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학생이 찾아낸 네이버 백과 오류

권순호 2014. 09. 25
조회수 68182 추천수 0

쇠기러기와 비슷한 흰이마기러기, 정작 개리와 사진 설명 바꿔 달아

숙제 위해 퍼간 학생들 모두 오류 전파, "백과사전이 이래서야"

 

두산백과.jpg » 네이버 지식백과에서 `오리'를 검색하면 두산백과의 이 화면이 나온다. 사진설명이 뒤바뀐 오리가 무얼까.  
 

요즘 인터넷에는 누리꾼이 잘못된 정보나 소문을 퍼트려 놓은 것을 여기저기서 볼 수 있다. 우리나라의 대표적 포털사이트의 하나인 네이버의 지식백과도 예외가 아니었다.
 
네이버 지식백과에 “오리”라고 검색하면 두산백과의 다양한 오리과 새가 그림과 이름, 학명까지 꼼꼼하고 친절하게 표기되어 나온다. 그런데 일부 오리과 새한테 잘못된 이름이 적혀 있었다.
 
포털사이트 담당자 혹은 이를 제공한 두산백과 쪽의 실수였는지 몰라도, 인터넷 백과사전도 믿기 힘든 것 아니냔 생각이 들었다.
 
Anser_erythropus.jpg » 흰이마기러기. 눈테가 노랗다. 사진=위키미디어 코먼스
 
walter siegmund_800px-Anser_albifrons_30050.jpg » 쇠기러기. 흰이마기러기와 비슷하지만 눈테가 노랗지 않다. 사진=원터 지그문트, 위키미디어 코먼스

 

오류로 보이는 곳은 흰이마기러기와 개리의 사진 2곳이다. 먼저 흰이마기러기를 보자. 흰이마기러기는 또 다른 오리 종류인 쇠기러기와 아주 비슷하다. 몸통 색도 둘 다 밤색이고 흰이마까지 있어서 많이 헷갈린다.
 
그러나 흰이마기러기는 눈 주위에 노란색 테가 있다. 이것이 가장 큰 차이점이고, 두번째는 그림이나 사진으로는 잘 표현되지 않지만 크기이다. 흰이마기러기가 쇠기러기보다 작다. 
 
그러므로 이미 답은 나왔다. 쇠기러기 사진엔 옳은 설명이 붙었지만 흰이마기러기라는 이름이 붙은 새는 흰이미기러기가 아니다. 눈테가 노란 새가 희이마기러기인데 정작 그 사진엔 ‘개리’란 설명이 붙어있는 것이다.
 
Anser_cygnoides-Beijing.jpg » 개리. 흰이마기러니가 쇠기러기와는 많이 다르다. 가축 거위의 조상이다. 사진=위키미디어 코먼스  

 

그렇다면 개리는 어떤 특징이 있을까. 가축으로 기르는 거위의 조상으로 알려져 있는 개리는 옆머리와 뒷머리, 머리꼭대기, 뒷 이마, 뒷목은 붉은 갈색이고, 턱밑은 연한 적갈색, 목과 뺨, 옆목은 흰색이다.
 
이러한 특징에 맞는 새는 네이버 백과에 ‘흰이마기러기’라고 표기된 사진이 분명하다. 결국 흰이마기러기와 개리의 사진 설명을 뒤바꿔 놓은 것이다.
 
 내가 찾은 오류는 이것이 전부지만, 이러한 오류 때문에 어떤 문제가 일어날지는 댓글을 보면 짐작이 간다. “사진 퍼 갑니다” “숙제 때문에 필요해서요, 사진이랑 글 좀 가져갈게요” 등의 댓글이 보인다. 숙제를 하기 위해 자료를 가져간 어떤 학생은 잘못된 정보로 숙제를 했을 것이다.
 
백과사전은 전문지식을 갖춘 사람이 집필하기 때문에 신뢰도가 높다.  아무도 백과사전의 내용을 의심하지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쉽게 공유된다. 다른 정보보다 백과사전의 잘못된 정보가 더 문제인 까닭이다.
 

권순호/ 이우중학교 2학년

 

※ 이 기사가 나간 뒤 네이버 백과사전은 흰이마기러기와 개리의 설명을 바로잡았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최근기사 목록

  • 쓸모없다고? 코끼리 사회에서 늙은 수컷도 중요하다쓸모없다고? 코끼리 사회에서 늙은 수컷도 중요하다

    조홍섭 | 2020. 09. 22

    젊은 수컷에 역경 이길 지식과 경험 제공…‘불필요하다’며 트로피사냥, 밀렵 대상나이 든 아프리카코끼리 암컷의 생태적 지식과 경험이 무리의 생존에 필수적이라는 사실은 잘 알려져 있다. 그러나 늙은 수컷 또한 암컷 못지않게 코끼리 사회에서 ...

  • 얼어붙은 설원의 다람쥐, ‘도토리 점심’만 먹을까?얼어붙은 설원의 다람쥐, ‘도토리 점심’만 먹을까?

    조홍섭 | 2020. 09. 18

    캐나다 북극토끼 사체 청소동물 24종, 4종의 다람쥐 포함 캐나다 북서부 유콘 준주의 방대한 침엽수림에서 눈덧신토끼는 스라소니 등 포식자들에게 일종의 기본 식량이다. 눈에 빠지지 않도록 덧신을 신은 것처럼 두툼한 발을 지닌 이 토끼는 ...

  • ‘노래하는 고대 개' 뉴기니서 야생종 발견‘노래하는 고대 개' 뉴기니서 야생종 발견

    조홍섭 | 2020. 09. 17

    `늑대+고래’ 독특한 울음 특징…4천m 고원지대 서식, ‘멸종’ 50년 만에 확인오래전부터 호주 북쪽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섬 뉴기니에는 독특한 울음소리의 야생 개가 살았다. 얼핏 늑대의 긴 울음 같지만 훨씬 음색이 풍부하고 듣기 좋아 ‘늑...

  • ‘겁 없는 야생닭’ 골라 10대 육종했더니 가축 닭 탄생‘겁 없는 야생닭’ 골라 10대 육종했더니 가축 닭 탄생

    조홍섭 | 2020. 09. 16

    1만년 전 가축화 재현 실험…온순해지면서 두뇌 감소 현상도동남아 정글에 사는 야생닭은 매우 겁이 많고 조심스러워 좀처럼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다. 8000∼1만년 전 이들을 가축화하려던 사람들이 했던 첫 번째 일은 아마도 겁 없고 대범한 닭을...

  • 코로나 록다운에 ‘자연이 돌아왔다’…좋기만 할까?코로나 록다운에 ‘자연이 돌아왔다’…좋기만 할까?

    조홍섭 | 2020. 09. 15

    외래종과 밀렵 확산 등 ‘착한, 나쁜, 추한’ 영향 다 나타나코로나19로 인한 록다운(도시 봉쇄)은 못 보던 야생동물을 도시로 불러들였다. 재난 가운데서도 ‘인간이 물러나자 자연이 돌아왔다’고 반기는 사람이 많았다.그러나 록다운의 영향을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