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중 박쥐의 공중전, 방해음파 쏘아 먹이사냥 교란

조홍섭 2014. 11. 07
조회수 36884 추천수 0

멕시코꼬리박쥐, 음파 방해로 상대 사냥성공률 86% 떨어뜨려

집단사냥 습성에서 비롯, 다른 박쥐와 돌고래에선 아직 발견 안돼

 

bat_Nickolay Hristov.jpg » 같은 먹이를 쫓는 두 마리의 박쥐가 서로 방해 음파를 발사하며 상대의 사냥을 방해하는 모습과 방해 음파. 사진=니콜라이 흐리쉬토프  

 

박쥐가 캄캄한 밤 최고의 곤충 포식자로 군림하는 것은 ‘반향 위치 측정’ 기법 덕분이다. 초음파를 계속 쏘아 되돌아 오는 음파를 통해 상대의 위치를 정확히 파악할 수 있기 때문이다. 전 세계 박쥐 1200여종 가운데 70%가 곤충을 사냥하는 것은 이 기술이 얼마나 유용한지 잘 보여준다.
 

깔끔해 보이는 이 사냥기법도 음파 방해에 취약하다는 약점이 있다. 일부 곤충은 이미 이런 기법을 터득해 박쥐를 회피하고 있다. 그런데 박쥐가 먹이를 사냥할 때 경쟁자끼리도 방해 음파를 쏘아 경쟁자를 혼란에 빠뜨린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bat_Tadarida_brasiliensis.jpg » 음파 방해 행동을 하는 것으로 밝혀진 멕시코꼬리박쥐. 사진=위키미디어 코먼스

 

아론 코코런 미국 메릴랜드 대 생물학자 등은 과학저널 <사이언스> 7일치에 실린 논문을 통해 멕시코꼬리박쥐가 방해 음파를 쏘아대며 먹이 경쟁을 벌인다는 사실을 밝혔다. 이제까지 박쥐가 내는 초음파는 반향 위치 측정과 무리 내 소통을 위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제3의 새로운 기능이 드러난 것이다.
 

이 박쥐는 무리 지어 사냥을 하는데 곤충 한 마리를 두 마리가 추적할 때 이런 상황이 빚어진다. 각자 초음파를 쏘면서 먹이의 위치를 추적해 접근하다가 상대가 먹이를 공격하려는 마지막 순간에 방해 음파를 발사해 공격을 무산시킨다는 것이다.
 

bat.jpg » 박쥐 두마리가 같은 먹이를 향해 접근하면서 방해 음파를 발사하는 모습을 기록한 그래프. 동그라미는 위치 확인을 위한 소리, 별표는 방해 음파 발사, 막대는 먹이를 공격할 때 내는 소리를 가리킨다. 그림=아론 코코런 외 <사이언스>

 

우리 귀에는 들리지 않지만 박쥐들은 먹이를 놓고 상대가 포기할 때까지 서로 방해 음파를 쏘아대며 공중전을 벌이고 있는 것이다. 실험 결과 방해 음파를 발사하면 상대의 사냥 성공률이 77~86%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Bats_emerging_from_Davis_Cave_s(9415997068).jpg » 동굴에서 무리지어 먹이를 사냥하러 나오는 박쥐 무리. 집단 사냥이 음파 방해 행동을 낳았다. 사진=미 야생동물 및 어류국

 

이런 행동은 멕시코꼬리박쥐 이외의 다른 박쥐나 돌고래에게서는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 멕시코꼬리박쥐가 이런 행동을 진화시킨 데는 100만 마리가 넘는 대규모 집단이 한 동굴에 살면서 일제히 사냥에 나가는 등 집단행동을 하는 것이 작용했을 것으로 연구진은 추정했다. 이 박쥐의 최대 서식지는 미국 텍사스 브래큰 동굴로 2000만 마리가 사는 것으로 알려졌다. 15가지 소리로 소통하는 복잡한 사회 시스템이 있기도 하다.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A.J. Corcoran and W.E. Conner, "Bats jamming bats: Food competition through sonar interference," Science 7 November 2014, Vol 346 Issue 6210, http://www.sciencemag.org/lookup/doi/10.1126/science.1259512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호주 최고 포식자는 나무 타는 사자였다호주 최고 포식자는 나무 타는 사자였다

    조홍섭 | 2018. 12. 14

    강력한 앞발과 꼬리 이용…150㎏ 몸집의 ‘잠복 포식자’초식동물서 진화한 ‘주머니사자’, 3만5천년 전 멸종10만년 전만 해도 호주에는 거대한 유대류가 득실거렸다. 키 2m에 몸무게 230㎏인 초대형 캥거루를 비롯해 하마 크기의 초식동물인 자이언트...

  • 지질학적으로 현세는 ‘치킨 시대’지질학적으로 현세는 ‘치킨 시대’

    조홍섭 | 2018. 12. 14

    50년대보다 5배 무게 ‘괴물’, 한해 658억 마리 도축해 화석 남기 쉬워옥수수 주식, 연중 산란, 골다공증 등도 특징…인류세 지표 화석 가치1950년대를 기점으로 지구는 새로운 지질시대인 ‘인류세’로 접어들었다는 논의가 지질학자 사이에 활발하...

  • 소가 풀 뜯을 때 진딧물은? 땅으로 뛰었다 업혀 복귀소가 풀 뜯을 때 진딧물은? 땅으로 뛰었다 업혀 복귀

    조홍섭 | 2018. 12. 12

    대형 초식동물 접근하면 80%가 ‘점프’로 먹힐 위험 피해새끼는 걸음 빠른 성체 등에 업혀 숙주식물로 돌아가진딧물이 포식자를 피하는 방법은 두 가지다. 상대를 피해 잎이나 줄기 건너편으로 걸어 피하거나 아예 땅바닥으로 몸을 던지는 것이다...

  • ‘생존률 75%’ 보르네오 개구리…비결은 아빠의 헌신‘생존률 75%’ 보르네오 개구리…비결은 아빠의 헌신

    조홍섭 | 2018. 12. 11

    보르네오 개구리 수컷, 알 지키고 올챙이 업어 웅덩이 정착까지 ‘책임’ ‘성 역할 역전’…여러 암컷이 수컷 확보 경쟁, 암컷이 더 자주 울기도동물계에는 수컷이 ‘좋은 아빠’이자 ‘충직한 남편’ 노릇을 하는 종이 여럿 있다. 해마는 대...

  • 요즘 같은 기후변화가 사상 최악 멸종사태 불렀다요즘 같은 기후변화가 사상 최악 멸종사태 불렀다

    조홍섭 | 2018. 12. 07

    수온 10도 상승, 신진대사 빨라지는데 산소농도는 낮아져 떼죽음적도보다 고위도 지역 멸종률 커…현재 지구온난화와 같은 메커니즘적도 바다의 수온이 10도나 높아졌다. 바닷속의 산소농도는 80%나 줄었다. 삼엽충 등 바다 생물들은 숨을 헐떡이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