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다리로 유혹, 거미 물고기 낚시

조홍섭 2014. 06. 23
조회수 30817 추천수 0

물표면에 발 올려 닿는 물고기 낚아채, 신경독 주입해 조직 녹여 흡입

남극 뺀 모든 대륙에 서식, 어쩌다 먹는 별식 아닌 주요 영양원 가능성

 

ar9.jpg » 제 몸보다 커다란 물고기를 사냥한 에쿠아도르의 거미. 사진=Ed Germain, 마틴 니펠러 등 <플로스 원>

 

개울가나 연못, 습지 등 물가에도 거미가 많이 산다. 이들은 주로 곤충을 먹고산다. 이제까지 누구나 그렇게 알았다. 그러나 뜻밖에 많은 종류의 거미가 작은 물고기를 짬짬이 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위스 바젤대와 서 오스트레일리아대 곤충학자는 이제까지 거미가 물고기를 잡아먹었다는 내용을 보고한 세계 학계의 사례 80여 건을 분석했다. 그 결과 남극을 뺀 모든 대륙에 물고기 사냥 거미가 서식하며 적어도 8개 과에 포함된 거미가 물고기를 종종 잡아먹는 것으로 나타났다.

 

ar1.jpg » 물고기를 잡아먹는 거미가 보고된 지역. 이 지도에는 표기돼 있지 않지만 우리나라의 황닷거미도 물고기를 잡아먹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림= 마틴 니펠러 등 <플로스 원>

 

온라인 공개 학술지 <플로스 원> 지난 18일치에 실린 논문에서 연구진은 물고기 사냥이 목격된 거미의 4분의 3은 닷거미와 닐루스속 거미였으며, 늑대거미과의 거미 12종 이상과 물거미 종류도 물고기를 즐겨 잡아먹는다고 밝혔다.

 

이들 거미는 남위 40도에서 북위 40도 사이의 따뜻한 곳에 많이 서식했으며, 특히 미국 플로리다 습지에 다양한 종류가 산다고 논문은 밝혔다.
 

척추동물인 물고기를 잡아먹는 절지동물이 예외가 아니라 보편적인 현상임이 드러난 것이다. 우리나라에 분포하는 황닷거미 등도 물고기를 잡아먹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ar7.jpg » 잡은 메기를 나무위로 끌어올려 먹고 있는 에쿠아도르의 거미. 사진=크레이그 해리슨, 마틴 니펠러 등 <플로스 원>

 

ar8.jpg » 잡은 물고기를 나무 위에서 먹는 페루의 거미. 사진=알프레도 도산토스 산티얀, 마틴 니펠러 등 <플로스 원>

 

ar11.jpg » 커다란 물고기를 사냥한 오스트레일리아의 거미. 사진=로렌 자비스, 마틴 니펠러 등 <플로스 원>

 

ar12.jpg » 짐바브웨의 한 연못에서 사냥한 물고기를 연꽃 몽우리에서 먹는 거미. 사진=마르셀로 드 프레이타스, 마틴 니펠러 등 <플로스 원>    

 

이들 거미는 물가에 앉아 뒷다리를 돌이나 식물에 고정하고 긴 앞다리를 물 표면에 낚싯대처럼 드리우고 먹이를 기다린다. 대개 우연히 물에 빠져 허우적거리는 곤충이 먹이가 되지만 거미가 노리는 것은 그보다 20~200배는 크고 영양분과 에너지가 풍부한 물고기이다.
 

논문은 물고기 사냥 때 시각은 보조 구실을 하며 물고기의 등지느러미가 물 위에 늘어뜨린 거미의 다리를 건드리는 것을 신호로 공격을 한다는 사실이 실험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잡은 물고기의 평균길이는 거미의 2.2배였으며, 그 지역에 흔한 2~6㎝ 길이의  소형 어류였다.
 

거미가 자기보다 몇 배나 큰 물고기를 제압하는 비결은 강력한 신경 독소에 있다. 대부분의 거미는 독 이빨로 물고기 머리 밑부분을  무는데 물고기는 몇 초에서 수분 안에 죽었다.
 

ar3.jpg » 잡은 물고기에 소화 효소를 집어넣은 뒤 흐물흐물해진 조직을 빨아먹는 미국 플로리다의 거미. 사진= 마틴 니펠러 등 <플로스 원>

 

잡은 먹이는 반드시 물 밖으로 끌어낸 뒤 소화효소를 주입해 흐물흐물하게 분해된 조직을 여러 시간에 걸쳐 입으로 빨아먹었다. 먹이를 물 밖으로 끌어내는 이유는 소화효소가 희석되지 않기 위해서라고 논문은 밝혔다.
 

연구진은 “물가에 사는 거미에게 물고기는 어쩌다 맞는 횡재가 아니라 중요한 영양원임이 드러났다”고 논문에서 밝혔다.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Nyffeler M, Pusey BJ (2014) Fish Predation by Semi-Aquatic Spiders: A Global Pattern. PLoS ONE 9(6): e99459. doi:10.1371/journal.pone.0099459

 

관련기사: 대형 무당거미, 박쥐 사냥한다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참진드기 1억년 전에도 깃털공룡 피 빨았다참진드기 1억년 전에도 깃털공룡 피 빨았다

    조홍섭 | 2017. 12. 13

    호박 화석속 깃털과 함께 발견진드기 공룡 기생 첫 직접 증거중생대 백악기에 깃털이 달린 공룡의 피부에 참진드기가 들러붙어 피를 빨고 있었다. 나뭇가지에 앉은 공룡이 가려운 피부를 긁으면서 깃털이 땅바닥으로 떨어졌다. 떨어진 깃털 위에 나...

  • 무게 2t 개복치, 경골어류 기록 바뀐다무게 2t 개복치, 경골어류 기록 바뀐다

    조홍섭 | 2017. 12. 11

    길이 3m, 머리만 자른 괴상한 모습일본 해안서 거대어 잇따라 포획바다에서 만날 수 있는 가장 크고 괴상한 모습의 경골어류를 꼽는다면 개복치일 것이다. 길이 3m, 무게 2t에 이르는 이 물고기는 연골어류인 상어와 가오리 일부를 빼고는 바다 ...

  • ‘상어 공포’가 산호초 생태계 바꾼다‘상어 공포’가 산호초 생태계 바꾼다

    조홍섭 | 2017. 12. 08

    피지서 초식 어류 꺼리는 해조류 피난처 생겨인류 이전 최상위 포식자는 자연에 광범한 영향호랑이가 출몰하던 시절은 사람들은 깊은 산속이나 한밤중 출입을 삼갔다. 요즘도 상어가 나타나면 해수욕장 출입을 금지한다. 사람이 압도적인 영향을 끼치...

  • 8천m 마리아나 해구에 내장 보이는 꼼치 산다8천m 마리아나 해구에 내장 보이는 꼼치 산다

    조홍섭 | 2017. 12. 07

    반투명 피부에 비늘도 없어경쟁자 없어 최상위 포식자 구실심해어라면 몸통의 절반이 입이고 그 안에 날카로운 이가 삐죽 튀어나온 기괴한 모습의 물고기가 먼저 떠오른다. 그러나 그런 선입견을 깨뜨린 심해어가 세계에서 가장 깊은 바다에서 확인...

  • 안장꼴 거북 등딱지, 뒤집혔다 쉽게 일어나려 진화안장꼴 거북 등딱지, 뒤집혔다 쉽게 일어나려 진화

    조홍섭 | 2017. 12. 05

    '진화 실험실' 갈라파고스서 최신 진화 연구 성과육지 거북 진화 새 가설, 다윈 핀치 신종 출현거친 용암 지대 사는 안장형 거북 에콰도르에서 1000㎞ 떨어진 적도의 섬 갈라파고스에서는 ‘살아 있는 진화 실험실’이란 별명처럼 찰스 다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