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간 날면서 먹고 자고 짝짓기하는 베이징칼새

조홍섭 2015. 06. 02
조회수 38336 추천수 0

중국서 번식하고 남아프리카 월동, 베이징 둥지에서만 내려앉아…학명 '다리 없다'

평생 나는 거리 18만㎞, 지구~달 거리 절반…초소형 센서로 수수께끼 풀어

 

image2.jpg » 번식지인 베이징 이화원에서 국제연구팀 소속 학자와 탐조가들이 최근 초소형 센서를 부착한 뒤 1년뒤 돌아온 칼새로부터 센서를 회수한 뒤 날려보내고 있다.사진=베이징탐조협회 등 2015.

 
방대한 호수와 정원, 궁전이 있는 세계유산인 베이징의 ‘여름 궁전’ 이화원에는 해마다 4월 중순이면 칼새들이 날아들어 둥지를 튼다. 제비처럼 생긴 이 비행의 대가는 땅에 내려앉는 모습을 보기 힘들어 ‘다리가 없다’는 뜻의 학명을 지녔다.
 
이들은 이화원에서 번식을 하고 7월말 새끼가 자라면 어디론가를 향해 떠났다 이듬해 봄 어김없이 돌아왔는데 8달 동안 어디에 가서 무얼하고 지내는지 등은 수수께끼였다. 이 작은 새가 상상을 초월하는 먼 여행을 해왔음이 마침내 밝혀졌다.

 

André Holdrinet _장수 언덕_Yi_He_Yuan_-_A__Holdrinet.jpg » 베이징 이화원의 '장수 언덕'. 이곳에서 번식하는 베이징칼새는 이화원의 상징이기도 하다. 사진=André Holdrinet, 위키미디어 코먼스

 
베이징탐조협회 등 중국, 벨기에, 스웨덴, 영국의 조류학자와 탐조가들은 지난해 이화원에서 베이징칼새 31마리를 붙잡아 초경량 센서를 부착했다. 연구자들은 최근 번식지로 돌아온 칼새 가운데 센서를 붙였던 13마리를 포획했다. 센서에는 새의 위치를 1분 단위로 측정한 데이터가 들어있었다.
 
자료를 1차 분석했더니 놀라운 결과가 나왔다. 베이징을 떠난 칼새들은 몽골과 티베트 고원 북쪽을 지난 뒤 이란과 아라비아 반도를 거쳐 아프리카로 진입했다. 이어 열대 아프리카를 관통해 남아프리카의 나미비아와 웨스턴 케이프에서 겨울을 났다. 20개 나라의 국경을 넘는 편도만 1만 3000㎞의 여정이다.

 

beijing-swift.jpg » 베이징칼새의 시기별 이동 경로. 베이징에서 출발해 남아프리카에 갔다가 3달쯤 머물다 다시 길을 되짚어 베이징에 돌아오는 여정이다. 그림=베이징탐조협회 등 2015
 
더 놀라운 건 이 새들이 전혀 땅에 내리지 않고 이듬해 같은 길을 더듬어 중국의 같은 지점에 돌아왔다는 사실이다. 곤충을 잡아먹거나 물을 마시고 잠을 자며 짝짓기를 하는 행동은 모두 날면서 했다.
 
칼새가 처음 땅에 발을 딛는 것은 번식지인 베이징에서 둥지를 틀고 새끼를 기를 때뿐이다. 둥지를 갓 벗어난 어린 칼새는 자라서 번식할 때까지 2~3년을 공중에서 보낸다. 베이징 칼새가 평생 나는 거리는 18만㎞로 지구에서 달까지 거리의 절반에 해당한다.

 

image3.jpg » 지난해 여름 베이징탐조협회 회원들이 초소형 센서를 부착한 뒤 베이징칼새를 날려보내고 있다. 사진=베이징탐조협회 등 2015.
 
연구에 참여한 수잔 오케손 스웨덴 룬트대 교수는 “중국과 아프리카 사이를 이동하는 것은 새들에서도 보기 힘든 일로서, 고도로 공중에 적응한 이 새가 멀리 떨어져 있는 풍부한 먹이 터를 탐색할 능력이 있음을 보여준다”고 보도자료에서 말했다.
 
베이징탐조협회는 2007년부터 베이징칼새를 대상으로 다리에 인식표를 붙이는 작업을 해 왔다. 이번 연구는 지난 30년 동안 60%나 감소한 이 새의 보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연구자들은 기대했다.

 

Keta _Apus_apus_flock_flying_1.jpg » 유럽을 떠난 뒤 땅을 딛지 않고 아프리카에서 겨울을 보내고 돌아오는 사실이 밝혀진 알프스 칼새. 베이징칼새는 이 칼새의 아시아 아종이다. 사진=Keta, 위키미디어 코먼스

 
최근 초소형 센서를 활용하면서 신비에 싸인 칼새의 이동행동이 차츰 밝혀지고 있다. 유럽에 사는 칼새가 월동지인 아프리카에서 땅에 내리지 않고 겨울을 난 뒤 알프스로 돌아오는 행동이 최근에 밝혀지기도 했다(■ 관련기사=200일 연속 비행 알프스 칼새 ‘날기 지존’).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뻐꾸기는 개개비 알 개수 세며 탁란한다뻐꾸기는 개개비 알 개수 세며 탁란한다

    조홍섭 | 2020. 07. 01

    둥지에 알 1개 있을 때 노려…비교 대상 없어 제거 회피 여름이 되면 다른 새의 둥지에 슬쩍 자신의 알을 낳아 육아의 부담을 떠넘기려는 뻐꾸기와 그 희생양이 될 개개비 사이의 ‘전쟁’이 시작된다. 세 마리 가운데 한둘은 탁란을 당하는 개개...

  • '흑색선전'으로 포식자 피하는 야생 구피'흑색선전'으로 포식자 피하는 야생 구피

    조홍섭 | 2020. 06. 29

    눈 색깔 검게 바꿔 포식자 주의 끈 뒤 마지막 순간에 도피 수조에서 관상용 열대어인 구피(거피)를 기르는 이라면 종종 구피가 ‘놀란 눈’을 하는 모습을 보았을 것이다. 홍채가 검게 물들어 눈동자와 함께 눈 전체가 검게 보인다. 흔히 물갈이 ...

  • 백악기 거대 악어는 왜 두 발로 걸었나백악기 거대 악어는 왜 두 발로 걸었나

    조홍섭 | 2020. 06. 26

    사천 화석서 육식공룡과 비슷한 악어 확인…“공룡도 진화 초기 두 발 보행” 경남 사천 자혜리에서 발견된 중생대 백악기 원시 악어가 공룡처럼 두 발로 걸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왜 원시 악어가 두 발로 걸었는지 주목된다. 악어는 공룡과 함...

  • 심해 오징어와 혈투? 얕은 바다 상어 배에서 빨판 상처 발견심해 오징어와 혈투? 얕은 바다 상어 배에서 빨판 상처 발견

    조홍섭 | 2020. 06. 24

    큰지느러미흉상어 배에 대왕오징어 빨판 상처…표층 상어의 심해 사냥 드러나 수심 300∼1000m의 심해에 사는 몸길이 13m의 대왕오징어에게는 향고래를 빼면 천적이 거의 없다. 그러나 대왕오징어를 노리는 포식자 목록에 대형 상어를 추가해야 할 것으...

  • ‘오후 3시 개화' 희귀식물 대청부채의 비밀‘오후 3시 개화' 희귀식물 대청부채의 비밀

    조홍섭 | 2020. 06. 23

    사촌인 범부채와 교잡 피하려 ‘개화 시간 격리’ 드러나 모든 꽃이 아침에 피고 저녁에 지는 것은 아니다. 잠잘 ‘수(睡)’가 이름에 붙은 수련과, 얼레지 같은 일부 봄꽃은 저녁에 꽃을 오므린다. 반대로 달맞이꽃, 분꽃, 노랑원추리 등은 밤에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