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는 새싹 뜯는 노루를 침방울로 알아본다

조홍섭 2016. 09. 26
조회수 19841 추천수 1

노루 침 속 화학물질이 쓴맛 내는 타닌 합성 부추겨, 입맛 잃게 만들어 피해 최소화

나무는 손상입으면 일차로 성장촉진 물질 분비, 이어 포식자 퇴치 이차 대사물질 합성


Malene Thyssen.jpg » 유럽 온대활엽수의 대표 수종인 너도밤나무. 노루 피해를 벗어나 당당한 큰나무로 자라기까지 화학물질을 분비하면서 대응을 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Malene Thyssen, 위키미디어 코먼스


어린나무가 내미는 여린 새싹은 노루가 가장 좋아하는 먹이이다. 그렇지만 종종 노루는 새순을 몇 입 베어 물고는 갑자기 식욕이 떨어졌는지 다른 곳으로 자리를 옮긴다.


어린나무로서는 굶주린 노루에게 몇 입을 뜯기느냐는 생사가 달린 문제다. 새순 한두 개를 잃는다면 나머지 순을 빨리 자라게 해 큰 나루로 자랄 수 있을지 모른다. 그러나 너무 많은 것을 잃는다면 몇 년 버티지 못하고 경쟁이 치열한 숲 바닥에서 말라죽는 운명을 맞을 것이다.


Capreolus_capreolus_2_Jojo.jpg » 유럽노루. 온대지역 활엽수림의 어린 나무를 뜯어먹는 대표적 동물이다. Jojo, 위키미디어 코먼스


온대 활엽수림에서 노루와 고라니 같은 사슴과 동물은 곤충 못지않게 위협적이다. 온대 활엽수는 관목과 달리 가시 같은 방어기구도 없다.


나무가 이런 동물들에 뜯길 걱정을 덜려면 길면 20년은 자라야 한다. 이 기간에 겨울엔 겨울눈을 거듭 먹이고 나머지 계절에 새순을 뜯어먹힌다. 곤충이 식물을 공격할 때 어떻게 대응하는지는 많은 연구가 이뤄졌지만 포유류일 경우 어떨지는 알려진 것이 많지 않다. 독일 연구자들이 이 점에 착안했다.


Bettina Ohse.jpg » 독일 연구자들이 눈을 잘라내고 노루의 침을 바른 뒤 화학변화를 분석하기 위해 시료를 채취하고 있다. 베티나 오제


베티나 오제 독일 라이프치히대 생물학자 등 독일 연구자들은 과학저널 <기능 생태학> 최근호에 실린 논문에서 독특한 실험 결과를 보고했다. 유럽노루가 유럽에 널리 분포하는 활엽수인 너도밤나무와 개버즘단풍나무의 어린잎을 뜯어먹을 때 나무에 어떤 생리변화가 나타나는지 알아봤더니 노루의 침을 알아차리고 대응하더라는 것이다.


식물은 상대가 노루이든 사람이든 곤충이든 간에 몸체에 손상이 생기면 ‘부상 호르몬’인 자스모네이트를 분비한다. 성장을 촉진해 상처 부위를 복구하는 것이다. 이 호르몬은 동시에 이웃 나무에 위험이 닥쳤음을 알리는 경계경보 구실도 한다.


그런데 노루가 눈이나 싹을 뜯어먹으면서 잎 위에 침을 남기면 나무는 자스모네이트에 더해 일련의 화학물질을 분비한다. 먼저 살리실산의 생산을 늘리는 호르몬을 분비하는데, 살리실산은 이번에는 타닌이라는 쓴 물질 생산을 늘리도록 작용한다. 여린 잎을 먹던 노루가 갑자기 씁쓰름해진 뒷맛에 더는 잎을 뜯어먹을 기분이 나지 않도록 하는 것이다.


Bettina Ohse2.jpg » 개버즘단풍나무의 눈을 잘라내고 유럽노루의 침을 바르는 연구진. 나무는 기계적인 손상을 받았을 때와 다른 반응을 보이는 것으로 밝혀졌다. 베티나 오제.


연구자들은 나무의 싹을 가위로 잘라낸 뒤 유럽노루의 침을 잎 위에 피펫으로 떨어뜨리는 실험으로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 연구책임자인 오제는 “노루가 없는 상태에서 싹을 잘라내면 나무는 살리실산이나 타닌을 만들라는 신호 호르몬을 만들지 않았고 대신 부상 호르몬만 만들었다.”라고 이 대학 보도자료에서 말했다.


연구자들은 앞으로 다른 수종에서 어떤 방어전략을 펴는지 알아볼 예정이다.


■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Bettina Ohse et.al., Salivary cues: simulated roe deer browsing induces systemic changes in phytohormones and defence chemistry in wild-grown maple and beech saplings, Functional Ecology, DOI: 10.1111/1365-2435.12717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되살아나는 합강습지는 세종시의 미래되살아나는 합강습지는 세종시의 미래

    조홍섭 | 2019. 11. 21

    속도와 경제성보다 생태적 결을 살려야세종시는 갓 태어난 도시이다. 신도심은 옛 연기군 땅을 완전히 복토하고 새로 들어앉았다. 성토된 후 과거는 모두 땅에 묻혔고, 사람들은 떠나갔다. 여덟 남매를 낳아 키워 내보냈던 고향 집도 사라졌고...

  • 말꼬리 가짜 뿔로 코뿔소 밀렵 막을까말꼬리 가짜 뿔로 코뿔소 밀렵 막을까

    조홍섭 | 2019. 11. 20

    외형, 느낌, 속성 놀랍게 비슷…“진품 수요 더 늘려” 비판도세계적인 멸종위기종인 코뿔소의 밀렵을 막을 수 있을 만큼 진짜와 속속들이 똑같은 가짜 코뿔소 뿔을 말총으로 만드는 기술이 개발됐다. 말꼬리 털로 진짜 코뿔소 뿔과 구분하기 힘든...

  • 핵무기 벙커 속 개미떼는 어떻게 살아남았나핵무기 벙커 속 개미떼는 어떻게 살아남았나

    조홍섭 | 2019. 11. 19

    고립된 벙커 100만 마리 일개미 집단…동료의 주검이 유일한 먹이캄캄하고 추운 데다 먹이가 전혀 없는 콘크리트 방에 100만 마리의 일개미가 고립됐다. 그곳에서 개미들이 여러 해 동안 살아남을 수 있었던 것은, 동료의 사체 덕분이었다.폴란드 ...

  • 겨울잠 자던 박쥐가 깨는 이유, 목말라서겨울잠 자던 박쥐가 깨는 이유, 목말라서

    조홍섭 | 2019. 11. 15

    관박쥐 15일마다 깨 이동, 붉은박쥐는 털에 응결한 물방울 핥아날씨가 추워지고 먹이가 사라지면 일부 동물은 겨울잠으로 힘든 시기를 넘긴다. 가을 동안 비축한 지방이 에너지원이다. 그러나 수분을 공급받지 못하면 목숨을 잃을 수 있다. 이 문제...

  • 앵무새는 왜 먹이를 낭비할까앵무새는 왜 먹이를 낭비할까

    조홍섭 | 2019. 11. 14

    나무 밑에 버린 열매·씨앗이 86종 먹여 살려…‘솎아내기’일 수도 ‘자연에 낭비란 없다’고 흔히 말한다. 한 생물의 배설물까지 다른 생물의 유용한 자원이 된다. 그러나 앵무새를 보고도 이런 격언이 맞는다고 느낄까.앵무새는 야생이든 집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