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산 조릿대 비상…‘국립공원’ 위태

물바람숲 2016. 02. 05
조회수 23797 추천수 0
00351538101_20160205.JPG » 한라산 국립공원 내 어승생악 등산로 주변에 자라고 있는 제주조릿대 모습이다. 1985년 한라산 국립공원 지역에 가축의 방목이 금지되면서 제주조릿대가 지금은 해발 600~1900m 구간에 크게 번식해 다른 식물들의 서식을 위협하고 있다. <한겨레> 자료사진

환경부 “공원 지정서 제외될 수도”
제주판 솔잎혹파리 근절대책 촉구
번식력 강해 다른 나무 고사시켜

국제적 보호지역인 한라산국립공원에 제주조릿대가 확산돼 한라산 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환경부는 한라산국립공원에 퍼진 제주조릿대를 제대로 처리하지 못하면 국립공원에서 제외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4일 제주도 한라산국립공원관리사무소의 말을 들어보면, 환경부는 지난달 중순 공문을 보내 “장차 한라산이 조릿대공원이 돼 국립공원에서 제외되는 상황이 올 수 있으므로 제주도가 아주 심각하게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이례적으로 주의를 환기시켰다. 정부가 한라산 제주조릿대 관리 문제를 강하게 경고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환경부는 “(한라산) 생태계 건강성 지수를 평가하고 이에 따라 보전과 복원의 대안을 발굴해야 한다. 한라산국립공원관리사무소가 환경부, 국립공원관리공단과 함께 조릿대 관리 문제 등 현안에 적극 대처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라산국립공원관리사무소 쪽은 환경부의 이런 공문에 대해 “한라산을 국립공원에서 제외시키겠느냐. 다만 조릿대 등 한라산 관리를 철저히 해 달라는 주문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라산국립공원은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이자 세계자연유산, 세계지질공원, 람사르습지 등 국제적인 보호지역이다.

다년생 볏과 대나무의 일종인 제주조릿대는 1~1.5m까지 자라고 번식력이 강해 다른 식물들에 심각한 피해를 끼치고 있다. 실제로 세계자연보전연맹이 인정한 한라산 구상나무림은 기후변화에다 하층 식생이 조릿대로 뒤덮이면서 절멸 위기에 몰렸고, 사제비동산(해발 1423m)에서 윗세오름(˝ 1700m) 일대에 자생하는 시로미, 눈향나무는 대부분 사라진 것으로 조사됐다.

제주조릿대가 이렇게 확산된 것은 1985년 한라산 정상 주변을 보호하기 위해 소와 말의 방목을 금지하면서부터로 알려졌다. 세계유산·한라산연구원 관계자는 “방목을 금지하고 기후변화 등에 따라 식물 생육 여건이 변하면서 조릿대가 확산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나 소나 말의 재방목도 다른 식물을 훼손할 수 있고, 실효성도 확신할 수 없어 쉽지 않은 상태다.

제주조릿대의 분포 면적 조사는 2006년 처음 시도됐다. 한라산국립공원관리사무소는 당시 해발 600~1900m 사이 244.6㎢(한라산국립공원 포함)에 걸쳐 분포하는 것으로 조사된 만큼 지금은 훨씬 확산된 것으로 보고 있다.

세계유산·한라산연구원 관계자는 “제주조릿대를 제거할 특별한 대책은 아직 없다. 다만 조릿대가 1m 이상 자라 숲을 메워버리면 어린나무들이 자라지 못하게 되기 때문에 이를 처리해야 한다는 데는 공감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한라산국립공원관리사무소는 올해 1억5천만원을 확보하고, 내년부터는 10억원씩 투입해 조릿대 제거작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허호준 기자 hojoon@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물바람숲
‘물바람숲’은 다양한 분야와 전문성을 지닌 필자들이 참여해 펼치는 환경 담론의 장이고자 합니다. 이곳은 환경 이슈에 대한 현장 보고, 사진과 동영상, 논평, 뒷 얘기, 문제제기, 토론과 논쟁이 소개되는 마당입니다. 필자들은 환경 담론의 생산자로서 더 많은 사람들이 논의에 참여하도록 이끄는 ‘마중물’ 구실을 하게 될 것입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한반도 고유종 다람쥐 프랑스 천덕꾸러기 된 까닭한반도 고유종 다람쥐 프랑스 천덕꾸러기 된 까닭

    조홍섭 | 2017. 11. 24

    빙하기 고립 독립 종으로 진화, 남한 내에도 3개 집단 분화1980년대까지 수백만 마리 수출, 라임병 숙주로 골치꺼리다람쥐가 바쁜 철이다. 숲 바닥에 떨어진 밤톨이나 도토리, 씨앗 등을 볼주머니에 가득 채운 뒤 땅속 깊숙이 파 만든 저장 창고...

  • 여행비둘기 50억마리는 왜 갑자기 사라졌을까여행비둘기 50억마리는 왜 갑자기 사라졌을까

    조홍섭 | 2017. 11. 17

    수수께끼 같은 100년전 멸종사1860년대 이후 30년만에 몰락수렵꾼 사냥만으론 설명 안돼“번식에 필요한 규모 무너진 탓”‘개체수 많아도 멸종 가능’ 새 가설1914년 미국 신시내티 동물원에서 ‘마사’란 이름의 29살 난 여행비둘기가 죽었다. 북아메...

  • 개·고양이는 사람보다 하루 먼저 지진 느낀다개·고양이는 사람보다 하루 먼저 지진 느낀다

    조홍섭 | 2017. 11. 16

    하루 전 안절부절못하고 주인에 들러붙어지진 1∼3주 전부터 젖소 짜는 우유량 줄어개나 고양이가 안절부절못하거나 젖소에서 짜는 젖의 양이 갑자기 줄어드는 현상이 곧 닥칠 지진의 전조로 주목받고 있다. 지진을 앞둔 동물의 다양한 이상행동 가...

  • 소행성 다른 데 떨어졌다면 공룡은 멸종하지 않았다소행성 다른 데 떨어졌다면 공룡은 멸종하지 않았다

    조홍섭 | 2017. 11. 13

    충돌지점 화석연료와 유기물이 치명타, 13% 확률에 해당대양이나 대륙 중앙 떨어졌다면 육상공룡은 아직 어슬렁공룡이 멸종하지 않았다면 오늘날의 지구 생태계는 전혀 다른 모습이었을 것이다. 사람을 포함한 포유류는 육상동물의 주역이 아닌 공룡이...

  • 브라이드고래의 ‘천하태평’ 사냥법브라이드고래의 ‘천하태평’ 사냥법

    조홍섭 | 2017. 11. 08

    표면에 입 벌리고 기다린 뒤 ‘꿀꺽’수질오염 적응, 문화적 전파 가능성밍크고래, 브라이드고래, 대왕고래, 긴수염고래 등 수염고래의 사냥법은 비슷하다. 바다 표면을 돌아다니며 크릴이나 작은 물고기가 몰린 곳을 찾은 뒤 거대한 입을 크게 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