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위기종’ 맹꽁이·금개구리 강제이주 그후…

물바람숲 2015. 10. 23
조회수 25558 추천수 0
 141207921297_20141001.JPG » 국내 최대 규모의 금개구리 집단 서식지에서 사람과 금개구리의 공존을 희망하는 행사가 열렸다.
양서류 대체서식지 8곳 조사
6곳이 안정적 서식 ‘불가·미흡’
환경부가 멸종위기종으로 지정해 보호하고 있는 맹꽁이나 금개구리, 수원청개구리 등 양서류들이 개발예정지에서 대체서식지로 이주된 뒤 제대로 보호받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양서파충류보존네트워크는 22일 경기도 파주시 문산행복센터에서 열린 양서류 서식지 보전 심포지엄에서, 멸종위기종 양서류 대체서식지 8개 지역을 대상으로 안정적 개체수·번식률 등 서식환경을 평가한 결과 6곳이 ‘불가’와 ‘미흡’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서울 은평뉴타운 2지구 우물골과 신도림역 주변, 군포 당동지구 등 3곳이 ‘불가’, 하남 당정습지 등 3곳이 ‘미흡’했다. ‘최적’으로 평가받은 곳은 없었다.

이 단체 민성환 사무처장은 “기존 대체서식지 중 성공 사례가 극히 드문데도 대체서식지 조성이 개발의 면죄부가 되고 있다”며 “멸종위기종의 경우 현지 내 보전 원칙이 지켜져야 하며 불가피하게 대체서식할 경우 최소 7년간 모니터링과 이해 관계자가 참여하는 거버넌스 구축을 통한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노현기 파주환경운동연합 임진강생태보전국장은 “파주 지역은 임진강·한강하구를 중심으로 하천과 농경지가 발달해 수원청개구리 등 멸종위기종 양서류의 주요 서식지인데도 그동안 가치가 부각되지 못했다”며 관심을 촉구했다.

물과 뭍을 오가며 사는 양서류는 오염이나 기후변화 등에 민감해 환경 지표종 구실을 하며, 1970년대 이후 170여종이 멸종해 세계자연보전연맹에서도 가장 취약한 생물군으로 분류하고 있다.

이날 심포지엄은 파주환경운동연합과 생명다양성재단, 엘지디스플레이 공동주최로 열렸으며, 장이권 이화여대 에코과학부 교수, 아마엘 볼체 서울대 박사과정 등이 발제에 나섰다.

박경만 기자 mania@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물바람숲
‘물바람숲’은 다양한 분야와 전문성을 지닌 필자들이 참여해 펼치는 환경 담론의 장이고자 합니다. 이곳은 환경 이슈에 대한 현장 보고, 사진과 동영상, 논평, 뒷 얘기, 문제제기, 토론과 논쟁이 소개되는 마당입니다. 필자들은 환경 담론의 생산자로서 더 많은 사람들이 논의에 참여하도록 이끄는 ‘마중물’ 구실을 하게 될 것입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물고기도 체온 올려 바이러스와 싸운다물고기도 체온 올려 바이러스와 싸운다

    조홍섭 | 2020. 09. 25

    잉어 등 감염되면 수온 높은 곳 이동해 ‘자가 치료바이러스나 세균에 감염되면 사람은 체온을 올려 면역반응을 강화하고 침입한 병원체를 억제하려 한다. 그러나 발열은 항온동물인 포유류뿐 아니라 변온동물에서도 발견된다.파충류인 사막 이구아나가...

  • 가을철 조개 안에 알 낳는 담수어 납지리의 비밀가을철 조개 안에 알 낳는 담수어 납지리의 비밀

    조홍섭 | 2020. 09. 23

    경쟁 피해 10월 산란, 조개 속 휴면 뒤 4월 나와납자루아과 물고기는 살아있는 조개껍데기 속에 알을 낳는 특이한 번식전략을 구사한다. 알에서 깬 새끼가 헤엄칠 만큼 충분히 자란 뒤 조개를 빠져나오기 때문에 적은 수의 알을 낳고도 번식 성...

  • 쓸모없다고? 코끼리 사회에서 늙은 수컷도 중요하다쓸모없다고? 코끼리 사회에서 늙은 수컷도 중요하다

    조홍섭 | 2020. 09. 22

    젊은 수컷에 역경 이길 지식과 경험 제공…‘불필요하다’며 트로피사냥, 밀렵 대상나이 든 아프리카코끼리 암컷의 생태적 지식과 경험이 무리의 생존에 필수적이라는 사실은 잘 알려져 있다. 그러나 늙은 수컷 또한 암컷 못지않게 코끼리 사회에서 ...

  • 얼어붙은 설원의 다람쥐, ‘도토리 점심’만 먹을까?얼어붙은 설원의 다람쥐, ‘도토리 점심’만 먹을까?

    조홍섭 | 2020. 09. 18

    캐나다 북극토끼 사체 청소동물 24종, 4종의 다람쥐 포함 캐나다 북서부 유콘 준주의 방대한 침엽수림에서 눈덧신토끼는 스라소니 등 포식자들에게 일종의 기본 식량이다. 눈에 빠지지 않도록 덧신을 신은 것처럼 두툼한 발을 지닌 이 토끼는 ...

  • ‘노래하는 고대 개' 뉴기니서 야생종 발견‘노래하는 고대 개' 뉴기니서 야생종 발견

    조홍섭 | 2020. 09. 17

    `늑대+고래’ 독특한 울음 특징…4천m 고원지대 서식, ‘멸종’ 50년 만에 확인오래전부터 호주 북쪽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섬 뉴기니에는 독특한 울음소리의 야생 개가 살았다. 얼핏 늑대의 긴 울음 같지만 훨씬 음색이 풍부하고 듣기 좋아 ‘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