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 떼기도 힘든 거목 숲이 폭 100m 등걸 민둥산으로

조홍섭 2014. 11. 12
조회수 38297 추천수 0

 조홍섭 환경전문기자가 수년 수차례 가 본 가리왕산의 그때와 지금
 왕사스레·다릅·신갈 등 아름드리 나무가 토막주검
 ‘생명의 자궁’ 풍혈도 굴삭기에 난도질 당해 ‘불임

 

0.jpg » 가리왕산의 '3신목' 가운데 하나였던 들메나무 거목(왼쪽)은 스키 활강경기장 건설로 밑둥만 남긴 채 잘려나갔다.  

 

탄성 절로 났던, 어디에서도 보기 힘든 들메나무 거목들이...

 

2012년 8월 환경단체 우이령 사람들 회원들이 동계올림픽 스키 슬로프 예정지인 하봉 일대의 식물을 조사했다. 임도 아래 계곡에서 휴식을 하다가 일행은 우리나라 어디에서도 보기 힘든 들메나무 거목을 발견하고 탄성을 질렀다(■ 관련기사=가리왕산 세 아름 들메나무는 울고 있었다 ).

 

하늘을 향해 쭉 뻗은 나무는 어른 세 명이 안아야 할 만큼 굵고 단단해 보였다. 천연기념물로 지정할 만하다는 소리가 나왔고 곧 ‘가리왕산의 3신 나무’ 가운데 하나인 ‘할미 나무’로 이름 붙였다(■ 관련기사=공사 앞둔 가리왕산, 600살 주목의 ‘마지막 겨울’).

 

회원들은 9일 벌목이 거의 마무리 단계로 접어든 가리왕산을 다시 찾았다. 울창한 숲은 황무지가 됐고 거목들은 팔다리가 잘린 채 목재 토막이 돼 나뒹굴었다.

 

sgari1.jpg » 2012년 8월 하봉 공사 예정지에서 발견한 들메나무 거목. 시내가 흐르는 울창한 계곡이었다.

크기변환_PB091104.JPG » 등걸만 남은 들메나무에게 우이령 사람들 회원들이 제를 올리고 있다.  

 

눈물 삼키면서 하늘 보며 담배만 뻐끔뻐금


여러 차례 찾아 익었던 숲길은 간 데가 없었다. 어렵게 ‘할미나무’를 발견했다. 황토물이 되어 흐르고 있던 작은 시냇물이 그대로였다.

 

들메나무 거목은 등걸만 남아 있었다. 바로 밑에서 굴삭기가 들메나무에서 베어낸 나무토막을 무한궤도가 달린 운반차에 실었다. 한 회원이 눈물을 감추느라 하늘을 보고 담배를 피워물었다.

 

크기변환_PC211383-1.jpg » 공사 전 하봉 일대 모습. 활엽수가 많은 부드러운 능선을 보여준다.

크기변환_PB080480-1.jpg » 벌목이 이뤄진 하봉 사면. 껑충한 왕사스레나무가 잘린 나무를 말해준다. 

 

오르기도 퍽퍽, 겨울에는 허벅지까지 눈 쌓여 설피 신어야
 

가리왕산은 오르기에 쉽지 않은 산이다. 가파르고 먼데다 여름엔 잦은 비와 땅벌, 진드기가 득실대고 겨울에는 허벅지까지 눈에 쌓여 설피를 신어야 한다.

 

그러나 벌목과 함께 이 산 하봉 정상까지 수십~수백m 폭의 길이 났다. 헤치고 지나가기 힘들 정도로 우거졌던 숲은 황량한 벌판으로 바뀌었다. 군데군데 아름드리 나무의 둥치만이 숲의 기억을 되살렸다.

 

회원들은 지난 몇 년 동안 공사 예정지의 대형 나무를 조사해 왔다. 나무마다 가슴높이 지름, 키, 지피에스(GPS) 좌표를 기록했다. 할머니 들메나무는 ‘가슴높이 지름 110㎝, 키 25m’로 적혀있었다. 이번에는 등걸의 지름과 좌표를 기록하고 나이테를 세기도 했다. 들메나무는 밑동 지름 123㎝에 나이는 약 100살이었다.


크기변환_P5113263.JPG » 하봉 정상 부근의 봄. 거대 신갈나무 옆에 박새와 얼레지가 한창이다.

크기변환_PB080569-1.jpg » 황무지로 바뀐 하봉 정상 부근. 돌을 다져 놓아 토양구조도 훼손됐다.

 

희귀 야생화들 온 데 간 데 없고 이미 복원 불가능

 

남자 활강경기의 출발점인 해발 1370m 지점 부근에는 낮은 기온 때문에 보기보다 나이 많은 신갈나무가 즐비했다. 그 밑에는 바람꽃 등 각종 야생화도 많았다.

 

가리왕산에 희귀식물이 많은 것은 풍혈 지형 덕분이다. 땅속에 묻힌 돌들이 여름철 고온을 막아주고 연중 적절한 습기를 유지해 준다. 굴삭기로 파헤친 산허리에는 이런 풍혈 구조가 파헤쳐진 모습이 고스란히 드러나 있었다. 풍혈을 허물고 불도저로 다진 곳도 눈에 띄었다. 토양구조를 파괴하면 복원은 불가능해진다.

 

크기변환_PC221712-1.jpg » 공사 전 하봉 정상 부근의 신갈나무 등 활엽수 군락.

크기변환_PB080515-1.jpg » 공사로 하봉 정상부근의 풍혈구조가 망가진 모습.  

 

어른 장딴지 굵기 철쭉 군락지도 골재 채취장처럼

 

가리왕산엔 어른 손목 굵기의 대형 철쭉이 하봉 정상에서 스키장 예정지를 따라 다수 분포해 봄에는 장관을 이뤘다. 때론 어른 장딴지 굵기의 거대 철쭉도 있었다. 그러나 철쭉 군락지는 골재 채취장처럼 변했고 일부 이식하기 위해 가는 철쭉들을 따로 모아 놓은 모습을 볼 수 있었다.


크기변환_P5113337.JPG » 하봉 일대에는 어른 허벅지 굵기의 이런 거대 철쭉을 비롯해 대규모 철쭉이 무리를 짓고 있었다.

크기변환_PB080578-1.jpg » 공사를 하면서 이식하기 위해 옮겨놓은 철쭉.  

 

다른 어는 산에서보다 나무가 굵고 형태가 좋아 가리왕산을 특별하게 만들던 왕사스레나무, 사시나무, 음나무, 신갈나무, 물푸레나무, 다릅나무, 고로쇠나무 거목들은 모두 나무토막이 되어 있었다. 공사 전 거목을 200여 그루로 세었지만 이번 조사에서 발견된 등걸은 400개가 넘었다.

 

크기변환_P8187000.JPG » 공사 전 낙엽송 조림지 모습.

크기변환_PB090924-1.jpg » 왕사스레나무 등 천연림을 지나 낙엽송 조림지까지 벌채한 모습. 

 

등걸을 조사하며 산비탈을 내려오던 이병천 우이령 사람들 회장의 혼잣말이 쓸쓸하게 들렸다. “싫다 싫어. 정말 싫다.”

 

크기변환_PB080166-1.jpg » 벌채된 거목 실태를 조사하는 이병천 박사. 산림청에서 식물전문가로 근무하다 정년 퇴임한 뒤 최근 환경단체인 우이령 사람들 회장을 맡았다.  

 

가리왕산(정선)/ 글·사진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생존률 75%’ 보르네오 개구리…비결은 아빠의 헌신‘생존률 75%’ 보르네오 개구리…비결은 아빠의 헌신

    조홍섭 | 2018. 12. 11

    보르네오 개구리 수컷, 알 지키고 올챙이 업어 웅덩이 정착까지 ‘책임’ ‘성 역할 역전’…여러 암컷이 수컷 확보 경쟁, 암컷이 더 자주 울기도동물계에는 수컷이 ‘좋은 아빠’이자 ‘충직한 남편’ 노릇을 하는 종이 여럿 있다. 해마는 대...

  • 요즘 같은 기후변화가 사상 최악 멸종사태 불렀다요즘 같은 기후변화가 사상 최악 멸종사태 불렀다

    조홍섭 | 2018. 12. 07

    수온 10도 상승, 신진대사 빨라지는데 산소농도는 낮아져 떼죽음적도보다 고위도 지역 멸종률 커…현재 지구온난화와 같은 메커니즘적도 바다의 수온이 10도나 높아졌다. 바닷속의 산소농도는 80%나 줄었다. 삼엽충 등 바다 생물들은 숨을 헐떡이며 ...

  • 쥐라기 어룡, 온혈동물로 위장 색 띠었다쥐라기 어룡, 온혈동물로 위장 색 띠었다

    조홍섭 | 2018. 12. 06

    피부 화석 정밀분석 결과 지방층·색소 분자 확인깊고 찬물서 사냥, 태생…피부는 고래처럼 매끈원시 포유류 일부는 육지를 버리고 바다로 가 돌고래로 진화했다. 포유류가 출현하기 훨씬 전에도 비슷한 일이 벌어졌다. 파충류의 조상 중 일부가 바...

  • 물고기는 왜 낚시를 못 피하나, 구석기 때부터 쭉물고기는 왜 낚시를 못 피하나, 구석기 때부터 쭉

    조홍섭 | 2018. 12. 04

    낚시·그물·함정 등 어구는 감지·인식·학습 불허하는 ‘슈퍼 포식자’진화시킨 포식자 회피법 무력화…“물고기가 회피·학습하는 어업 필요”인류는 구석기 시대부터 물고기를 주요 식량으로 삼았다. 수 오코너 오스트레일리아 고고학자 등은 2011년 동남...

  • 젖 먹여 새끼 키우는 거미가 발견됐다젖 먹여 새끼 키우는 거미가 발견됐다

    조홍섭 | 2018. 12. 03

    중국서 포유동물 비견되는 깡충거미 육아 행동 발견젖에 우유보다 단백질 4배…수유가 생존율 높여‘포유류’는 새끼가 자라 스스로 살아갈 수 있을 때까지 젖을 먹여 기르는 동물을 가리킨다. 특히 사람처럼 오래 사는 사회성 포유류는 이런 육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