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방울새 떼지어 눈터널 만들며 논다

조홍섭 2014. 12. 30
조회수 37792 추천수 0

모이통서 배 채운 뒤 눈 바닥에서 한 마리가 하자 모두 따라 해

먹이 찾거나 추위 대피도 아닌 그저 재미로…다른 동물도 놀이 흔해

 

dn26726-1_300.jpg » 보송보송한 눈 속을 홍방울새들이 뚫고 다니며 만든 고랑과 터널 모습. 사진=베른트 하인리히


개나 고양이가 아닌 야생동물도 장난을 좋아한다. 무슨 보상이 따르는 행동이 아니라 그 자체를 즐기는 것이다.  까마귀 가운데는 눈 비탈에서 몇 번이고 미끄러져 내리는 행동을 하는 종류가 있다. 재갈매기의 일종은 조개를 단단한 바닥에 떨어뜨려 깨뜨려 먹는 재주가 있는데, 종종 땅에 떨어지기 전 공중에서 낚아채는 놀이를 한다.

 

Acanthis_flammea,_Kotka,_Finland_3.jpg » 홍방울새. 북극 주변에 서식하며 한반도에도 겨울철 찾아온다. 사진=위키미디어 코먼스

 

북극과 툰드라에 주로 서식하고 우리나라에서도 겨울에 관찰되는 홍방울새는 색다른 놀이를 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눈 속에 고랑이나 터널을 뚫으며 노는 것이다. 

 

베른트 하인리히 미국 버몬트대 명예교수는 메인주의 오두막에서 모이통에 주기적으로 찾아오는 홍방울새 무리가 특이한 행동을 벌이는 것을 관찰했다. 모이통에서 해바라기씨를 배불리 먹은 홍방울새들이 눈 바닥에 내려와 뛰어다녔다.  

 

f01_n45.jpg » 모이통에서 먹이를 먹고 주변 눈 바닥에 내려앉은 홍방울새 무리. 사진=베른트 하인리히

 

그러다 한 마리가 갓 내린 보송보송한 눈 속으로 머리를 들이밀고 들어가 터널을 파기 시작했다. 다른 새들도 비슷한 동작을 따라했다.  

 

눈밭에는 두더지 떼가 출몰한 것처럼  수많은 고랑과 터널이 생겼다. 새들이 만든 흔적이라고는 상상하기 힘든 모습이었다. 

 

하인리히 교수는 과학저널 <노스이스턴 내추럴리스트> 최근호에 이런 사실을 보고했다. 홍방울새의 이런 행동이 자주 있는 것은 아니었다. 2012년부터 두 번의 겨울 동안 4번 보았을 뿐이다. 100여 마리가 나흘 동안 252개의 터널과 고랑을 만들었다. 폭과 깊이는 5㎝, 길이는 6~20㎝ 정도 됐다.


red1.jpg » 홍방울새들이 눈밭에 남긴 고랑과 터널 모습. 사진=베른트 하인리히 

 

홍방울새는 왜 이런 행동을 하는 걸까. 눈 속에 아무런 먹이도 없고, 모이통에서 두둑이 배를 채운 뒤여서 먹이를 찾는 행동은 아니다.  

 

관찰 당시는 영하 20도가 넘는 추운 날이었다. 그러나 새들은 밤에 숲으로 자러 갔기 때문에 눈 속에 대피소를 만드는 것도 아니다.  

 

새들은 눈 속에서 날개를 퍼덕이며 목욕하는 동작과 비슷한 행동을 했다. 그러나 고개를 반복해 들어올리거나 몸을 털고 깃털을 다듬는 핵심적인 동작은 하지 않았다. 또 눈이 축축한 날에도 터널 파기를 하지 않았다. 

 

하인리히 교수는 이 모든 관찰결과를 바탕으로 홍방울새가 놀이를 한다고 추정했다. 뚜렷한 목적은 없지만 남들이 하니 따라 하고, 그러다 보니 재미도 있는 행동이라는 것이다. 

 

그는 또 이런 행동이 북극의 추운 날씨에 적응하는 과정에서 생겨났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았다. 몹시 추운 날 눈 속에 들어가면 체온을 지킬 수 있다.  

 

단, 눈 속에서 먹이를 찾는 뒤쥐 같은 천적을 만나거나 젖은 눈 표면이 딱딱하게 굳어 눈 속에 갇히는 위험을 감수해야 한다. 따라서 그렇게 춥지는 않은 메인주에서 홍방울새는 눈 속에서 잠을 청하는 모험은 하지 않을 것이다.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Bernd Heinrich, Redpoll Snow Bathing: Observations and Hypothesis, Notes of the Northeastern Naturalist, Issue 21/4, 2014, http://dx.doi.org/10.1656/045.021.0404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수중 ‘밑밥 캠’ 1만5천대 깔았는데 “상어가 안보인다”수중 ‘밑밥 캠’ 1만5천대 깔았는데 “상어가 안보인다”

    조홍섭 | 2020. 08. 03

    세계 58개국 대규모 조사, 19%서 암초상어 관찰 못 해 산호초에서 평생 살거나 주기적으로 들르는 암초상어는 지역주민의 소중한 식량자원일 뿐 아니라 다이버의 볼거리, 산호 생태계 최상위 포식자로서 중요한 구실을 한다. 세계 최대 규모의 실태...

  • 바다거북은 엉성한 ‘내비' 의존해 대양섬 찾는다바다거북은 엉성한 ‘내비' 의존해 대양섬 찾는다

    조홍섭 | 2020. 07. 30

    “여기가 아닌가 벼”…때론 수백㎞ 지나쳤다 방향 돌리기도 아무런 지형지물도 없는 망망대해에서 바다거북이 어떻게 자신이 태어난 해변과 종종 수천㎞ 떨어진 먹이터를 이동하는지는 찰스 다윈 이래 오랜 수수께끼였다. 위성추적장치를 이용한 연구 ...

  • 파리지옥 풀은 어떻게 파리를 알아볼까파리지옥 풀은 어떻게 파리를 알아볼까

    조홍섭 | 2020. 07. 27

    30초 안 감각털 2번 건드리면 ‘철컥’…1번 만에 닫히는 예외 밝혀져 찰스 다윈은 파리지옥을 “세계에서 가장 놀라운 식물”이라고 했다. 세계에 분포하는 식충식물 600여 종 대부분이 먹이를 함정에 빠뜨리는 수동적 방식인데 파리지옥은 유일하게 ...

  • 날개 치지 않고 5시간, 콘도르의 고효율 비행날개 치지 않고 5시간, 콘도르의 고효율 비행

    조홍섭 | 2020. 07. 23

    전체 비행시간의 1%만 날개 ‘퍼덕’…상승기류 타고 비상·활공 독수리나 솔개 같은 맹금류는 상승기류를 탄 채 날개 한 번 퍼덕이지 않고 멋지게 비행한다. 그렇다면 날개를 펴면 길이 3m에 몸무게 15㎏으로 나는 새 가운데 가장 큰 안데스콘도르...

  • 사람도 ‘귀 쫑긋’ 개·고양이와 마찬가지사람도 ‘귀 쫑긋’ 개·고양이와 마찬가지

    조홍섭 | 2020. 07. 17

    귀 근육 신경반응과 미미한 움직임 확인…새로운 보청기에 응용 가능 개나 고양이가 무엇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는지 알려면 귀가 어느 쪽을 향하는지 보면 된다. 낯설거나 큰 소리, 중요한 소리가 들리면 동물의 귀는 저절로 그리로 향하고 쫑긋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