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진강 두껍아, 우리가 새 집 줄게”

물바람숲 2016. 02. 24
조회수 28175 추천수 0
00551403801_20160224.JPG00551403801_20160224.JPG » 두꺼비. 사진 광양시 제공

광양시, 비촌저수지 일대 2만2700㎡
4억여원 들여 시민과 생태복원나서
로드킬 막기 위한 이동통로 설치

섬진강의 상징인 두꺼비를 지키기 위한 활동이 광양에서 펼쳐진다.

전남 광양시는 23일 “섬진강 지류의 두꺼비 집단 서식지인 진상면 비평리 비촌저수지 일대 2만2700㎡의 생태계 복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시는 오는 10월까지 4억5000만원을 들여 두꺼비가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는 생태도랑, 이동통로, 유도울타리 등을 설치하기로 했다. 또 습지 주변에 해설판을 비롯해 전망대, 탐방로, 학습장 등을 설치하기로 했다.

이곳은 수어댐이 축조되기 이전부터 두꺼비 수만여 마리가 집단으로 서식하는 공간이다. 하지만 산란 장소인 저수지와 동면 장소인 야산이 200여m 떨어져 있고, 너비 10m인 왕복 2차로 도로를 건너야 하기 때문에 이동할 때 희생이 잦아 대책이 필요했다.

시민들은 지난해 12월 ‘섬진강 두꺼비 지키기 추진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보호활동에 나섰다. 저수지 환경개선 사업은 지난 3일 환경부의 생태계보전협력금 공모사업에 선정되면서 예산을 확보했다.

시는 “백운산 어치계곡이 관광지가 되면서 차량 통행이 늘었고, 귀소본능이 있는 두꺼비가 길죽음(로드킬)을 당하는 사례가 급증했다. 또 과수원이 들어서고 도랑들이 훼손되는 등 원인으로 서식지가 한번 파괴되면 회복하기 어려워 민·관·학이 함께 나섰다”고 설명했다.

이 사업은 자연 속의 수생태계를 그대로 복원한다는 점에서 청주 도심의 원흥이 방죽 사례와는 구별된다. 김재희 시 생활환경팀장은 “해마다 3~4월에는 차량의 서행을 유도하고 광양만녹색연합과 주변을 청소해왔지만 효과가 미미했다. 이번에는 새끼들이 야산으로 올라가는 동선과 성체가 습지로 돌아오는 동선을 고려해 항구적인 생태통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두꺼비는 2월 말에서 3월 초 동면에서 깨어나 기온이 영상 10℃ 이상 올라 지표가 녹을 때 밖으로 나오며, 수질이 탁하고 수초 더미가 많은 저수지에서 주로 서식한다. 알을 낳을 때는 습지나 못, 강가, 저수지를 향하고 평소에는 낮은 야산에서 곤충이나 지렁이 등을 먹으며 생활한다. 특히 수십미터 떨어진 곳에서 생활을 해도 산란기가 되면 같은 공간에 가서 알을 낳는 습성을 갖고 있다.

안관옥 기자 okahn@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물바람숲
‘물바람숲’은 다양한 분야와 전문성을 지닌 필자들이 참여해 펼치는 환경 담론의 장이고자 합니다. 이곳은 환경 이슈에 대한 현장 보고, 사진과 동영상, 논평, 뒷 얘기, 문제제기, 토론과 논쟁이 소개되는 마당입니다. 필자들은 환경 담론의 생산자로서 더 많은 사람들이 논의에 참여하도록 이끄는 ‘마중물’ 구실을 하게 될 것입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꿀벌은 편애, 말벌은 증오? 1%가 낳은 ‘편견’꿀벌은 편애, 말벌은 증오? 1%가 낳은 ‘편견’

    조홍섭 | 2018. 10. 16

    녹지·공원 늘면서 급증…도심선 파리가 주 먹이, 사체 청소도생태계 건강 입증, 병해충 막는 기능도…피해 줄이는 관리 필요우리나라에서 사람에게 가장 큰 신체적 손해를 끼치는 동물은 말벌일 가능성이 크다. 반려동물 급증과 함께 개 물림 사고...

  • 바다 천덕꾸러기 해파리, 생태계 기초 식량 가능성바다 천덕꾸러기 해파리, 생태계 기초 식량 가능성

    조홍섭 | 2018. 10. 12

    펭귄, 다랑어, 뱀장어, 해삼…다양한 포식자가 먹어칼로리 낮지만 쉽게 잡고 소화 잘돼…’보릿고개’ 식량보름달물해파리만 잔뜩 걸린 그물을 끌어올리는 어민은 ‘바다는 비어가고 해파리가 그 자리를 채운다’고 한탄한다. 남획과 수질오염 등으로 물...

  • 고래처럼 턱 부풀려 사냥하는 심해 ‘풍선장어’고래처럼 턱 부풀려 사냥하는 심해 ‘풍선장어’

    조홍섭 | 2018. 10. 11

    아래턱에 펠리컨 닮은 자루 풍선처럼 부풀려 사냥태평양과 대서양서 잇따라 살아있는 모습 촬영 성공온대와 열대바다에서 가끔 어선에 잡히는 풍선장어는 수수께끼의 심해어이다. 75㎝ 길이의 몸은 길쭉한 뱀장어이지만 몸의 4분의 1을 차지하는 거대...

  • 멸종 위기 수원청개구리, 5곳서 ‘지역 절종’ 사태멸종 위기 수원청개구리, 5곳서 ‘지역 절종’ 사태

    조홍섭 | 2018. 10. 11

    이대 팀, 3년 간 첫 전국조사 결과북부와 남부 서식지 분단, 멸종 재촉전국서 울음 확인 2510마리뿐, “논 지켜야”우리나라에는 두 종의 청개구리가 산다. 흔한 청개구리는 한반도를 비롯해 중국·일본·러시아 등 동북아에 널리 분포하며 낮 동안 ...

  • 곤충계 최고 포식자 사마귀, 물고기도 잡아먹는다곤충계 최고 포식자 사마귀, 물고기도 잡아먹는다

    조홍섭 | 2018. 10. 02

    하루 2마리씩 구피 사냥, 닷새 동안 이어져척추동물 중 새 이어 물고기도 먹이 목록에체온을 높이려고 농로나 등산로에서 나와 아침 햇살을 쬐는 사마귀가 많이 눈에 띈다. 커다란 집게발을 가지런히 앞에 모으고 뒷발로 선 이런 모습을 보고 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