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간 날면서 먹고 자고 짝짓기하는 베이징칼새

조홍섭 2015. 06. 02
조회수 38140 추천수 0

중국서 번식하고 남아프리카 월동, 베이징 둥지에서만 내려앉아…학명 '다리 없다'

평생 나는 거리 18만㎞, 지구~달 거리 절반…초소형 센서로 수수께끼 풀어

 

image2.jpg » 번식지인 베이징 이화원에서 국제연구팀 소속 학자와 탐조가들이 최근 초소형 센서를 부착한 뒤 1년뒤 돌아온 칼새로부터 센서를 회수한 뒤 날려보내고 있다.사진=베이징탐조협회 등 2015.

 
방대한 호수와 정원, 궁전이 있는 세계유산인 베이징의 ‘여름 궁전’ 이화원에는 해마다 4월 중순이면 칼새들이 날아들어 둥지를 튼다. 제비처럼 생긴 이 비행의 대가는 땅에 내려앉는 모습을 보기 힘들어 ‘다리가 없다’는 뜻의 학명을 지녔다.
 
이들은 이화원에서 번식을 하고 7월말 새끼가 자라면 어디론가를 향해 떠났다 이듬해 봄 어김없이 돌아왔는데 8달 동안 어디에 가서 무얼하고 지내는지 등은 수수께끼였다. 이 작은 새가 상상을 초월하는 먼 여행을 해왔음이 마침내 밝혀졌다.

 

André Holdrinet _장수 언덕_Yi_He_Yuan_-_A__Holdrinet.jpg » 베이징 이화원의 '장수 언덕'. 이곳에서 번식하는 베이징칼새는 이화원의 상징이기도 하다. 사진=André Holdrinet, 위키미디어 코먼스

 
베이징탐조협회 등 중국, 벨기에, 스웨덴, 영국의 조류학자와 탐조가들은 지난해 이화원에서 베이징칼새 31마리를 붙잡아 초경량 센서를 부착했다. 연구자들은 최근 번식지로 돌아온 칼새 가운데 센서를 붙였던 13마리를 포획했다. 센서에는 새의 위치를 1분 단위로 측정한 데이터가 들어있었다.
 
자료를 1차 분석했더니 놀라운 결과가 나왔다. 베이징을 떠난 칼새들은 몽골과 티베트 고원 북쪽을 지난 뒤 이란과 아라비아 반도를 거쳐 아프리카로 진입했다. 이어 열대 아프리카를 관통해 남아프리카의 나미비아와 웨스턴 케이프에서 겨울을 났다. 20개 나라의 국경을 넘는 편도만 1만 3000㎞의 여정이다.

 

beijing-swift.jpg » 베이징칼새의 시기별 이동 경로. 베이징에서 출발해 남아프리카에 갔다가 3달쯤 머물다 다시 길을 되짚어 베이징에 돌아오는 여정이다. 그림=베이징탐조협회 등 2015
 
더 놀라운 건 이 새들이 전혀 땅에 내리지 않고 이듬해 같은 길을 더듬어 중국의 같은 지점에 돌아왔다는 사실이다. 곤충을 잡아먹거나 물을 마시고 잠을 자며 짝짓기를 하는 행동은 모두 날면서 했다.
 
칼새가 처음 땅에 발을 딛는 것은 번식지인 베이징에서 둥지를 틀고 새끼를 기를 때뿐이다. 둥지를 갓 벗어난 어린 칼새는 자라서 번식할 때까지 2~3년을 공중에서 보낸다. 베이징 칼새가 평생 나는 거리는 18만㎞로 지구에서 달까지 거리의 절반에 해당한다.

 

image3.jpg » 지난해 여름 베이징탐조협회 회원들이 초소형 센서를 부착한 뒤 베이징칼새를 날려보내고 있다. 사진=베이징탐조협회 등 2015.
 
연구에 참여한 수잔 오케손 스웨덴 룬트대 교수는 “중국과 아프리카 사이를 이동하는 것은 새들에서도 보기 힘든 일로서, 고도로 공중에 적응한 이 새가 멀리 떨어져 있는 풍부한 먹이 터를 탐색할 능력이 있음을 보여준다”고 보도자료에서 말했다.
 
베이징탐조협회는 2007년부터 베이징칼새를 대상으로 다리에 인식표를 붙이는 작업을 해 왔다. 이번 연구는 지난 30년 동안 60%나 감소한 이 새의 보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연구자들은 기대했다.

 

Keta _Apus_apus_flock_flying_1.jpg » 유럽을 떠난 뒤 땅을 딛지 않고 아프리카에서 겨울을 보내고 돌아오는 사실이 밝혀진 알프스 칼새. 베이징칼새는 이 칼새의 아시아 아종이다. 사진=Keta, 위키미디어 코먼스

 
최근 초소형 센서를 활용하면서 신비에 싸인 칼새의 이동행동이 차츰 밝혀지고 있다. 유럽에 사는 칼새가 월동지인 아프리카에서 땅에 내리지 않고 겨울을 난 뒤 알프스로 돌아오는 행동이 최근에 밝혀지기도 했다(■ 관련기사=200일 연속 비행 알프스 칼새 ‘날기 지존’).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춤추는 보석', 공작거미 신종 7종 발견'춤추는 보석', 공작거미 신종 7종 발견

    조홍섭 | 2020. 04. 06

    쌀알 크기 호주 깡충거미, 수컷 현란한 색깔과 동작으로 암컷 유혹호주 서부 황무지에 사는 공작거미는 화려한 빛깔과 현란한 춤으로 ‘거미 계의 극락조’라고 불린다. 시민과학자들의 활발한 탐사에 힘입어 신종 7종이 발견돼 공작거미 무리는 85...

  • 벌에 쏘이면 아픈데 왜 독사에 물리면 안 아플까벌에 쏘이면 아픈데 왜 독사에 물리면 안 아플까

    조홍섭 | 2020. 04. 01

    찌르는 통증은 방어 수단…독사의 독은 공격용세계에서 한 해에 독사에 물려 숨지는 사람은 10만 명에 이른다. 뱀은 사람에 의해 궁지에 몰리거나 우발적으로 위협을 받으면 자신을 방어하기 위해 사람을 문다. 그런데 뱀의 독은 이처럼 방어 수단...

  • 멸종위기종 말레이천산갑서 코로나19 유사 바이러스 검출멸종위기종 말레이천산갑서 코로나19 유사 바이러스 검출

    조홍섭 | 2020. 03. 31

    게놈 분석 결과 92% 일치…“새로운 감염병 출현 억제 위해 천산갑 밀거래 막아야”중국으로 밀수된 야생동물 말레이천산갑에서 코로나19와 가까운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이로써 세계에서 가장 널리 거래되는 포유동물인 천산갑의 밀거래를 막아야 하...

  • 까나리는 바닷새부터 고래까지 먹여 살린다까나리는 바닷새부터 고래까지 먹여 살린다

    조홍섭 | 2020. 03. 30

    바다 생태계 ‘작은 거인’, 기후변화와 남획에 ‘흔들’까나리는 말린 생선 또는 액젓 원료로 소중한 어종이지만 동시에 바다 생태계에서 많은 동물의 먹잇감으로 없어서 안 되는 존재다. 그러나 냉수성 어종인 까나리가 기후변화 등의 영향으로 큰...

  • 야생 포유동물도 암컷이 오래 산다야생 포유동물도 암컷이 오래 산다

    조홍섭 | 2020. 03. 27

    환경 요인 주로 작용…암컷이 19% 수명 길어여성이 남성보다 오래 산다는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그러나 사람을 제외한 야생 포유동물에서도 암컷이 수컷보다 오래 살며, 그 격차도 사람보다 더 큰 것으로 밝혀졌다.2017년 통계청 자료를 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