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년 인고의 세월 끝에 싹트는 가시연꽃

김성호 2011. 08. 16
조회수 22040 추천수 0

217종 희귀식물 중 보전 우선 1순위

잎 쫙 펴면 지름 2m, 번식전략 특이


Euryale01.JPG

 

보고 싶은 대상이 있어 항상 곁에 있거나, 곁은 아니더라도 가까운 거리에 있거나, 멀리 있더라도 나의 수고로 움직여 가면 항상 그 곳에 있기에 만날 수 있다면 그것은 분명 행복입니다. 


그러니 곁이나 가까이나 멀리라도 틀림없이 있었던 그 대상이 어느 날 갑자기 사라져 버리고 없다면 그것은 정말 슬픈 일이 될 것입니다. 


지구촌에서는 매일 136종의 생명체들이 사라지고 있으며 우리나라도 당연히 예외일 수는 없어서 매일 1종의 생명체가 우리를 영영 떠나는 멸종의 길로 들어서고 있다고 합니다.


우리가 다 알지 못하고 또 알아도 눈앞의 일이 아니라고 그냥 지나쳐서 그렇지 생태계를 이루는 생명체들은 모두 피하거나 끊을 수 없는 끈으로 연결되어 있습니다. 그렇기에 한 종의 멸종은 필연적으로 다른 종의 멸종으로 이어지며, 그 순서의 끝이 아닌 어디쯤에 결국 인간도 줄을 서고 있다 믿고 있습니다. 


멸종의 문턱에 위태롭게 서 있다 이제 간신히 그 고비를 넘긴 식물 중에 가시연꽃이 있습니다. 산림청은 우리 땅에서 자라는 소중한 식물자원을 보호하고 보전하기 위하여 217종의 식물을 희귀식물로 지정하고 있는데, 그 중에서 가시연꽃은 보전 우선순위 1순위로 정해진 종입니다.

 

Euryale02.JPG

 

가시연꽃은 수련과(Nymphaeaceae)에 속하는 일년생 수생식물로서 잎이 무척 크고 넓으며 가시가 많이 달려 있는 특징이 있습니다. 


실제로 가시연꽃의 잎은 완전히 폈을 때 지름이 1m 정도가 되는 것은 보통이고 때로 2m에 이르기도 하며, 줄기는 물론 잎의 윗면과 아랫면 모두에 손을 댈 수도 없게 사나운 가시가 돋아 있습니다. 심지어 꽃을 받치고 있는 꽃받침마저 온통 가시로 뒤덮여 있으니 식물 전체에서 가시가 없는 곳은 오직 보랏빛 꽃잎뿐입니다. 


꽃이 피는 시기는 수온의 영향을 많이 받기 때문에 지역에 따른 차이가 있으나 더위가 한풀 꺾이고 아침과 저녁으로 선선한 바람이 불어오는 8말에서 9월초에 주로 피어나며, 꽃 하나하나의 수명은 정확히 알 수 없으나 서로 피고 지기를 달리하기에 한 달 정도는 꽃을 볼 수 있습니다.


가시연꽃은 잎이 상당히 넓은 편이라 분포지의 수면을 완전히 덮고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따라서 꽃대는 이미 펼쳐져 있는 잎을 뚫고 한 뼘 정도 올라와 꽃을 피워야 하기에 잎보다 훨씬 강한 가시로 뒤덮여 있습니다. 


꽃은 밝은 보라색으로 5㎝ 정도의 크기이며 아침 일찍 벌어지기 시작하여 오전에 활짝 피어나지만 활짝 피어 있어도 수줍은 모습으로 있다가 해가 질 무렵이면 대부분의 꽃들은 다시 오므라듭니다.

 

Euryale03.JPG

Euryale04.JPG

 

꽃이 지고 나면 꽃이 피어 있던 자리 아래에 있는 타원형의 씨방이 익어 터지면서 재미있는 모양의 열매가 쏟아집니다. 딸기를 닮기도 했고 또 어찌 보면 대추를 닮기도 한 작은 밤톨 크기의 열매는 미색 바탕에 붉고 짧은 선분 모양의 점들이 촘촘하게 새겨져 있습니다. 


이것이 다시 터지면 마치 개구리의 알처럼 젤리 같은 투명한 우무질이 감싸고 있는 씨앗이 나옵니다. 이 구조는 씨앗이 맺혀진 자리로 바로 떨어지지 않고 작은 배가 되어 이틀 정도 수면을 둥둥 떠다니다가 자리 잡기 좋은 곳으로 찾아가게 하는 것은 물론 씨앗이 물길을 따라 한참을 더 넓게 퍼지는데 도움을 줍니다. 


이렇게 자신을 퍼뜨리기 위한 좋은 장치를 갖추고 있음에도 가시연꽃이 사라지고 있는 종이 된 데는 생육조건이 조금 까다롭다는 것도 있지만 무엇보다 인간의 무분별한 간섭이 원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Euryale05.JPG

 

오늘은 내가 살고 있는 남원에서 순창 방향으로 이동을 하다 깜짝 놀라 뒤도 살피지 않고 차를 멈추었습니다. 이 길은 15년 동안이나 지나는 길이고, 분명 가시연꽃이 없던 저수지였는데 한 눈에도 알 수 있는 가시연꽃이 수심이 깊은 가운데를 빼놓고는 저수지 가득 펼쳐져 있는 것이었습니다. 


고립형의 작은 저수지이기에 물길을 따라 올라가 보아도 다른 곳에서 씨앗이 스스로 옮겨왔을 가능성은 거의 없었습니다. 그렇다면 가능성은 두 가지였습니다. 하나는 적어도 15년 동안을 씨앗들이 다 알 수 없는 지금의 환경조건이 올 때까지 기다려 준 것입니다. 


가시연꽃의 씨앗은 껍질이 상당히 단단하며 발아까지 휴면기간을 가지는데 그 기간이 50년에 달한다는 기록도 있으니 충분히 가능한 일입니다. 또 하나는 누군가가 씨앗을 이곳으로 옮겨온 것입니다. 


둘 중에 어느 것인지 무척 궁금했지만 궁금증은 접기로 했습니다. 이 순간 바로 나의 눈앞에 예전에는 없었던 가시연꽃이 있다는 사실이 중요했기 때문이었습니다. 한편, 아무런 실질적인 노력도 없이 그저 사라지는 것들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만 가졌던 나 자신이 부끄럽기도 했습니다.


두 가지의 다짐을 하였습니다. 이 곳 가시연꽃의 작은 지킴이가 되는 것과 씨앗이 맺히면 싹을 틔워줄 만한 적당한 곳을 찾아 씨앗을 옮겨주는 것입니다. 쉽지 않은 일인 것은 압니다. 하지만 새로운 생명에 대한 가슴 설레는 소망과 기대의 길이니 최소한 내년 초여름까지 나는 분명 행복한 사람이 되는 일을 찾은 것입니다. 


환경부가 공모를 통해 선정한 '한국의 아름다운 소리 100선’ 중 열 번째가 가시연꽃밭에 쏟아지는 폭우소리입니다. 가능한 많은 이들이 주변에서 쉽게 이 소리를 직접 들을 수 있는 그 날이 다시 돌아오기를 간절히 기도하며 또 원합니다.


김성호/ 한겨레 물바람숲 필진, 서남대 생명과학과 교수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김성호 서남대 생명과학과 교수
서남대 생명과학과 교수. <큰오색딱따구리 육아일기><동고비와 함께한 80일><까막딱따구리의 숲>의 저자로서 새가 둥지를 틀고 어린 새들을 키워내는 번식일정 전체를 처음부터 끝까지 인내로 세세히 기록하는 일에 주력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지리산과 섬진강에서 만난 생명들의 20년 이야기를 담은 생태에세이 <나의 생명수업>을 펴냈다.
이메일 : genexp@chol.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philnature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숲속 요정' 팔색조의 기막힌 둥지, 새끼 크면 부피 늘어'숲속 요정' 팔색조의 기막힌 둥지, 새끼 크면 부피 늘어

    김성호 | 2015. 09. 10

    가는 나뭇가지 이용한 돔 형태, 탄력 있는 구조여서 새끼 자라도 함께 커져 부화 19일만에 새끼는 둥지 떠나…통통 뛰며 숲바닥서 지렁이 찾는 희귀새  새가 번식할 곳이라면 들어가지 않았던 숲이 없었습니다. 대나무 숲, 딱...

  • 새들의 알 품기 고행에서 배운다새들의 알 품기 고행에서 배운다

    김성호 | 2015. 08. 27

    마지막 알 낳고 나서야 품기 시작, 동시 부화 위한 전략혼자 알 품는 암컷은 사나흘에 한 번만 잠지 둥지 비워    지구상에는 수많은 종류의 생명들이 더불어 살아갑니다. 이미 학술적으로 이름이 부여된 종만 해도 170만 종에 이...

  • 숲 요정 팔색조 목욕, 잠복 7일만에 찰칵숲 요정 팔색조 목욕, 잠복 7일만에 찰칵

    김성호 | 2014. 07. 22

    세계에서 가장 아름답고 드문 새의 하나인 팔색조, 목욕 장면 처음 드러내 위장막 잠복 1주일 만에 한 쌍이 계곡 목욕탕에…1주일 또 기다렸지만 그걸로 끝      ■ 새도 여름엔 헉헉거린다   장맛비가 오락가락 하는 사이로 ...

  • 한밤중 딱따구리 안방 차지, 소쩍새 번식 비밀한밤중 딱따구리 안방 차지, 소쩍새 번식 비밀

    김성호 | 2013. 11. 07

    큰오색딱따구리가 뚫어놓은 나무 둥지 가로채 번식지로 10일간 둥지 점령, 5일간 산란…60일만에 새끼 얼굴 '빼꼼'       가을이 깊어지며 들녘과 산기슭 여기저기에 들국화가 만발입니다. 이즈음이면 떠오르는 시 중에 '국화 옆에서'...

  • 동고비 106일 집뺏기 사투, 위대한 실패동고비 106일 집뺏기 사투, 위대한 실패

    김성호 | 2013. 10. 15

    딱따구리 낮 비운 새 하루 100번 10km 오가며 진흙 단장밤 되면 집주인이 허물어…신혼 살림하고 알 낳으며 ‘종전’   동고비에 대한 글 약속을 해를 넘겨 이제야 지킵니다. 지난 해, 딱따구리의 둥지를 제 둥지로 삼으려는 동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