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수중보' 논쟁, 나경원 의원 헛발질이 고맙다

곽현 2011. 09. 26
조회수 27615 추천수 0

한강 취수원은 수중보 철거해도 영향 없는 상류로 이미 이전

이제 한강의 진정한 생태적 복원 논의해야

 

 

서울시장으로 유력한 한나라당 나경원 의원과 박원순 변호사가 때아닌 '한강 수중보' 논쟁을 하고 있다.

 

나경원 의원은 "보를 없앨 경우 옹벽들도 다 철거해야 하는데, 서울시민의 식수문제 뿐 아니라 또 다른 대규모 토목공사를 수반하자는 이야기"라며 "한강을 자연생태한강으로 복원한다는 미사여구 때문에 오히려 한강시민공원을 사용하기 어렵게 되는 부분이 있다"고 말한 것으로 언론은 전한다.

 

우선 사실관계부터 바로잡자. 나 의원은 한강의 보를 철거하게 되면 서울시민의 식수원을 공급하는 취수원을 옮겨야 한다고 했지만, 이미 서울시의 취수원들은 잠실수중보의 영향권을 벗어난 남양주시 와부읍 도곡리 강북취수장 등으로 옮겨간 상태다.

 

지난 9월 5일 서울시가 발표한 보도자료 '구의 자양취수장 본격 통수’를 보면 그 내용을 알 수 있다. 수질오염의 우려가 있는 왕숙천의 영향을 받고 있던 구의·자양 취수장을 이전 통합하는 공사를 3년만에 완공해 기존 자양동과 구의동에 위치했던 취수장을 팔당댐 아래쪽 남양주시 와부읍 도곡리로 옮겨 강북취수장과 통합 취수장을 만들었다는 것이다.

 

아래 그림은 서울시 보도자료에 나와 있는 것이다.

seoul.jpg

 

박원순 변호사의 프레임에 걸리지 않기 위해 마음이 너무 급했을까. 헛발질이었다는 것이 확인되는 데는 채 하루가 걸리지 않았다.

 

대규모 토목공사 운운은 한마디로 적반하장이고 꼼수다.

 

인공하천으로 전락한 청계천에 대해서는 입이 마르도록 칭찬하고, 22조를 쏟아부어 남산 11개 반 분량의 대규모 준설을 하고, 16개의 대형보를 만드는 4대강 토목공사와 향후 지천 정비에 20조가 거론되는 사업에 대해서는 일언반구도 안하면서 하는 말은 그 자체로 진정성이 없다.

 

정말 '반대를 위한 반대'를 누가 하고 있는지도 여실히 드러났다.

 

한강은 1980년대 전두환 독재정권의 종합개발이란 명목으로 지금의 단조로운 인공 하천으로 전락했다.

 

이제 이런 한강은 달라져야 한다. 미사여구 운운하기 전에, 열린 마음으로 생산적인 논의로 나가야 한다.

 

아무튼 분명한 것은, 의도하든 하지 않았든 간에 나경원 의원의 헛발질이 한강의 생태적 복원 가능성에 대한 논쟁에 불을 지른 것만은 분명하다.

 

그래서 역설적이게도 고마운 일이다.

 

곽현/ 한겨레 물바람숲 필진, 이미경 의원실 보좌관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곽현 현직 국회의원 보좌관 (파워블로거)
환경현안에 대한 날카로운 분석과 깊숙한 정보가 풍부한 글쓰기로 유명한 파워 블로거. 현직 국회의원 보좌관이기도 하다.
이메일 : kwaghyun@gmail.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theplanb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얼굴에 손이 가는 이유 있다…자기 냄새 맡으려얼굴에 손이 가는 이유 있다…자기 냄새 맡으려

    조홍섭 | 2020. 04. 29

    시간당 20회, 영장류 공통…사회적 소통과 ‘자아 확인’ 수단 코로나19와 마스크 쓰기로 얼굴 만지기에 어느 때보다 신경이 쓰인다. 그런데 이 행동이 사람과 침팬지 등 영장류의 뿌리깊은 소통 방식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침팬지 등 영장류와 ...

  • 쥐라기 바다악어는 돌고래처럼 생겼다쥐라기 바다악어는 돌고래처럼 생겼다

    조홍섭 | 2020. 04. 28

    고래보다 1억년 일찍 바다 진출, ’수렴 진화’ 사례 공룡 시대부터 지구에 살아온 가장 오랜 파충류인 악어는 대개 육지의 습지에 산다. 6m까지 자라는 지상 최대의 바다악어가 호주와 인도 등 동남아 기수역에 서식하지만, 담수 악어인 나일악어...

  • ‘과일 향 추파’ 던져 암컷 유혹하는 여우원숭이‘과일 향 추파’ 던져 암컷 유혹하는 여우원숭이

    조홍섭 | 2020. 04. 27

    손목서 성호르몬 분비, 긴 꼬리에 묻혀 공중에 퍼뜨려 손목에 향수를 뿌리고 데이트에 나서는 남성처럼 알락꼬리여우원숭이 수컷도 짝짓기철 암컷을 유혹하기 위해 과일 향을 내뿜는다. 사람이 손목의 체온으로 향기를 풍긴다면, 여우원숭이는 손목 분...

  • 뱀을 향한 뿌리 깊은 공포, 새들도 그러하다뱀을 향한 뿌리 깊은 공포, 새들도 그러하다

    조홍섭 | 2020. 04. 23

    어미 박새, 뱀 침입에 탈출 경보에 새끼들 둥지 밖으로 탈출서울대 연구진 관악산서 9년째 조사 “영장류처럼 뱀에 특별 반응” 6달 된 아기 48명을 부모 무릎 위에 앉히고 화면으로 여러 가지 물체를 보여주었다. 꽃이나 물고기에서 평온하던 아기...

  • 금강산 기암 절경은 산악빙하가 깎아낸 ‘작품'금강산 기암 절경은 산악빙하가 깎아낸 ‘작품'

    조홍섭 | 2020. 04. 22

    북한 과학자, 국제학술지 발표…권곡·U자형 계곡·마찰 흔적 등 25곳 제시 금강산의 비경이 형성된 것은 2만8000년 전 마지막 빙하기 때 쌓인 두꺼운 얼음이 계곡을 깎아낸 결과라는 북한 과학자들의 연구결과가 나왔다. 북한의 이번 연구는 금강산을...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