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사자 무리의 평화, 세계 야생동물 사진전 최우수작

조홍섭 2014. 10. 23
조회수 44269 추천수 0

세렝게티 국립공원 사자 무리 6개월 동행 끝에 '원초적 평화' 장면 촬영

50회 세계 야생동물 사진공모전, 96개국 4만 2천여점 응모

 

wp1_The Last Great Picture - Michael ‘Nick’ .jpg » 최우수상 수상작. '마지막 위대한 그림' 사진=Michael ‘Nick’

 

50년째를 맞은 권위 있는 야생동물 사진전에서 비현실적으로 보일 만큼 느긋하게 휴식을 즐기는 암사자 무리를 담은 사진이 최우수상을 받았다.
 

비비시(BBC) 월드와이드와 함께 이 상을 주관하는 영국 런던 자연사박물관이 20일 발표한 올해의 야생동물 사진 최우수상은 미국 사진가 마이클 니컬스의 작품에 돌아갔다. 탄자니아 세렝게티 국립공원에서 촬영한 이 사진은 넓은 암반 위에서 구름 사이로 쏟아지는 햇살을 받으며 5마리의 암컷 사자가 새끼들과 평화롭게 누워있는 흑백사진이다.
 

니컬스는 이 사진을 찍기 전에 이 사자가 포함된 무리를 6개월 가까이 따라다니며 낯을 익혔다고 밝혔다. 이 암컷들은 무리의 수컷 2마리 가운데 한 마리를 무리 밖으로 내쫓고 휴식을 취하던 참이었다.
 

wp2_Stinger in the sun - Carlos Perez Naval.jpg » 젊은 야생동물 사진가 상을 받은 8살 카를로스 페레스 나발의 작품 '태양을 쏴라' 사진=Carlos Perez Naval

 

올해의 젊은 야생동물 사진가 상은 스페인의 8살 난 카를로스 페레스 나발에게 돌아갔다. 나발은 스페인 북부의 집 근처 돌 위에서 오후의 햇살을 즐기던 전갈을 이중노출 기법으로 촬영했다.
 

이번 공모전에는 96개국에서 모두 4만 2000여편이 응모됐다. 자연사박물관 누리집 http://wpymedia.nhm.ac.uk/ 에서 수상작의 상세한 내용을 볼 수 있다.

 

다음은 수상작의 일부이다.

 

wp10_The mouse, the moon and the mosquito by Alex Badyaev (Russia_USA).jpg » 포유류 부문 수상작인 <쥐, 달과 모기>. 막 부풀어오른 버섯 위에 쥐가 올라가 주변을 둘러보는데 모기가 집요하게 덤빈다. 사진= Alex Badyaev (미국/러시아)

 

wp3_The longline lottery - Rodrigo Friscione Wyssmann.jpg » 우리 손 안의 세계 부문 최종 후보작 <연승 도박>.멕시코 바하캘리포니아 해안에서 어민이 쳐놓은 수킬로미터 길이의 연승 낚시에 상어들이 걸려 있다. 이 어린 백상아리는 낚시에서 빠져나가느라 몸부림치다 보기 흉하게 턱이 찢긴 채 숨졌다. 사진=Rodrigo Friscione Wyssmann (멕시코)

 

wp4_Apocalypse - Francisco Negroni.jpg » 지구환경 부문 수상작 <대재앙>. 칠레의 한 활화산에 벼락이 내리치는 드문 장면을 잡아냈다. 사진=Francisco Negroni (칠레)

 

wp5The price they pay - Bruno D'Amicis.jpg » 우리 손 안의 세계 부문 수상작 <얼마에 사겠소?>. 튀니지아 남부에서 한 10대 소년이 태어난 지 석달 된 어린 사막여우를 팔려 하고 있다. 사하라 사막에서 굴을 파 잡은 것이다. 이런 행위는 불법이지만 광범하게 벌어지고 있다. 개도국의 가난과 자연보전이란 문제를 생각하게 하는 사진이다. 사진=Bruno D'Amicis (이탈리아)

 

wp7_Touché by Jan van der Greef (The Netherlands).jpg » 결선 후보작 <졌네>. 자기 몸보다 긴 11㎝ 길이 부리 지닌 에콰도르 벌새. 이 새의 부리는 꿀 빠는 것 말고도 경쟁자를 찌르는데도 쓰인다. 사진=Touché by Jan van der Greef (네덜란드)

 

wp_Glimpse of the underworld by Christian Vizl (Mexico)6.jpg » 식물 및 균류 분야 수상작 <물속 나라>. 멕시코 유카탄 반도의 거대한 싱크홀에서 촬영했다. 지하수여서 물이 맑기로 유명하다. 사진=Christian Vizl (멕시코)

 

wp9_Night of the deadly lights by Ary Bassous (Brazil).jpg » 무척추동물 부문 수상작 <죽음의 등불>. 브라질 초원의 오래된 흰개미 둔덕에 반딧불이 애벌레들이 빛을 내고 있다. 이 빛에 유혹된 날개 달린 흰개미를 잡아먹기 위해서이다. 사진=Ary Bassous (브라질)

 

사본 -Dune oryx, Jim Brandenberg, 1988_s.jpg » 1988년 최우수상 수상작 <사막의 오릭스>. 사진=Jim Brandenberg/ 올해의 야생동물 사진전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개구리 잡고, 딱정벌레 잡고…더워도 호반새는 지치지 않았다개구리 잡고, 딱정벌레 잡고…더워도 호반새는 지치지 않았다

    윤순영 | 2018. 08. 03

    [윤순영의 자연관찰 일기]불에 달군 듯 붉은 부리의 여름철새, 7월말 번식개구리, 도마뱀, 딱정벌레 이어 마지막 잔치는 뱀 40도를 육박하는 엄청난 폭염이 찾아왔다.&...

  • 새끼가 76마리? 어느 비오리 엄마의 ‘극한 육아’새끼가 76마리? 어느 비오리 엄마의 ‘극한 육아’

    조홍섭 | 2018. 07. 26

    미국 미네소타 호수서 조류 사진가 촬영남의 알 받은 데다 이웃 새끼 입양한 듯 “새끼를 몇 마리 입양한 비오리 같네요”지난달 23일 미국인 아마추어 조류 사진가인 브렌트 시제크는 미네소타주 베미지 호수에서 촬영한 사진을 사회관계망 서비스인...

  • ‘살아있는 보석’ 동박새, 광릉숲에 자리 잡았나‘살아있는 보석’ 동박새, 광릉숲에 자리 잡았나

    윤순영 | 2018. 07. 13

    붓 모양 돌기로 동백꽃 즐겨 빠는 남부지방 텃새포천 국립수목원서 애벌레 사냥…둥지는 안 틀어동박새란 이름을 들으면 동백꽃이 생각난다. 동백꽃의 곁에는 언제나 동박새가 있다. 동박새는 동백나무가 많은 우리나라 남해안과 섬 등지에서 서식하는...

  • 코앞에 달려든 매의 눈…10초가 길었다코앞에 달려든 매의 눈…10초가 길었다

    윤순영 | 2018. 07. 03

    [윤순영의 자연관찰 일기] 어청도에 뿌리 내려 사는 매난공불락 벼랑 위 둥지, 5대가 물려 받아풀숲 등 '지정석'에 먹이 감추고 쉬기도 경계심 없이 접근한 매, 강렬한 여운 남아지인으로부터 전북 군산시 옥도면 어청도리 어청도에 매가 있...

  • 큰 망토 두른 후투티 ‘추장’은 땅강아지를 좋아해큰 망토 두른 후투티 ‘추장’은 땅강아지를 좋아해

    윤순영 | 2018. 06. 07

    머리 장식 깃이 독특한 여름 철새, 종종 텃새로 눌러 앉아인가 깃들어 사람과 친숙…알에 항균물질 바르는 행동도후투티를 보면 새 깃털로 머리를 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