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탄강·임진강 적벽, 국가지질공원 됐다

물바람숲 2016. 01. 05
조회수 24849 추천수 0
00548003401_20160105.JPG » 아우라지 베개용암
7번째…주상절리 등 가치 높아
포천시 “지역경제·유산보존 도움”

경기도 포천시와 연천군 한탄강·임진강 일대(766.68㎢) 적벽과 협곡, 주상절리가 국내 7번째 국가지질공원이 됐다.

포천시는 연천군과 공동으로 추진한 한탄·임진강 국가지질공원이 지난달 18일 국가지질공원위원회 심의를 통과해 31일 환경부로부터 인증·고시 받았다고 4일 밝혔다.

국가지질공원은 자연공원법에 따라 지구과학적으로 중요하고 경관이 우수한 지역을 보전하고 교육·관광사업 등에 활용하기 위해 환경부가 인증하는 공원이다. 제주도와 울릉도·독도, 부산, 경북 청송, 무등산, 강원도 비무장지대 일원 등 6곳이 지정돼 있다.

포천·연천 지역의 적벽과 협곡, 주상절리 20곳은 고원생대부터 신생대 4기까지 수십만년 동안 형성된 지층으로 지질학적 가치가 매우 높다는 평가를 받는다. 지난해 9월 국립공원관리공단이 1등급 지질유산으로 지정한 연천 미산면 동이리 주상절리는 10만~27만년 전 한탄강을 따라 흘러온 용암이 임진강을 만나 역류해 생성된 것으로 길이가 100m가 넘는다.

포천 한탄강 유역은 대교천 현무암 협곡과 비둘기낭 폭포, 아우라지 베개용암 등 3곳이 천연기념물로 지정돼 있다. 특히 아우라지 베개용암은 세로 형태의 일반적인 주상절리와는 달리 수백개의 돌베개를 가로로 쌓아놓은 독특한 형상을 지니고 있다.

포천시 관계자는 “한탄강·임진강 유역 역사문화자원과 연계한 교육·관광 체험프로그램이 본격 가동되면 지역경제 발전과 지질유산 보존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경만 기자 mania@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물바람숲
‘물바람숲’은 다양한 분야와 전문성을 지닌 필자들이 참여해 펼치는 환경 담론의 장이고자 합니다. 이곳은 환경 이슈에 대한 현장 보고, 사진과 동영상, 논평, 뒷 얘기, 문제제기, 토론과 논쟁이 소개되는 마당입니다. 필자들은 환경 담론의 생산자로서 더 많은 사람들이 논의에 참여하도록 이끄는 ‘마중물’ 구실을 하게 될 것입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우리 몸엔 늦가을과 늦봄 두 계절만 있다우리 몸엔 늦가을과 늦봄 두 계절만 있다

    조홍섭 | 2020. 10. 22

    늦가을엔 바이러스 감염 대응…‘겨울잠’ 단백질도 많아져온대지역에 사는 사람이라면 4계절은 가장 분명한 환경 변화이다. 그러나 실제로 우리 몸은 4계절이 아닌 2계절을 산다는 사실이 분자 차원의 추적 연구결과 밝혀졌다.미국 스탠퍼드대 연구자...

  • 꽃샘추위 한 번에 어린 제비 사망률 곱절로꽃샘추위 한 번에 어린 제비 사망률 곱절로

    조홍섭 | 2020. 10. 21

    더워진 봄 산란 앞당기면 새끼 굶주릴 위험 커져, 30년 장기연구 결과기후변화는 평균으로 오지 않는다. 봄은 일찍 찾아오고 평균기온은 오르지만 꽃샘추위는 잦아진다. 동물이 기후변화에 적응하는 일이 만만치 않다는 사실이 장기 현장연구로 밝혀...

  • 한국인에는 비만과 당뇨 막는 ‘쌀밥 유전자’ 있다한국인에는 비만과 당뇨 막는 ‘쌀밥 유전자’ 있다

    조홍섭 | 2020. 10. 19

    인도보다 3천년 앞서 쌀 재배, 고혈당 막는 유전적 적응 일어나한국인을 비롯한 동아시아인은 오랜 벼농사 덕분에 고탄수화물 식사로 인한 비만과 당뇨병 등의 부작용을 막는 유전적 적응을 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오랜 목축 역사가 있는 유럽 ...

  • 냄새로 코로나 검사, 개 활용 연구 활발냄새로 코로나 검사, 개 활용 연구 활발

    조홍섭 | 2020. 10. 16

    헬싱키 공항 현장 배치…80∼90% 정확도 감염자 실시간 찾아요양원 식구들이 아침마다 돌아가며 개와 아침 인사를 나누는 것만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됐는지를 확인할 수 있는 날이 올지도 모른다. 사람보다 10만배나 뛰어난 개의 후각을 이...

  • 모기, 물리긴 해야는데 물릴 순 없어서…인공 피부 개발모기, 물리긴 해야는데 물릴 순 없어서…인공 피부 개발

    조홍섭 | 2020. 10. 15

    따뜻하고 탄력 있는 피부에 인공혈액도질병 감염 모기에 물리는 실험도 가능가을 모기가 기승을 부리지만 단잠을 방해할 뿐이다. 해마다 수십만 명의 목숨을 앗아가는 말라리아 등 세계적 감염병을 연구하는 연구자들의 사정은 훨씬 심각하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