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충도 감정 있나, 설탕 먹은 벌 낙관적으로 행동

조홍섭 2016. 09. 30
조회수 9536 추천수 0

단것 맛본 뒤영벌은 더 낙관적이고 스트레스서 빨리 회복

꿀벌, 가재, 초파리 등서 원시적 감정 발견 잇따라…동물윤리 관심


Friedrich Haag.jpg » 꽃꿀을 따러 꽃에 날아드는 뒤영벌. 단물을 먹은 뒤영벌은 긍정적인 감정 비슷한 상태로 바뀐다는 실험결과가 나왔다. Friedrich Haag, 위키미디어 코먼스


곤충 등 무척추동물도 기초적인 형태의 감정을 느낀다는 연구결과가 잇따르고 있다. 비관적으로 바뀌는 꿀벌, 불안감을 느끼는 가재, 방어상태로 빠지는 초파리 등이 보고돼 있다.


이번엔 뒤영벌이 긍정적인 감정 상태가 된다는 실험결과가 나왔다. 사람은 우울할 때 초콜릿 같은 단것을 먹어 기분이 나아지게 만든다. 마찬가지 일이 벌에게도 벌어질까.


클린트 페리 영국 퀸 메리대 생물학자 등 연구자들은 30일 치 과학저널 <사이언스>에 실린 논문에서 뒤영벌을 이용해 곤충이 원시적 감정을 느끼는지 알아본 실험결과를 보고했다.


perry.jpg » 뒤영벌의 원시적 감정을 측정하기 위한 실험장치. 클린트 페리


연구자들은 뒤영벌을 훈련해 다섯개의 작은 현관문 가운데 색지가 위에 붙은 현관문에 난 구멍으로 들어가 보상을 받도록 했다. 초록색 색지가 붙은 구멍으로 들어가면 맹물이 나오고, 파란색 색지 현관문에선 30% 농도의 설탕물을 먹을 수 있는 식이다. 


이런 훈련을 받은 뒤영벌에게 이번에는 초록도 파랑도 아닌 어중간한 색깔의 현관문이 제시됐다. 들어온 벌 절반에게는 파란색 현관문 때의 곱절인 60% 설탕물을, 나머지 절반에게는 맹물을 제공했다.


실험결과 앞서 설탕물 맛을 본 벌은 어중간한 색깔의 현관문이 나타났을 때 그렇지 않은 벌에 견줘 들어갈 때까지 망설이는 시간이 짧았다. 다시 말해 단것을 먹은 벌은 앞으로 어떤 일이 벌어질까에 대해 낙관적인 태도를 가지게 했다고 볼 수 있다.


연구자들은 이어 벌을 가볍게 눌러 마치 천적인 거미게에 붙잡힌 것 같은 스트레스를 주고 풀어놓은 뒤 얼마나 빨리 먹이를 찾아 나서는지를 측정했다. 그랬더니 설탕을 먹은 벌일수록 회복속도가 빨랐다. 


Paul Stein.jpg » 뒤영벌의 긍정적 감정 상태는 도파민 분비와 관련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Paul Stein, 위키미디어 코먼스


벌의 이런 긍정적인 행동은 뇌의 보상 중추에서 분비하는 도파민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자들이 벌에게 도파민 억제제를 투여하자 설탕 먹은 벌의 긍정적 행동은 중단됐다.


연구자들은 “뒤영벌에서 긍정적인 감정 비슷한 상태가 있다는 사실이 실험으로 확인됐다. 이런 감정은 환경에 관한 정보와 몸을 통합시켜 의사결정과 행동을 조절하는 적응 기능이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논문에서 밝혔다.


무척추동물도 척추동물처럼 감정 비슷한 느낌을 지닌다는 사실은 동물윤리와 관련해 중요한 문제다. <동물해방>을 지은 윤리학자 피터 싱어는 이날 영국 과학잡지 <뉴사이언티스트>에 기고한 글에서 이번 연구결과를 언급하며 “다음부터 여러분은 파리약을 뿌리기 전에 망설이게 될지 모르겠다”라고 적었다. 


그는 이 연구를 비롯해 무척추동물에 기초적 형태의 감정이 있다는 최근 일련의 연구가 이들에게 의식이 있다는 얘기는 아니지만 윤리적으로 중요한 문제를 제기한다고 지적했다. 곤충은 동물 종의 97%를 차지한다.


Octopus_macropus_-_The_Coral_Kingdom_Collection.jpg » 무척추동물이면서 포유류 못지않은 지적 능력을 보이는 문어. 유럽에서는 동물학대 방지 대상이다. 위키미디어 코먼스


무척추동물 가운데 문어 등 일부 동물은 뛰어난 지적 능력을 보여 동물윤리 차원에서 논란이 제기됐고 영국은 1993년 문어에 대해, 유럽연합은 이후 두족류 모두에 대해 학대를 금지하는 조처를 취했다. 싱어는 앞으로 일부 곤충에 대해 불필요한 고통을 주지 않도록 하는 대책이 나올지도 모른다고 이 글에서 내다봤다.


■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Clint J. Perry et. al., Unexpected rewards induce dopamine-dependent positive emotion–like state changes in bumblebees, Science  30 Sep 2016: Vol. 353, Issue 6307, pp. 1529-1531

DOI: 10.1126/science.aaf4454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기린은 왜 목이 길까, 끝나지 않는 논쟁기린은 왜 목이 길까, 끝나지 않는 논쟁

    조홍섭 | 2017. 09. 21

    라마르크 용불용설부터 다윈의 자연선택 이론 공방최근 체온조절설 유력…더우면 해바라기 자세로 보완“기린은 왜 목이 길어?” 아이가 동물 그림책을 보기 시작한 뒤 가장 먼저 하는 질문일 것이다. ‘목이 길면 다른 동물은 닿지 못하는 나무 ...

  • 황오리도 히말라야 넘는다, 6800m 고공비행 밝혀져황오리도 히말라야 넘는다, 6800m 고공비행 밝혀져

    조홍섭 | 2017. 09. 18

    쇠재두루미, 줄기러기 이어 오리계 고산 비행 챔피언산소 절반 이하, 양력 저하 어떻게 극복했나 수수께끼고산 등반에 최대 장애는 희박한 공기다. 보통 사람이 고산증을 느끼는 해발 4000m에 이르면 공기 속 산소 농도는 해수면의 절반으로 떨어진...

  • 알 바꾸고 내는 뻐꾸기 ‘최후의 웃음’의 비밀알 바꾸고 내는 뻐꾸기 ‘최후의 웃음’의 비밀

    조홍섭 | 2017. 09. 08

    암컷 뻐꾸기 탁란 직후 ‘킥-킥-킥∼’개개비는 포식자인 줄 알고 경계 몰두탁란 성공률 높이는 새로운 속임수 이른 여름 숲을 울리는 ‘뻐꾹∼’ 소리는 사람에게는 평화롭게 들리지만 개개비나 뱁새 등 뻐꾸기에 탁란 기생을 당하는 새에게는...

  • 고래상어 고속도로 발견, 멸종위기종 보전 청신호고래상어 고속도로 발견, 멸종위기종 보전 청신호

    조홍섭 | 2017. 09. 04

    열대 동태평양 난류·한류 만나는 전선대 따라 이동플랑크톤 집중 해역이자 체온 상실 피해…개체 수 파악 가능18m까지 자라는 고래상어는 지구에서 가장 큰 물고기이지만 요각류 같은 플랑크톤과 멸치 등 작은 물고기를 먹고 산다. 이 큰 덩치를 ...

  • 새만금에 홍학 출현, 카자흐스탄서 5천㎞ 날아왔나?새만금에 홍학 출현, 카자흐스탄서 5천㎞ 날아왔나?

    조홍섭 | 2017. 08. 28

    원래 아열대 서식…서울동물원 등서 “도망 개체 없다”중국 베이징 등서도 종종 출현, 어린 개체 길 잃었을 가능성열대나 아열대 지방의 염습지에서나 볼 수 있는 홍학이 서해안 새만금 간척지에 나타났다. 사육지에서 탈출한 개체가 아니라면, 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