캥거루 꼬리는 다리, 네 다리 맞먹는 힘

조홍섭 2014. 07. 07
조회수 29525 추천수 0

꼬리로 체중 지탱은 물론 몸 들어올리고 추진력도 내, 네 다리 합친 크기

"꼬리를 다리로 사용하는 법 발견한 첫 동물", 조상은 꼬리로 나무 감아

 

KlausF _1024px-Flinkwallaby.jpg » 캥거루가 뛰지 않고 풀을 뜯기 위해 걸을 때 꼬리는 유력한 제5의 다리로 변한다. 사진=KlausF, 위키미디어 코먼스

 

포식자에게 쫓기는 캥거루는 커다란 뒷다리를 이용해 우아하고도 강력한 뜀뛰기 실력을 보인다. 이때 굵고 기다란 꼬리는 공중에 뻗어 몸의 균형을 잡는 구실을 한다.
 

그러나 캥거루가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는 동작은 뜀뛰기가 아니라 걷기이다. 초식동물이어서 이리저리 움직이며 풀을 뜯으려면  오랜 시간을 걸어야 한다.
 

이제까지 캥거루의 걷는 동작은 ‘5족 보행’으로 알려졌다. 앞발과 뒷발을 내딛는 사이에 꼬리를 구부려 땅에 딛는다.
 

나 꼬리가 걷는데 얼마나 중요한 구실을 하는지는 논란거리였다. 꼬리는 체중을 지탱하는데 도움을 주는 정도일 것으로 보는 견해가 많았다.
 

그런데 캐나다 사이먼 프레이저 대학 등 연구자들이 캥거루 다리와 꼬리가 내는 힘과 동력을 정밀하게 측정한 결과는 예상과 달랐다. 풀밭에서 걸을 때 꼬리는 다리를 보조하는 게 아니라 다른 다리보다 더 중요한 구실을 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런 사실은 과학저널 <바이올로지 레터스> 3일치에 실린 맥스웰 도널런 사이먼 프레이저 대 교수 등 연구자들의 논문에서 밝혀졌다.

 

캥거루가 걸을 때 다리와 꼬리를 이용하는 모습 유튜브 동영상(사이먼 프레이저 대학) 

 

 

도널런 교수는 오랫동안 사람의 걸음을 연구했다. 그는 “걸음이 힘들지 않으려면 뒷다리가 제때 밀어주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이 대학의 보도자료에서 말했다.  
 

그런데 캥거루는 뒷다리에 비해 앞다리가 너무 짧아 이처럼 뒤에서 밀어주기를 하기가 곤란하다는 것이다. 연구자들은 꼬리가 그 일을 해 주는지 알아봤다.
 

사실 꼬리는 다리와 너무 달라 다리 일을 대신 한다고 믿기는 힘들다. 캥거루의 꼬리는 20여개의 척추뼈로 이뤄져 있어 다리뼈 몇 개로 이뤄진 다리와는 근본적으로 다르다.
 

Macropus_brehm.png » 캥거루가 뒷다리를 이용해 뛸 때 꼬리는 균형을 잡는 구실을 한다. 그러나 걸을 때는 전혀 다른 기능을 한다. 그림=위키미디어 코먼스

 

하지만 캥거루의 꼬리는 다리 구실을 훌륭하게 해내는 것으로 밝혀졌다. 걸을 때 사람의 뒷다리가 하는 것처럼 타이밍을 맞춰 몸을 앞으로 밀어냈다. 도널런 교수는 “동물은 꼬리를 아주 다양하게 활용하는데, 우리가 아는 한 캥거루는 꼬리를 다리로 쓰기 시작한 최초의 동물”이라고 말했다.
 

캥거루의 꼬리는 체중을 지탱하는데도 쓰이지만 몸을 들어 앞으로 가속시키는 기계적 힘도 낸다. 캥거루 꼬리가 내는 추진력은 앞다리와 뒷다리가 내는 힘을 합친 것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캥거루의 5족 보행은 생의학 연구에 새로운 통찰을 줄 것이라고 도널런 교수는 기대했다. 캥거루의 조상은 애초 나무 위에서 생활했다. 당시 꼬리는 나무를 감는데 주로 썼을 것으로 추정된다.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O’Connor SM, Dawson TJ, Kram R, Donelan JM. 2014, The kangaroo’s tail propels and powers pentapedal locomotion. Biol. Lett. 10: 20140381. http://dx.doi.org/10.1098/rsbl.2014.0381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백상아리와 범고래가 만나면 물범이 ‘웃는다’백상아리와 범고래가 만나면 물범이 ‘웃는다’

    조홍섭 | 2019. 04. 22

    최상위 포식자는 범고래, 최대 혜택은 백상아리 먹이 물범자연다큐멘터리나 할리우드 영화에서 그리는 백상아리와 범고래의 모습은 대조적이다. 모두 바다의 대표적인 포식자이지만, 백상아리가 무서운 폭군 이미지라면 범고래는 종종 영리하고 친근한 ...

  • 체액 분출해 둥지 지키는 ‘자폭 진딧물’의 비밀체액 분출해 둥지 지키는 ‘자폭 진딧물’의 비밀

    조홍섭 | 2019. 04. 19

    손상된 둥지를 체액으로 응고시켜 막아…‘사회적 면역’ 사례사회성 곤충 가운데는 무리의 안전을 위해 자신의 목숨을 던지는 극단적 이타주의 행동을 하는 종이 있다. 침입자를 끌어안고 뱃속의 독물을 뿜는 개미(▶관련 기사: 자기 배 터뜨리고 ...

  • 새가 ‘동물계 가수’인 비밀, 목 깊숙이 숨어 있다새가 ‘동물계 가수’인 비밀, 목 깊숙이 숨어 있다

    조홍섭 | 2019. 04. 18

    척추동물 유일하게 제2 후두 ‘울대’ 갖춰, 긴 기도를 공명통 활용여름 철새인 휘파람새와 울새가 내는 아름답고도 커다란 노랫소리가 숲 속에서 들려온다. 하지만 정작 노래의 주인공을 찾아낸다면, 그 작은 몸집에서 어떻게 이런 소리가 나오는지...

  • 흡혈박쥐의 장수 비결은 마비와 ‘피 나누기’흡혈박쥐의 장수 비결은 마비와 ‘피 나누기’

    조홍섭 | 2019. 04. 17

    같은 체중 포유류보다 4배 이상 오래 살아…체온 조절로 에너지 절약포유동물의 수명은 대개 몸 크기와 비례한다. 211살까지 산 북극고래가 있는가 하면 아프리카코끼리는 70년을 산다. 하지만 집쥐는 기껏 1∼3년 빠르고 짧은 생을 보낸다. 사...

  • 동면 앞둔 청개구리, 나무에 올라 이것 한다동면 앞둔 청개구리, 나무에 올라 이것 한다

    조홍섭 | 2019. 04. 15

    볕 쪼이며 신진대사 떨구는 ‘휴지기’…수원청개구리 월동지는 논둑청개구리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은 양서류이지만 생활사의 상당 부분은 수수께끼로 남아있다. 동면을 앞둔 청개구리가 몸의 대사활동을 차츰 떨어뜨리는 ‘휴지 단계’를 거친다는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