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찌꺼기로 친환경퇴비 17만 포대 만든다

김정수 2016. 04. 14
조회수 32870 추천수 0
일반 생활폐기물과 함께 버려지는 ‘커피 찌꺼기(이하 커피박)’가 친환경 퇴비로 재활용된다.
환경부는 14일 서울 종로 스타벅스 광화문역점에서 ㈜스타벅스커피코리아(이하 스타벅스), (사)자원순환사회연대와 함께 커피박을 모아 퇴비로 만드는 ‘커피박 재활용 활성화 시범사업 참여협약’을 체결한다고 13일 밝혔다.
커피박은 전국의 커피전문점에서만 해마다 10만t 이상(완전 건조됐을 때 기준) 발생하는데, 대부분 생활폐기물과 함께 종량제봉투에 넣어져 매립되고 있다는 게 환경부의 추정이다.
커피박에는 중금속 등의 불순물이 섞여 있지 않고, 질소가 풍부하며, 인·칼륨 등 퇴비에 요구되는 다른 필수 성분도 공정규격 이상 함유돼 있다. 게다가 커피 특유의 향 때문에 악취가 나지 않는 양질의 친환경 퇴비 생산이 가능하다.
스타벅스에서 올해 발생될 3500톤의 커피박이 전량 재활용되면, 모두 17만5000 포대의 친환경 퇴비가 만들어져 농가에 공급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환경부는 이번 스타벅스와의 협약을 발판으로 커피박의 가치 창출을 위한 환경부-커피전문점 간 성공적인 상생 모델을 구축해 국내 다른 커피전문점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김정수 선임기자 jsk21@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최근기사 목록

  • 배설물로 발견한 열대 아시아 신종원숭이 2종배설물로 발견한 열대 아시아 신종원숭이 2종

    조홍섭 | 2020. 07. 08

    유전자 분석 결과 띠잎원숭이 실제론 3종 동남아열대림에 사는 띠잎원숭이는 숲의 은둔자이다. 검은 털로 뒤덮인 50㎝ 크기의 몸집에다 나무에서 좀처럼 내려오지 않고 과일, 씨앗, 어린잎 등을 먹는데, 인기척을 느끼면 황급히 사라지기 때문이다.1세...

  • 청둥오리가 잉어를 세계에 퍼뜨린다청둥오리가 잉어를 세계에 퍼뜨린다

    조홍섭 | 2020. 07. 06

    소화관 통해 배설한 알에서 새끼 깨어나…‘웅덩이 미스터리’ 설명 물길이 닿지 않는 외딴 웅덩이나 호수에 어떻게 물고기가 살게 됐을까. 가장 그럴듯한 설명은 물새가 깃털이나 다리에 수정란을 묻혀왔다는 것인데, 아직 증거는 없다.최근 유력하게...

  • 뻐꾸기는 개개비 알 개수 세며 탁란한다뻐꾸기는 개개비 알 개수 세며 탁란한다

    조홍섭 | 2020. 07. 01

    둥지에 알 1개 있을 때 노려…비교 대상 없어 제거 회피 여름이 되면 다른 새의 둥지에 슬쩍 자신의 알을 낳아 육아의 부담을 떠넘기려는 뻐꾸기와 그 희생양이 될 개개비 사이의 ‘전쟁’이 시작된다. 세 마리 가운데 한둘은 탁란을 당하는 개개...

  • '흑색선전'으로 포식자 피하는 야생 구피'흑색선전'으로 포식자 피하는 야생 구피

    조홍섭 | 2020. 06. 29

    눈 색깔 검게 바꿔 포식자 주의 끈 뒤 마지막 순간에 도피 수조에서 관상용 열대어인 구피(거피)를 기르는 이라면 종종 구피가 ‘놀란 눈’을 하는 모습을 보았을 것이다. 홍채가 검게 물들어 눈동자와 함께 눈 전체가 검게 보인다. 흔히 물갈이 ...

  • 백악기 거대 악어는 왜 두 발로 걸었나백악기 거대 악어는 왜 두 발로 걸었나

    조홍섭 | 2020. 06. 26

    사천 화석서 육식공룡과 비슷한 악어 확인…“공룡도 진화 초기 두 발 보행” 경남 사천 자혜리에서 발견된 중생대 백악기 원시 악어가 공룡처럼 두 발로 걸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왜 원시 악어가 두 발로 걸었는지 주목된다. 악어는 공룡과 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