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산 조릿대 비상…‘국립공원’ 위태

물바람숲 2016. 02. 05
조회수 23300 추천수 0
00351538101_20160205.JPG » 한라산 국립공원 내 어승생악 등산로 주변에 자라고 있는 제주조릿대 모습이다. 1985년 한라산 국립공원 지역에 가축의 방목이 금지되면서 제주조릿대가 지금은 해발 600~1900m 구간에 크게 번식해 다른 식물들의 서식을 위협하고 있다. <한겨레> 자료사진

환경부 “공원 지정서 제외될 수도”
제주판 솔잎혹파리 근절대책 촉구
번식력 강해 다른 나무 고사시켜

국제적 보호지역인 한라산국립공원에 제주조릿대가 확산돼 한라산 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환경부는 한라산국립공원에 퍼진 제주조릿대를 제대로 처리하지 못하면 국립공원에서 제외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4일 제주도 한라산국립공원관리사무소의 말을 들어보면, 환경부는 지난달 중순 공문을 보내 “장차 한라산이 조릿대공원이 돼 국립공원에서 제외되는 상황이 올 수 있으므로 제주도가 아주 심각하게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이례적으로 주의를 환기시켰다. 정부가 한라산 제주조릿대 관리 문제를 강하게 경고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환경부는 “(한라산) 생태계 건강성 지수를 평가하고 이에 따라 보전과 복원의 대안을 발굴해야 한다. 한라산국립공원관리사무소가 환경부, 국립공원관리공단과 함께 조릿대 관리 문제 등 현안에 적극 대처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라산국립공원관리사무소 쪽은 환경부의 이런 공문에 대해 “한라산을 국립공원에서 제외시키겠느냐. 다만 조릿대 등 한라산 관리를 철저히 해 달라는 주문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라산국립공원은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이자 세계자연유산, 세계지질공원, 람사르습지 등 국제적인 보호지역이다.

다년생 볏과 대나무의 일종인 제주조릿대는 1~1.5m까지 자라고 번식력이 강해 다른 식물들에 심각한 피해를 끼치고 있다. 실제로 세계자연보전연맹이 인정한 한라산 구상나무림은 기후변화에다 하층 식생이 조릿대로 뒤덮이면서 절멸 위기에 몰렸고, 사제비동산(해발 1423m)에서 윗세오름(˝ 1700m) 일대에 자생하는 시로미, 눈향나무는 대부분 사라진 것으로 조사됐다.

제주조릿대가 이렇게 확산된 것은 1985년 한라산 정상 주변을 보호하기 위해 소와 말의 방목을 금지하면서부터로 알려졌다. 세계유산·한라산연구원 관계자는 “방목을 금지하고 기후변화 등에 따라 식물 생육 여건이 변하면서 조릿대가 확산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나 소나 말의 재방목도 다른 식물을 훼손할 수 있고, 실효성도 확신할 수 없어 쉽지 않은 상태다.

제주조릿대의 분포 면적 조사는 2006년 처음 시도됐다. 한라산국립공원관리사무소는 당시 해발 600~1900m 사이 244.6㎢(한라산국립공원 포함)에 걸쳐 분포하는 것으로 조사된 만큼 지금은 훨씬 확산된 것으로 보고 있다.

세계유산·한라산연구원 관계자는 “제주조릿대를 제거할 특별한 대책은 아직 없다. 다만 조릿대가 1m 이상 자라 숲을 메워버리면 어린나무들이 자라지 못하게 되기 때문에 이를 처리해야 한다는 데는 공감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한라산국립공원관리사무소는 올해 1억5천만원을 확보하고, 내년부터는 10억원씩 투입해 조릿대 제거작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허호준 기자 hojoon@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물바람숲
‘물바람숲’은 다양한 분야와 전문성을 지닌 필자들이 참여해 펼치는 환경 담론의 장이고자 합니다. 이곳은 환경 이슈에 대한 현장 보고, 사진과 동영상, 논평, 뒷 얘기, 문제제기, 토론과 논쟁이 소개되는 마당입니다. 필자들은 환경 담론의 생산자로서 더 많은 사람들이 논의에 참여하도록 이끄는 ‘마중물’ 구실을 하게 될 것입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황오리도 히말라야 넘는다, 6800m 고공비행 밝혀져황오리도 히말라야 넘는다, 6800m 고공비행 밝혀져

    조홍섭 | 2017. 09. 18

    쇠재두루미, 줄기러기 이어 오리계 고산 비행 챔피언산소 절반 이하, 양력 저하 어떻게 극복했나 수수께끼고산 등반에 최대 장애는 희박한 공기다. 보통 사람이 고산증을 느끼는 해발 4000m에 이르면 공기 속 산소 농도는 해수면의 절반으로 떨어진...

  • 알 바꾸고 내는 뻐꾸기 ‘최후의 웃음’의 비밀알 바꾸고 내는 뻐꾸기 ‘최후의 웃음’의 비밀

    조홍섭 | 2017. 09. 08

    암컷 뻐꾸기 탁란 직후 ‘킥-킥-킥∼’개개비는 포식자인 줄 알고 경계 몰두탁란 성공률 높이는 새로운 속임수 이른 여름 숲을 울리는 ‘뻐꾹∼’ 소리는 사람에게는 평화롭게 들리지만 개개비나 뱁새 등 뻐꾸기에 탁란 기생을 당하는 새에게는...

  • 고래상어 고속도로 발견, 멸종위기종 보전 청신호고래상어 고속도로 발견, 멸종위기종 보전 청신호

    조홍섭 | 2017. 09. 04

    열대 동태평양 난류·한류 만나는 전선대 따라 이동플랑크톤 집중 해역이자 체온 상실 피해…개체 수 파악 가능18m까지 자라는 고래상어는 지구에서 가장 큰 물고기이지만 요각류 같은 플랑크톤과 멸치 등 작은 물고기를 먹고 산다. 이 큰 덩치를 ...

  • 새만금에 홍학 출현, 카자흐스탄서 5천㎞ 날아왔나?새만금에 홍학 출현, 카자흐스탄서 5천㎞ 날아왔나?

    조홍섭 | 2017. 08. 28

    원래 아열대 서식…서울동물원 등서 “도망 개체 없다”중국 베이징 등서도 종종 출현, 어린 개체 길 잃었을 가능성열대나 아열대 지방의 염습지에서나 볼 수 있는 홍학이 서해안 새만금 간척지에 나타났다. 사육지에서 탈출한 개체가 아니라면, 홍...

  • 죽어가는 초파리에서 사랑의 냄새…좀비 세균 전략죽어가는 초파리에서 사랑의 냄새…좀비 세균 전략

    조홍섭 | 2017. 08. 24

    세균 감염 초파리 배설물에 다량의 성호르몬, 몰려든 상대에 퍼뜨려세균 이용한 새로운 ‘페로몬 함정’으로 병·해충 제거에 이용 기대톡소포자충에 감염된 쥐는 겁을 잃고 고양이 배설물에 이끌려, 결국 이 기생충의 숙주인 고양이를 감염시킨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