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미는 왜 밤에도 우는가

윤순영 2011. 08. 22
조회수 29395 추천수 0

애매미, 털매미 등 인공조명 탓에 짝짓기 나서

기후변화로 말매미 소음 기승, 9월 기온 떨어지면 사라져


malmami.jpg

▲말매미. 도시의 신개발 지역에서 소음공해의 주범이다. 지구온난화로 확산 일로에 있기도 하다.


2309.jpg

▲참매미


매미가 시도 때도 없이 운다. 한밤중이나 이른 새벽부터 우는가 하면, 방충망에라도 앉아 울기 시작하면 단잠에 빠졌던 식구들이 모두 깨어난다.


매미 가운데 털매미, 말매미, 애매미 등은 비교적 흐린 날에도 것으로 알려져 있다. 물론 밝을 때도 운다. 따라서 인공조명으로 주변이 밝다면 이들 매미는 당연히 운다. 매미를 탓할 게 없다. 이렇게 시끄럽다가도 9월이 되면 매미 소리는 갑자기 뚝 그친다. 온도가 떨어지기 때문이다. 그러니 조금만 기다리면 매미 소음을 듣고 싶어도 듣지 못한다. 



  2386.jpg

▲털매미

2744.jpg

▲애매미


8월11일 새벽 2시, 보슬비가 내리는 가로 등불 거리에서 매미가 울어 댄다. 간혹 그런 일이 있었지만 이젠 자연스런 일상이 되어 버린 것 같다.


 6413.jpg

▲곤충을 유혹하는 가로등

 

특히 백색광 가로등이 켜진 곳에 온갖 곤충들이 수 없이 모여들어 야단법석이다. 빙빙 돌다  떨어지기도 하고 여기저기 부딪히며 갈팡질팡하기도 한다.

 

6437.jpg

▲가로등 불빛 벽에 달라붙은 매미들


참매미도 울고, 애매미도 울고 털매미도 울어댄다. 노린재, 땅강아지, 나방 딱정벌레, 여치 등도 가로등 불빛에 교란되어 아우성이다,

여름철 가로등은 빛을 찾아 몰려든 곤충들의 살육장이다.

 

6411.jpg

▲애매미가 벽에 앉아 울고 있다.

 

6431.jpg

▲바닥에 떨어진 애매미


무분별하게 밝힌 가로등이 생태계를 교란시키고 우리에겐 소음 공해로 다가 오고 있다.


6435.jpg

▲죽어가는 참매미

 

6440.jpg

▲날베짱이


매미 소리 가운데 가장 시끄러운 것은 말매미 울음이다. 쏴아~ 하고 파도처럼 소음이 몰려온다. 서울 여의도, 잠실 등 신개발지에 특히 많이 살며 주민들에게 고통을 준다.


하지만 이 지역에 말매미가 많은 것은 환경이 교란된 곳에 가장 먼저 말매미가 자리를 잡았기 때문으로, 일차 책임은 개발을 한 사람에게 있다.


맴, 맴, 매~하고 우는 참매미와 새소리와 비슷한 변화가 많은 울음소리를 내는 애매미는 숲이 있는 곳을 좋아한다. 더운 곳을 좋아하는 남방매미인 말매미가 특히 기승을 부리는 건 기후변화와 관련이 있을 것으로 보는 견해도 있다.


윤순영/ 한겨레 물바람숲 필진,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윤순영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김포의 재두루미 지킴이. 한강 하구 일대의 자연보전을 위해 발로 뛰는 현장 활동가이자 뛰어난 사진작가이기도 하다.
이메일 : crane517@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crane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뻐꾸기는 개개비 알 개수 세며 탁란한다뻐꾸기는 개개비 알 개수 세며 탁란한다

    조홍섭 | 2020. 07. 01

    둥지에 알 1개 있을 때 노려…비교 대상 없어 제거 회피 여름이 되면 다른 새의 둥지에 슬쩍 자신의 알을 낳아 육아의 부담을 떠넘기려는 뻐꾸기와 그 희생양이 될 개개비 사이의 ‘전쟁’이 시작된다. 세 마리 가운데 한둘은 탁란을 당하는 개개...

  • '흑색선전'으로 포식자 피하는 야생 구피'흑색선전'으로 포식자 피하는 야생 구피

    조홍섭 | 2020. 06. 29

    눈 색깔 검게 바꿔 포식자 주의 끈 뒤 마지막 순간에 도피 수조에서 관상용 열대어인 구피(거피)를 기르는 이라면 종종 구피가 ‘놀란 눈’을 하는 모습을 보았을 것이다. 홍채가 검게 물들어 눈동자와 함께 눈 전체가 검게 보인다. 흔히 물갈이 ...

  • 백악기 거대 악어는 왜 두 발로 걸었나백악기 거대 악어는 왜 두 발로 걸었나

    조홍섭 | 2020. 06. 26

    사천 화석서 육식공룡과 비슷한 악어 확인…“공룡도 진화 초기 두 발 보행” 경남 사천 자혜리에서 발견된 중생대 백악기 원시 악어가 공룡처럼 두 발로 걸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왜 원시 악어가 두 발로 걸었는지 주목된다. 악어는 공룡과 함...

  • 심해 오징어와 혈투? 얕은 바다 상어 배에서 빨판 상처 발견심해 오징어와 혈투? 얕은 바다 상어 배에서 빨판 상처 발견

    조홍섭 | 2020. 06. 24

    큰지느러미흉상어 배에 대왕오징어 빨판 상처…표층 상어의 심해 사냥 드러나 수심 300∼1000m의 심해에 사는 몸길이 13m의 대왕오징어에게는 향고래를 빼면 천적이 거의 없다. 그러나 대왕오징어를 노리는 포식자 목록에 대형 상어를 추가해야 할 것으...

  • ‘오후 3시 개화' 희귀식물 대청부채의 비밀‘오후 3시 개화' 희귀식물 대청부채의 비밀

    조홍섭 | 2020. 06. 23

    사촌인 범부채와 교잡 피하려 ‘개화 시간 격리’ 드러나 모든 꽃이 아침에 피고 저녁에 지는 것은 아니다. 잠잘 ‘수(睡)’가 이름에 붙은 수련과, 얼레지 같은 일부 봄꽃은 저녁에 꽃을 오므린다. 반대로 달맞이꽃, 분꽃, 노랑원추리 등은 밤에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