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어에 물려가며 호주 오지서 신종 물고기 20종 발견

조홍섭 2016. 01. 22
조회수 38401 추천수 0

서북부 킴벌리 지역 협곡에 헬기 타고 접근해 조사

호주 전체 담수어종 10% 늘어, 생물다양성의 보고

 

fish1.jpg » 호주 멜버른대 연구자들이 킴벌리 지역의 하천에서 어류상을 조사하고 있다. 사진=멜버른 대

 

생물학자가 신종을 발견해 학명에 자신의 이름을 올리는 것은 학자로서 큰 영예이다. 특히 아직도 새로운 발견이 잇따르는 곤충 등 무척추동물이 아니라 이미 거의 모든 발견이 이뤄진 척추동물 분야에서라면 더욱 그렇다.
 
그런데 오스트레일리아에서 그 나라의 분포하는 민물고기 종수의 10%에 해당하는 신종이 무더기로 발견돼 눈길을 끈다. 무려 20종에 이르는 신종 민물고기 대부분은 그 지역 특산종으로 보호가치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성과는 멜버른대 연구자들이 호주 서북부 킴벌리 지역의 강 17곳에서 2012~2014년에 걸쳐 모두 9개월 동안 현지조사를 벌인 결과라고 이 대학 보도자료는 밝혔다. 킴벌리 지역에는 석회암 협곡 등 접근이 어려운 오지가 많다.

 

fish5.jpg » 육지로는 접근이 어려운 협곡을 헬기로 접근해 어류를 조사했다. 이 과정에서 다수의 신종이 발견됐다. 사진=매튜 르페브르, 제임스 쉘리
 
발견된 담수어는 살벤자리과 16종, 구굴무치과 3종, 색줄멸과 1종 등이다. 연구에 참여한 팀 뎀프스터 교수는 “킴벌리 지역에서 이미 알려진 물고기가 18종이었는데 불과 3년 동안의 조사로 종수가 곱절로 늘었다. 우리가 이곳의 생물다양성을 얼마나 과소평가했는지 알 수 있다.”라고 이 대학 보도자료에서 말했다.
 
이번 발견으로 오스트레일리아 담수어의 전체 종수도 200종에서 일거에 10% 늘어나게 됐다. 특히, 2013년 3주 동안의 조사에서는 험하기로 악명높은 강을 헬리콥터를 이용해 접근해 신종 20종 가운데 12종을 발견하기도 했다.

 

fish2.jpg » 신종으로 밝혀진 오르 강에서 채집한 살벤자리의 일종. 사진=멜버른 대

 

fish3.jpg » 로 강에서 채집한 구굴무치과의 신종 물고기. 사진=멜버른 대  
 
조사는 수중촬영과 그물을 이용해 벌였는데 쉽지 않은 과정이었다. 킴벌리 고원의 한 강을 잠수 조사하다가 연구자 한 명은 담수 악어에 물리기도 했다고 보도자료는 밝혔다.

 

fish4.jpg » 글렌엘그 강에서 스노클링을 하며 조사하다 담수 악어에 물린 연구원 제임스 쉘리가 상처를 싸매고 있다. 사진=멜버른 대
 
신종 물고기의 상당수는 30~35㎝ 길이에 이르렀는데, 지역 원주민들의 소중한 식량원이기도 했다. 과학에는 새롭지만 토착 주민들은 익히 알던 물고기인 셈이다. 과학자들은 이들 물고기의 학명 대부분에 원주민의 지역명을 넣었고, 물고기 한 종에는 물고기 보전에 관한 글을 많이 쓴 지역 작가의 이름을 넣었다.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쓸모없다고? 코끼리 사회에서 늙은 수컷도 중요하다쓸모없다고? 코끼리 사회에서 늙은 수컷도 중요하다

    조홍섭 | 2020. 09. 22

    젊은 수컷에 역경 이길 지식과 경험 제공…‘불필요하다’며 트로피사냥, 밀렵 대상나이 든 아프리카코끼리 암컷의 생태적 지식과 경험이 무리의 생존에 필수적이라는 사실은 잘 알려져 있다. 그러나 늙은 수컷 또한 암컷 못지않게 코끼리 사회에서 ...

  • 얼어붙은 설원의 다람쥐, ‘도토리 점심’만 먹을까?얼어붙은 설원의 다람쥐, ‘도토리 점심’만 먹을까?

    조홍섭 | 2020. 09. 18

    캐나다 북극토끼 사체 청소동물 24종, 4종의 다람쥐 포함 캐나다 북서부 유콘 준주의 방대한 침엽수림에서 눈덧신토끼는 스라소니 등 포식자들에게 일종의 기본 식량이다. 눈에 빠지지 않도록 덧신을 신은 것처럼 두툼한 발을 지닌 이 토끼는 ...

  • ‘노래하는 고대 개' 뉴기니서 야생종 발견‘노래하는 고대 개' 뉴기니서 야생종 발견

    조홍섭 | 2020. 09. 17

    `늑대+고래’ 독특한 울음 특징…4천m 고원지대 서식, ‘멸종’ 50년 만에 확인오래전부터 호주 북쪽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섬 뉴기니에는 독특한 울음소리의 야생 개가 살았다. 얼핏 늑대의 긴 울음 같지만 훨씬 음색이 풍부하고 듣기 좋아 ‘늑...

  • ‘겁 없는 야생닭’ 골라 10대 육종했더니 가축 닭 탄생‘겁 없는 야생닭’ 골라 10대 육종했더니 가축 닭 탄생

    조홍섭 | 2020. 09. 16

    1만년 전 가축화 재현 실험…온순해지면서 두뇌 감소 현상도동남아 정글에 사는 야생닭은 매우 겁이 많고 조심스러워 좀처럼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다. 8000∼1만년 전 이들을 가축화하려던 사람들이 했던 첫 번째 일은 아마도 겁 없고 대범한 닭을...

  • 코로나 록다운에 ‘자연이 돌아왔다’…좋기만 할까?코로나 록다운에 ‘자연이 돌아왔다’…좋기만 할까?

    조홍섭 | 2020. 09. 15

    외래종과 밀렵 확산 등 ‘착한, 나쁜, 추한’ 영향 다 나타나코로나19로 인한 록다운(도시 봉쇄)은 못 보던 야생동물을 도시로 불러들였다. 재난 가운데서도 ‘인간이 물러나자 자연이 돌아왔다’고 반기는 사람이 많았다.그러나 록다운의 영향을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