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인 희귀 물범, 문어사냥 생생 포착

조홍섭 2014. 07. 17
조회수 46592 추천수 1

그리스 해안서 돌고래 조사선 바로 옆에서 문어 사냥, '벼락 행운' 관찰

세계 500마리 미만 멸종위기종, 사람 믿는 성격 탓 손쉬운 사냥 표적 돼

 

se0.jpg » 국제적 멸종위기종인 지중해몽크물범이 문어를 사냥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사진=조안 곤잘보

 

넓은 바다에서 대형 바다동물을 만나는 건 매우 드문 행운이다. 그 대상이 세계에서 가장 희귀한 동물이고, 게다가 특별한 사냥 모습을, 그것도 보트 바로 옆에서 지켜본다는 건 꿈에서나 있을 법한 일이다.
 

그런 ‘벼락 행운’이 이탈리아 테티스연구소의 고래연구자 조안 곤잘보에게 떨어졌다. 지난 11일 그리스의 이오니아제도에서 돌고래를 조사하던 그는 물 위로 미끄러지듯 다가온 물체가 물범인 것을 알고 화들짝 놀랐다.
 

이곳에 서식하는 지중해뭉크물범은 물범 가운데 세계에서 가장 희귀한 종으로 전 세계에 500마리 미만이 남아있는 국제적 멸종위기종이다. 게다가 몇 분 뒤 물범은 지켜보는 사람 바로 옆에서 커다란 문어 사냥을 시작했다.
 

물범은 길이가 120~150㎝ 정도의 어린 개체였다. 문어는 팔을 뻗어 물범의 얼굴을 휘감으며 저항했지만 물범은 능숙한 솜씨로 이를 먹어치웠다.
 

se1.jpg » 물범이 보트 주변에 다가왔다. 사진=조안 곤잘보

 

se2.jpg » 물범은 문어 사냥을 시작했고 문어는 물범의 얼굴을 휘감아 저항했다. 사진=조안 곤잘보

 

se3.jpg » 물범은 머리를 흔들며 문어를 공격했다. 사진=조안 곤잘보

 

se4.jpg » 물범이 문어를 공격하는 모습. 사진=조안 곤잘보

 

se5.jpg » 물범이 문어를 거의 제압했다. 사진=조안 곤잘보

 

se6.jpg » 문어를 꿀꺽 삼키는 물범. 사진=조안 곤잘보

 

se7.jpg » 문어를 먹은 뒤 물범은 사라져 갔다. 사진=조안 곤잘보      

 

문어 사냥은 보트에서 불과 몇 m 떨어진 곳에서 벌어졌다. 사람을 의식하는 것 같지 않았다. 곤잘보는 “아이로니컬하게도 이 모습을 보면서 지중해뭉크물범이 사람을 잘 믿는 성격 때문에 멸종위기에 몰렸다는 슬픈 사실이 떠올랐다”라고 이오니아 돌고래 프로젝트 누리집에서 밝혔다.
 

이 물범은 사람을 피하지 않아 사냥꾼의 손쉬운 표적이 됐고, 그리스 연안의 어장이 고갈되면서 어부들로부터 그물의 고기를 훔쳐가는 ‘도둑’ 취급을 받았다. 늘어나는 관광과 유람선도 악영향을 끼쳤다.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진귀한 항라머리검독수리의 불안한 만찬진귀한 항라머리검독수리의 불안한 만찬

    윤순영 | 2017. 11. 27

    머리깃 곱고 부드러워 '항라' 이름 붙은 공포의 전천후 사냥꾼큰기러기 사체 뜯어 먹다가 검독수리 오자 미련 없이 떠나항라머리검독수리는 못 근처나 갈대밭,·하천·호수 부근의 활엽수림, 침엽수림이 혼재된 초원에 사는 매우 희귀한 통과 철새이다...

  • 자기보다 큰 고라니 기습한 검독수리자기보다 큰 고라니 기습한 검독수리

    윤순영 | 2017. 11. 17

    무심하게 지나치듯 하다 되돌아와 습격, 고라니는 앞발들고 역습최고 사냥꾼 검독수리…사슴, 여우, 코요테, 불곰 새끼까지 덮쳐 11월 13일 충남 천수만에서 탐조하던 중이었다. 갑자기 나타난 검독수리 한 마리가 고라니를 공격하는 장면을 목격하...

  • 더러운 땅 앉지 않는 큰기러기, 착지 동작도 ‘만점’더러운 땅 앉지 않는 큰기러기, 착지 동작도 ‘만점’

    윤순영 | 2017. 10. 27

    강한 가족애와 부부애로 예부터 친근한 새, 한강하구에 출현해 가을 알려농경지는 아파트와 창고로 바뀌어, 멸종위기종 지정됐다지만 위협은 여전9월 28일 큰기러기가 어김없이 한강하구에 찾아 왔다. 친숙한 겨울철새인 큰기러기가 계절의 변화를 알린...

  • 멸종위기 검은코뿔소의 비극적 종말멸종위기 검은코뿔소의 비극적 종말

    조홍섭 | 2017. 10. 20

    런던자연사박물관 국제 야생동물 사진가 전 대상작불법 침입해 물웅덩이서 밀렵, 가까이서 마지막 사격흉하게 잘려나간 뿔이 아니라면 거대한 코뿔소는 곧 일어서 사바나로 걸어갈 것 같다. 앞발은 꿇고 뒷발은 세운 상태였고 눈은 반쯤 떴다.&nbs...

  • 잠자리 사냥 ‘달인’ 비둘기조롱이의 비행술잠자리 사냥 ‘달인’ 비둘기조롱이의 비행술

    윤순영 | 2017. 10. 18

    인도양 건너 아프리카서 월동 맹금류나그네새로 들러 잠자리 포식 희귀 새지난 9월10일 서너 마리의 비둘기조롱이가 어김없이 한강하구 김포와 파주 평야에 출현했다. 올해도 비둘기조롱이의 긴 여정이 시작된 것이다. 우리나라 중·북부 지역은 비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