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의 사막에 '꽃 잔치', 엘니뇨의 선물

조홍섭 2015. 11. 02
조회수 65135 추천수 1

칠레 아타카마 사막 올 3월 폭우 뒤 일제히 개화 장관 연출
세계서 가장 건조한 곳, “광산 의존 덜고 관광 활성화” 기대

 

fl2.jpg » 꽃 대궐로 바뀐 아타카마 사막의 모습. 사진=Tomás Cuadra Ordenes, 트위터 @toroco_vallenar

 

아타카마 사막은 남극 내륙을 빼면 세계에서 가장 건조한 지역이다. 칠레의 안데스 산맥 서쪽 태평양 연안에 있는 남한 면적의 이 사막에서 연평균 강수량은 15㎜에 지나지 않는다.
 
평균이 그렇다는 것이지, 아주 건조한 아리카 같은 곳의 강수량은 연간 1~3㎜에 그친다. 일부 지역 기상센터에서는 몇 년 동안 빗방울 하나도 기록하지 못한 곳도 있다.
 

Chiton magnificus_Atacamadesertmap.jpg » 아타카마 사막의 위치. 그림=Chiton magnificus, 위키미디어 코먼스

 

1024px-ValleLuna-002.jpg » 달나라를 연상시키는 아타카마 사막 루나 밸리의 모습. 사진=위키미디어 코먼스


동태평양 수온을 전례 없이 끌어올린 엘니뇨 현상이 이 사막에 폭우를 불러왔다. 칠레 <EFE 뉴스>는 지난 3월 20년 만의 홍수로 인한 산사태로 28명이 숨지고 수천명의 이재민이 났다고 밝혔다. 안타포가스타란 마을에는 3월 하루 동안 7년 강수량에 해당하는 23㎜의 ‘폭우’가 내려, 마을이 흙탕물로 뒤덮였다.
 
남반구여서 봄으로 접어드는 9월부터 아타카마 사막이 거대한 ‘꽃 천지’로 뒤바뀌고 있다. 모래와 돌, 말라붙은 소금 호수, 용암이 삭막한 풍경을 연출하던 사막이 융단을 깔아놓은 것처럼 화려한 꽃들로 가득 차기 시작한 것이다.

 

at1-1.jpg » 사막을 붉게 물들인 야생화. 홍수가 날 때마다 벌어지는 현상이다. 사진=Tomás Cuadra Ordenes, 트위터 @toroco_vallenar

 

at3-1.jpg » 아타카마 사막에는 200여종의 고유식물이 분포한다. 사진=Tomás Cuadra Ordenes, 트위터 @toroco_vallenar

 

at2-1.jpg » 야생화가 만발하면서 사막에는 잠에서 깬 듯 곤충과 새, 파충류, 쥐 등이 꽃으로 잔치를 벌인다. 사진=Tomás Cuadra Ordenes, 트위터 @toroco_vallenar

 

땅속에 묻혀 휴면상태에 있던 씨앗과 구근이 홍수와 사태로 깨어나 일제히 개화를 했다. 피어난 꽃들과 함께 곤충, 새, 도마뱀, 쥐 등도 잔치를 만났다. 수천명의 관광객이 이런 장관을 구경하러 몰려들고 있다고 <EFE 뉴스>는 전했다.
 
혹독한 환경의 아타카마 사막에는 이곳에만 분포하는 고유식물 200여종이 산다. 사막에 주기적인 강수와 함께 야생화가 일제히 피는 현상은 5~10년 간격으로 벌어지지만 이번 개화는 규모가 이전보다 크다. 야생화 잔치는 11월까지 이어진다.

 

Javier Rubilar _800px-Desierto_florido.jpg » 2010년 홍수 뒤에도 야생화가 대대적으로 개화하는 현상이 벌어졌다. 사진=Javier Rubilar, 위키미디어 코먼스

 

Joselyn Anfossi Mardones_1024px-Desierto_florido_2010.jpg » 2010년 아타카마 사막의 또 다른 모습. 사진=Joselyn Anfossi Mardones, 위키미디어 코먼스
 
미구엘 바르가스 칠레 아타카마 주지사는 “(아타카마 사막의 야생화) 관광은 이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으며 광산 채굴에만 의존하지 않도록 해 준다.”라고 <EFE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이 사막의 광산에서 2010년 33명의 광부가 매몰됐다 71일 만에 구출돼 세계적인 뉴스가 되기도 했다.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바로잡습니다: 이 기사의 첫 사진으로 게재했던 아래 사진은 아타카마 사막이 아닌 히말라야 서부에 있는 인도의 한 국립공원으로 밝혀져 바로잡습니다. 필자의 착오로 잘못 인용했습니다. 독자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2015.11.4. 14:30)

 

at1.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평생 한 번 보기 힘든 희귀 나그네새 검은뺨딱새평생 한 번 보기 힘든 희귀 나그네새 검은뺨딱새

    윤순영 | 2019. 06. 11

    잠깐 마주쳤던 기억만 남기고 훌쩍 날아가검은뺨딱새는 1987년 5월 대청도에서 1개체가 처음으로 확인된 이후 1988년 대청도, 2004년 어청도, 2005년 소청도, 2006년에는 전남 홍도에서 관찰됐다. 기록이 손꼽을 만큼만 있는 희귀한 새다. 지난 ...

  • 오렌지빛 가슴의 나르키소스, 황금새를 만나다오렌지빛 가슴의 나르키소스, 황금새를 만나다

    윤순영 | 2019. 05. 13

    어청도 찾은 희귀 나그네새…사람 두려워 않는 앙징맞은 새황금은 지구에서 가장 가치 있는 물질이다. 밝은 황색 광택을 내고 변색하거나 부식되지 않아 높게 치는 금속 가운데 하나다.이름에 황금을 올린 새가 있다. 월동지와 번식지를 오가면서 ...

  • “날개가 투명한 나비 보셨나요?”“날개가 투명한 나비 보셨나요?”

    조홍섭 | 2019. 03. 12

    안데스 운무림서 촬영…포식자 회피 추정하지만 생태는 수수께끼날개를 통해 배경이 선명하게 보이는 투명한 나비가 중앙·남 아메리카에 산다. 아름답고 신비로운 이 나비 사진이 2018년 생태학자들이 찍은 ‘올해의 사진’으로 뽑혔다.과학기술과 의학...

  • 개구리 잡고, 딱정벌레 잡고…더워도 호반새는 지치지 않았다개구리 잡고, 딱정벌레 잡고…더워도 호반새는 지치지 않았다

    윤순영 | 2018. 08. 03

    [윤순영의 자연관찰 일기]불에 달군 듯 붉은 부리의 여름철새, 7월말 번식개구리, 도마뱀, 딱정벌레 이어 마지막 잔치는 뱀 40도를 육박하는 엄청난 폭염이 찾아왔다.&...

  • 새끼가 76마리? 어느 비오리 엄마의 ‘극한 육아’새끼가 76마리? 어느 비오리 엄마의 ‘극한 육아’

    조홍섭 | 2018. 07. 26

    미국 미네소타 호수서 조류 사진가 촬영남의 알 받은 데다 이웃 새끼 입양한 듯 “새끼를 몇 마리 입양한 비오리 같네요”지난달 23일 미국인 아마추어 조류 사진가인 브렌트 시제크는 미네소타주 베미지 호수에서 촬영한 사진을 사회관계망 서비스인...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