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늬와 색까지 호박에 보존된 공룡시대 새

조홍섭 2016. 06. 30
조회수 20578 추천수 0

9900만년 전 나뭇진에 빠져 갇힌 어린 새 날개 발견

깃털 3차원 구조와 무늬, 색깔 생생…마지막 몸부림도


1_CHEUNG CHUNG.jpg » 호박 속에 날개 화석이 발견된 중생대 고대 새의 상상도. 그림=CHEUNG CHUNG


중생대 백악기는 공룡의 시대였지만 다양한 새들이 살았다. 가장 개체수도 많고 다양한 종류인 에난티오르니테스는 부리에 이가 나 있고 날개에 발톱이 달린 것을 빼면 현대의 새와 매우 비슷했다.


9900만년 전 에난티오르니테스의 어린 새가 둥지를 벗어나 탐험에 나섰다. 어미가 가져다주는 먹이를 기다리기에 지루한 나머지 날개 끝에 달린 날카로운 발톱을 이용해 나뭇가지를 쥐면서 세상구경에 나섰다.


하지만 아차 하는 순간 미끄러졌는데 하필 나뭇진 속에 빠졌다. 어린 새는 몸부림치면서 끈끈한 진에서 빠져나오려고 애썼지만 소용없었다. 어린 새를 삼킨 나뭇진은 땅속 깊은 곳에서 고온과 고압을 받아 호박이 됐다. 


5_Royal Saskatchewan Museum _ R.C. McKellar.jpg » 백악기 새의 날개가 들어있는 호박. 곤충 등 당시의 다른 생물이 들어있는 것이 보인다. Royal Saskatchewan Museum, R.C. McKellar


리다 칭 중국 지구과학대 지질학자는 지난해 미얀마 카친 주 시장에서 새의 날개 2개가 들어있는 호박을 발견하고 곧바로 연구에 들어갔다. 엑스선 주사 현미경으로 호박 안에 고스란히 갇혀 있는 날개의 세부 구조를 상세히 연구했다.


과학저널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 28일 치에 실린 논문에서 리다 칭 등 연구자들은 2차원으로 압축된 화석에서는 볼 수 없는 백악기 조류 날개의 입체적 모습을 처음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연구자들은 날개의 작은 크기와 덜 발달한 관절로 보아 이 날개의 주인공은 어린 새였을 것으로 추정했다. 또 길이 2~3㎝인 두 개의 작은 날개는 같은 종에 속하는 것으로 보았다.


2_bird-amber-claw-12.jpg » 섬유의 가느다란 가지까지 보존된 호박속 고대 새 날개의 현미경 사진. Royal Saskatchewan Museum, R.C. McKellar


날개는 섬유 한 올까지 구분할 수 있었고 줄과 점 무늬의 흔적도 드러났다. 깃털의 색깔 차이도 드러났다.


호박에는 작은 금이 두 개 남아있는데, 연구자는 이것이 어린 새가 나뭇진에서 벗어나기 위해 발톱으로 남긴 마지막 흔적이었던 것으로 해석했다.


3_RSM -R.C. McKellar3.jpg » 어두운 윗부분의 깃털과 밝은 노랑색의 아래쪽 깃털의 색깔이 구별된다. Royal Saskatchewan Museum, R.C. McKellar


4_RSM -R.C. McKellar.jpg » 날개끝에 달린 작고 날카로운 발톱. 당시 에난티오르니테스 조류는 부리의 이와 이 날개 발톱을 빼면 현대 새와 흡사했다. Royal Saskatchewan Museum, R.C. McKellar


중생대 조류인 에난티오르니테스는 공룡과 함께 6600만년 전에 모두 멸종했다. 


미얀마 동북부에서 채굴된 호박에는 중생대 곤충과 식물 등의 화석이 온전하게 보존된 채로 자주 나오는 것으로 유명하다.


■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Lida Xing et. al., Mummified precocial bird wings in mid-Cretaceous Burmese amber, Nature Communications, 7:12089, DOI: 10.1038/ncomms12089. www.nature.com/naturecommunications.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벌레가 사라진다, 기후변화의 새 재앙인가벌레가 사라진다, 기후변화의 새 재앙인가

    조홍섭 | 2018. 10. 19

    푸에르토리코 열대림 40년 새 최고 99% 줄어독일서도 27년 간 75%↓…생태계서비스 위협지구가 ‘제6의 대멸종’을 맞고 있다고 할 때 우리는 코뿔소나 자이언트판다 같은 크고 카리스마 있는 포유류를 먼저 떠올린다. 그러나 세계의 생물종 가운데...

  • 송장벌레가 사체를 ‘유아식’으로 바꾸는 비밀송장벌레가 사체를 ‘유아식’으로 바꾸는 비밀

    조홍섭 | 2018. 10. 18

    분비물 발라 장내세균이 부패미생물 대체‘바이오 필름’ 덕분 9일 지나도 냄새 안 나송장벌레는 대표적인 곤충계 장의사이다. 곤봉 모양의 더듬이로 사체가 분해할 때 나오는 미세한 화학물질을 감지하면 곧바로 현장에 날아간다. 사체는 자손의 먹...

  • 꿀벌은 편애, 말벌은 증오? 1%가 낳은 ‘편견’꿀벌은 편애, 말벌은 증오? 1%가 낳은 ‘편견’

    조홍섭 | 2018. 10. 16

    녹지·공원 늘면서 급증…도심선 파리가 주 먹이, 사체 청소도생태계 건강 입증, 병해충 막는 기능도…피해 줄이는 관리 필요우리나라에서 사람에게 가장 큰 신체적 손해를 끼치는 동물은 말벌일 가능성이 크다. 반려동물 급증과 함께 개 물림 사고...

  • 바다 천덕꾸러기 해파리, 생태계 기초 식량 가능성바다 천덕꾸러기 해파리, 생태계 기초 식량 가능성

    조홍섭 | 2018. 10. 12

    펭귄, 다랑어, 뱀장어, 해삼…다양한 포식자가 먹어칼로리 낮지만 쉽게 잡고 소화 잘돼…’보릿고개’ 식량보름달물해파리만 잔뜩 걸린 그물을 끌어올리는 어민은 ‘바다는 비어가고 해파리가 그 자리를 채운다’고 한탄한다. 남획과 수질오염 등으로 물...

  • 고래처럼 턱 부풀려 사냥하는 심해 ‘풍선장어’고래처럼 턱 부풀려 사냥하는 심해 ‘풍선장어’

    조홍섭 | 2018. 10. 11

    아래턱에 펠리컨 닮은 자루 풍선처럼 부풀려 사냥태평양과 대서양서 잇따라 살아있는 모습 촬영 성공온대와 열대바다에서 가끔 어선에 잡히는 풍선장어는 수수께끼의 심해어이다. 75㎝ 길이의 몸은 길쭉한 뱀장어이지만 몸의 4분의 1을 차지하는 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