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어에 물려가며 호주 오지서 신종 물고기 20종 발견

조홍섭 2016. 01. 22
조회수 36715 추천수 0

서북부 킴벌리 지역 협곡에 헬기 타고 접근해 조사

호주 전체 담수어종 10% 늘어, 생물다양성의 보고

 

fish1.jpg » 호주 멜버른대 연구자들이 킴벌리 지역의 하천에서 어류상을 조사하고 있다. 사진=멜버른 대

 

생물학자가 신종을 발견해 학명에 자신의 이름을 올리는 것은 학자로서 큰 영예이다. 특히 아직도 새로운 발견이 잇따르는 곤충 등 무척추동물이 아니라 이미 거의 모든 발견이 이뤄진 척추동물 분야에서라면 더욱 그렇다.
 
그런데 오스트레일리아에서 그 나라의 분포하는 민물고기 종수의 10%에 해당하는 신종이 무더기로 발견돼 눈길을 끈다. 무려 20종에 이르는 신종 민물고기 대부분은 그 지역 특산종으로 보호가치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성과는 멜버른대 연구자들이 호주 서북부 킴벌리 지역의 강 17곳에서 2012~2014년에 걸쳐 모두 9개월 동안 현지조사를 벌인 결과라고 이 대학 보도자료는 밝혔다. 킴벌리 지역에는 석회암 협곡 등 접근이 어려운 오지가 많다.

 

fish5.jpg » 육지로는 접근이 어려운 협곡을 헬기로 접근해 어류를 조사했다. 이 과정에서 다수의 신종이 발견됐다. 사진=매튜 르페브르, 제임스 쉘리
 
발견된 담수어는 살벤자리과 16종, 구굴무치과 3종, 색줄멸과 1종 등이다. 연구에 참여한 팀 뎀프스터 교수는 “킴벌리 지역에서 이미 알려진 물고기가 18종이었는데 불과 3년 동안의 조사로 종수가 곱절로 늘었다. 우리가 이곳의 생물다양성을 얼마나 과소평가했는지 알 수 있다.”라고 이 대학 보도자료에서 말했다.
 
이번 발견으로 오스트레일리아 담수어의 전체 종수도 200종에서 일거에 10% 늘어나게 됐다. 특히, 2013년 3주 동안의 조사에서는 험하기로 악명높은 강을 헬리콥터를 이용해 접근해 신종 20종 가운데 12종을 발견하기도 했다.

 

fish2.jpg » 신종으로 밝혀진 오르 강에서 채집한 살벤자리의 일종. 사진=멜버른 대

 

fish3.jpg » 로 강에서 채집한 구굴무치과의 신종 물고기. 사진=멜버른 대  
 
조사는 수중촬영과 그물을 이용해 벌였는데 쉽지 않은 과정이었다. 킴벌리 고원의 한 강을 잠수 조사하다가 연구자 한 명은 담수 악어에 물리기도 했다고 보도자료는 밝혔다.

 

fish4.jpg » 글렌엘그 강에서 스노클링을 하며 조사하다 담수 악어에 물린 연구원 제임스 쉘리가 상처를 싸매고 있다. 사진=멜버른 대
 
신종 물고기의 상당수는 30~35㎝ 길이에 이르렀는데, 지역 원주민들의 소중한 식량원이기도 했다. 과학에는 새롭지만 토착 주민들은 익히 알던 물고기인 셈이다. 과학자들은 이들 물고기의 학명 대부분에 원주민의 지역명을 넣었고, 물고기 한 종에는 물고기 보전에 관한 글을 많이 쓴 지역 작가의 이름을 넣었다.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멸종위기 토종 거북, 남생이 최대 서식지 발견멸종위기 토종 거북, 남생이 최대 서식지 발견

    조홍섭 | 2019. 09. 20

    경북 소형 농업용 저수지서 20여 마리 확인…경쟁자인 붉은귀거북이 큰 위협남생이는 자라와 함께 전국 하천과 저수지 어디서나 볼 수 있었던 토종 거북이었다. 그러나 붉은귀거북 등 외래종 유입과 서식지 파괴 등으로 대부분 자취를 감춰 멸종위...

  • 거대 공룡에 밟힌 쥐라기 거북은 어떻게 됐을까거대 공룡에 밟힌 쥐라기 거북은 어떻게 됐을까

    조홍섭 | 2019. 09. 19

    반쯤 으깨진 채 묻혀…공룡 이동하던 갯벌에 갇혀 밟혀바다거북 한 마리가 넓은 갯벌을 느릿느릿 가로지르고 있었다. 알을 낳기 위해서인지, 조류에 휩쓸려 길을 잃었는지는 모른다. 갯고랑에서 허우적대던 거북은 결국 죽었고 머지않아 펄에 뒤덮였...

  • 장작·노천소각 미세먼지, 경유차 못잖다장작·노천소각 미세먼지, 경유차 못잖다

    장영기 | 2019. 09. 18

    미세먼지 심한 겨울철과 봄철 생물성 연소 획기적 관리 절실미세먼지의 농도변화 추세최근 미세먼지 오염상태가 좋아지고 있는지, 나빠지고 있는지에 대한 질문을 자주 받는다. 20여년간 전국 대기오염도의 변화 추세를 살펴보면 이산화황과 일산화탄소...

  • 발굴된 매머드는 왜 대부분 수컷일까발굴된 매머드는 왜 대부분 수컷일까

    조홍섭 | 2019. 09. 17

    많이 돌아다니고 잘 죽는 ‘외로운 수컷’ 가설…빙하기 자연 함정 즐비해시베리아의 여름 햇볕이 온종일 내리쬐면 영구동토 표면이 녹아내리고, 급류에 씻긴 강변 충적토에선 종종 멸종한 매머드 사체가 모습을 드러낸다. 신기하게도 이렇게 발견된 ...

  • 도시 까마귀 콜레스테롤 수치 높다도시 까마귀 콜레스테롤 수치 높다

    조홍섭 | 2019. 09. 16

    패스트푸드 영향…단기 건강상태는 오히려 좋아도시는 야생동물에게 질 낮은 먹을거리가 넘치는 ‘덫’이다. 도시 까마귀가 농촌에 사는 까마귀보다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안드레아 타운센드 미국 뉴욕 해밀턴대 생물학자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