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심 1만m 해구에서 길이 20㎝ 거대 단세포 생물 발견

조홍섭 2011. 10. 22
조회수 213363 추천수 0

심해저 생태계 주역 '제노피오포어'

100여년 전 발견했지만 수수께끼에 싸인 거대 단세포 생물

 

xeno2_600.jpg

▲미해양대기국이 촬영한 직경 20센티미터의 거대 단세포생물 제노피오포어.

 

캄캄하고 얼음처럼 차가우며 엄청난 압력이 조여드는 심해에도 다양한 생물이 산다. 거대한 이를 드러낸 물고기나 외계 생물처럼 이상한 빛을 번쩍이는 오징어 등은 그런 심해 생물들이다. 하지만 깊은 바다에는 더 신기하고 수수께끼에 싸인 생물이 산다. 바로 거대 아메바이다.

 

미국 스크립스 해양연구소와 내셔널 지오그라픽 기술자들은 지난 7월 세계에서 가장 깊은 마리아나 해구의 생물을 조사한 결과 '제노피오포어'라는 단세포 원생동물을 발견했다고 인터넷 과학저널 <라이브 사이언스>가 22일 밝혔다.

 

수심 1만 641m의 심해 평원에는 길이가 10㎝가 넘는 거대 단세포동물이 다수 서식하고 있었다.

 

제노피오포어는 발견된 지 100년이 훌쩍 넘는 오랜 연구 역사를 지녔고 전 세계 심해에서 가장 많은 수가 분포하는 중요한 해저 생물이면서도 거의 실체가 알려져 있지 않는 수수께끼의 생물이다.

 

xeno4_SMALL.jpg

▲영국 스코틀랜드 근해의 다윈 마운드에서 발견되 4인치(10센티미터) 크기의 제노피오포어.

 

관련 연구를 종합해 소개한 <위키피디아> 영문판의 내용을 간추려 본다.

 

제노피오포어는 1899년 저인망 어선의 그물에 걸린 것이 처음 학계에 보고됐는데, 당시엔 해면의 일종으로 봤다. 이후 과학자들은 이 생물이 원생동물로 새로 분류했다. 현재 2목 13속 42종이 알려져 있다.

 

이 원생동물은 무엇보다 단세포생물이면서도 어른 손바닥 만한 개체가 있을 정도로 거대하다는 점이 특징이다. 한 종의 평균 크기는 지름 20㎝에 이른다. 몸 안에는 끈적한 액체인 세포질 안에 여러 개의 핵이 골고루 분포하고 있다. 

 

만일 심해의 가장 깊은 바닥에 발을 디딜 수 있다면, 미끈미끈하고 끈적거리는 제노피오포어를 밟고 다닐 각오를 해야 한다. 이 원생동물은 가로 세로 10m 넓이에 2000마리가 살 정도로 많이 모여 산다. 아메바처럼 헛발을 내밀어 해저의 퇴적물을 뒤적이면서 먹이를 찾는데, 점액질 배설물과 퇴적물이 엉겨 해저에서 두드러진 구조물을 이룬다.

 

이 원생동물이 있는 곳에는 이들이 없는 곳에 견줘 갑각류 등 생물다양성이 3~4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제노피오포어 자체가 등각류 등 다른 생물의 서식지가 되기도 한다.

 

G-550.gif

▲심해저 바닥엔 끈적한 분비물을 내놓은 제노피오포어로 뒤덮여 있다.

 

이처럼 심해 해저 생태계에서 중요한 구실을 하지만 이 생물에 대한 연구는 매우 어렵다. 몸이 연약해 깊은 바다에서 채집하는 과정에서 쉽게 손상되고 실험실에서 기를 수도 없기 때문이다.

 

이번 조사를 주관한 둑 바틀렛 스크립스 해양연구소 해양 미생물학자는 "지구에서 가장 깊은 바다 환경에서 이처럼 거대한 세포를 찾아낸 것은 앞으로 생물다양성, 생물공학 잠재력과 극한 환경에 대한 적응 등을 연구하는데 큰 의미를 지닌다"고 말했다.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얼어붙은 설원의 다람쥐, ‘도토리 점심’만 먹을까?얼어붙은 설원의 다람쥐, ‘도토리 점심’만 먹을까?

    조홍섭 | 2020. 09. 18

    캐나다 북극토끼 사체 청소동물 24종, 4종의 다람쥐 포함 캐나다 북서부 유콘 준주의 방대한 침엽수림에서 눈덧신토끼는 스라소니 등 포식자들에게 일종의 기본 식량이다. 눈에 빠지지 않도록 덧신을 신은 것처럼 두툼한 발을 지닌 이 토끼는 ...

  • ‘노래하는 고대 개' 뉴기니서 야생종 발견‘노래하는 고대 개' 뉴기니서 야생종 발견

    조홍섭 | 2020. 09. 17

    `늑대+고래’ 독특한 울음 특징…4천m 고원지대 서식, ‘멸종’ 50년 만에 확인오래전부터 호주 북쪽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섬 뉴기니에는 독특한 울음소리의 야생 개가 살았다. 얼핏 늑대의 긴 울음 같지만 훨씬 음색이 풍부하고 듣기 좋아 ‘늑...

  • ‘겁 없는 야생닭’ 골라 10대 육종했더니 가축 닭 탄생‘겁 없는 야생닭’ 골라 10대 육종했더니 가축 닭 탄생

    조홍섭 | 2020. 09. 16

    1만년 전 가축화 재현 실험…온순해지면서 두뇌 감소 현상도동남아 정글에 사는 야생닭은 매우 겁이 많고 조심스러워 좀처럼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다. 8000∼1만년 전 이들을 가축화하려던 사람들이 했던 첫 번째 일은 아마도 겁 없고 대범한 닭을...

  • 코로나 록다운에 ‘자연이 돌아왔다’…좋기만 할까?코로나 록다운에 ‘자연이 돌아왔다’…좋기만 할까?

    조홍섭 | 2020. 09. 15

    외래종과 밀렵 확산 등 ‘착한, 나쁜, 추한’ 영향 다 나타나코로나19로 인한 록다운(도시 봉쇄)은 못 보던 야생동물을 도시로 불러들였다. 재난 가운데서도 ‘인간이 물러나자 자연이 돌아왔다’고 반기는 사람이 많았다.그러나 록다운의 영향을 종합...

  • ‘태풍 1번지’로 이동하는 제비갈매기의 비법‘태풍 1번지’로 이동하는 제비갈매기의 비법

    조홍섭 | 2020. 09. 11

    강한 태풍이 내는 초저주파 수천㎞ 밖서 감지, 이동 시기와 경로 정하는 듯오키나와에서 번식한 검은눈썹제비갈매기는 해마다 태풍이 기승을 부리는 8월 말 필리핀 해를 건너 인도네시아 섬으로 월동 여행에 나선다. 강풍과 폭우를 동반해 힘을 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