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하늘소 멸종위기 벗어난다

물바람숲 2016. 01. 14
조회수 20824 추천수 1
자연상태에서 알→성충 5~7년
16개월로 줄인 사육기술 개발
멸종위기종인 장수하늘소의 사육기간을 기존의 3분의 1로 줄인 사육기술이 개발돼 대량증식 길이 열렸다. 145268768232_20160114.JPG » 장수하늘소

산림청 국립수목원은 “2014년 8월 중국에서 수컷 1개체, 암컷 2개체를 수입해 사육기술 연구에 들어가 알에서 성충까지 16개월 만에 자랄 수 있는 인공먹이와 서식환경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고 13일 밝혔다. 지금껏 알에서 성충이 되기까지 48개월이 걸렸으며, 자연 상태에서는 5~7년이 소요된다.

국립수목원은 이 기술을 적용해 토종 장수하늘소를 증식하면 멸종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고 서식처 환경 선호도, 산란 특성, 비행거리 등 생태연구가 가능하게 될 것으로 내다봤다. 국립수목원 관계자는 “광릉숲의 대표 곤충인 토종 장수하늘소 복원 연구를 진행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장수하늘소의 복원과 사육을 연구하는 나라는 한국이 유일해 사실상 세계 최초의 의미도 있다”고 말했다.

장수하늘소는 아시아와 유럽, 아프리카 북부 등에서 서식하는 딱정벌레류 가운데 가장 큰 종으로, 우리나라 곤충 가운데 처음으로 1968년 천연기념물(218호)로 지정됐다. 경기도 광릉숲 일대와 강원도 소금강 등에 서식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개체수가 매우 적어 환경부의 멸종위기야생동식물 1급으로 지정돼 있다.

박경만 기자 mania@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물바람숲
‘물바람숲’은 다양한 분야와 전문성을 지닌 필자들이 참여해 펼치는 환경 담론의 장이고자 합니다. 이곳은 환경 이슈에 대한 현장 보고, 사진과 동영상, 논평, 뒷 얘기, 문제제기, 토론과 논쟁이 소개되는 마당입니다. 필자들은 환경 담론의 생산자로서 더 많은 사람들이 논의에 참여하도록 이끄는 ‘마중물’ 구실을 하게 될 것입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지구 최대 포식자는 거미, 연간 곤충 등 8억톤 먹어지구 최대 포식자는 거미, 연간 곤충 등 8억톤 먹어

    조홍섭 | 2017. 03. 17

    사람이 먹는 고기와 수산물 합친 양과 맞먹어포식의 대부분은 숲과 초지에서, ㎡당 1000마리까지 살아거미가 지구상에 처음 출현한 것은 고생대 데본기인 약 4억 년 전이다. 현재 4만5000종 이상의 거미가 극지방부터 사막까지 지구 표면에 넓게 분...

  • 공룡시대 바다 괴수의 이빨이 오징어·문어 낳았다공룡시대 바다 괴수의 이빨이 오징어·문어 낳았다

    조홍섭 | 2017. 03. 10

    어룡·상어 등 새 포식자 대응 패각 버리고 민첩한 형태로 진화패각 고집한 암모나이트는 멸종…오징어, 문어 특별한 이유 밝혀져머리와 다리가 붙어있다 해서 ‘두족류’라고 불리는 오징어와 문어, 갑오징어 등은 그런 체형 말고도 여러 가지 점에...

  • 미나리아재비는 왜 반짝이는 노란 꽃을 피울까미나리아재비는 왜 반짝이는 노란 꽃을 피울까

    조홍섭 | 2017. 02. 24

    얇고 평평한 겉면이 거울처럼 빛 반사, 아래 녹말·공기층은 빛 산란새·나비 무늬처럼 ‘박막 간섭 효과’ 이용 광택 내…식물 중 유일6월 개울가에 흔하게 피는 미나리아재비의 노란 꽃은 마치 꽃잎...

  • 눈 사라지는 알프스, 금세기 말까지 70% 감소 전망눈 사라지는 알프스, 금세기 말까지 70% 감소 전망

    조홍섭 | 2017. 02. 17

    스위스 알프스 12월 강설량 150년 최저 기록, 스키장 폐쇄 사태알프스 적설량 감소폭 현상유지는 70%, 온실가스 감축 땐 30%스위스 알프스에 있는 유명 스키장인 샤르메 스키 리조트는 크리스마스 휴가&...

  • 붙잡히면 껍질 벗고 도망치는 도마뱀붙이붙잡히면 껍질 벗고 도망치는 도마뱀붙이

    조홍섭 | 2017. 02. 15

    붙잡히면 꼬리 자르기 더해 피부와 비늘까지 벗어 포식자 회피마다가스카르서 75년 만에 신종 발견, 벌목으로 멸종 위험도마뱀의 특기는 위험에 처하면 꼬리를 잘라 포식자가 꿈틀거리는 꼬리에 정신이 팔린 사이&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