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진강 두껍아, 우리가 새 집 줄게”

물바람숲 2016. 02. 24
조회수 28854 추천수 0
00551403801_20160224.JPG00551403801_20160224.JPG » 두꺼비. 사진 광양시 제공

광양시, 비촌저수지 일대 2만2700㎡
4억여원 들여 시민과 생태복원나서
로드킬 막기 위한 이동통로 설치

섬진강의 상징인 두꺼비를 지키기 위한 활동이 광양에서 펼쳐진다.

전남 광양시는 23일 “섬진강 지류의 두꺼비 집단 서식지인 진상면 비평리 비촌저수지 일대 2만2700㎡의 생태계 복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시는 오는 10월까지 4억5000만원을 들여 두꺼비가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는 생태도랑, 이동통로, 유도울타리 등을 설치하기로 했다. 또 습지 주변에 해설판을 비롯해 전망대, 탐방로, 학습장 등을 설치하기로 했다.

이곳은 수어댐이 축조되기 이전부터 두꺼비 수만여 마리가 집단으로 서식하는 공간이다. 하지만 산란 장소인 저수지와 동면 장소인 야산이 200여m 떨어져 있고, 너비 10m인 왕복 2차로 도로를 건너야 하기 때문에 이동할 때 희생이 잦아 대책이 필요했다.

시민들은 지난해 12월 ‘섬진강 두꺼비 지키기 추진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보호활동에 나섰다. 저수지 환경개선 사업은 지난 3일 환경부의 생태계보전협력금 공모사업에 선정되면서 예산을 확보했다.

시는 “백운산 어치계곡이 관광지가 되면서 차량 통행이 늘었고, 귀소본능이 있는 두꺼비가 길죽음(로드킬)을 당하는 사례가 급증했다. 또 과수원이 들어서고 도랑들이 훼손되는 등 원인으로 서식지가 한번 파괴되면 회복하기 어려워 민·관·학이 함께 나섰다”고 설명했다.

이 사업은 자연 속의 수생태계를 그대로 복원한다는 점에서 청주 도심의 원흥이 방죽 사례와는 구별된다. 김재희 시 생활환경팀장은 “해마다 3~4월에는 차량의 서행을 유도하고 광양만녹색연합과 주변을 청소해왔지만 효과가 미미했다. 이번에는 새끼들이 야산으로 올라가는 동선과 성체가 습지로 돌아오는 동선을 고려해 항구적인 생태통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두꺼비는 2월 말에서 3월 초 동면에서 깨어나 기온이 영상 10℃ 이상 올라 지표가 녹을 때 밖으로 나오며, 수질이 탁하고 수초 더미가 많은 저수지에서 주로 서식한다. 알을 낳을 때는 습지나 못, 강가, 저수지를 향하고 평소에는 낮은 야산에서 곤충이나 지렁이 등을 먹으며 생활한다. 특히 수십미터 떨어진 곳에서 생활을 해도 산란기가 되면 같은 공간에 가서 알을 낳는 습성을 갖고 있다.

안관옥 기자 okahn@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물바람숲
‘물바람숲’은 다양한 분야와 전문성을 지닌 필자들이 참여해 펼치는 환경 담론의 장이고자 합니다. 이곳은 환경 이슈에 대한 현장 보고, 사진과 동영상, 논평, 뒷 얘기, 문제제기, 토론과 논쟁이 소개되는 마당입니다. 필자들은 환경 담론의 생산자로서 더 많은 사람들이 논의에 참여하도록 이끄는 ‘마중물’ 구실을 하게 될 것입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끈끈이 그물’로 상어 퇴치, 먹장어 점액 무기의 비밀‘끈끈이 그물’로 상어 퇴치, 먹장어 점액 무기의 비밀

    조홍섭 | 2019. 01. 21

    방출 직후 1만배 팽창, 실타래서 나온 실과 엉겨 포식자 질식 상어와 그루퍼 같은 대형 포식자가 먹장어를 삼키려다 끈끈이 그물에 숨이 막혀 뱉어내는 뉴질랜드 테 파파 통가레와 박물관의 유튜브 영상. 먹장어는 우리에게 ‘꼼장어’로 널리 ...

  • 가장 외로운 개구리 ‘로미오’, 10년 만에 짝 찾아가장 외로운 개구리 ‘로미오’, 10년 만에 짝 찾아

    조홍섭 | 2019. 01. 17

    멸종 앞둔 볼리비아 운무림 개구리, 발렌타인데이 기부로 ‘줄리엣’ 만나지난해 발렌타인데이 때 세계 최대 데이팅 사이트인 ‘매치’에는 이색적인 짝찾기 후보가 올랐다. 이름은 로미오, 세웬카스 개구리 종의 마지막 개체로 동족인 짝을 찾는다는...

  • 꿀벌 진드기는 피 아닌 ‘간’ 빤다, 50년 만에 잡힌 오류꿀벌 진드기는 피 아닌 ‘간’ 빤다, 50년 만에 잡힌 오류

    조홍섭 | 2019. 01. 16

    꿀벌응애 표적은 체액 아닌 지방체…방제 방식 바뀔 듯꿀벌을 가장 크게 위협하는 요인은 크기 1㎜ 남짓한 진드기다. 꿀벌응애라 불리는 이 절지동물은 세계적으로 양봉산업에 가장 심각한 피해를 준다. 우리나라에도 꿀벌에 만성적으로 기생하며, 특...

  • 북극토끼는 청소동물, 스라소니와 동족 사체 먹어북극토끼는 청소동물, 스라소니와 동족 사체 먹어

    조홍섭 | 2019. 01. 15

    먹이 부족한 혹한기 죽은 동물 사체 일상적으로 먹어평소 천적인 스라소니, 동족 토끼, 뇌조 깃털도 메뉴에‘다람쥐는 도토리를 먹고, 토끼는 풀을 먹고…’ 초식동물에 관한 이런 통념이 깨지고 있다. 다람쥐는 애벌레가 많아지는 봄이 오면 이 영...

  • 외모보다 똑똑한 게 낫다, 암컷 앵무의 ‘변심’외모보다 똑똑한 게 낫다, 암컷 앵무의 ‘변심’

    조홍섭 | 2019. 01. 14

    다윈의 ‘성 선택으로 지적 능력 진화’ 가설 직접 실험으로 입증문제풀이 능력 본 뒤 외모로 정한 선택 번복…먹이 찾는 능력과 직결찰스 다윈은 1871년 성 선택이 동물의 지적 능력을 진화시켰다는 가설을 처음으로 제기했다. 암컷이 더 똑똑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