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천킬로 밖 비 냄새 맡는 사막 물새의 ‘초능력’

조홍섭 2014. 10. 28
조회수 22590 추천수 0

호주 장다리물떼새, 해안 머물다 사막 강우로 호수 생기면 곧바로 날아가 번식

이틀반만에 서울-홍콩 거리인 2200여㎞ 날아간 새도, 단서는 저주파 또는 물 냄새

 

Ben Parkhurst0.jpg » 오스트레일리아 해안과 내륙 사막을 오가는 극단적 방랑자 장다리물떼새에 위성추적장치를 붙인 모습. 사진=Ben Parkhurst

  
사막에서 살기에 가장 고달픈 동물이라면 물새를 꼽을 수 있을 것이다. 비가 일 년에 며칠 오지 않는데다 잠깐 생겼다 사라지는 호수가 어디에 있는지 수백㎞ 떨어진 곳에서 알아내야 하기 때문이다.
 

오스트레일리아 생태학자들이 이런 사막 물새의 극단적 방랑 행동을 일부 밝혀냈다. 이 나라에 서식하는 장다리물떼새의 일종은 해안을 피난처 삼아 머물다가 대륙 내부에 큰비가 와 소금물 호수가 생기면 집단을 이뤄 짧은 기간 동안 번식한다. 말라붙은 소금물 호수 바닥에 몇 년씩 휴면하던 갑각류의 일종인 브라인슈림프가 폭발적으로 번창하는 기회를 노리는 것이다.

 

rainfall.jpg » 1961~1990년 동안 오스트레일리아의 연평균 강수량 분포도. 내륙의 대부분은 사막이다. 그림=페들러 외 <바이올로지 레터스>

 

variability.jpg » 연평균 강수량의 변동 정도. 내륙으로 갈수록 변동폭이 크다. 세모는 조사 지점. 그림=페들러 외 <바이올로지 레터스>  
 

map.jpg » 무선추적장치로 밝힌 장다리물떼새의 이동 경로. 그림=페들러 외 <바이올로지 레터스>

 

물새들은 이런 덧없는 사막의 황금 먹이터를 귀신같이 알아내 수만 마리가 모여든다. 디킨대 연구자들은 이 새 21마리에 초소형 태양전지판을 단 위성추적 장치를 부착해 이들의 이동 경로를 추적했다.
 

데이터를 분석해 보니 이 물떼새가 알려진 것보다 훨씬 먼 거리를 빠르게 이동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두 마리는 해안 피난처에서 내륙 소금 호수를 향해 1000~2000㎞를 날아갔고, 12마리는 내륙 호수에서 평균 684㎞를 날아 해안으로 돌아왔다.

 

Ben Parkhurst2.jpg » 오스트레일리아 장다리물떼새의 비행 모습. 사진=Ben Parkhurst

 

사막의 호수를 향해 2.5일 동안 2263㎞를 날아간 새도 있었다. 거리로 치면, 홍콩에 호수가 생긴 사실을 알아내고 서울에서 이틀 반 만에 날아간 셈이다. 그곳에는 수만 마리의 장다리물떼새들이 모여 있었다.
 

새들은 어떻게 사막에 호수가 생긴 것을 알아챘을까. 일부 새들은 이리저리 탐색하며 나아가지 않고 곧바로 목적지를 향해 장거리 비행을 한다는 점에서 그 장소에 대한 지식을 미리 갖고 있음을 보여 주었다.

 

그 단서는 온도·기압의 변화나 천둥소리 등 저주파일 가능성이 있다. 또 호수가 생긴 지 상당한 시일이 지난 뒤 도착하는 새들이 있는 것으로 보아 호수의 소금물 또는 브라인슈림프의 냄새가 단서일 수도 있다.
 

Ben Parkhurst_s.jpg » 사막 호수에 모인 장다리물떼새들은 폭발적으로 번식한 브라인슈림프를 먹고 번식에 들어간다. 사진=Ben Parkhurst

 

Ben Parkhurst3.jpg » 제각기 다른 경로를 거쳐 수만마리가 소금 호수에 모인 장다리물떼새. 이들이 어떤 단서로 모이는지는 아직 확실치 않다. 사진=Ben Parkhurst

 

연구자들은 “이번 연구로 사막에서 물새들이 알려진 것보다 2배나 멀리 또 빠르게 이동한다는 사실이 드러났다”며 “새들이 사막 호수를 어떻게 감지하고 찾아가는지 등은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이 연구는 과학저널 <바이올로지 레터스> 최근호에 실렸다.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Pedler RD, Ribot RFH,Bennett ATD. 2014 Extreme nomadism in desert waterbirds: flights of the banded stilt. Biol. Lett. 10: 20140547.
http://dx.doi.org/10.1098/rsbl.2014.0547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해변 모래 알갱이 하나에 속초시 인구 세균 산다해변 모래 알갱이 하나에 속초시 인구 세균 산다

    조홍섭 | 2017. 12. 15

    알려진 것보다 수백 배 많아수천종 분포, 오염물질 정화모래 해변은 수없이 많은 모래 알갱이로 이뤄진다. 모래 알갱이 하나하나는 다시 수많은 세균이 모여 사는 도시이다. 최신의 분석기술을 이용해 과학자들이 모래 알갱이 하나를 터 잡아 사는...

  • 멧돼지도 죽은 동료 슬퍼할까?멧돼지도 죽은 동료 슬퍼할까?

    조홍섭 | 2017. 12. 14

    페커리 ‘애도’ 추정 행동 첫 관찰…코로 비비고, 일으켜 세우며 떠나지 않아두 마리는 곁에서 자고 코요테 쫓아내기도, 애도나 슬픔 때문인지는 아직 몰라미국 애리조나주 교외에 사는 8살 난 단테 드 코르트는 지난 1월 동네 산에서 놀다 목도...

  • 참진드기 1억년 전에도 깃털공룡 피 빨았다참진드기 1억년 전에도 깃털공룡 피 빨았다

    조홍섭 | 2017. 12. 13

    호박 화석속 깃털과 함께 발견진드기 공룡 기생 첫 직접 증거중생대 백악기에 깃털이 달린 공룡의 피부에 참진드기가 들러붙어 피를 빨고 있었다. 나뭇가지에 앉은 공룡이 가려운 피부를 긁으면서 깃털이 땅바닥으로 떨어졌다. 떨어진 깃털 위에 나...

  • 무게 2t 개복치, 경골어류 기록 바뀐다무게 2t 개복치, 경골어류 기록 바뀐다

    조홍섭 | 2017. 12. 11

    길이 3m, 머리만 자른 괴상한 모습일본 해안서 거대어 잇따라 포획바다에서 만날 수 있는 가장 크고 괴상한 모습의 경골어류를 꼽는다면 개복치일 것이다. 길이 3m, 무게 2t에 이르는 이 물고기는 연골어류인 상어와 가오리 일부를 빼고는 바다 ...

  • ‘상어 공포’가 산호초 생태계 바꾼다‘상어 공포’가 산호초 생태계 바꾼다

    조홍섭 | 2017. 12. 08

    피지서 초식 어류 꺼리는 해조류 피난처 생겨인류 이전 최상위 포식자는 자연에 광범한 영향호랑이가 출몰하던 시절은 사람들은 깊은 산속이나 한밤중 출입을 삼갔다. 요즘도 상어가 나타나면 해수욕장 출입을 금지한다. 사람이 압도적인 영향을 끼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