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려한 색에 꿈틀꿈틀, 독충 애벌레 흉내 내는 어린 새

조홍섭 2014. 12. 24
조회수 51010 추천수 0

어미가 와도 독충 애벌레 흉내, 포식자 속이는 '베이츠 의태' 새 첫 보고

페루 열대림서 발견, 둥지 떠날 때 되면 전혀 다른 모습으로 변신

 

16OBOX-superJumbo_s.jpg » 독충 애벌레를 흉내 내는 어린 새. 둥지를 떠나기 직전 다 자란 모습이다.

 

애벌레는 새에게 영양가 풍부하고 먹기 좋은 먹이다. 일부 애벌레는 새를 피하려고 화려한 색깔로 오히려 눈에 띄는 전략을 편다. 독이 있음을 과시하려는 것이다. 경험 없는 새라도 이런 애벌레를 먹은 끔찍한 기억을 잊지 않을 것이다.
 

그런데 새가 독 있는 벌레를 흉내내기도 한다. 페루의 열대우림에 사는 어떤 새는 둥지를 떠나기 전 독충 애벌레의 모습과 행동을 흉내낸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사실은 독성이 없지만 포식자가 기피하는 색깔이나 형태를 취하는 행동을 베이츠 의태라고 하는데 새에서 이런 행동이 발견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구스타보 론도뇨 콜롬비아 칼리 이세시대 생태학자 등 연구자들은 과학저널 <아메리칸 내추럴리스트> 최근호에 실린 논문에 ‘성가신 문상객’으로 불리는 이 새가 둥지에서 보이는 특이한 의태 행동을 보고했다.

 

어린 새의 몸에는 끄트머리가 흰 선명한 오렌지색 솜털이 나 있는데, 이 지역에 분포하는 독나방의 애벌레와 흡사하다. 솜털마다 1~10개의 기다란 오렌지색 가시가 나 있어 독침을 떠올리게 한다. 어린 새의 크기는 14㎝로 독나방 애벌레의 크기 12㎝와 비슷하다.

 

screen-shot-2014-12-09-at-1-03-56-pm.png » 태어난 지 하루 만인 어린 새의 모습. 오른쪽은 아직 깨이지 않은 알과 함께 있는 모습.

 

screen-shot-2014-12-09-at-1-04-08-pm.png » 알에서 깬 지 9일째(왼쪽)와 14일째 어린 새의 모습.

 

screen-shot-2014-12-09-at-1-04-17-pm.png » 18일째의 어린 새와 이 새가 흉내 내는 독충 애벌레.  

 

screen-shot-2014-12-09-at-1-05-59-pm.png » 독충 애벌레의 독침을 배딺은 어린 새 깃털의 상세 모습.
 

어린 새의 행동도 애벌레를 빼닮았다. 보통 어린 새는 어미가 먹이를 물고 오면 입을 벌리고 먹이를 재촉한다.

 

하지만 이 새는 조르는 대신 한동안 머리를 좌우로 느릿느릿 움직이며 꿈틀거리는 동작을 한 뒤 비로소 먹이를 받아먹는다. 연구진은 “도착한 새가 어미인지 포식자인지 확인하기 위한 것 같다. 포식자라면 독충의 동작을 보고 피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성가신 문상객'이라 불리는 새가 흉내 내는 대상인 페루 마누 국립공원의 독충 애벌레

 

 

어미가 먹이를 물어와도 벌레처럼 행동하는 어린 새의 모습

 

 

실제로 이 새가 서식하는 페루 마누 국립공원에서는 포식자가 많아 이 새가 독립하기 전에 둥지가 파괴되는 비율이 80%에 이른다. 그러나 독충을 닮은 깃털과 행동이 생존율 향상에 얼마나 기여하는지는 아직 불분명하다고 논문은 밝혔다.

 

laniocera_hypopyrra_-_cinereous_mourner.jpg » 어미 새의 모습. 둥지에서 의태를 할 때와는 딴판이다.

 

어린 새는 둥지를 떠나기 전 14일 동안만 독충 애벌레와 비슷한 형태를 하고 둥지를 떠나면 전혀 다른 색깔의 새가 된다.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Londono, Gustavo A.; Garcia, Duvan A.; Martinez, Manuel A. Sanchez (2014). “Morphological and Behavioral Evidence of Batesian Mimicry in Nestlings of a Lowland Amazonian Bird”. The American Naturalist. doi:10.1086/679106
 
글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사진=구스타보 론도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여행비둘기 50억마리는 왜 갑자기 사라졌을까여행비둘기 50억마리는 왜 갑자기 사라졌을까

    조홍섭 | 2017. 11. 17

    수수께끼 같은 100년전 멸종사1860년대 이후 30년만에 몰락수렵꾼 사냥만으론 설명 안돼“번식에 필요한 규모 무너진 탓”‘개체수 많아도 멸종 가능’ 새 가설1914년 미국 신시내티 동물원에서 ‘마사’란 이름의 29살 난 여행비둘기가 죽었다. 북아메...

  • 개·고양이는 사람보다 하루 먼저 지진 느낀다개·고양이는 사람보다 하루 먼저 지진 느낀다

    조홍섭 | 2017. 11. 16

    하루 전 안절부절못하고 주인에 들러붙어지진 1∼3주 전부터 젖소 짜는 우유량 줄어개나 고양이가 안절부절못하거나 젖소에서 짜는 젖의 양이 갑자기 줄어드는 현상이 곧 닥칠 지진의 전조로 주목받고 있다. 지진을 앞둔 동물의 다양한 이상행동 가...

  • 소행성 다른 데 떨어졌다면 공룡은 멸종하지 않았다소행성 다른 데 떨어졌다면 공룡은 멸종하지 않았다

    조홍섭 | 2017. 11. 13

    충돌지점 화석연료와 유기물이 치명타, 13% 확률에 해당대양이나 대륙 중앙 떨어졌다면 육상공룡은 아직 어슬렁공룡이 멸종하지 않았다면 오늘날의 지구 생태계는 전혀 다른 모습이었을 것이다. 사람을 포함한 포유류는 육상동물의 주역이 아닌 공룡이...

  • 브라이드고래의 ‘천하태평’ 사냥법브라이드고래의 ‘천하태평’ 사냥법

    조홍섭 | 2017. 11. 08

    표면에 입 벌리고 기다린 뒤 ‘꿀꺽’수질오염 적응, 문화적 전파 가능성밍크고래, 브라이드고래, 대왕고래, 긴수염고래 등 수염고래의 사냥법은 비슷하다. 바다 표면을 돌아다니며 크릴이나 작은 물고기가 몰린 곳을 찾은 뒤 거대한 입을 크게 벌리...

  • 정원서 먹이 주기 50년 만에 박새 부리가 길어졌다정원서 먹이 주기 50년 만에 박새 부리가 길어졌다

    조홍섭 | 2017. 10. 26

    부리 길수록 새 모이통서 씨앗 잘 빼 번식력 높아 영국과 네덜란드 장기 관찰과 유전자 연구서 확인     다윈은 갈라파고스에서 부리의 모양이 다른 여러 가지 새들의 표본을 채집했다. 귀국해 전문가에 확인하니 핀치 한 종이 다양한 먹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