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진강 두껍아, 우리가 새 집 줄게”

물바람숲 2016. 02. 24
조회수 27814 추천수 0
00551403801_20160224.JPG00551403801_20160224.JPG » 두꺼비. 사진 광양시 제공

광양시, 비촌저수지 일대 2만2700㎡
4억여원 들여 시민과 생태복원나서
로드킬 막기 위한 이동통로 설치

섬진강의 상징인 두꺼비를 지키기 위한 활동이 광양에서 펼쳐진다.

전남 광양시는 23일 “섬진강 지류의 두꺼비 집단 서식지인 진상면 비평리 비촌저수지 일대 2만2700㎡의 생태계 복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시는 오는 10월까지 4억5000만원을 들여 두꺼비가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는 생태도랑, 이동통로, 유도울타리 등을 설치하기로 했다. 또 습지 주변에 해설판을 비롯해 전망대, 탐방로, 학습장 등을 설치하기로 했다.

이곳은 수어댐이 축조되기 이전부터 두꺼비 수만여 마리가 집단으로 서식하는 공간이다. 하지만 산란 장소인 저수지와 동면 장소인 야산이 200여m 떨어져 있고, 너비 10m인 왕복 2차로 도로를 건너야 하기 때문에 이동할 때 희생이 잦아 대책이 필요했다.

시민들은 지난해 12월 ‘섬진강 두꺼비 지키기 추진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보호활동에 나섰다. 저수지 환경개선 사업은 지난 3일 환경부의 생태계보전협력금 공모사업에 선정되면서 예산을 확보했다.

시는 “백운산 어치계곡이 관광지가 되면서 차량 통행이 늘었고, 귀소본능이 있는 두꺼비가 길죽음(로드킬)을 당하는 사례가 급증했다. 또 과수원이 들어서고 도랑들이 훼손되는 등 원인으로 서식지가 한번 파괴되면 회복하기 어려워 민·관·학이 함께 나섰다”고 설명했다.

이 사업은 자연 속의 수생태계를 그대로 복원한다는 점에서 청주 도심의 원흥이 방죽 사례와는 구별된다. 김재희 시 생활환경팀장은 “해마다 3~4월에는 차량의 서행을 유도하고 광양만녹색연합과 주변을 청소해왔지만 효과가 미미했다. 이번에는 새끼들이 야산으로 올라가는 동선과 성체가 습지로 돌아오는 동선을 고려해 항구적인 생태통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두꺼비는 2월 말에서 3월 초 동면에서 깨어나 기온이 영상 10℃ 이상 올라 지표가 녹을 때 밖으로 나오며, 수질이 탁하고 수초 더미가 많은 저수지에서 주로 서식한다. 알을 낳을 때는 습지나 못, 강가, 저수지를 향하고 평소에는 낮은 야산에서 곤충이나 지렁이 등을 먹으며 생활한다. 특히 수십미터 떨어진 곳에서 생활을 해도 산란기가 되면 같은 공간에 가서 알을 낳는 습성을 갖고 있다.

안관옥 기자 okahn@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물바람숲
‘물바람숲’은 다양한 분야와 전문성을 지닌 필자들이 참여해 펼치는 환경 담론의 장이고자 합니다. 이곳은 환경 이슈에 대한 현장 보고, 사진과 동영상, 논평, 뒷 얘기, 문제제기, 토론과 논쟁이 소개되는 마당입니다. 필자들은 환경 담론의 생산자로서 더 많은 사람들이 논의에 참여하도록 이끄는 ‘마중물’ 구실을 하게 될 것입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어린 고래상어는 장거리여행을 싫어해?어린 고래상어는 장거리여행을 싫어해?

    조홍섭 | 2018. 08. 13

    해마다 1만㎞ 이동하지만, 어린 개체는 이동 않고 먹이터 모여1980년대 이후 개체수 절반 감소…집결지마다 보호조처 시급 고래상어는 다 자라면 길이 20m 무게 40t까지 자라는 세계에서 가장 큰 물고기다. 따뜻한 대양 표면을 유유히 헤엄치면...

  • 출산휴가·정년보장 ‘벌목 노동자’ 코끼리는 행복할까출산휴가·정년보장 ‘벌목 노동자’ 코끼리는 행복할까

    조홍섭 | 2018. 08. 10

    미얀마 국영 벌목장 5천마리 ‘노동’…절반은 야생 포획수명 3~7년 짧아…포획 부상·트라우마·가족단절 원인멸종위기에 놓인 아시아코끼리의 최대 서식지는 인도이고 그다음이 미얀마이다. 다른 멸종위기 대형 포유류처럼 아시아코끼리의 3분의 1은 동물...

  • 동박새 경기 북부 번식 첫 확인, 기후변화 영향 추정동박새 경기 북부 번식 첫 확인, 기후변화 영향 추정

    윤순영 | 2018. 08. 10

    [윤순영의 자연관찰 일기]남부지방 권역에만 흔한 텃새이제는 옛말 중부내륙에서도 번식지난 6월 경기도 포천의 광릉숲에서 동박새 부부를 어렵게 만난 적이 있다(▶관련 기사: ‘살아있는&nb...

  • 먼바다 섬에는 머리 좋은 새가 산다먼바다 섬에는 머리 좋은 새가 산다

    조홍섭 | 2018. 08. 08

    뉴칼레도니아까마귀 등 본토 친척보다 두뇌 훨씬 커변화무쌍한 섬 환경 유연한 적응 위해 큰 두뇌 선택받아이솝우화에 나오는 영리한 까마귀는 목이 긴 물병에 반쯤 담긴 물을 마시기 위해 잔돌을 병 속에 집어넣는다. 그저 꾸며낸 이야기가 아니...

  • 사람과 범고래는 왜 중년에 폐경 하나사람과 범고래는 왜 중년에 폐경 하나

    조홍섭 | 2018. 07. 30

    침팬지는 죽기 전까지 출산하는데인간과 고래 3종은 폐경 뒤 오래 살아1957년 ‘어머니 가설' 이후 논란 지속진화생물학 60년 못 푼 수수께끼큰돌고래에서 찾은 폐경의 기원“늦둥이는 빨리 죽을 확률 커서수유기간 길고 오래 돌본다늦게 낳느니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