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에세이] 가을 소묘

조회수 22610 추천수 0 2011.10.20 01:36:33

가을 소묘

 

소묘1.jpg 

빠른 가을의 상징 한길 가의 가로수 벚나무가 역시 가장 먼저 옷을 갈아입었습니다. 배경의 산록은 푸르름이 아직 멀쩡해 보이지만 속으론 단풍에 낙엽이 벌써 가득합니다. 저 속에 살고 있는 나는 압니다. 나무들 아래로부터 한발 먼저 다가오는 가을, 색깔 물이 나무 위로 전파될수록 드디어 멀리서도 사람들의 눈에 띄기 시작할 테고, 언제쯤 계절이 오거나 가거나 무심할 수 있을까요? 다른 계절이라면 몰라도 가을이라면 죽을 때까지 그럴 순 없을 것 같습니다.

 

이처럼 숲 속 담쟁이덩굴이 행여 감성에 부풀어 너무 일찍 벅차하는 무고한 이의 눈에 띄면 어쩔까! 속으로 혼자서만 빨간 열기를 앓아내고 있습니다. 해가 수도 없이 넘어가도 내성이 생기지 않는 가슴앓이, 오로지 시간만이 단방의 묘약일 따름입니다.

소묘2.jpg 

 

서재에 들어오니 북창 밖 억새가 기어코 속새를 틔워 내기 시작했습니다. 조만 간에 은백색에 이어 황금색 물결이 눈이 가 닿는 곳마다 파도를 이룰 겁니다.

소묘3.jpg 

 

결국 이곳에서 억새를 또 다시 마주 대하고야 말았습니다. 반딧불이 동무에 이어 이 친구의 정경을 마주 대하려 그랬던 모양입니다. 억새는 피고 나는 또 속절없이 습관성 연례행사 가을날 생가슴을 앓아야 하는가 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59 경제위기,에너지위기,사회혼란 pumuri 2011-10-29 71576
258 [포토에세이] 풀 단풍소리 imagefile kocyoung 2011-10-29 20669
257 기상이변과 식량위기 pumuri 2011-10-28 79505
256 [포토에세이] 마지막 동행 imagefile [24] kocyoung 2011-10-28 68850
255 은행알은 왜 고약한 냄새가 날까요 image anna8078 2011-10-27 21229
254 [포토에세이] 올 것이 왔어요! imagefile [2] kocyoung 2011-10-27 12463
253 2011년 하반기와 2012년의 지구위기 image pumuri 2011-10-26 63839
252 한국 보호구역의 성찰과 전망 심포지엄 imagefile 조홍섭 2011-10-26 11504
251 4대강 사업의 문제와 미래 학술발표회 imagefile 조홍섭 2011-10-26 13901
250 [포토에세이] 대운의 꽃 imagefile [3] kocyoung 2011-10-26 27816
249 [포토에세이] 능청도 보통이 아님 imagefile kocyoung 2011-10-25 13274
248 사라져 가는 우리 꽃 전시회 조홍섭 2011-10-24 12826
247 [포토에세이] 냉엄한 초원 imagefile [6] kocyoung 2011-10-24 141907
246 [포토에세이] 잠자리 방석 imagefile kocyoung 2011-10-23 21813
245 [포토에세이] 눈썰미 테스트 imagefile kocyoung 2011-10-22 14717
244 [포토에세이] 할미소에 가을이 imagefile kocyoung 2011-10-21 15499
243 물바람숲 필진, 김성호 교수가 자연과 만난 사연 admin 2011-10-20 10889
242 일본 환경사회학자로부터 듣는 '탈핵시대로 가는 길, 후쿠시마의 교훈' admin 2011-10-20 12871
241 재생에너지 확대 전략과 장애요인 극복방안 세미나 imagefile admin 2011-10-20 12704
» [포토에세이] 가을 소묘 imagefile kocyoung 2011-10-20 22610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