신이 필요해, 개홍역 유일 대책야생 호랑이도 백신이 필요해, 개홍역 유일 대책

    조홍섭 | 2020. 11. 27

    개보다 너구리 등 야생동물이 바이러스 ‘저수지’…정기 포획 조사 때 접종하면 효과아무르호랑이(시베리아호랑이, 한국호랑이)의 주요 멸종위협으로 떠오른 개홍역 바이러스를 막기 위해서는 개가 아닌 야생 호랑이에게 직접 백신을 접종하는 대책이 ...

  • 2천년 채취한 진귀 한약재, ‘칙칙한’ 애들만 살아남아2천년 채취한 진귀 한약재, ‘칙칙한’ 애들만 살아남아

    조홍섭 | 2020. 11. 26

    티베트 고산식물 천패모, 채집 심한 곳일수록 눈에 안 띄는 위장 색 진화사람의 자연 이용은 진화의 방향도 바꾼다. 큰 개체 위주로 남획하자 참조기는 살아남기 위해 점점 잘아지고 상아 채취가 계속되자 상아가 없는 코끼리가 늘어난 것은 그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