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돌고래, 삼팔이 이어 춘삼이도 엄마 됐다

허호준 2016. 08. 16
조회수 10736 추천수 1

수족관 공연 돌고래 자연복원 뒤 야생번식 잇따라 성공

전문가들 "세계적으로 드문 일", 새끼 데리고 유영 확인


dol1.jpg » 제주대-이화여대 돌고래 연구팀은 16일 3년 전 제돌이와 함께 고향 바다에 방류된 남방큰돌고래 춘삼이가 새끼를 낳아 기르는 것으로 확인했다. 등지느러미에 숫자 '2'라는 표식이 있는 춘삼이 바로 옆에 새끼 돌고래가 헤엄치고 있다. 연합뉴스


불법포획돼 제주에서 돌고래쇼 공연에 동원됐다가 3년 전 바다로 돌아간 남방큰돌고래들이 연이어 야생번식에 성공했다. 방류 돌고래의 야생번식은 세계적으로 유례가 없는 일이다.

 

제주대학교와 이화여자대학교 돌고래연구팀은 지난 2013년 제돌이(수컷·17살 추정)와 함께 고향 제주 바다에 방류된 남방큰돌고래 ‘춘삼이’(16살 추정)가 새끼를 낳아 같이 유영하는 것을 확인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춘삼이의 출산은 ‘삼팔이’(13~15살 추정)가 번식에 성공한 사실이 알려진 뒤 4개월 만이다.

 

이화여대 연구팀은 지난 9일 서귀포시 대정읍 앞바다에서 등지느러미에 숫자 ‘2’라는 표식이 붙어있는 춘삼이가 새끼 돌고래와 함께 ‘어미-새끼 유영 자세’로 헤엄쳐 다니는 장면을 목격했다. 연구팀은 제주 연안을 돌며 찍은 수천여장의 돌고래 사진을 분석한 결과 6월 중순까지는 춘삼이가 홀로 다녔으나 1개월 전부터는 춘삼이 곁에 새끼 돌고래가 바싹 붙어 헤엄쳐 다니는 모습이 있는 것이 확인됐다.

 

dol2.jpg » 춘삼이와 함께 헤엄치는 새끼 옆구리에는 어미 뱃속에서 오랫동안 웅크리고 있을 때 생기는 특유의 몸통 줄무늬 자국이 선명하다. 연합뉴스


연구팀은 7월20·25·31일과 이달 9·10·11일 등 여섯 차례에 걸쳐 춘삼이와 새끼의 모습이 목격했다. 또 1m가 안 되는 작은 크기, 어린 새끼 돌고래 특유의 몸통 줄무늬 자국이 선명한 것으로 보아 6월 말에서 7월 중순 사이에 태어난 것으로 추정했다.

 

앞서 삼팔이는 지난 3월28일 같은 연구팀에 의해 새끼와 함께 유영하는 ‘어미-새끼 유영 자세’가 목격된 바 있다.

 

김병엽 제주대 교수는 “돌고래 방류는 아시아에서 처음이고, 남방큰돌고래는 세계 처음이었다. 돌고래가 살아있는 것 자체만으로도 고마운 일인데 삼팔이와 춘삼이가 연이어 번식에 성공한 사례는 세계에서 처음이다”고 말했다.

 

방류 돌고래는 서식지를 몰라 찾는 일 자체가 어려운데 비해 제주도 연안의 남방큰돌고래는 제주섬 주위를 돌아다니는 정주형 돌고래여서 찾을 수 있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김 교수는 “돌고래의 방류에 대해 초기에는 부정적인 견해를 보인 사람이나 언론들이 있었지만 방류 돌고래의 야생번식이 잇따라 성공함으로써 자연 복원이 가능하다는 희망을 심어주게 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dol3.jpg » 지난 3월 삼팔이가 자신의 새끼인 돌고래가 함께 유영하는 모습. 첫 번식 성공이었다. 제주대-이화여대 돌고래 연구팀

 

제주도 연안에 서식하는 남방큰돌고래는 국제보호종으로 110~120여 마리 정도로 추정되며, 등지느러미가 사람의 지문처럼 제각각이어서 개체를 식별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돌이와 춘삼이는 등지느러미에 각각 ‘1’과 ‘2’의 표식이 붙어있다. 삼팔이는 방류 전 바다로 빠져나갔으나 등지느러미에 있는 상처로 확인됐다. 

 

춘삼이는 2009년 6월 제주시 앞바다에서 어민이 쳐놓은 정치망에 걸려 제주도 내 한 공연업체에 1000만원에 팔린 뒤 돌고래쇼 공연에 동원됐다가 지난 2013년 7월18일 제주시 구좌읍 김녕 앞바다에서 제돌이와 함께 방류됐다. 삼팔이는 한 달 앞선 같은 해 6월22일 서귀포시 성산포항 임시 가두리에서 제돌이, 춘삼이와 야생 적응 훈련을 받다 찢어진 그물 사이로 빠져나갔다.


글 허호준 기자 hojoon@hani.co.kr, 사진 연합뉴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최근기사 목록

  • 한반도 고유종 다람쥐 프랑스 천덕꾸러기 된 까닭한반도 고유종 다람쥐 프랑스 천덕꾸러기 된 까닭

    조홍섭 | 2017. 11. 24

    빙하기 고립 독립 종으로 진화, 남한 내에도 3개 집단 분화1980년대까지 수백만 마리 수출, 라임병 숙주로 골치꺼리다람쥐가 바쁜 철이다. 숲 바닥에 떨어진 밤톨이나 도토리, 씨앗 등을 볼주머니에 가득 채운 뒤 땅속 깊숙이 파 만든 저장 창고...

  • 여행비둘기 50억마리는 왜 갑자기 사라졌을까여행비둘기 50억마리는 왜 갑자기 사라졌을까

    조홍섭 | 2017. 11. 17

    수수께끼 같은 100년전 멸종사1860년대 이후 30년만에 몰락수렵꾼 사냥만으론 설명 안돼“번식에 필요한 규모 무너진 탓”‘개체수 많아도 멸종 가능’ 새 가설1914년 미국 신시내티 동물원에서 ‘마사’란 이름의 29살 난 여행비둘기가 죽었다. 북아메...

  • 개·고양이는 사람보다 하루 먼저 지진 느낀다개·고양이는 사람보다 하루 먼저 지진 느낀다

    조홍섭 | 2017. 11. 16

    하루 전 안절부절못하고 주인에 들러붙어지진 1∼3주 전부터 젖소 짜는 우유량 줄어개나 고양이가 안절부절못하거나 젖소에서 짜는 젖의 양이 갑자기 줄어드는 현상이 곧 닥칠 지진의 전조로 주목받고 있다. 지진을 앞둔 동물의 다양한 이상행동 가...

  • 소행성 다른 데 떨어졌다면 공룡은 멸종하지 않았다소행성 다른 데 떨어졌다면 공룡은 멸종하지 않았다

    조홍섭 | 2017. 11. 13

    충돌지점 화석연료와 유기물이 치명타, 13% 확률에 해당대양이나 대륙 중앙 떨어졌다면 육상공룡은 아직 어슬렁공룡이 멸종하지 않았다면 오늘날의 지구 생태계는 전혀 다른 모습이었을 것이다. 사람을 포함한 포유류는 육상동물의 주역이 아닌 공룡이...

  • 브라이드고래의 ‘천하태평’ 사냥법브라이드고래의 ‘천하태평’ 사냥법

    조홍섭 | 2017. 11. 08

    표면에 입 벌리고 기다린 뒤 ‘꿀꺽’수질오염 적응, 문화적 전파 가능성밍크고래, 브라이드고래, 대왕고래, 긴수염고래 등 수염고래의 사냥법은 비슷하다. 바다 표면을 돌아다니며 크릴이나 작은 물고기가 몰린 곳을 찾은 뒤 거대한 입을 크게 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