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에세이] 앗싸! 호랑나비

조회수 31083 추천수 0 2011.11.02 00:22:02

앗싸! 호랑나비

 

언제 어디서 봐도 늘씬하고 시원할 뿐 일점인들 오차를 발견할 수 없는 우리네 대형나비의 대표 종은 역시 얼룩무늬도 확연한 ‘호랑나비’입니다.

양양은거시절 이 친구의 뒤를 쫒느라 몇 날이나 애를 썼던지 원래 호랑나비 족속이란 모두가 그처럼 까탈스러운 줄로 알았지만, 반드시 그런 것도 아니었습니다. 이후론 어렵지 않게 원하는 모습을 충분히 안아 들일 수 있었으니까요.

여름도 초반을 지나 더위가 기승을 돋궈가고 도처에 ‘접시꽃’이 만개한 즈음, 저도 색과 꿀에 온통 넋을 빼앗겼는지 코앞에 이렇게 가까이 사진기가 접근해도 막무가내 꽃과의 열애에 마냥 정신을 놓고 있습니다. 덕분에 이렇듯 그림 좋은 한 장 구해냈습니다.

 

정경(호랑나비).jpg 

 

이번엔 코스모스를 바탕으로 그럴듯한 장면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모두가 꽃꿀 모으기에 정신이 반쯤은 나갔는지, 것도 아니면 사진사 학이란 있어도 그만 없어도 그만인 그저 맹물일 뿐이니 신경 쓸 일 하나도 없다는 오만함인지, 어쨌거나 난 작품만 똑바로 얻어내면 그만입니다. 그저 멀찌감치 따돌리지 않음만 감지덕지하면서 속으로 고마울 따름이죠. 보매 이동 중인 꿀벌도 곁다리로 있거니와 아예 꽃술에 정신없이 코를 박고 있는 또 한 나비 동료는 ‘작은멋쟁이나비’랍니다.

 

호랑나비2.jpg 

 

흠! 행여 위화감이 생길까 싶어 구태여 감추려했지만 도무지 께름칙해서 안 되겠네요. 아무래도 발생할지도 모를 속계와의 상호 괴리감을 무릅쓰고 보다 솔직한 고백을 하긴 해야겠구먼요.

 

정경(호랑나비)2-4.JPG 

 

기실 학이가 긴한 볼일이 있어 언제 천상계에 올라간 김에 곳의 벽지 한쪽을 누구 몰래 조금 떼어왔음이랍니다. 하계의 벗님들께오서 하마 좋아하실 생각에 앞 뒤 가리지 않았지만, 이도 천기누설에 속한다면 천계와 하계의 구별이 확연한데 공연한 짓거리를 했다고 학이가 혼쭐이야 좀 나겠죠 뭐, 그럴지언정 쉿! 벗님들께오선 그저 모른 척 보고 즐기고 행복하시면 됩니다. 그럼 됩니다요. 암만요! 하하하!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79 '기자의 눈으로 환경을 보자' 강좌 조홍섭 2011-11-09 12021
278 개인 차원의 대비 - 의식의 확장 - 1 image pumuri 2011-11-08 52641
277 개도국 지원을 위한 적정기술 워크숍 imagefile 조홍섭 2011-11-08 18084
276 국가와 기업 차원의 대비 pumuri 2011-11-08 52665
275 지구의 광자대 통과 - 3 pumuri 2011-11-07 49590
274 지구의 광자대 통과 - 2 pumuri 2011-11-05 60626
273 지구의 광자대 통과 - 1 image pumuri 2011-11-04 57271
272 홍릉숲에서 숲속 음악회 열려 조홍섭 2011-11-04 12429
271 제10회 환경책큰잔치 열려 조홍섭 2011-11-03 11240
270 2011 인천 환경영화제 열려 조홍섭 2011-11-03 9886
269 전자파에 의한 지자기 교란 image pumuri 2011-11-03 64421
268 한국호랑이 한국표범 보전을 위한 학술강연회 조홍섭 2011-11-03 11436
267 기상이변과 식량위기 pumuri 2011-11-02 48897
266 나를 괴롭히던 것들..... imagefile [1] fwfish 2011-11-02 13009
» [포토에세이] 앗싸! 호랑나비 imagefile kocyoung 2011-11-02 31083
264 지구의 건강 상태 pumuri 2011-11-01 50219
263 물부족과 방사능 오염 pumuri 2011-10-31 54010
262 [포토에세이] 유홍초 파티 imagefile kocyoung 2011-10-31 20859
261 당신의 5분이 지진을 막습니다! image pumuri 2011-10-30 56993
260 [포토포엠] 강마을 어부 imagefile kocyoung 2011-10-30 20109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