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인 희귀 물범, 문어사냥 생생 포착

조홍섭 2014. 07. 17
조회수 49981 추천수 1

그리스 해안서 돌고래 조사선 바로 옆에서 문어 사냥, '벼락 행운' 관찰

세계 500마리 미만 멸종위기종, 사람 믿는 성격 탓 손쉬운 사냥 표적 돼

 

se0.jpg » 국제적 멸종위기종인 지중해몽크물범이 문어를 사냥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사진=조안 곤잘보

 

넓은 바다에서 대형 바다동물을 만나는 건 매우 드문 행운이다. 그 대상이 세계에서 가장 희귀한 동물이고, 게다가 특별한 사냥 모습을, 그것도 보트 바로 옆에서 지켜본다는 건 꿈에서나 있을 법한 일이다.
 

그런 ‘벼락 행운’이 이탈리아 테티스연구소의 고래연구자 조안 곤잘보에게 떨어졌다. 지난 11일 그리스의 이오니아제도에서 돌고래를 조사하던 그는 물 위로 미끄러지듯 다가온 물체가 물범인 것을 알고 화들짝 놀랐다.
 

이곳에 서식하는 지중해뭉크물범은 물범 가운데 세계에서 가장 희귀한 종으로 전 세계에 500마리 미만이 남아있는 국제적 멸종위기종이다. 게다가 몇 분 뒤 물범은 지켜보는 사람 바로 옆에서 커다란 문어 사냥을 시작했다.
 

물범은 길이가 120~150㎝ 정도의 어린 개체였다. 문어는 팔을 뻗어 물범의 얼굴을 휘감으며 저항했지만 물범은 능숙한 솜씨로 이를 먹어치웠다.
 

se1.jpg » 물범이 보트 주변에 다가왔다. 사진=조안 곤잘보

 

se2.jpg » 물범은 문어 사냥을 시작했고 문어는 물범의 얼굴을 휘감아 저항했다. 사진=조안 곤잘보

 

se3.jpg » 물범은 머리를 흔들며 문어를 공격했다. 사진=조안 곤잘보

 

se4.jpg » 물범이 문어를 공격하는 모습. 사진=조안 곤잘보

 

se5.jpg » 물범이 문어를 거의 제압했다. 사진=조안 곤잘보

 

se6.jpg » 문어를 꿀꺽 삼키는 물범. 사진=조안 곤잘보

 

se7.jpg » 문어를 먹은 뒤 물범은 사라져 갔다. 사진=조안 곤잘보      

 

문어 사냥은 보트에서 불과 몇 m 떨어진 곳에서 벌어졌다. 사람을 의식하는 것 같지 않았다. 곤잘보는 “아이로니컬하게도 이 모습을 보면서 지중해뭉크물범이 사람을 잘 믿는 성격 때문에 멸종위기에 몰렸다는 슬픈 사실이 떠올랐다”라고 이오니아 돌고래 프로젝트 누리집에서 밝혔다.
 

이 물범은 사람을 피하지 않아 사냥꾼의 손쉬운 표적이 됐고, 그리스 연안의 어장이 고갈되면서 어부들로부터 그물의 고기를 훔쳐가는 ‘도둑’ 취급을 받았다. 늘어나는 관광과 유람선도 악영향을 끼쳤다.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평생 한 번 보기 힘든 희귀 나그네새 검은뺨딱새평생 한 번 보기 힘든 희귀 나그네새 검은뺨딱새

    윤순영 | 2019. 06. 11

    잠깐 마주쳤던 기억만 남기고 훌쩍 날아가검은뺨딱새는 1987년 5월 대청도에서 1개체가 처음으로 확인된 이후 1988년 대청도, 2004년 어청도, 2005년 소청도, 2006년에는 전남 홍도에서 관찰됐다. 기록이 손꼽을 만큼만 있는 희귀한 새다. 지난 ...

  • 오렌지빛 가슴의 나르키소스, 황금새를 만나다오렌지빛 가슴의 나르키소스, 황금새를 만나다

    윤순영 | 2019. 05. 13

    어청도 찾은 희귀 나그네새…사람 두려워 않는 앙징맞은 새황금은 지구에서 가장 가치 있는 물질이다. 밝은 황색 광택을 내고 변색하거나 부식되지 않아 높게 치는 금속 가운데 하나다.이름에 황금을 올린 새가 있다. 월동지와 번식지를 오가면서 ...

  • “날개가 투명한 나비 보셨나요?”“날개가 투명한 나비 보셨나요?”

    조홍섭 | 2019. 03. 12

    안데스 운무림서 촬영…포식자 회피 추정하지만 생태는 수수께끼날개를 통해 배경이 선명하게 보이는 투명한 나비가 중앙·남 아메리카에 산다. 아름답고 신비로운 이 나비 사진이 2018년 생태학자들이 찍은 ‘올해의 사진’으로 뽑혔다.과학기술과 의학...

  • 개구리 잡고, 딱정벌레 잡고…더워도 호반새는 지치지 않았다개구리 잡고, 딱정벌레 잡고…더워도 호반새는 지치지 않았다

    윤순영 | 2018. 08. 03

    [윤순영의 자연관찰 일기]불에 달군 듯 붉은 부리의 여름철새, 7월말 번식개구리, 도마뱀, 딱정벌레 이어 마지막 잔치는 뱀 40도를 육박하는 엄청난 폭염이 찾아왔다.&...

  • 새끼가 76마리? 어느 비오리 엄마의 ‘극한 육아’새끼가 76마리? 어느 비오리 엄마의 ‘극한 육아’

    조홍섭 | 2018. 07. 26

    미국 미네소타 호수서 조류 사진가 촬영남의 알 받은 데다 이웃 새끼 입양한 듯 “새끼를 몇 마리 입양한 비오리 같네요”지난달 23일 미국인 아마추어 조류 사진가인 브렌트 시제크는 미네소타주 베미지 호수에서 촬영한 사진을 사회관계망 서비스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