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인 희귀 물범, 문어사냥 생생 포착

조홍섭 2014. 07. 17
조회수 47618 추천수 1

그리스 해안서 돌고래 조사선 바로 옆에서 문어 사냥, '벼락 행운' 관찰

세계 500마리 미만 멸종위기종, 사람 믿는 성격 탓 손쉬운 사냥 표적 돼

 

se0.jpg » 국제적 멸종위기종인 지중해몽크물범이 문어를 사냥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사진=조안 곤잘보

 

넓은 바다에서 대형 바다동물을 만나는 건 매우 드문 행운이다. 그 대상이 세계에서 가장 희귀한 동물이고, 게다가 특별한 사냥 모습을, 그것도 보트 바로 옆에서 지켜본다는 건 꿈에서나 있을 법한 일이다.
 

그런 ‘벼락 행운’이 이탈리아 테티스연구소의 고래연구자 조안 곤잘보에게 떨어졌다. 지난 11일 그리스의 이오니아제도에서 돌고래를 조사하던 그는 물 위로 미끄러지듯 다가온 물체가 물범인 것을 알고 화들짝 놀랐다.
 

이곳에 서식하는 지중해뭉크물범은 물범 가운데 세계에서 가장 희귀한 종으로 전 세계에 500마리 미만이 남아있는 국제적 멸종위기종이다. 게다가 몇 분 뒤 물범은 지켜보는 사람 바로 옆에서 커다란 문어 사냥을 시작했다.
 

물범은 길이가 120~150㎝ 정도의 어린 개체였다. 문어는 팔을 뻗어 물범의 얼굴을 휘감으며 저항했지만 물범은 능숙한 솜씨로 이를 먹어치웠다.
 

se1.jpg » 물범이 보트 주변에 다가왔다. 사진=조안 곤잘보

 

se2.jpg » 물범은 문어 사냥을 시작했고 문어는 물범의 얼굴을 휘감아 저항했다. 사진=조안 곤잘보

 

se3.jpg » 물범은 머리를 흔들며 문어를 공격했다. 사진=조안 곤잘보

 

se4.jpg » 물범이 문어를 공격하는 모습. 사진=조안 곤잘보

 

se5.jpg » 물범이 문어를 거의 제압했다. 사진=조안 곤잘보

 

se6.jpg » 문어를 꿀꺽 삼키는 물범. 사진=조안 곤잘보

 

se7.jpg » 문어를 먹은 뒤 물범은 사라져 갔다. 사진=조안 곤잘보      

 

문어 사냥은 보트에서 불과 몇 m 떨어진 곳에서 벌어졌다. 사람을 의식하는 것 같지 않았다. 곤잘보는 “아이로니컬하게도 이 모습을 보면서 지중해뭉크물범이 사람을 잘 믿는 성격 때문에 멸종위기에 몰렸다는 슬픈 사실이 떠올랐다”라고 이오니아 돌고래 프로젝트 누리집에서 밝혔다.
 

이 물범은 사람을 피하지 않아 사냥꾼의 손쉬운 표적이 됐고, 그리스 연안의 어장이 고갈되면서 어부들로부터 그물의 고기를 훔쳐가는 ‘도둑’ 취급을 받았다. 늘어나는 관광과 유람선도 악영향을 끼쳤다.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눈밑에 검은 테이프' 도심 사냥꾼 황조롱이'눈밑에 검은 테이프' 도심 사냥꾼 황조롱이

    윤순영 | 2018. 05. 15

    나뭇가지 사이로 곡예비행, 날쌔게 들쥐 움켜잡아묵은 까치집 없으면 아파트 베란다…적응엔 성공했지만황조롱이는 우리나라 전국에서 관찰할 수 있는 텃새다. 높은 곳에 앉아 사냥감을 찾거나 땅위를 낮게 날기도 하고 정지비행을 하다 갑자기 ...

  • 봄꽃 속에 달아오른 원앙의 짝짓기 열기봄꽃 속에 달아오른 원앙의 짝짓기 열기

    윤순영 | 2018. 04. 17

    화려한 쪽이 이긴다, 필사적인 깃털 다듬기 전쟁짝 지키랴, 한눈 팔랴…절정의 순간은 물에 잠겨 해마다 경기도 김포 장릉 연못에서는 봄·가을 이동 중에 머무는 원앙을 볼 수 있다. 이...

  • 물 싫은 삵이 갯골을 뛰어넘는 법물 싫은 삵이 갯골을 뛰어넘는 법

    윤순영 | 2018. 04. 10

    천수만 삵, 무슨 일인지 갯골 건너 대낮 이동폭이 좁은 곳을 신중히 골라 ‘훌쩍’ 그러나… 지난해 천수만에서 우연히 삵을 만났다. 야행성이지만 낮에&nbs...

  •  나무 타는 꿩, 들꿩을 아십니까 나무 타는 꿩, 들꿩을 아십니까

    윤순영 | 2018. 04. 03

    이른봄 귀룽나무 새싹 뜯으러 나무 오른 ‘숲 속의 은둔자’암·수 모두 머리 깃 나고 다리에 깃털 돋은 ‘원시적’ 모습 3월16일 경기도 남양주시 예봉산 중턱에서 들꿩을 관찰했다. 비교적&nb...

  • 귀여운 얼굴, 잔인한 야생성…예봉산 족제비를 만났다귀여운 얼굴, 잔인한 야생성…예봉산 족제비를 만났다

    윤순영 | 2018. 03. 27

    황금빛 혼인색, 물흐르듯 매끄럽고 빠르게 이동안마당 출몰해 쥐 없애던 '복덩이' 이젠 드물어3월 17일 경기도 남양주시 예봉산에서 20여년 만에 족제비를 만났다. 족제비는 계곡물이 흐르는 바위 사이를 오가며 은밀하고 빠르게 움직였다. 순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