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님 댁에 왕귀뚜라미 보내드려야겠어요~”

물바람숲 2015. 10. 28
조회수 28583 추천수 0
농촌진흥청 “울음소리, 노인 우울증 치료에 도움”
뇌 활성도도 높아져…연구 결과 국제 학술지에 실려
144600958614_20151029.JPG » 귀뚜라미. 한겨레 자료 사진.왕귀뚜라미의 울음소리가 노인들의 우울증 치료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은 가을에 쉽게 들을 수 있는 왕귀뚜라미의 울음소리가 65살 이상의노인들의 우울증을 치료하고 인지 능력을 높이며 정신 건강을 개선한다는 점을 연구를 통해 확인됐다고 28일 밝혔다. 농진청은 이번 연구에서 심리 검사와 자기공명영상(MRI) 촬영 등을 사용했으며,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인 <제런톨로지>(노인병학)에 실렸다고 전했다.


농진청은 65살 이상의 노인들을 두 그룹으로 나눠 한 그룹은 왕귀뚜라미를 2달 동안 키우게 하고, 다른 그룹은 키우지 않게 했다. 그 결과, 귀뚜라미를 키운 그룹은 우울증 지수가 낮아지고 인지 기능 지수는 높아지고 정신적 삶의 질(건강) 지수가 높아졌다. 그러나 키우지 않은 그룹은 변화가 없었다. 또 자기공명영상으로 이들 두 그룹의 뇌를 찍어보니 키운 그룹에서 뇌 활성도와 임무 수행 정확도가 모두 높아졌다.

왕귀뚜라미는 고려 때부터 궁중의 여인들이 외로움을 달래기 위해 키웠다는 기록이 있고, 시나 산문에도 귀뚜라미 소리를 소재로 한 경우가 있다. 최근에도 가수 안치환씨가 ‘귀뚜라미’라는 노래를 불렀다.

이번 연구에 사용된 왕귀뚜라미는 우리가 가을에 흔히 볼 수 있는 바로 그 귀뚜라미다. 자연에서는 1년살이 곤충으로 가을에 소리를 내어 짝짓기를 한 뒤 알을 낳고 죽는다. 알은 겨울 휴면 기간을 거치고 봄여름에 깨어나 2달가량 어린벌레(약충)로 지낸 뒤 늦여름에 어른벌레(성충)가 돼 2달가량 노래를 부른다. 그러나 인공적으로 기르면 휴면 기간이 없이 알에서 바로 어린벌레, 어른벌레로 자란다.

다만 어른벌레로서 소리를 내는 기간이 인공에서도 2달에 불과하고 그 뒤에 바로 죽어버리기 때문에 이것이 노인들에게 또다른 심리적 충격을 가져올 수 있다고 농진청은 밝혔다. 농진청 강필돈 곤충산업과장은 “개나 고양이 같은 보편적 반려동물 외에 왕귀뚜라미와 같은 곤충을 키우는 것도 사람들의 정신 건강에 긍정적 효과를 가져온다는 점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이밖에 반려·애완 벌레로는 장수풍뎅이, 사슴벌레, 배추흰나비, 호랑나비 등이 있다.

세종/김규원 기자 che@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물바람숲
‘물바람숲’은 다양한 분야와 전문성을 지닌 필자들이 참여해 펼치는 환경 담론의 장이고자 합니다. 이곳은 환경 이슈에 대한 현장 보고, 사진과 동영상, 논평, 뒷 얘기, 문제제기, 토론과 논쟁이 소개되는 마당입니다. 필자들은 환경 담론의 생산자로서 더 많은 사람들이 논의에 참여하도록 이끄는 ‘마중물’ 구실을 하게 될 것입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개구리 사냥하는 거미, 나뭇잎 엮어 덫으로 사용개구리 사냥하는 거미, 나뭇잎 엮어 덫으로 사용

    조홍섭 | 2021. 01. 11

    농발거미 나뭇잎 2장 엮어 은신처 겸 덫으로…세계적으로도 개구리는 거미 단골 먹이 푹푹 찌는 열대우림에서 나뭇잎이 드리운 그늘은 나무 개구리에게 더위와 포식자를 피해 한숨 돌릴 매력적인 장소이다. 그러나 마다가스카르에서 크고 빠른 사냥꾼인...

  • 개 가축화, ‘단백질 중독’ 피하려 남는 살코기 주다 시작?개 가축화, ‘단백질 중독’ 피하려 남는 살코기 주다 시작?

    조홍섭 | 2021. 01. 08

    사냥감 살코기의 45%는 남아돌아…데려온 애완용 새끼 늑대 먹였을 것 .개는 모든 동물 가운데 가장 일찍 가축화가 이뤄졌다. 그러나 언제 어디서 어떻게 늑대가 가축이 됐는지는 오랜 논란거리다.개의 골격이 발견된 가장 오랜 구석기 유적은 1만4...

  • 새를 닮은 포유류, 오리너구리의 비밀새를 닮은 포유류, 오리너구리의 비밀

    조홍섭 | 2021. 01. 08

    젖샘 있으면서 알 노른자도 만들어…지금은 사라진 고대 포유류 흔적 1799년 영국 박물관 학예사 조지 쇼는 식민지였던 오스트레일리아에서 보내온 이상한 동물 표본을 받았다. 오리 주둥이에 비버 꼬리와 수달의 발을 지닌 이 동물을 쇼는 진기한 ...

  • 말의 몸통 지닌 ‘키작은’ 기린 발견, 유전 다양성 감소 탓?말의 몸통 지닌 ‘키작은’ 기린 발견, 유전 다양성 감소 탓?

    조홍섭 | 2021. 01. 07

    우간다와 나미비아서 각 1마리 확인…동물원, 가축선 흔해도 야생 드물어 .아프리카 우간다와 나미비아에서 돌연변이로 인한 골격발육 이상으로 추정되는 왜소증 기린이 발견됐다. 일반적으로 왜소증은 근친교배가 이뤄지는 가축에서 흔히 발견되지만 야생...

  • 스타 동물 자이언트판다 그늘서 반달곰 운다스타 동물 자이언트판다 그늘서 반달곰 운다

    조홍섭 | 2021. 01. 06

    판다 좋아하는 고산 중심 보호구역…반달곰, 사향노루 보호 못 받아 급감 자이언트판다나 호랑이처럼 카리스마 있고 넓은 영역에서 사는 동물을 우산종 또는 깃대종이라고 한다. 이 동물만 보전하면 그 지역에 함께 사는 다른 많은 동물도 보전되는 ...

최근글

환경사진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