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개가 휘감은 명산 사진, 국립공원 공모전 휩쓸어

조홍섭 2016. 10. 24
조회수 14203 추천수 0

대상에 안개 젖은 북한산의 진달래 촬영한 남기문 작 ‘봄이 오는 소리’

수상작은 국립공원관리공단 누리집에서 내려받아 비상업적으로 사용 가능


국1.jpg » 대상을 받은 남기문 작 '봄이 오는 소리'


산에서 멋진 사진을 찍으려는 이들은 맑은 날보다는 오히려 구름이나 안개가 낀 날을 선호한다. 분위기 있는 작품을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의 제15회 사진공모전에서도 상당수 입선작에 안개가 톡톡히 기여했다. 대상작인 ‘봄이 오는 소리’(남기문 작)는 갓 피어난 진달래 배경에 안개가 휘감은 북한산이 한 폭의 한국화처럼 펼쳐져 있다. 


국2.jpg » 최우수상 수상작인 김동우 작 '태백산의 운해'


최우수상 수상작인 ‘태백산 운해’(김동우 작)도 운해에 잠긴 태백산 능선을 뒤로 한 둔 상고대를 촬영한 작품이다. 이 밖에도 ‘무등산의 산 너울’(박채성 작), ‘지리산의 가을’(박현영 작), ‘범꼬리’(이복현 작) 등에서도 안개는 능선이나 산마을, 또는 숲을 몽환적이고 부드러운 분위기로 이끌고 있다.


수상작품은 국립공원관리공단 누리집에 역대 수상작품과 함께 공개되며, 비상업적 용도로 누구나 내려받아 쓸 수 있다. 


국3.jpg » 우수상을 받은 박채성 작 '무등산의 산 너울'.


국4.jpg » 우수상 수상작 박현영 작 '지리산의 가을'.


국5.jpg » 우수상 수상작 이복현 작 '범꼬리'.


국6.jpg » 장려상 수상작 이상규 작 '내장산 수채화'.


국7.jpg » 장려상 수상작 허영복 작 '안개가 춤추는 노고단'.


글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사진 국립공원관리공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눈밑에 검은 테이프' 도심 사냥꾼 황조롱이'눈밑에 검은 테이프' 도심 사냥꾼 황조롱이

    윤순영 | 2018. 05. 15

    나뭇가지 사이로 곡예비행, 날쌔게 들쥐 움켜잡아묵은 까치집 없으면 아파트 베란다…적응엔 성공했지만황조롱이는 우리나라 전국에서 관찰할 수 있는 텃새다. 높은 곳에 앉아 사냥감을 찾거나 땅위를 낮게 날기도 하고 정지비행을 하다 갑자기 ...

  • 봄꽃 속에 달아오른 원앙의 짝짓기 열기봄꽃 속에 달아오른 원앙의 짝짓기 열기

    윤순영 | 2018. 04. 17

    화려한 쪽이 이긴다, 필사적인 깃털 다듬기 전쟁짝 지키랴, 한눈 팔랴…절정의 순간은 물에 잠겨 해마다 경기도 김포 장릉 연못에서는 봄·가을 이동 중에 머무는 원앙을 볼 수 있다. 이...

  • 물 싫은 삵이 갯골을 뛰어넘는 법물 싫은 삵이 갯골을 뛰어넘는 법

    윤순영 | 2018. 04. 10

    천수만 삵, 무슨 일인지 갯골 건너 대낮 이동폭이 좁은 곳을 신중히 골라 ‘훌쩍’ 그러나… 지난해 천수만에서 우연히 삵을 만났다. 야행성이지만 낮에&nbs...

  •  나무 타는 꿩, 들꿩을 아십니까 나무 타는 꿩, 들꿩을 아십니까

    윤순영 | 2018. 04. 03

    이른봄 귀룽나무 새싹 뜯으러 나무 오른 ‘숲 속의 은둔자’암·수 모두 머리 깃 나고 다리에 깃털 돋은 ‘원시적’ 모습 3월16일 경기도 남양주시 예봉산 중턱에서 들꿩을 관찰했다. 비교적&nb...

  • 귀여운 얼굴, 잔인한 야생성…예봉산 족제비를 만났다귀여운 얼굴, 잔인한 야생성…예봉산 족제비를 만났다

    윤순영 | 2018. 03. 27

    황금빛 혼인색, 물흐르듯 매끄럽고 빠르게 이동안마당 출몰해 쥐 없애던 '복덩이' 이젠 드물어3월 17일 경기도 남양주시 예봉산에서 20여년 만에 족제비를 만났다. 족제비는 계곡물이 흐르는 바위 사이를 오가며 은밀하고 빠르게 움직였다. 순식...