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행 체질이 절대적이지는 않아

목형 체질, 화형 체질……
이런 식으로 오행을 기준으로 체질 분류을 하는 것이
절대적이지는 않다는 것을 말씀드립니다.
사람마다 핵인자, 시간인자, 기인자, 영성인자,
이렇게 4가지 인자를 부여받아 태어난다고 말씀드렸지요?
사주만 보고 판단하는 분은 시간 인자에 해당하는 25%만 보는 것입니다.
사상체질, 오행체질만 보고 판단하는 분도
핵인자에 해당하는 25%만 보는 것입니다.
체질은 부모로부터 부여받은 것이니까요.

이름이나 환경에 따라 다르게 형성되는 것은 기인자에 해당하는 25%입니다.
산간에서 자랐는가, 바닷가에서 자랐는가, 온대나 아열대 등
특정한 기후에서 자랐는가, 이런 것들입니다.
마지막으로 명상을 통해 계발되는 영성인자가 25%를 차지합니다.

이런 것들이 다 종합되어 한 사람을 형성하는데,
전문가들은 자신이 아는 것이 전부라고 얘기합니다.
부분적인 것에 절대적인 가치를 두는 것이지요.
오류가 생길 수밖에 없습니다.


흔히 얼굴형을 가지고 체질을 논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편집자 주 - 오행 체질 이론에 의하면 목 기운이 강한 사람은
얼굴이 위아래로 길쭉한 모양이고,
화 기운이 강한 사람은 얼굴이 역삼각형 모양이고,
토 기운이 강한 사람은 얼굴이 동그란 모양이고,
금 기운이 강한 사람은 얼굴이 넓적하게 네모진 모양이고,
수 기운이 강한 사람은 얼굴이 삼각형에 가까운 모양이다.
또 표준형은 갸름한 달걀 같은 모양이라고 말한다.)

그런데 몸 전체 구조를 가지고 얘기하는 것은 아시나요?
오행이라는 것이 앞뒤가 틀립니다.
대개 얼굴이 긴 분이 몸이 길지는 않습니다.
얼굴은 긴데, 몸은 사각형일 수 있습니다.
얼굴형은 긴데 몸은 둥글 수 있고,
얼굴형은 네모인데 몸은 토형처럼 둥글 수가 있습니다.
앞에서 보면 둥근데, 옆에서 보면 사각형일 수 있습니다.
또 뒤에서 보면 삼각형일 수도 있고요. 그렇게 다릅니다.

얼굴은 선천적이지만 몸체는 후천적인 것입니다.
얼굴은 타고난 것이라 해도,
자라면서 환경적인 요인, 풍수지리적인 요인, 음식 등에 의해
몸은 이렇게 될 수도 있고 저렇게 될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어느 한 부분만 지나치게 타고난 사람은 없습니다.
다 섞여 있습니다.
그러니 오행 체질을 절대적인 이론으로 내세우면 오류가 좀 있습니다.

예를 들어 ㅇㅇㅇ 회원님 같은 분. 이 분은 위장장애가 있는 분입니다.
왜 그런가 하면 이름으로 인해서 그렇습니다.
ㅇㅇㅇ  . ‘ㅇ'이 동그라미잖아요?
이름에 ‘토’에 해당하는 동그라미가 네 개나 있습니다.
얼굴도 동그랗고요. 그러니까 이 분은 토 기운 쪽으로 치우쳐 있습니다.

그래서 비위장이 넘치는데 얼굴까지 토형입니다.
얼굴이 동그랗죠. 몸은 좀 길어요.
몸까지 동그라면 큰일 나는데, 몸은 좀 깁니다.
그러니까 신경성 위장염 이런 건 아주 달고 사는 분입니다.

이름은 ㅇㅇㅇ라고 지어졌지만
다행히 얼굴이나 몸은 길게 타고날 수 있습니다.
또 ㅇㅇㅇ라는 이름에 동그란 체형을 타고 났어도
태어나 자란 곳이 광활한 바다라면 조금 완화될 수 있습니다.

산에서 태어난 경우라면 그 산이 흙산인가 돌산인가에 따라 다릅니다.
흙산에 태어나면 토 기운이 강해지는 것이고,
돌산에 태어나면 금 기운이 강해지는 것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18 2011 강화 갯벌 심포지엄 image 조홍섭 2011-11-28 8801
317 [포토에세이] 조락의 계절 imagefile kocyoung 2011-11-27 11598
316 오행 체질이 절대적이지는 않아(건강하게 사는 법 13) pumuri 2011-11-23 109605
» 오행 체질이 절대적이지는 않아 pumuri 2011-11-23 110547
314 2025년의 지구 - 의식주 pumuri 2011-11-23 95933
313 [포토에세이] 미로 찾기 imagefile kocyoung 2011-11-23 15836
312 지구의 차원 상승 - 사회 문화의 변화 pumuri 2011-11-22 59237
311 제 3회 포유류연구회 열려 조홍섭 2011-11-21 16110
310 [포토에세이] 동장군 코빼기 imagefile kocyoung 2011-11-21 13171
309 여유 13 pumuri 2011-11-20 59306
308 지구의 차원 상승 - 정치 경제의 변화 - 2 pumuri 2011-11-20 60057
307 한 번에 한가지만 (무심 13) pumuri 2011-11-19 57428
306 지구의 차원 상승 - 정치 경제의 변화 - 1 pumuri 2011-11-19 58673
305 [포토에세이] 왕사마귀 구하기 imagefile kocyoung 2011-11-19 13350
304 COP 17 협상 전망과 국제 기후정의운동의 대응 세미나 imagefile 조홍섭 2011-11-18 10616
303 아침 명상을 시작하면서 (명상편지 12) pumuri 2011-11-17 63614
302 지구의 차원 상승 - 차크라의 복원 pumuri 2011-11-17 69498
301 [포토에세이] 거미야! 어미여! imagefile kocyoung 2011-11-17 24573
300 꿈으로 나타나는 오행 불균형 (건강하게 사는 법 12) pumuri 2011-11-16 61527
299 지구의 차원 상승 - DNA의 확장 pumuri 2011-11-16 61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