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진강이 앓고 있다

물바람숲 2016. 03. 17
조회수 30124 추천수 0
수질악화·수량부족 심화
남북 공동관리 필요한데
긴장 높아져 협력은 요원

남북한을 가로지르는 임진강의 수질이 갈수록 악화되고 수량도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 인한 임진강 유역 주민들의 피해가 늘면서 남북한 공동관리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지만 남북 긴장이 높아지면서 협력은 요원하기만 하다.

16일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과 경기연구원 등의 말을 종합하면, 지난 13년간 경기도 내 29개 주요 하천의 수질은 생화학적 산소요구량(BOD·비오디)이 12%, 총인(T-P)은 32%가 각각 개선됐으나 유일하게 임진강만 수질이 악화됐다.

임진강의 경우 2013년부터 2105년까지 대표적인 수질지표인 비오디가 2.9ppm, 녹조 발생의 원인이 되는 총인은 0.085ppm이었다. 이는 2003~2005년 당시의 비오디 1.9ppm과 총인 0.060ppm에 견줘 -55%, -42%씩 수질이 나빠진 결과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김요용 유역환경조사팀장은 “임진강 상류 북한지역에서 유입되는 깨끗한 물이 줄어든 반면, 동두천·연천 등의 생활오폐수 유입량은 그대로여서 수질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임진강은 북한에서 발원해 연천군과 파주시를 관통한 뒤 한강으로 흐르는데, 남한 쪽 하천 91.1㎞(북한 쪽 포함한 전체는 273.5㎞)에 걸친 유역 인구만 80만명에 이른다.

송미영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지난 9일 <임진강 물부족 해소 대안>이라는 보고서에서 “2008년부터 담수를 시작한 임진강 상류의 북한 황강댐과 함께 남쪽의 군남댐 건설, 2014년 연 강우량이 전년 대비 50% 이하로 주는 등의 기후변화”를 수량 감소 원인으로 꼽았다.

이 때문에 임진강 지역의 생태환경 변화는 물론 농어민들의 직접 피해가 이어진다. 참게와 황복 등이 사라지면서 2014년 파주 어촌계 어선 90척 가운데 50~80척이 최근 10년 새 처음으로 출조도 못 했다. 파주 등 강 하류 쪽 농민들은 농업용수가 부족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강 상류 수량이 줄어드는 사이 하류의 바닷물은 점차 상류로 이동해 염분 농도가 높아진 탓이다.

하지만 대책은커녕 북한 쪽 도움 없이는 정확한 자료 수집에도 한계가 뚜렷하다. 송미영 연구위원은 “남북관계 개선 없이 현재 임진강 하류 물 문제를 해소할 방안은 매우 제한적”이라고 말했다.

홍용덕 기자 ydhong@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물바람숲
‘물바람숲’은 다양한 분야와 전문성을 지닌 필자들이 참여해 펼치는 환경 담론의 장이고자 합니다. 이곳은 환경 이슈에 대한 현장 보고, 사진과 동영상, 논평, 뒷 얘기, 문제제기, 토론과 논쟁이 소개되는 마당입니다. 필자들은 환경 담론의 생산자로서 더 많은 사람들이 논의에 참여하도록 이끄는 ‘마중물’ 구실을 하게 될 것입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가장 외로운 개구리 ‘로미오’, 10년 만에 짝 찾아가장 외로운 개구리 ‘로미오’, 10년 만에 짝 찾아

    조홍섭 | 2019. 01. 17

    멸종 앞둔 볼리비아 운무림 개구리, 발렌타인데이 기부로 ‘줄리엣’ 만나지난해 발렌타인데이 때 세계 최대 데이팅 사이트인 ‘매치’에는 이색적인 짝찾기 후보가 올랐다. 이름은 로미오, 세웬카스 개구리 종의 마지막 개체로 동족인 짝을 찾는다는...

  • 꿀벌 진드기는 피 아닌 ‘간’ 빤다, 50년 만에 잡힌 오류꿀벌 진드기는 피 아닌 ‘간’ 빤다, 50년 만에 잡힌 오류

    조홍섭 | 2019. 01. 16

    꿀벌응애 표적은 체액 아닌 지방체…방제 방식 바뀔 듯꿀벌을 가장 크게 위협하는 요인은 크기 1㎜ 남짓한 진드기다. 꿀벌응애라 불리는 이 절지동물은 세계적으로 양봉산업에 가장 심각한 피해를 준다. 우리나라에도 꿀벌에 만성적으로 기생하며, 특...

  • 북극토끼는 청소동물, 스라소니와 동족 사체 먹어북극토끼는 청소동물, 스라소니와 동족 사체 먹어

    조홍섭 | 2019. 01. 15

    먹이 부족한 혹한기 죽은 동물 사체 일상적으로 먹어평소 천적인 스라소니, 동족 토끼, 뇌조 깃털도 메뉴에‘다람쥐는 도토리를 먹고, 토끼는 풀을 먹고…’ 초식동물에 관한 이런 통념이 깨지고 있다. 다람쥐는 애벌레가 많아지는 봄이 오면 이 영...

  • 외모보다 똑똑한 게 낫다, 암컷 앵무의 ‘변심’외모보다 똑똑한 게 낫다, 암컷 앵무의 ‘변심’

    조홍섭 | 2019. 01. 14

    다윈의 ‘성 선택으로 지적 능력 진화’ 가설 직접 실험으로 입증문제풀이 능력 본 뒤 외모로 정한 선택 번복…먹이 찾는 능력과 직결찰스 다윈은 1871년 성 선택이 동물의 지적 능력을 진화시켰다는 가설을 처음으로 제기했다. 암컷이 더 똑똑한...

  • 새해 첫날, 눈앞에서 벌어진 멸종새해 첫날, 눈앞에서 벌어진 멸종

    조홍섭 | 2019. 01. 10

    하와이 고유 나무 달팽이 마지막 개체 ‘조지’ 증식장서 숨진 채 발견화한 장식하던 아름답고 풍부하던 종…외래종과 기후변화로 잇단 멸종한 생물 종이 사라지는 것을 목격하기는 쉽지 않다. 모리셔스 섬에서 저녁 요리로 먹기 위해 날지 못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