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태 이어 말쥐치·병어·옥돔 되살린다

물바람숲 2016. 02. 01
조회수 29210 추천수 0
해수부, 사라진 물고기 살리기 프로젝트 
대문어·대게·낙지·주꾸미·연어 등도 추진

 1454072210_145406561041_20160130.JPG » 말쥐치지난해 명태 살리기에 이어 올해부터는 말쥐치, 병어, 옥돔 등 사라진 물고기들을 되살리는 사업이 추진된다.

29일 해양수산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2016년 주요 업무 계획’을 발표했다. 이 내용을 보면, 해수부는 지난해 성공한 명태 살리기 사업을 올해 본격화하고, 사라진 물고기들을 살리는 사업을 벌인다. 먼저 지난해 수정란 만들기와 기르기에 성공한 명태는 올해 인공 수정란 생산과 자원 회복, 관리 기술을 개발하는 데 주력한다. 해수부는 지난해 초 어미 명태로부터 수정란을 만들어 3만6천 마리를 10㎝ 이상으로 키운 뒤 지난해 12월 강원 고성 대진항에서 1만5천 마리를 방류했고, 5천 마리를 고성 앞 바다의 가두리 양식장에 풀어 키우고 있다.

해수부는 지난해 명태 살리기가 성공한 경험을 바탕으로 올해는 말쥐치와 병어, 옥돔 등 우리 바다에서 사라진 물고기들을 되살리는 사업을 추진한다. 말쥐치는 1980년대 이후 쥐포의 재료로 널리 사용됐으나, 2000년대 이후 그 숫자가 급격히 줄었다. 병어나 옥돔도 과거 우리 바다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었으나, 남획으로 인해 거의 사라진 상황이다. 해수부는 이들 물고기 외에 대문어, 대게, 낙지, 주꾸미, 연어 등의 수정란 생산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해수부는 수산 자원이 지속할 수 있게 참조기 등 9가지 어린 물고기 잡이를 금지하고, 갈치 등 7가지 물고기의 금어기를 확대하기로 했다. 또 고등어 등 11가지 물고기의 허용 어획량을 설정하고 이를 단계적으로 축소해 나가기로 했다.

세종/김규원 기자 che@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물바람숲
‘물바람숲’은 다양한 분야와 전문성을 지닌 필자들이 참여해 펼치는 환경 담론의 장이고자 합니다. 이곳은 환경 이슈에 대한 현장 보고, 사진과 동영상, 논평, 뒷 얘기, 문제제기, 토론과 논쟁이 소개되는 마당입니다. 필자들은 환경 담론의 생산자로서 더 많은 사람들이 논의에 참여하도록 이끄는 ‘마중물’ 구실을 하게 될 것입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화석 물고기’ 실러캔스는 왜 ‘콩알’만 한 뇌를 지녔나‘화석 물고기’ 실러캔스는 왜 ‘콩알’만 한 뇌를 지녔나

    조홍섭 | 2019. 04. 23

    둘로 나뉜 두개골의 1% 차지…거대한 척삭과 전기 감지 기관 대조1938년 남아프리카 앞바다에서 발견된 실러캔스는 살집이 있는 8개의 지느러미가 달린 거대하고 괴상하게 생긴 물고기였다. 과학자들은 곧 이 물고기가 4억년 전 화석으로만 발견되던...

  • 백상아리와 범고래가 만나면 물범이 ‘웃는다’백상아리와 범고래가 만나면 물범이 ‘웃는다’

    조홍섭 | 2019. 04. 22

    최상위 포식자는 범고래, 최대 혜택은 백상아리 먹이 물범자연다큐멘터리나 할리우드 영화에서 그리는 백상아리와 범고래의 모습은 대조적이다. 모두 바다의 대표적인 포식자이지만, 백상아리가 무서운 폭군 이미지라면 범고래는 종종 영리하고 친근한 ...

  • 체액 분출해 둥지 지키는 ‘자폭 진딧물’의 비밀체액 분출해 둥지 지키는 ‘자폭 진딧물’의 비밀

    조홍섭 | 2019. 04. 19

    손상된 둥지를 체액으로 응고시켜 막아…‘사회적 면역’ 사례사회성 곤충 가운데는 무리의 안전을 위해 자신의 목숨을 던지는 극단적 이타주의 행동을 하는 종이 있다. 침입자를 끌어안고 뱃속의 독물을 뿜는 개미(▶관련 기사: 자기 배 터뜨리고 ...

  • 새가 ‘동물계 가수’인 비밀, 목 깊숙이 숨어 있다새가 ‘동물계 가수’인 비밀, 목 깊숙이 숨어 있다

    조홍섭 | 2019. 04. 18

    척추동물 유일하게 제2 후두 ‘울대’ 갖춰, 긴 기도를 공명통 활용여름 철새인 휘파람새와 울새가 내는 아름답고도 커다란 노랫소리가 숲 속에서 들려온다. 하지만 정작 노래의 주인공을 찾아낸다면, 그 작은 몸집에서 어떻게 이런 소리가 나오는지...

  • 흡혈박쥐의 장수 비결은 마비와 ‘피 나누기’흡혈박쥐의 장수 비결은 마비와 ‘피 나누기’

    조홍섭 | 2019. 04. 17

    같은 체중 포유류보다 4배 이상 오래 살아…체온 조절로 에너지 절약포유동물의 수명은 대개 몸 크기와 비례한다. 211살까지 산 북극고래가 있는가 하면 아프리카코끼리는 70년을 산다. 하지만 집쥐는 기껏 1∼3년 빠르고 짧은 생을 보낸다.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