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어에 물려가며 호주 오지서 신종 물고기 20종 발견

조홍섭 2016. 01. 22
조회수 38096 추천수 0

서북부 킴벌리 지역 협곡에 헬기 타고 접근해 조사

호주 전체 담수어종 10% 늘어, 생물다양성의 보고

 

fish1.jpg » 호주 멜버른대 연구자들이 킴벌리 지역의 하천에서 어류상을 조사하고 있다. 사진=멜버른 대

 

생물학자가 신종을 발견해 학명에 자신의 이름을 올리는 것은 학자로서 큰 영예이다. 특히 아직도 새로운 발견이 잇따르는 곤충 등 무척추동물이 아니라 이미 거의 모든 발견이 이뤄진 척추동물 분야에서라면 더욱 그렇다.
 
그런데 오스트레일리아에서 그 나라의 분포하는 민물고기 종수의 10%에 해당하는 신종이 무더기로 발견돼 눈길을 끈다. 무려 20종에 이르는 신종 민물고기 대부분은 그 지역 특산종으로 보호가치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성과는 멜버른대 연구자들이 호주 서북부 킴벌리 지역의 강 17곳에서 2012~2014년에 걸쳐 모두 9개월 동안 현지조사를 벌인 결과라고 이 대학 보도자료는 밝혔다. 킴벌리 지역에는 석회암 협곡 등 접근이 어려운 오지가 많다.

 

fish5.jpg » 육지로는 접근이 어려운 협곡을 헬기로 접근해 어류를 조사했다. 이 과정에서 다수의 신종이 발견됐다. 사진=매튜 르페브르, 제임스 쉘리
 
발견된 담수어는 살벤자리과 16종, 구굴무치과 3종, 색줄멸과 1종 등이다. 연구에 참여한 팀 뎀프스터 교수는 “킴벌리 지역에서 이미 알려진 물고기가 18종이었는데 불과 3년 동안의 조사로 종수가 곱절로 늘었다. 우리가 이곳의 생물다양성을 얼마나 과소평가했는지 알 수 있다.”라고 이 대학 보도자료에서 말했다.
 
이번 발견으로 오스트레일리아 담수어의 전체 종수도 200종에서 일거에 10% 늘어나게 됐다. 특히, 2013년 3주 동안의 조사에서는 험하기로 악명높은 강을 헬리콥터를 이용해 접근해 신종 20종 가운데 12종을 발견하기도 했다.

 

fish2.jpg » 신종으로 밝혀진 오르 강에서 채집한 살벤자리의 일종. 사진=멜버른 대

 

fish3.jpg » 로 강에서 채집한 구굴무치과의 신종 물고기. 사진=멜버른 대  
 
조사는 수중촬영과 그물을 이용해 벌였는데 쉽지 않은 과정이었다. 킴벌리 고원의 한 강을 잠수 조사하다가 연구자 한 명은 담수 악어에 물리기도 했다고 보도자료는 밝혔다.

 

fish4.jpg » 글렌엘그 강에서 스노클링을 하며 조사하다 담수 악어에 물린 연구원 제임스 쉘리가 상처를 싸매고 있다. 사진=멜버른 대
 
신종 물고기의 상당수는 30~35㎝ 길이에 이르렀는데, 지역 원주민들의 소중한 식량원이기도 했다. 과학에는 새롭지만 토착 주민들은 익히 알던 물고기인 셈이다. 과학자들은 이들 물고기의 학명 대부분에 원주민의 지역명을 넣었고, 물고기 한 종에는 물고기 보전에 관한 글을 많이 쓴 지역 작가의 이름을 넣었다.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배설물로 발견한 열대 아시아 신종원숭이 2종배설물로 발견한 열대 아시아 신종원숭이 2종

    조홍섭 | 2020. 07. 08

    유전자 분석 결과 띠잎원숭이 실제론 3종 동남아열대림에 사는 띠잎원숭이는 숲의 은둔자이다. 검은 털로 뒤덮인 50㎝ 크기의 몸집에다 나무에서 좀처럼 내려오지 않고 과일, 씨앗, 어린잎 등을 먹는데, 인기척을 느끼면 황급히 사라지기 때문이다.1세...

  • 청둥오리가 잉어를 세계에 퍼뜨린다청둥오리가 잉어를 세계에 퍼뜨린다

    조홍섭 | 2020. 07. 06

    소화관 통해 배설한 알에서 새끼 깨어나…‘웅덩이 미스터리’ 설명 물길이 닿지 않는 외딴 웅덩이나 호수에 어떻게 물고기가 살게 됐을까. 가장 그럴듯한 설명은 물새가 깃털이나 다리에 수정란을 묻혀왔다는 것인데, 아직 증거는 없다.최근 유력하게...

  • 뻐꾸기는 개개비 알 개수 세며 탁란한다뻐꾸기는 개개비 알 개수 세며 탁란한다

    조홍섭 | 2020. 07. 01

    둥지에 알 1개 있을 때 노려…비교 대상 없어 제거 회피 여름이 되면 다른 새의 둥지에 슬쩍 자신의 알을 낳아 육아의 부담을 떠넘기려는 뻐꾸기와 그 희생양이 될 개개비 사이의 ‘전쟁’이 시작된다. 세 마리 가운데 한둘은 탁란을 당하는 개개...

  • '흑색선전'으로 포식자 피하는 야생 구피'흑색선전'으로 포식자 피하는 야생 구피

    조홍섭 | 2020. 06. 29

    눈 색깔 검게 바꿔 포식자 주의 끈 뒤 마지막 순간에 도피 수조에서 관상용 열대어인 구피(거피)를 기르는 이라면 종종 구피가 ‘놀란 눈’을 하는 모습을 보았을 것이다. 홍채가 검게 물들어 눈동자와 함께 눈 전체가 검게 보인다. 흔히 물갈이 ...

  • 백악기 거대 악어는 왜 두 발로 걸었나백악기 거대 악어는 왜 두 발로 걸었나

    조홍섭 | 2020. 06. 26

    사천 화석서 육식공룡과 비슷한 악어 확인…“공룡도 진화 초기 두 발 보행” 경남 사천 자혜리에서 발견된 중생대 백악기 원시 악어가 공룡처럼 두 발로 걸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왜 원시 악어가 두 발로 걸었는지 주목된다. 악어는 공룡과 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