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어에 물려가며 호주 오지서 신종 물고기 20종 발견

조홍섭 2016. 01. 22
조회수 33858 추천수 0

서북부 킴벌리 지역 협곡에 헬기 타고 접근해 조사

호주 전체 담수어종 10% 늘어, 생물다양성의 보고

 

fish1.jpg » 호주 멜버른대 연구자들이 킴벌리 지역의 하천에서 어류상을 조사하고 있다. 사진=멜버른 대

 

생물학자가 신종을 발견해 학명에 자신의 이름을 올리는 것은 학자로서 큰 영예이다. 특히 아직도 새로운 발견이 잇따르는 곤충 등 무척추동물이 아니라 이미 거의 모든 발견이 이뤄진 척추동물 분야에서라면 더욱 그렇다.
 
그런데 오스트레일리아에서 그 나라의 분포하는 민물고기 종수의 10%에 해당하는 신종이 무더기로 발견돼 눈길을 끈다. 무려 20종에 이르는 신종 민물고기 대부분은 그 지역 특산종으로 보호가치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성과는 멜버른대 연구자들이 호주 서북부 킴벌리 지역의 강 17곳에서 2012~2014년에 걸쳐 모두 9개월 동안 현지조사를 벌인 결과라고 이 대학 보도자료는 밝혔다. 킴벌리 지역에는 석회암 협곡 등 접근이 어려운 오지가 많다.

 

fish5.jpg » 육지로는 접근이 어려운 협곡을 헬기로 접근해 어류를 조사했다. 이 과정에서 다수의 신종이 발견됐다. 사진=매튜 르페브르, 제임스 쉘리
 
발견된 담수어는 살벤자리과 16종, 구굴무치과 3종, 색줄멸과 1종 등이다. 연구에 참여한 팀 뎀프스터 교수는 “킴벌리 지역에서 이미 알려진 물고기가 18종이었는데 불과 3년 동안의 조사로 종수가 곱절로 늘었다. 우리가 이곳의 생물다양성을 얼마나 과소평가했는지 알 수 있다.”라고 이 대학 보도자료에서 말했다.
 
이번 발견으로 오스트레일리아 담수어의 전체 종수도 200종에서 일거에 10% 늘어나게 됐다. 특히, 2013년 3주 동안의 조사에서는 험하기로 악명높은 강을 헬리콥터를 이용해 접근해 신종 20종 가운데 12종을 발견하기도 했다.

 

fish2.jpg » 신종으로 밝혀진 오르 강에서 채집한 살벤자리의 일종. 사진=멜버른 대

 

fish3.jpg » 로 강에서 채집한 구굴무치과의 신종 물고기. 사진=멜버른 대  
 
조사는 수중촬영과 그물을 이용해 벌였는데 쉽지 않은 과정이었다. 킴벌리 고원의 한 강을 잠수 조사하다가 연구자 한 명은 담수 악어에 물리기도 했다고 보도자료는 밝혔다.

 

fish4.jpg » 글렌엘그 강에서 스노클링을 하며 조사하다 담수 악어에 물린 연구원 제임스 쉘리가 상처를 싸매고 있다. 사진=멜버른 대
 
신종 물고기의 상당수는 30~35㎝ 길이에 이르렀는데, 지역 원주민들의 소중한 식량원이기도 했다. 과학에는 새롭지만 토착 주민들은 익히 알던 물고기인 셈이다. 과학자들은 이들 물고기의 학명 대부분에 원주민의 지역명을 넣었고, 물고기 한 종에는 물고기 보전에 관한 글을 많이 쓴 지역 작가의 이름을 넣었다.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청둥오리는 어떻게 북경오리가 되었나청둥오리는 어떻게 북경오리가 되었나

    조홍섭 | 2018. 07. 20

    기원전 500년 가축화 시작, 명 때 집중 육종2가지 돌연변이로 흰 다운과 큰 몸집 지녀북경오리(페킹 덕)는 바삭하게 구운 껍질과 함께 먹는 중국의 대표적인 오리구이 요리 또는 그 재료인 가축화한 오리 품종을 가리킨다. 무게 5∼7㎏에 이르는 ...

  • 거머리 피 빠는 모기 발견, 고대 모기의 습성일까거머리 피 빠는 모기 발견, 고대 모기의 습성일까

    조홍섭 | 2018. 07. 19

    플로리다서 거머리와 지렁이만 흡혈하는 모기 첫 확인애초 곤충 물다 환형동물 거쳐 척추동물 물게 진화했나 암모기는 산란에 필요한 단백질을 섭취하기 위해 피를 빤다. 사람만 흡혈 대상으로 고집할 이유는 없다. 포유류는 조류와 함께 모기...

  • 새똥이 산호초 살찌운다, 쥐만 없다면새똥이 산호초 살찌운다, 쥐만 없다면

    조홍섭 | 2018. 07. 13

    배설물 영양물질 녹아나 섬뿐 아니라 주변 바다 생산성 향상질소 퇴적량, 쥐 없는 섬 250배…산호초 보전 위해 쥐 없어야 인도양 한가운데 있는 영국령 차고스제도는 지난 40년 넘게 무인도 상태를 유지해 손때묻지 않은 바다 환경을 간직한...

  • 새들이 먹는 곤충, 인류 고기 소비량 맞먹어새들이 먹는 곤충, 인류 고기 소비량 맞먹어

    조홍섭 | 2018. 07. 12

    6000여 종이 연간 세계서 4억∼5억t 잡아먹어해충 제거 효과 탁월, 과소평가된 생태계 서비스봄부터 초여름까지 어미 새는 새끼에게 부지런히 단백질이 풍부한 곤충과 절지동물을 잡아 먹인다. 그 메뉴엔 딱정벌레, 파리, 개미, 거미, 진딧물, 메뚜...

  • “땅 두드리면 지렁이 나온다”, 호랑지빠귀 춤의 비밀“땅 두드리면 지렁이 나온다”, 호랑지빠귀 춤의 비밀

    조홍섭 | 2018. 07. 10

    “두더지가 내는 진동과 비슷” “빗방울 진동, 질식 피해 대피” 논란유럽과 북미선 농민들 미끼잡이나 스포츠로 각광…동물 흉내낸 듯경기도 포천시 관인면 도연 암에서 자연학교를 운영하는 도연 스님은 몇 년 전 특이한 관찰을 했다. 여름 철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