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팬지 '풀 귀고리' 패션 유행처럼 흉내

조홍섭 2014. 06. 30
조회수 28671 추천수 0

야생상태 잠비아 침팬지 1년 관찰, 뚜렷한 이유 없이 모방 확산

창안자 사망 뒤에서 계속…"문화적 잠재력 보여줘"

 

ch4.jpg » 풀잎을 귀에 꽂고 다니는 행동을 창안한 암컷 침팬지 줄리. 사진=판 레이우웬 외, <동물 인지>  

 

아프리카 잠비아에는 야생 침팬지 고아원이 있다. 이 보호시설은 면적이 20~80㏊인 숲으로 야생과 비슷한 상태에서 침팬지 94마리가 산다.
 

매일 점심때 부족한 먹이를 공급하는 시간을 빼곤 완전한 자연 상태에서 4개 집단이 살아간다. 야생 침팬지의 행동을 연구할 수 있는 세계 최대의 시설이다.
 

네덜란드 진화생물학자 에드윈 판 레이우엔은 2010년 이 보호구역의 ‘줄리’라는 암컷 침팬지가 이상한 행동을 하는 것을 목격했다. 뻣뻣하고 볏짚처럼 생긴 길쭉한 풀잎을 고르더니 자신의 귀에다 꽂는 것이었다. 게다가 이 풀잎이 빠져나오지 않도록 잘 조정한 다음 다른 행동을 할 때에도 계속 귀에 꽂고 있었다.
 

ch2.jpg » 캐티(왼쪽)과 줄리(오른쪽)가 귀에 풀을 꽂은 채 줄리의 아들인 잭과 놀아주고 있다. 사진=판 레이우웬 외, <동물 인지>

 

연구진은 이듬해부터 1년 동안 ‘귀에 풀잎 꽂기’ 행동을 740시간에 걸쳐 비디오로 촬영해 분석했다. 줄리가 창안한 이 이상한 행동은 이 무리의 다른 침팬지로 번져나갔다.
 

줄리와 늘 붙어있는 아들 잭이 가장 먼저 귀에 풀 꽂기 행동을 따라 했다. 또 줄리의 절친인 캐티도 금세 이런 행동을 배웠다. 미라클과 발은 다음 모방자였는데. 이들도 평균적으로 다른 침팬지보다 줄리에 더 자주 접근하는 침팬지였다.
 

ch3.jpg » 귀에 풀을 꽂은 발(오른쪽)이 줄리(가운데)의 털을 고르고 있다. 왼쪽 잭의 손에는 귀에 꽂을 풀이 들려있다. 사진=Myle`ne De´silets, <동물 인지>

 

이 무리에 속한 12마리의 침팬지 가운데 8마리가 이 행동을 따라 했는데, 대부분은 창안자가 하는 모습을 보고 따라 했다. 그런데 줄리가 죽은 뒤에도 두 마리의 침팬지가 빈도는 떨어졌지만 귀에 풀을 꽂는 행동을 했다.
 

연구진은 국제 과학저널 <동물 인지>에 보고한 논문에서 “사회적 학습이 침팬지 사회에서 자연발생적으로 일어날 수 있음을 보여주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라고 밝혔다. 침팬지가 동료로부터 배우는 능력이 있음은 널리 알려져 있지만 대부분 실험실에서 강요나 보상을 통해 이끌어낸 행동이다.
 

연구진은 “귀에 풀을 꽂는 행동이 다른 3개 집단에서는 한 사례를 빼고는 전혀 관찰되지 않았다”며 “이는 이 행동이 생태학적 이유가 있는 것이 아님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다시 말해, 이런 행동이 침팬지가 살아가는데 도움이 되는 적응가치가 없음에도 서로 행동을 모방하는 경향이 있다는 것이다.
 

이런 행동은 이미 보고된 나무줄기로 흰개미를 낚는 등의 도구 사용 행동이나 털 고르기 행동을 떠올리게 한다. 특히 털 고르기 행동은 이 보호시설 2007~2012년 사이에 관찰된 것이다(막스플랑크 연구소의 관련 보도자료 참조).
 

이곳 침팬지들은 무리마다 털 고르는 행동이 달랐는데, 이곳에선 두 마리의 침팬지가 서로 한 손을 공중으로 뻗어 맞잡은 채 다른 한 팔로 서로 털을 고르는 특이한 자세를 취했다. 이 행동은 처음 어미로부터 배운 뒤 20마리의 젊은 침팬지로 퍼져나갔다.
 

Mark Bodamer.jpg » 한쪽 팔을 공중에 들고 나머지 팔로 털을 고르는 독특한 행동. 사진=마크 보다머

 

Mark Bodamer2.jpg » 올린 팔의 자세한 모습. 손과 손을 맞잡거나 손목을 잡는 등 무리마다 방식에 차이가 있다. 사진=마크 보다머  

 

연구진은 이런 도구 사용과 털 고르기 같은 행동은 기능적 사회적 이유가 분명하지만, 이번의 풀 꽂기 행동은 별다른 목적이 없이 단지 “반응을 촉진하기” 위한 행동이라고 풀이했다.
 

연구진은 “이번 관찰은 침팬지가 유용한 정보를 얻기 위해 집단 성원의 행동에 적극적으로 관심을 보이고 배우려는 성향이 있음을 확인시킨다. 이런 행동이 자연발생적이고 창안자가 죽은 뒤에도 지속한다는 점에서 침팬지의 문화적 잠재력을 보여 준다”라고 논문에서 밝혔다.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Edwin J. C. van Leeuwen et. al., A group-specific arbitrary tradition in chimpanzees (Pan troglodytes), Animal Cognition, June 2014 , DOI 10.1007/s10071-014-0766-8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체액 분출해 둥지 지키는 ‘자폭 진딧물’의 비밀체액 분출해 둥지 지키는 ‘자폭 진딧물’의 비밀

    조홍섭 | 2019. 04. 19

    손상된 둥지를 체액으로 응고시켜 막아…‘사회적 면역’ 사례사회성 곤충 가운데는 무리의 안전을 위해 자신의 목숨을 던지는 극단적 이타주의 행동을 하는 종이 있다. 침입자를 끌어안고 뱃속의 독물을 뿜는 개미(▶관련 기사: 자기 배 터뜨리고 ...

  • 새가 ‘동물계 가수’인 비밀, 목 깊숙이 숨어 있다새가 ‘동물계 가수’인 비밀, 목 깊숙이 숨어 있다

    조홍섭 | 2019. 04. 18

    척추동물 유일하게 제2 후두 ‘울대’ 갖춰, 긴 기도를 공명통 활용여름 철새인 휘파람새와 울새가 내는 아름답고도 커다란 노랫소리가 숲 속에서 들려온다. 하지만 정작 노래의 주인공을 찾아낸다면, 그 작은 몸집에서 어떻게 이런 소리가 나오는지...

  • 흡혈박쥐의 장수 비결은 마비와 ‘피 나누기’흡혈박쥐의 장수 비결은 마비와 ‘피 나누기’

    조홍섭 | 2019. 04. 17

    같은 체중 포유류보다 4배 이상 오래 살아…체온 조절로 에너지 절약포유동물의 수명은 대개 몸 크기와 비례한다. 211살까지 산 북극고래가 있는가 하면 아프리카코끼리는 70년을 산다. 하지만 집쥐는 기껏 1∼3년 빠르고 짧은 생을 보낸다. 사...

  • 동면 앞둔 청개구리, 나무에 올라 이것 한다동면 앞둔 청개구리, 나무에 올라 이것 한다

    조홍섭 | 2019. 04. 15

    볕 쪼이며 신진대사 떨구는 ‘휴지기’…수원청개구리 월동지는 논둑청개구리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은 양서류이지만 생활사의 상당 부분은 수수께끼로 남아있다. 동면을 앞둔 청개구리가 몸의 대사활동을 차츰 떨어뜨리는 ‘휴지 단계’를 거친다는 사...

  • 16분 동안 잠수하는 ‘스쿠버 다이버’ 도마뱀의 비밀16분 동안 잠수하는 ‘스쿠버 다이버’ 도마뱀의 비밀

    조홍섭 | 2019. 04. 12

    공기 방울 머리에 쓰고 산소 호흡…포식자 회피 위해 진화 추정중앙아메리카의 코스타리카와 파나마에 서식하는 아놀도마뱀 가운데 물가에 살다가 놀라면 물속으로 뛰어드는 종(아놀리스 아쿠아티쿠스, Anolis aquaticus)이 있다. 이 도마뱀 연구자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