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방 긴 꼬리로 반격 박쥐의 초음파 교란

조홍섭 2015. 02. 17
조회수 59653 추천수 1

시각 아닌 청각 이용하는 새로운 포식자 박쥐 출현에 대응해 진화

꼬리 있는 나방 생존율 47% 더 높아, 긴 꼬리가 비행능력과는 무관

 

gin1.jpg » 긴꼬리산누에나방. 긴 꼬리를 하늘거리며 나는 이유는 박쥐의 초음파를 교란시키기 위해서임이 밝혀졌다. 사진=지오프 캘리스, 위키미디어 코먼스

 

나방을 노리는 포식자는 박쥐, 올빼미, 고양이 등 많다. 이를 피하기 위한 가장 흔한 전략은 날개에 눈 모양의 반점을 만들어 포식자의 치명적 공격에서 벗어나는 것이다.
 
그러나 지구상에 박쥐가 출현하자 상황은 달라졌다. 시각이 아닌 청각을 이용하는 포식자를 피하기 위한 새로운 대응책이 필요해진 것이다.

 

gin2.jpg » 눈많은그늘나비. 몸의 핵심 부위로부터 포식자의 시선을 교란시킨다. 사진=Toceka, 위키미디어 코먼스

 
지난 6000만년 동안 박쥐와 나방 사이에는 ‘음파 전쟁’이 계속돼 왔다. 서로 공격과 방어 무기를 정교화하는 군비경쟁이다.
 
마침내 박쥐가 내는 초음파를 듣는 나방이 나타났다. 박쥐가 다가오는 것을 감지하면 갑자기 공중에서 뚝 떨어지는 나방은 박쥐의 사냥 성공률은 현저하게 떨어뜨린다.

 

더 적극적으로 박쥐가 다가오면 방해 전파를 발사해 박쥐를 교란하는 나방도 출현했다. 박각시나방의 일종은 박쥐의 초음파를 들으면 자신의 생식기를 배에 문질러 방해 전파를 만드는 사실이 밝혀졌다.

 

HawkMoth620x320.jpg » 박각시나방 가운데는 적극적으로 방해전파를 내어 박쥐를 교란하는 종이 있다.
 
그러나 나방의 절반 가까이는 아직도 박쥐의 주무기인 초음파를 듣지 못한다. 이런 나방을 위한 효과적인 대응책이 있음이 밝혀졌다.
 
바로 긴 꼬리이다. 날개 끝에서 길게 늘어진 꼬리가 팔랑거리며 박쥐의 초음파를 교란시킨다는 것이다. 날개의 반점처럼 긴 꼬리는 박쥐의 치명적인 첫 공격으로부터 몸의 핵심부위를 지킨다.
 
제시 바버 미국 보이지대 생물학자 등 미국 연구자들은 북미산 긴꼬리산누에나방이 뒷날개의 기다란 꼬리를 이용해  갈색박쥐의 공격을 효과적으로 회피한다는 사실을 실험적으로 밝혔다. 이들의 논문은 미국립학술원회보(PNAS) 16일치에 실렸다.

 

bat2.jpg » 산누에나방과의 계통도. 긴 꼬리는 독립적으로 4차례에 걸쳐 진화했음을 보여준다(회색 부분). 그림=제시 바버 외, <PNAS>

 
연구자들은 이 나방을 낚싯줄로 공중에 매달아 놓고 박쥐의 사냥 성공률을 초고속 적외선 카메라와 초음파 마이크를 이용해 측정했다. 그 결과 긴 꼬리가 있는 나방의 생존율은 잘라낸 나방보다 47% 높았다. 이는 박쥐의 초음파를 들을 수 있는 나방의 생존 이득과 비슷한 비율이었다.
 
또 박쥐 공격의 55%는 나방의 꼬리 부위로 향해, 꼬리가 공격을 유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전자 분석에서는 산누에나방과에서 이런 긴 꼬리가 독립적으로 4번 진화해, 이 전략이 꽤 유효했음을 보여주었다.
 
연구자들은 또 꼬리가 있고 없고가 이 나방의 비행능력에는 거의 영향을 주지 않음을 밝혔다.
 
긴꼬리산누에나방과 옥색긴꼬리산누에나방은 우리나라에도 서식하는데 크고 아름다워 인기가 높다. 여기에 기발한 박쥐 대항 전략이 매력으로 더해지게 됐다.
 
옥색긴꼬리산누에나방의 생태. 동영상=국립환경과학원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Jesse R. Barbera et. al., Moth tails divert bat attack: Evolution of acoustic deflection, PNAS early Edition,
www.pnas.org/cgi/doi/10.1073/pnas.1421926112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앵무새는 왜 먹이를 낭비할까앵무새는 왜 먹이를 낭비할까

    조홍섭 | 2019. 11. 14

    나무 밑에 버린 열매·씨앗이 86종 먹여 살려…‘솎아내기’일 수도 ‘자연에 낭비란 없다’고 흔히 말한다. 한 생물의 배설물까지 다른 생물의 유용한 자원이 된다. 그러나 앵무새를 보고도 이런 격언이 맞는다고 느낄까.앵무새는 야생이든 집에...

  • 쥐와 꿀벌 이어 꽃게도 미로학습 통과쥐와 꿀벌 이어 꽃게도 미로학습 통과

    조홍섭 | 2019. 11. 13

    갈림길 5곳 복잡한 미로 통과…2주 뒤에도 기억 유지미로학습에 나선 생쥐는 여러 갈래 길에서 막다른 골목을 피해 목표에 도달하는데, 반복을 통해 시행착오를 줄인다. 척추동물뿐 아니라 꿀벌과 개미 등 곤충도 이런 공간학습 능력을 보인다.뇌가...

  • 추운 곳 새알은 왜 짙은 색일까추운 곳 새알은 왜 짙은 색일까

    조홍섭 | 2019. 11. 12

    짙은 색 알일수록 느리게 식고 빨리 더워져한여름 손에 쥔 초콜릿 아이스크림은 바닐라 아이스크림보다 빨리 녹아내린다. 짙은 색이 열을 더 잘 흡수하기 때문이다. 체온이 환경에 따라 바뀌는 변온동물에게 열을 얼마나 잘 흡수하는지는 생사...

  • 피라냐의 '최강 이빨' 유지 비결은 통째 교체피라냐의 '최강 이빨' 유지 비결은 통째 교체

    조홍섭 | 2019. 11. 11

    2∼4달마다 턱 한쪽 위·아래 한꺼번에 갈아‘식인 물고기’란 별명은 과장이지만, 물고기 포식자인 피라냐는 톱니처럼 날카롭고 강력한 이를 자랑한다. 피라냐는 면도날처럼 날카로운 이를 유지하기 위해 턱의 절반씩 무뎌진 이를 통째로 교체하는 사...

  • 쥐 잡는 원숭이, 기름야자 농장 친환경 바꿀까쥐 잡는 원숭이, 기름야자 농장 친환경 바꿀까

    조홍섭 | 2019. 11. 08

    과일보다 쥐 선호, 40마리 무리가 1년에 3천 마리 포식열대우림을 베어내고 들어선 기름야자 플랜테이션에서는 가공식품 등에 쓰여 우리나라를 비롯해 세계에서 가장 많이 소비되는 식물성 기름인 팜오일을 생산한다. 서식지를 빼앗긴 원숭이들은 기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