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에 사는 이런 물고기 보셨나요?

조홍섭 2014. 09. 26
조회수 48114 추천수 2

밤섬 등 강하구 모래바닥 사는 강주걱양태, 부릅뜬 눈과 꽉 다문 입 특이한 외모

서울시 보호어종, 길이 7㎝의 소형 물고기…강하구 파괴로 개체수 줄어

 

사본 -강주걱양태(우수상)_s.jpg » 위기 생물종 부문에서 가장을 수상한 김주흥 작 강주걱양태. 한강 밤섬에 사는 개체이다. 사진=김주흥

 

한강에는 다양한 물고기가 산다. 하지만 민물고기에 관심이 많은 특이한 물고기가 있다. 서울시가 보호어종으로 지정한 강주걱양태가 그런 예이다.

 

돛양태과의 이 민물고기는 길이 7㎝로 몸집은 작지만 부릅뜬 눈과 꽉 다문 입, 넓게 펼친 가슴지느러미, 뾰족한 등지느러미 등 범상치 않은 모습을 갖췄다.

 

머리와 가슴이 넙치처럼 납작한 것이 특징이다. 강하류와 연안 모래 바닥에 산다. 위험하면 모래 속으로 들어가는 습성이 있다. 우리나라에선 한강 밤섬과 임진강, 파주, 금강 강경, 동진강 하구 등에 서식한다.
 
국가생명연구자원정보센터(KOBIC), 생물학연구정보센터(BRIC), 네이버의 공동 주최로 이번에 처음 열린 이번 사진 공모전에는 천연기념물, 위기의 생물종, 갯벌의 생물, 생명의 색깔 등 4개 분야에 모두 1만 4000편이 출품됐다.
 

주최쪽은 “최근 6년간 모습을 감추었던 장수하늘소를 비롯해 고산지대에서 드물게 발견되는 상제나비, 제주도 해변 모래에서 발견되는 금게 등 전문 심사위원도 놀라워하는 작품이 다수 출품됐다”고 밝혔다.
 

수상작 69점은 24일부터 오는 30일까지 서울 대학로 홍대 아트센터 2층에서 전시되며 입장료는 없다. 참가 작품은 네이버 웹사이트에서 원본을 볼 수 있으며, 생물종 교육과 공익 목적으로 활용되도록 무료로 배포된다.
 

다음은 최우수상 작품이다.
 
▶삐비꽃이 피었어요-김용대

 

삐비꽃이란 정겨운 사투리로 불리는 띠의 흰색 꽃과 초록 잎, 붉은 함초꽃이 노을진 하늘과 어울려 갯벌의 장관을 연출했다.

 

2.jpg

 
루리하늘소-이승현
 
매우 드물어 만나기 힘든 하늘소이지만 푸른색 보석처럼 아름답다.

 

3.jpg
 
▶물방울 속 금개구리-이정섭
 
연잎 물방울 속에 숨어있는 금개구리의 모습을 담았다. 아직 꼬리가 남아있는 어린 개체로 보인다.

 

4.jpg

 

백령도 점박이물범-이병삼

 

물범은 무리지어 있는 게 보통인데 한 마리가 암초에 올라 꼬리를 멋지게 들어올린 모습을 포착했다.

 

5.jpg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위 기사는 2014년 10월3일 16:44 내용을 대폭 수정하였습니다. 원래 기사에는 원혜영씨의 대상작을 주요 내용으로 실었지만, 원씨의 작품에 대해 사진공모전 조직위원회에서 대상 수상을 취소하기로 결정하였다고 전해 왔기 때문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개구리 잡고, 딱정벌레 잡고…더워도 호반새는 지치지 않았다개구리 잡고, 딱정벌레 잡고…더워도 호반새는 지치지 않았다

    윤순영 | 2018. 08. 03

    [윤순영의 자연관찰 일기]불에 달군 듯 붉은 부리의 여름철새, 7월말 번식개구리, 도마뱀, 딱정벌레 이어 마지막 잔치는 뱀 40도를 육박하는 엄청난 폭염이 찾아왔다.&...

  • 새끼가 76마리? 어느 비오리 엄마의 ‘극한 육아’새끼가 76마리? 어느 비오리 엄마의 ‘극한 육아’

    조홍섭 | 2018. 07. 26

    미국 미네소타 호수서 조류 사진가 촬영남의 알 받은 데다 이웃 새끼 입양한 듯 “새끼를 몇 마리 입양한 비오리 같네요”지난달 23일 미국인 아마추어 조류 사진가인 브렌트 시제크는 미네소타주 베미지 호수에서 촬영한 사진을 사회관계망 서비스인...

  • ‘살아있는 보석’ 동박새, 광릉숲에 자리 잡았나‘살아있는 보석’ 동박새, 광릉숲에 자리 잡았나

    윤순영 | 2018. 07. 13

    붓 모양 돌기로 동백꽃 즐겨 빠는 남부지방 텃새포천 국립수목원서 애벌레 사냥…둥지는 안 틀어동박새란 이름을 들으면 동백꽃이 생각난다. 동백꽃의 곁에는 언제나 동박새가 있다. 동박새는 동백나무가 많은 우리나라 남해안과 섬 등지에서 서식하는...

  • 코앞에 달려든 매의 눈…10초가 길었다코앞에 달려든 매의 눈…10초가 길었다

    윤순영 | 2018. 07. 03

    [윤순영의 자연관찰 일기] 어청도에 뿌리 내려 사는 매난공불락 벼랑 위 둥지, 5대가 물려 받아풀숲 등 '지정석'에 먹이 감추고 쉬기도 경계심 없이 접근한 매, 강렬한 여운 남아지인으로부터 전북 군산시 옥도면 어청도리 어청도에 매가 있...

  • 큰 망토 두른 후투티 ‘추장’은 땅강아지를 좋아해큰 망토 두른 후투티 ‘추장’은 땅강아지를 좋아해

    윤순영 | 2018. 06. 07

    머리 장식 깃이 독특한 여름 철새, 종종 텃새로 눌러 앉아인가 깃들어 사람과 친숙…알에 항균물질 바르는 행동도후투티를 보면 새 깃털로 머리를 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