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위기종’ 맹꽁이·금개구리 강제이주 그후…

물바람숲 2015. 10. 23
조회수 23407 추천수 0
 141207921297_20141001.JPG » 국내 최대 규모의 금개구리 집단 서식지에서 사람과 금개구리의 공존을 희망하는 행사가 열렸다.
양서류 대체서식지 8곳 조사
6곳이 안정적 서식 ‘불가·미흡’
환경부가 멸종위기종으로 지정해 보호하고 있는 맹꽁이나 금개구리, 수원청개구리 등 양서류들이 개발예정지에서 대체서식지로 이주된 뒤 제대로 보호받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양서파충류보존네트워크는 22일 경기도 파주시 문산행복센터에서 열린 양서류 서식지 보전 심포지엄에서, 멸종위기종 양서류 대체서식지 8개 지역을 대상으로 안정적 개체수·번식률 등 서식환경을 평가한 결과 6곳이 ‘불가’와 ‘미흡’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서울 은평뉴타운 2지구 우물골과 신도림역 주변, 군포 당동지구 등 3곳이 ‘불가’, 하남 당정습지 등 3곳이 ‘미흡’했다. ‘최적’으로 평가받은 곳은 없었다.

이 단체 민성환 사무처장은 “기존 대체서식지 중 성공 사례가 극히 드문데도 대체서식지 조성이 개발의 면죄부가 되고 있다”며 “멸종위기종의 경우 현지 내 보전 원칙이 지켜져야 하며 불가피하게 대체서식할 경우 최소 7년간 모니터링과 이해 관계자가 참여하는 거버넌스 구축을 통한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노현기 파주환경운동연합 임진강생태보전국장은 “파주 지역은 임진강·한강하구를 중심으로 하천과 농경지가 발달해 수원청개구리 등 멸종위기종 양서류의 주요 서식지인데도 그동안 가치가 부각되지 못했다”며 관심을 촉구했다.

물과 뭍을 오가며 사는 양서류는 오염이나 기후변화 등에 민감해 환경 지표종 구실을 하며, 1970년대 이후 170여종이 멸종해 세계자연보전연맹에서도 가장 취약한 생물군으로 분류하고 있다.

이날 심포지엄은 파주환경운동연합과 생명다양성재단, 엘지디스플레이 공동주최로 열렸으며, 장이권 이화여대 에코과학부 교수, 아마엘 볼체 서울대 박사과정 등이 발제에 나섰다.

박경만 기자 mania@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물바람숲
‘물바람숲’은 다양한 분야와 전문성을 지닌 필자들이 참여해 펼치는 환경 담론의 장이고자 합니다. 이곳은 환경 이슈에 대한 현장 보고, 사진과 동영상, 논평, 뒷 얘기, 문제제기, 토론과 논쟁이 소개되는 마당입니다. 필자들은 환경 담론의 생산자로서 더 많은 사람들이 논의에 참여하도록 이끄는 ‘마중물’ 구실을 하게 될 것입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호주 최고 포식자는 나무 타는 사자였다호주 최고 포식자는 나무 타는 사자였다

    조홍섭 | 2018. 12. 14

    강력한 앞발과 꼬리 이용…150㎏ 몸집의 ‘잠복 포식자’초식동물서 진화한 ‘주머니사자’, 3만5천년 전 멸종10만년 전만 해도 호주에는 거대한 유대류가 득실거렸다. 키 2m에 몸무게 230㎏인 초대형 캥거루를 비롯해 하마 크기의 초식동물인 자이언트...

  • 지질학적으로 현세는 ‘치킨 시대’지질학적으로 현세는 ‘치킨 시대’

    조홍섭 | 2018. 12. 14

    50년대보다 5배 무게 ‘괴물’, 한해 658억 마리 도축해 화석 남기 쉬워옥수수 주식, 연중 산란, 골다공증 등도 특징…인류세 지표 화석 가치1950년대를 기점으로 지구는 새로운 지질시대인 ‘인류세’로 접어들었다는 논의가 지질학자 사이에 활발하...

  • 소가 풀 뜯을 때 진딧물은? 땅으로 뛰었다 업혀 복귀소가 풀 뜯을 때 진딧물은? 땅으로 뛰었다 업혀 복귀

    조홍섭 | 2018. 12. 12

    대형 초식동물 접근하면 80%가 ‘점프’로 먹힐 위험 피해새끼는 걸음 빠른 성체 등에 업혀 숙주식물로 돌아가진딧물이 포식자를 피하는 방법은 두 가지다. 상대를 피해 잎이나 줄기 건너편으로 걸어 피하거나 아예 땅바닥으로 몸을 던지는 것이다...

  • ‘생존률 75%’ 보르네오 개구리…비결은 아빠의 헌신‘생존률 75%’ 보르네오 개구리…비결은 아빠의 헌신

    조홍섭 | 2018. 12. 11

    보르네오 개구리 수컷, 알 지키고 올챙이 업어 웅덩이 정착까지 ‘책임’ ‘성 역할 역전’…여러 암컷이 수컷 확보 경쟁, 암컷이 더 자주 울기도동물계에는 수컷이 ‘좋은 아빠’이자 ‘충직한 남편’ 노릇을 하는 종이 여럿 있다. 해마는 대...

  • 요즘 같은 기후변화가 사상 최악 멸종사태 불렀다요즘 같은 기후변화가 사상 최악 멸종사태 불렀다

    조홍섭 | 2018. 12. 07

    수온 10도 상승, 신진대사 빨라지는데 산소농도는 낮아져 떼죽음적도보다 고위도 지역 멸종률 커…현재 지구온난화와 같은 메커니즘적도 바다의 수온이 10도나 높아졌다. 바닷속의 산소농도는 80%나 줄었다. 삼엽충 등 바다 생물들은 숨을 헐떡이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