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하늘소 멸종위기 벗어난다

물바람숲 2016. 01. 14
조회수 22828 추천수 1
자연상태에서 알→성충 5~7년
16개월로 줄인 사육기술 개발
멸종위기종인 장수하늘소의 사육기간을 기존의 3분의 1로 줄인 사육기술이 개발돼 대량증식 길이 열렸다. 145268768232_20160114.JPG » 장수하늘소

산림청 국립수목원은 “2014년 8월 중국에서 수컷 1개체, 암컷 2개체를 수입해 사육기술 연구에 들어가 알에서 성충까지 16개월 만에 자랄 수 있는 인공먹이와 서식환경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고 13일 밝혔다. 지금껏 알에서 성충이 되기까지 48개월이 걸렸으며, 자연 상태에서는 5~7년이 소요된다.

국립수목원은 이 기술을 적용해 토종 장수하늘소를 증식하면 멸종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고 서식처 환경 선호도, 산란 특성, 비행거리 등 생태연구가 가능하게 될 것으로 내다봤다. 국립수목원 관계자는 “광릉숲의 대표 곤충인 토종 장수하늘소 복원 연구를 진행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장수하늘소의 복원과 사육을 연구하는 나라는 한국이 유일해 사실상 세계 최초의 의미도 있다”고 말했다.

장수하늘소는 아시아와 유럽, 아프리카 북부 등에서 서식하는 딱정벌레류 가운데 가장 큰 종으로, 우리나라 곤충 가운데 처음으로 1968년 천연기념물(218호)로 지정됐다. 경기도 광릉숲 일대와 강원도 소금강 등에 서식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개체수가 매우 적어 환경부의 멸종위기야생동식물 1급으로 지정돼 있다.

박경만 기자 mania@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물바람숲
‘물바람숲’은 다양한 분야와 전문성을 지닌 필자들이 참여해 펼치는 환경 담론의 장이고자 합니다. 이곳은 환경 이슈에 대한 현장 보고, 사진과 동영상, 논평, 뒷 얘기, 문제제기, 토론과 논쟁이 소개되는 마당입니다. 필자들은 환경 담론의 생산자로서 더 많은 사람들이 논의에 참여하도록 이끄는 ‘마중물’ 구실을 하게 될 것입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부상 동료 구조해 치료하는 아프리카 사냥 개미부상 동료 구조해 치료하는 아프리카 사냥 개미

    조홍섭 | 2018. 02. 21

    정교한 대열과 분업으로 흰개미굴 습격경상자 골라 구조 뒤 입으로 핥아 치료아프리카 사하라사막 이남의 열대지역에는 흰개미만 전문적으로 잡아먹는 ‘마테벨레 개미’가 널리 분포한다. 용맹한 마테벨레 부족의 이름을 딴 이 개미는 대열을 짓는 ...

  • 지난 16년간 보르네오서 오랑우탄 10만마리 사라져지난 16년간 보르네오서 오랑우탄 10만마리 사라져

    조홍섭 | 2018. 02. 17

    열대림 벌채와 팜유 농장, 사냥 때문 개체수 절반 줄어남은 집단 절반이 100마리 이하, 35년 뒤 또 5만 줄 것인간과 가장 가까운 유인원의 하나인 오랑우탄이 1999∼2015년 서식지인 보르네오에서 10만마리 이상 줄어들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 세계 최고 희귀 나비 살린 비버와 사격장 화재세계 최고 희귀 나비 살린 비버와 사격장 화재

    조홍섭 | 2018. 02. 13

    숲 확산 막아 서식지인 여린 습지 조성희귀 나비 돌아오려면 교란까지 복원해야1983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서 신종 나비가 발견됐다. 1㏊ 면적의 서식지에 100마리가 지구 개체수의 전부였다. 네발나비과의 이 나비는 세계에서 가장 희귀한 나비의...

  • 잡아먹자니 가루받이 안 되고, 파리지옥의 딜레마잡아먹자니 가루받이 안 되고, 파리지옥의 딜레마

    조홍섭 | 2018. 02. 12

    파리지옥, ‘꽃과 덫 딜레마’ 공간격리로 풀어높은 가지 꽃엔 날아서, 낮은 덫엔 걸어 접근식충식물은 척박한 토양에서 부족한 영양분을 동물을 잡아먹어 보충하도록 진화했다. 그러나 식충식물도 번식하려면 꽃가루받이를 해 줄 동물이 필요하다. 문...

  • 두꺼비 뱃속에서 폭발 일으켜 탈출하는 방귀벌레두꺼비 뱃속에서 폭발 일으켜 탈출하는 방귀벌레

    조홍섭 | 2018. 02. 07

    삼킨 2시간 뒤 토해 살아나기도꽁무니서 화학 결합 자극성 폭발폭탄먼지벌레는 1924년 일본인 곤충학자 오카모토가 제주도에서 처음 발견해 학계에 보고한 길이 1∼2㎝의 작은 곤충이다. 그러나 작다고 얕보다간 큰코다친다. 이 벌레는 세계 최고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